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자동차 딜러로 일하시는 '엘빈'님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People 캐나다에서 자동차 딜러로 일하시는 '엘빈'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1,264회 작성일 21-07-27 16:01

본문

<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차 파는 남자 엘빈입니다. 저는 기아 딜러 샵에서 세일즈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에는 2005년에 가족 이민으로 처음 오게 되었고, 15년 정도 되었네요. 학교는 조지 브라운 컬리지에서 비지니스 매니지먼트에 1년을 재학하고, 휴학을 한 상태여서 현재 일하는 것에 관련된 전공 학과는 아니었습니다. 


직업에 대해서 설명 부탁드립니다.

말 그대로 차를 판매하는 일인데요. 고객 관리, 차량 판매, 차량 인도 등의 일을 맡아서 하고 있습니다. 이 직장에서 일한 지는 4년 정도 되었고, 기아 캐나다는 통합이지만 각 딜러 업체는 개인 업체입니다. 저도 그 곳 중 한 곳에서 일하고 있구요.


어떻게 지원하게 되셨나요?

처음에 지원했던 곳은 lot을 관리하거나, 세차를 담당하는 포지션이었어요. 제가 에너지가 넘치고, 다른 분들과 잘 일하는 것을 보고 세일즈 매니저분이 잡 오퍼를 주셔서 이 일을 시작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을 하면서 막연히 관심을 가지기는 했었지만, 오퍼를 받고 용기를 갖고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5개월 정도를 일한 상태였어서 인터뷰를 따로 보지는 않았습니다.

 

기아 자동차 쪽을 따로 공부하셨나요?

입사를 하게 되면 Kia University라는 과정을 이수를 해야 하는데요. 그 과정에서 차에 대한 정보나 손님을 상대하는 방법들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공부하게 됩니다. 입사 전에 준비해야 할 것은 Omvic이라고 불리는 라이센스가 필요합니다. Omvic 웹사이트에서 쉽게 신청하실 수 있고, 그 곳에서 공부할 책 같은 것을 보내주면 공부하시고 시험을 치시면 됩니다. 패스가 되면 라이센스가 나오는거구요.


하루 일과는 어떻게 되나요?

출근하면 스케줄을 먼저 확인합니다. 예를 들어, 차량 구매 건으로 방문하시는 손님이 오실 예정이면, 손님이 원하시는 차량을 준비하고, 그에 관련된 프로그램을 먼저 숙지해둡니다. 픽업 오시는 분들이 방문 예정이라면, 차량이 준비가 잘 되었는지 확인합니다. 시간이 비는 경우가 있다면, 오셨던 분들이나 차에 관심을 가지셨던 분들에게 연락을 해서 예약을 잡거나 손님 관리 업무를 합니다. 출근 일정은 9시부터 6시, 12시부터 9시 테이블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세일즈다 보니까 손님이 많은 날은 9시부터 9시까지 12시간 근무하기도 합니다. 


급여는 어떻게 되나요?

딜러 샵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제가 일하는 곳은 100% 커미션 제도를 따르고 있습니다. 따로 정해진 초봉도 없고, 차를 판매하는 만큼 급여를 벌어가는 것이죠. 


베네핏은 어떻게 되나요?

자동차 세일즈 같은 경우에는 상여금이 많이 지급되는 편이예요. 개개인별로 차이는 있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월급과 판매 댓수에 비례해서 보너스가 나오고, 차량 딜리버리 횟수에 따라 또 보너스가 나옵니다. 또한, 하루에 차를 3대 이상 파는 것을 '헤트트릭'이라고 하는데 그 목표를 달성해도 보너스가 지급됩니다. '헤트트릭'을 달성하게 되면 개인 차량의 가스 주입도 지원이 되고, 데모 차량을 무료로 받아서 이용할 수 있기도 합니다. 기본적인 의료 같은 베네핏도 물론 지원해줍니다. 하지만 차를 구매할 때 특별하게 손님보다 나은 혜택을 받지는 않습니다. 회사에서 세차해주는 비용정도만 제외하고는 손님하고 똑같은 혜택을 받으며 차량을 구매하고 있습니다.


이 직업의 매력은?

손님이 차량을 픽업해 가신 뒤에, 차량에 대한 만족도를 표현해주시고, 저와 딜을 하실 때 칭찬해주시거나 하면 성취감이 많이 듭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매달 목표 판매 댓수를 정해놓고 시작합니다. 정해놓은 목표를 달성했을 때의 성취감도 많이 짜릿합니다.


일하면서 가장 좋았던 일은 무엇인가요?

기억나는 일은 한국의 젊은 남성 분이 고객으로 오셨던 적이 있는데요. 차량 픽업 날 손수 써주신 편지와 작은 선물을 가져오셨더라구요. 그 분에게 정말 감사했고, 아직도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가끔 손님들이 감사의 표시로 와인이나 작은 마음을 가져다주시는 분들이 있는데, 그럴 때 일하는 것에 대한 보람을 많이 느낍니다. 


