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酒)간 여행] 간단하게 알아보는 맥주 푸드 페어링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주(酒)간 여행] 간단하게 알아보는 맥주 푸드 페어링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댓글 0건 조회 1,083회 작성일 21-05-05 13:00

본문

[주(酒)간 여행] 간단하게 알아보는 맥주 푸드 페어링

 

자칭 맥주 요정, 타칭 맥주 요괴, “맥요”와 떠나는 [주(酒)간여행]

*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 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주간여행을 하면서 맛있는 술만큼 중요한 것은 맛있는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단독으로 술만 마셔도 좋지만, 맛있는 안주와 함께 한다면 금상첨화! 한국에선 ‘안주’라는 단어가 따로 있을 정도로 술과 함께 곁들여 먹는 음식이 매우 중요한 문화로 자리잡고 있죠. 


물론 해외에서도 ‘푸드 페어링(Food Pairing)’ 이라 불리며 특정 술과 음식의 궁합을 추천하고 있지요. 푸드 페어링이라면 와인이 먼저 떠오르긴 하지만, 와인보다 다양한 맛의 범위를 가진 맥주 역시 많은 사람들이 어울리는 궁합을 찾아나서고 있습니다. 


수없이 많은 조합이 있겠지만, 이번 주간여행에서는 매우 간단하게 맥주 종류별로 어울리는 음식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물론 본인이 가장 맛있다고 여기는 조합이 가장 좋은 것이니, 이번 추천은 참고용으로만 생각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음식과 함께 해 더 맛있어진 [주(酒)간여행], 같이 떠나볼까요?


 

먼저 알고 가면 좋은 상식! 맥주가 가진 맛의 정의

맥주와 푸드 페어링을 하기 전, 우선 맥주가 가진 맛에 대해 간단히 알고 가면 더욱 재미있는 페어링을 할 수 있습니다. 맥주의 맛은 매우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지만, 간단하게 다섯 가지의 단어로 표현해 볼 수 있습니다.


홉 (Hop): 맥주 테이스팅을 하면서 아마 가장 많이 들어본 단어 중 하나일 텐데요. 대게 맥주에서 쓴 맛이 난다고 하면 홉의 맛이 강하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쓴 맛’이 전부 ‘홉의 맛’은 아닙니다. 양조 과정에서 홉을 일찍 넣을수록 맥주가 더 쌉쌀한 맛을 내게 되는데요. 홉 자체는 다양한 맛과 향을 가지고 있으며 맥주의 꽃과 과일향을 강조해주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IPA와 같은 맥주는 홉이 강하게 느껴지는데, 쌉쌀하면서도 과일과 꽃향을 느낄 수 있는 이유가 이 때문입니다.


쓴 맛 (Bitter): 쓴 맛은 여러 종류의 맥주에서 공통적으로 발견하기 쉬운 맛입니다. 물론 쓴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맥주도 있긴 하지만, 대다수의 양조장에서 IBU (International Bitterness Units)를 채택하여 사용하고 있는 만큼 모두가 인정하는 맥주의 ‘맛’ 중 하나이지요.


맥아 (Malt): 맥아는 보리에서 나는 것으로, 대부분 양조 전에 로스팅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로스팅 된 맥아는 맥주에서 견과류와 같은 맛과 구수한 맛을 담당합니다. 또한 로스팅하는 과정에서 보리 안에 들어있는 당분이 카라멜화 되면서 이후 맥주의 단맛과 카라멜맛을 만들어내기도 하지요.


다크함 (Dark): 맥주가 다크하다고 하면 주로 색상을 얘기하긴 하지만, 맛을 표현하는 단어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어두운 색을 띄는 맥주들은 대부분 보리가 어두운 색을 띌 때까지 로스팅한 경우로서, 초콜렛 또는 커피와 같은 짙은 맛을 냅니다.


라이트함 (Light): 라이트한 맥주는 대부분 깔끔하고 상쾌한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라이트한 맥주는 대부분 강한 맛을 가지고 있지 않으며 쓰거나 홉한 맛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푸드 페어링의 기준

우선 ‘푸드 페어링’, 또는 술과 어울리는 음식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물론 내가 ‘가장 맛있다!’고 여기는 조합이 ‘어울리는 술과 음식’과 동의어가 되겠지요. 실제로 맥주 페어링에는 엄격한 룰이 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기준을 만들고 싶다면? 맥주 애호가들은 주로 맥주 본연의 맛을 해치지 않는 조합, 이를 넘어서서 맥주와 음식의 맛을 더 끌어올려주는 조합을 그 기준으로 삼고 있습니다. 


최고의 조합이 절대적으로 존재하지는 않지만, 맥주와 음식 모두의 맛을 해치는 실패하는 페어링은 있을 수 있는 것이죠. 이를 푸드 페어링의 기준이라고 보았을 때, 네 가지 정도의 가이드라인을 잡아볼 수 있습니다.


