캐나다 주요 도시, 원베드룸 임대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토론토 캐나다 주요 도시, 원베드룸 임대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_Cassidy 댓글 0건 조회 5,647회 작성일 17-08-16 22:38

본문

8월 현재, 캐나다 주요 도시들의 원베드룸 중간 임대료는 어느 정도일까? 
부동산  웹사이트 PadMapper가 발표한 최근 조사에 따르면, 밴쿠버(Vancouver)와 토론토(Toronto)의 부동산 과열은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또한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임대료를 자랑하는 도시 Top 1, 2 자리를 유지했는데요. 아래는 PedMapper에서 조사한 캐나다 주요 도시의 원베드룸 렌트 중간 가격입니다.

밴쿠버의 원베드룸 렌트 가격은 지난 7월 보다 4.8% 떨어진 $1,990로 캐나다에서 가장 비쌌으며, 투베드룸은 현재 $3,200까지 올랐다고 합니다. 정말 헉! 소리나는 가격이네요.
토론토의 경우는 어떨까요? 원베드룸 렌트 중간 가격은 지난 달보다 2.8% 올라서 $1,850, 투베드룸은 0.8% 올라서 $2,450으로 기록되었습니다. 계속적으로 오르는 임대료는 유학생이나 신혼 부부에게는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토론토에 이어 3위를 기록한 도시는 토론토 북부의 배리(Barrie)입니다. 원베드룸은 지난 달과 동일한 $1,210로 되었으며 투베드룸은 0.7% 만큼 하락한 $1,380입니다. 토론토의 원베드룸 가격보다 낮은 수준이니 토론토의 임대료가 얼마나 높은지 상상이 가시나요?
퀘백의 대표 도시인 몬트리올(Montreal)의 경우 4위였는데, 원베드룸은 0.9% 떨어진 $1,150이었고 투베드룸은 2.7%오른 $2,430이었습니다. 원베드룸과 투베드룸의 임대료가 2배 이상 차이가 날 만큼 상당하네요.
BC주의 빅토리아(Victoria)가 5위로 원베드룸 가격은 $1,100까지 떨어진 반면, 투베드룸은 지난 달보다 5% 오른 $1,480까지 올라갔습니다.
원베드룸 임대료가 가장 낮은 도시는 어디일까요? 바로 퀘백의 사그네(Saguenay)입니다. 한달 렌트가격이 $620불로 조사되었습니다. 토론토 원베룸 가격은 1/2도 안되는 수치네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표를 참고하세요.

(출처: PadMapper)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OS side banner
Genesis GV 70 820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00건 1 페이지
토론토 뉴스 목록

애플 지갑에 바로 저장할 수 있는 백신 여권 변환 사이트 오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3:20, 조회: 210
한 자원봉사자 그룹이 온타리오 COVID-19 백신 영수증을 아이폰 사용자의 애플 지갑에 저장할 수 있는 패스로 변환하는 도구를 만들었습니다. 이 단체는 백신 접종 초기에 원스톱 예약 찾기 도구를 만들었던 바로 그 그룹이기도 한데요.이 도구는 지금처럼 카메라 롤을 통해 백신 영수증을 검색하는 것 대신 애플 지갑에 저장함으...

캐나다 조폐국, '신규 1달러 동전' 3백만 개 발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59, 조회: 73
이번 주, 캐나다의 신규 1달러 동전이 발행됩니다. 수요일부터 발행되는 신규 1달러 동전은 컬러 버전과 무색 버전으로 캐나다 전역에 유통되기 시작했습니다. 캐나다 왕립 조폐국은 9월 22일 이 신형 루니(캐나다 $1 동전을 이르는 말)의 세부 내용을 공유하며, 125년 전 클론다이크 골드 러시(the Klondi...

온타리오주, 한 달 만에 처음으로 500명 이하의 일일 확진자수 발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37, 조회: 160
9월 22일 수요일 오전, 온타리오 주정부는 463명의 COVID-19 일일 확진자와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8월 24일 이후 처음으로 500명 이하의 일일 확진자수가 발표된 것인데요.오늘 발표된 확진자 중 332명은 백신을 한번도 맞지 않았거나 1차 백신 접종만 받았으며 131명은 2차 백신까지 ...

이번 주말, 토론토 쇼핑몰에 모바일 백신 클리닉 운영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18, 조회: 83
존 토리 시장은 9월 21일 화요일, 토론토 시민들이 더 쉽게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ShopAndVax 계획을 발표했습니다.토론토시는 1차 또는 2차 접종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토론토 공중 보건, University Health Network, Cadillac Fairview Ltd. 및 Oxford Prope...

캐나다 공항과 비행기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할 경우 최대 $5,000 벌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12, 조회: 95
이번 가을에 비행기를 탈 계획이 있다면, 캐나다의 여행 제한 사항을 한번 더 살펴 보시길 바랍니다. 최근 Transport Canada는 승객들에게 모든 캐나다 공항과 캐나다 국내를 오가는 모든 비행기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상기시켰습니다. 정부 기관은 이를 어길경우 최대 $5,0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온타리오 '백신 여권 정책' 오늘부터 공식 시작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51, 조회: 492
백신 인증서는 오늘 온타리오 전역에서 공식적으로 사용되며, 일부 공공장소에 들어가기 전에 코로나바이러스 2차 백신 접종 완료에 대한 증거를 보여줘야 합니다.예방접종 증명이 필요한 공공장소에는 실내 식당, 술집, 나이트클럽, 콘서트장, 극장, 체육관, 카지노 및 기타 실내 공간이 포함됩니다. 그러나 화장실 사용, 픽업 주문...