일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일은 무엇인가요?

아무래도 서비스업종이다 보니까 사람을 상대하면서 오는 스트레스가 있어요. 바쁜 시즌에는 매일 9시부터 9시까지 쉬지 않고 일해아 하고, 스케줄이 7, 8개가 하루에 정해져 있는데, 아침부터 일이 꼬이기 시작하면 그 날 하루는 정말 힘들어요. 유독 그런 날에 전화도 많이 오고, 컴플레인도 많이 와서 그런 날은 정말 딜러 샵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 때도 있죠.


직업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

네, 지금은 너무 즐기면서 하고 있어요. 처음에는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점차 시간이 지나고 익숙해지다 보니 즐겁게 일하고 있어요. 옛날에는 직장을 다니면, 금밤 금방 관뒀는데 그 이유가 저는 일을 항상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는데 보상이 마음에 안 들었었어요. 하지만 세일즈 같은 경우에는 제가 하는 만큼 보상이 따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상당히 만족하면서 일하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은?

현재 계획은 세일즈를 1년 정도 더 할 생각이고, 그 뒤에는 세일즈 매니저가 되어서 제 팀을 이끌고 잘 관리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캐나다에 오시려고 하는 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제가 생각하는 캐나다는 슬로우하고 여유로운 삶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되어 있는 나라 같아요. 바쁘지 않고 여유로운 삶을 원하시는 분들이라면 캐나다라는 나라가 참 잘 맞으실 것 같습니다. 



YouTube에서 "캐나다 인터뷰룸"을 검색하시면 풀영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BM PRESS TORONTO 7월호, 2021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1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one root
YCteam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47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이번 주말 Markdale에서 열리는 연 축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7, 조회: 163
이번 주말 토론토에서 2시간가량 떨어진 마크데일에서 연 축제가 열릴 예정입니다.니콜스 농장에는 연을 날릴 수 있는 36에이커의 넓은 들판이 있으며, RV만큼 큰 연이 하늘 위로 나르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일반인들도 무료로 참여 할 수 있으며, 직접 날릴 연을 가져오거나 현장에서 직접 만들어 볼 수도 있습니다.이번 행...

2022년 봄, 드디어 윗비 노르딕 스파가 오픈합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5, 조회: 1115
토론토 근처에 새로운 노르딕 스파가 드디어 올봄에 오픈합니다. 윗비의 테르메아 스파 빌리지는 2020년 가을에 오픈할 예정이었으나 많은 계획들과 마찬가지로 폐쇄 때문에 연기되었었습니다. Groupe Nordik의 공공 및 언론 책임자인 Marianne Trotier는 공사는 진행 중이지만, 건축 자재를 제때 구하...

10월 2일부터 가디너 고속도로 아래에서 무료 조명 전시 관람 가능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5, 조회: 1058
2주 뒤에 토론토 가디너 고속도로 아래에 버려져 있던 공간이 멋진 예술품들로 가득 찰 것이고, 관객들은 무료로 해당 이벤트를 경험해볼 수 있을 예정입니다. Bentway and Exhibition Place는 CAMH (중독 및 정신 건강 센터)와 협력하여 토론토 전역의 의료 종사자들이 지난 19개월 동안 겪은 ...

유령과 하룻밤? 오싹한 온타리오 이색 숙소 7군데 소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4, 조회: 1069
여러분은 귀신이 나온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호텔 혹은 숙소에서 주무실 수 있나요? 불을 켜고 자겠다고 마음을 먹는다면 가능할지도 모르겠는데요. 숙박객들이 투숙 중, 이상하고 설명할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고 후기를 남긴 숙소도 있으며 심지어 한 곳에서는 유령이 사진에 포착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숙소는 아름...

뜨개질 하기 편한 실을 추천해드립니다 - 코튼 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4, 조회: 1059
뜨개질은 취미계의 골프라는 말이 있죠! 그만큼 다양한 실 중에서 편하게 쓰실 수 있는 실을 추천해 드립니다뜨개질이 사람들과 오랜 기간을 함께 해 온 만큼, 실은 물론 그와 관련된 부자재들도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옵션이 많습니다. 그래서 처음 시작하시는 분들은 어떤 것부터 구매해서 시작해야 할지 더욱 막막하실 수도 있는데...

토론토 근교, 오렌지빛 호박으로 물든 거대한 호박 축제가 열립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0, 조회: 1316
토론토 근교, 10,000개의 오렌지빛 호박으로 물든 거대한 호박 축제가 열립니다.매년 가을에 찾아오는 이 연례 행사는 2021년 9월 18일부터 10월 31일까지 Downey's Farm에서 열리며, 축제에서는 10,000개가 넘는 호박이 제공하는 절경을 만끽하실 수 있으실 것으로 보이는데요.행사에서는 마차 타기...

솔솔 부는 바람에 술술 넘어가는 와인 4종 소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9, 조회: 1297
여전히 푸릇푸릇한 풀 내음을 느끼며 공원을 산책하다 한숨을 돌리며 벤치에 앉아보면 어느새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가을이 왔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높고 푸른 하늘과 맑고 청량한 구름만 봐도 괜스레 기분이 좋아지는 9월인데요. 그 어떤 해보다도 뜨거운 여름을 보냈을 여러분들을 위해 이번 9월 호에서는 솔솔 부는 가을 ...

캐나다 최고의 호수 TOP 15 소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9, 조회: 1776
캐나다는 호수가 상당히 많은 나라입니다. 실제로 국토의 8%가 담수로 덮여 있으며 이로 인해 전세계에서 호수의 면적이 가장 많은 나라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합니다. 만약 진정한 자연, 그 중에서도 호수가 만드는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하고 싶다면, 캐나다가 가장 좋은 장소가 되리라는 것에는 의의가 없을 것입니다. 캐나다 최고의...

원작 소설보다 유명해진 영화 4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9, 조회: 1442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가 참 많습니다. 하지만, 원작보다 더 나은 영화를 만들기란 쉽지 않은데요. 이번 호에서는 원작보다 잘 만들었다는 평을 받은 영화 4편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원작이 할 수 없는 부분을 영화적 방식으로 훌륭하게 각색한 영화라고 생각하고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줄리 & 줄리아(Julie ...

캐나다에서 회계 리쿠르팅 매니저로 일하시는 '장윤덕'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3, 조회: 1419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 오늘은 캐나다에서 회계 리쿠르팅 매니저로 일하고 계시는 장윤덕 님의 이야기입니다.<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안녕...

토론토에 새롭게 찾아오는 홀로코스트 박물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3, 조회: 1287
토론토에 홀로코스트(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 독일이 자행한 유대인 대학살) 박물관이 2023년까지 방문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여 찾아올 예정입니다. UJA 연맹의 Neuberger Holocast Centre에 의해 만들어진 이 박물관은 현대의 반유대주의, 세계 행사, 현재의 캐나다 같은 주제를 다룰 홀로코스트 교육을 위...

미시사가, 마캄에서 열리는 Spooktacular Light Show 할로윈 이벤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3, 조회: 1375
캐나다 가을이면 생각나는 할로윈 이벤트가 토론토 근교에서 새로운 Spooktacular Light Show에서 차를 타고 반짝이는 불빛과 으스스한 분위기와 호박들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번 할로윈 드라이브 스루 라이트 쇼는 9월 30일부터 시작되며 미시사가 (Meadowvale GO Station , 마캄 (Mo...

나이아가라 발전소의 찬란한 과거를 빛과 소리로 만날 수 있는 전시 공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3, 조회: 1464
온타리오의 인기 명소라고 할 수 있는 나이아가라에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한다는 소식입니다. 나이아가라 발전소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과거의 찬란했던 나이아가라 발전소의 모습과 발전되어 온 과정을  눈부신 빛과 소리로 표현하는데요. "Currents: Niagara's Powe...

[화유기: 자연스러운 발색의 립밤 추천]

작성자: CBMED, 작성일: 09-01, 조회: 1059
[화유기: 자연스러운 발색의 립밤 추천] “꾸안꾸 메이크업의 필수템!! 자연스럽게 내입술의 혈색처럼 보이는 립밥 제품은?” 많은 여성 분들이 가장 많이 하는 메이크업 중 하나는 꾸민 듯 안 꾸민 듯, 소위 ‘꾸안꾸’라고 하는 자연스러운 메이크업...

이 차가 궁금하다 – 모두가 원하는 전기차, 테슬라 모델 X

작성자: CBMED, 작성일: 09-01, 조회: 1060
이 차가 궁금하다 – 모두가 원하는 전기차, 테슬라 모델 X “전기차 시장의 선두 주자” 2015년 9월 30일, 모두의 주목을 받는 신개념 SUV가 세상에 나옵니다. 스포츠카에서만 볼 수 있었던 팔콘 윙 도어를 탑재하고,&nb...

올 10월 할로윈, 카사로마의 대표적인 이벤트 'Legends of Horror at Casa Loma'가 돌아옵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25, 조회: 1394
2021년 할로윈이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는 카사로마에서의 할로윈 이벤트 'Legends of Horror at Casa Loma'와 함께 공포 산책로와 흉가 여행이 돌아온다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Legends of Horror at Casa Loma'는 지하 성곽 정원을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9월호 (Vol.84)
CBM PRESS TORONTO – 2021년 8월호 (Vol.83)
CBM PRESS TORONTO – 2021년 7월호 (Vol.82)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