이토비코, 새로운 대규모 시빅 센터 건립 예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6, 조회: 97
이토비코 지역은 대규모 시빅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며, 건축가들의 예상 렌터링이 공개되었습니다.Bloor st W와 Dundas st W에 위치할 예정이며, 16층부터 시작하여 높이가 13층, 10층, 6층, 3층 그리고 2층으로 구성된 여러 건물이 건립될 것입니다. 현재 399 the west mall에 있는 시빅센터에서 ...

생기듬뿍, 탄력 뿜뿜! 볼 주름 다리미, 사과 볼필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46, 조회: 95
풀 꺼지고 피곤해 보이는 인디언 주름, 상큼 발랄 사과 볼 필러로 싱그러움을 더하자!피부 노화 또는 유전적으로 인해 볼살이 푹 꺼져 생기가 없어 보이고, 꺼짐이 심하다 보면 본인의 나이보다 훨씬 더 들어 보이기도 합니다. 얼굴 곳곳에 꺼진 부분이 많으면 본인의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볼에 골고...

더그 포드, 저스틴 트뤼도 당선 축하 메세지와 함께 '백신 여권은 임시방편' 발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496
9월 22일부터 온타리오가 백신 여권 시스템을 도입합니다. 이 시스템은 세계적으로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온타리오에서는 즉시 시내 거리와 병원 앞에서 시위가 벌어졌는데요.어제 연방 선거에 이어 포드는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 자유당의 당선을 축하하는 발표와 함께 백신 여권은 임시방편일 뿐이라며 캐나다 국민들 간의 단합을 촉...

Diamond, 다이아몬드 바로 알기 #5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86
8월 칼럼의 Carat에 이어 이번에는 4C- Carat(중량), Clarity(투명도), Color(색), Cut(컷)- 에서 다이아몬드의 영롱한 광채의 질이 결정되는 Cut을 살펴보겠습니다.Cut(연마 )과거에는 다이아몬드의 컷이 없었습니다. 다이아몬드를 세공하면서 컷을 어떻게 해야 빛을 가장 많이 발산할지를...

토론토 공공 도서관, '백신 접종 기록' 무료 인쇄 서비스 제공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562
이번 주부터 온타리오주의 백신 여권 규정이 시행됨에 따라 모든 지역의 토론토 공공 도서관에서는 무료로 COVID-19 백신 접종 영수증을 인쇄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토론토 도서관은 화요일, 트위터를 통해 백신 접종 기록 종이 사본이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무료로 인쇄 서비스를 받을 수 있...

캐나다 환경부, 토론토 집중호우로 인한 특별 기상 예보 발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727
오늘부터 우산을 준비하셔야겠습니다. 캐나다 환경부가 토론토시에 특별 기상 예보를 발표한 것인데요.캐나다 환경부에 따르면 오늘 밤부터 수요일 자정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오늘 오후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소나기와 뇌우가 오늘 저녁이나 밤늦게 시작되어 적어도 수요일 밤까지 계속될...

미국, 백신접종 외국인 대상 입국제한 11월 전면 해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237
미국은 COVID-19 백신 예방접종을 모두 마친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여행 제한을 완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9월 20일 바이든 정부는 영국, 중국, 인도뿐만 아니라 유럽연합 내 국가들을 포함한 여러 나라와의 여행 금지 조치 종료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11월 초부터 COVID-19 백신 접종과 검...

9월 21일, 온타리오주 COVID-19 신규 일일확진자 574명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254
9월 21일 화요일 오전, 온타리오 주정부는 574명의 COVID-19 일일 확진자와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오늘 발표된 확진자 중 434명은 백신을 한번도 맞지 않았거나 1차 백신 접종만 받았으며 140명은 2차 백신까지 마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현재 COVID-19로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는 330명,...

토론토 시 직원의 90%가 2차 백신 접종까지 완료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110
토론토시는 코로나바이러스 필수 백신 접종 정책을 발표한 이후, 거의 24,000명의 시청 공무원들이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이는 직원의 88%를 차지하고 있으며, 1차 접종을 완료한 직원은 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00명이 조금 넘는 3%가 아직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으며, 나머지 3%는 백신 접종...

캐나다 조기 총선, 저스틴 트뤼도 총리 3선 성공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1058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캐나다 조기 총선에서 승리해 3선에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당초 목표였던 과반 다수 의석을 얻지 못하면서 조기 총선을 치른 의미가 퇴색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연방 선거의 최종 결과는 우편 투표용지를 모두 확인한 후 공개될 것으로 보이며 수요일 이후 발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자...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9월호 (Vol.84)
CBM PRESS TORONTO – 2021년 8월호 (Vol.83)
CBM PRESS TORONTO – 2021년 7월호 (Vol.82)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