대비 (Contrast): 대비는 서로 다른 강한 맛을 가진 음식과 맥주를 페어링하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맥주 또는 음식이 서로의 맛을 덮어버릴 정도가 되면 안됩니다. ‘대비’ 페어링은 조합에 따라 다른 두 가지의 맛이 만나 한 맛이 강조되거나, 둘 다 맛이 상승하는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좋은 예로는 굴과 스타우트가 있습니다. 굴의 강한 바다향은 스타우트의 풍부한 질감과 초콜릿향을 견뎌낼 수 있지요. 


보완 (Complement): 보완하는 맛을 찾는 것은 맥주와 음식을 페어링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입니다. 쉽게 말해 비슷한 맛을 가진 음식과 맥주를 먹는 것입니다. 풍부한 맛을 가진 음식을, 역시 또한 무겁고 풍부한 맛을 가진 맥주와 페어링하는 것이지요. 또는 가벼운 맛을 가진 음식과 가벼운 라이트 비어와 페어링하는 방법입니다.


정화 (Cleanse): ‘정화’라는 단어를 사용하긴 했지만, 그보다 정확하게는 음식 또는 맥주를 맛본 후 그 맛을 씻어내줄 수 있는 조합을 말합니다. 쓴 약을 먹고 달콤한 사탕을 먹음으로서 쓴 맛을 씻어내는 조합이라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맛이 굉장히 강한 향신료가 듬뿍 들어간 음식 또는 기름진 튀김 음식이라면 차갑고 라이트한 맥주로 그 정도를 살짝 덜어내는 것이죠. 한국의 치맥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물론 반대로도 적용할 수 있는데요, IPA와 같은 쓴 맛이 강한 맥주의 쓴 맛을 덜기 위해 기름진 프렌치 프라이나 견과류를 조합할 수 있습니다.


맛이 과하지 않도록 (Avoid Overpowering Flavour): 푸드 페어링을 할 때 조심할 것은 음식과 맥주의 맛의 정도를 조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무겁고 다크한 맥주들 중에는 그 맛이 너무 강해 음식의 맛을 해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연어와 스타우트를 함께 먹게 된다면 스타우트의 강한 맛이 연어의 맛을 다 덮어버려, 결국 연어의 맛을 느끼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그러합니다.

 


맥주 타입별 푸드 페어링

맥주 종류는 수십가지가 넘고, 그 종류에 속하는 맥주들 사이에서도 그 맛이 너무나 다양해 사실 하나로 묶기가 힘든데요. 이번에는 간단하게 알아보는 푸드 페어링인 만큼, 대표적으로 5가지 맥주를 뽑아보았습니다.


페일 라거 (Pale Lager)

페일 라거, 또는 라이트 라거는 맥주 중에서도 가장 옅은 맛을 가진 맥주입니다. 또한 청량감과 상쾌함으로 유명하지요. 대부분의 라이트 라거는 홉향도 적고, 쓴맛도 적습니다. 우리가 아는 유명한 브랜드의 맥주들 대부분이 페일 라거, 라이트 라거에 속하지요. (코카니, 버드와이저, 하이네켄, 스텔라 아르투아 등)

페일 라거는 그 청량감 덕분에 매운 음식과 잘 어울리지만, 사실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립니다. 기름진 음식과 함께 마시면 느끼함을 상쇄시켜주고, 가벼운 샐러드와 먹으면 그 상쾌함을 더욱 끌어올려 줍니다.

추천 페어링: 버팔로 윙, 감자튀김, 핫도그, 치킨, 생선튀김 등


밀맥주 (Wheat Beer)

밀맥주는 밀과 보리 등 여러 곡물을 섞어 양조한 맥주입니다. 그 덕분에 조금 더 부드럽고 탄산이 적은 맛을 냅니다. 밀맥주도 맛이 천차만별이지만 주로 구수한 효모의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밀맥주는 맛이 범위가 굉장히 넓기 때문에 여러 다양한 음식들과 페어링해볼 수 있습니다.

추천 페어링: 머스타드와 같은 산이 강하고 매운 맛을 내는 음식, 피클, 매운 국수, 샐러드, 과일 타르트, 페이스트리류


IPA (India Pale Ale)

IPA는 수제 맥주 씬에서 각광받고 있는 맥주 스타일입니다. 대부분의 IPA는 쓴 맛이 강한데요, 이 쓴 맛을 좀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양조장에서는 시트러스 또는 허브향을 추가하고 있습니다. 과일맛이 강한 IPA들도 많이 찾아볼 수 있지요.

IPA의 맛이 다양화되면서 푸드 페어링에 대한 엄격한 기준도 없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IPA의 쓴 맛을 기준으로, 튀긴 음식 또는 매운 음식과 페어링해볼 수 있습니다.

추천 페어링: 바비큐립, 감자튀김, 모짜렐라 스틱, 피자, 스테이크, 부리또


앰버에일 Amber Ale

앰버에일은 스타일보단 색상으로 구분한 맥주긴 하지만, 대체로 중간 정도의 마우스필(Mouthfeel)을 가지고 있고,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호박색부터 약간의 붉은빛을 띄는 금색의 맥주입니다. 맛도 다양하긴 하지만 맥아의 맛이 강하며, 또한 강한 맥아의 맛을 보완해주는 약간의 단맛도 가지고 있습니다. 홉의 향이 강하지는 않지만, 약간의 꽃향도 느낄 수 있습니다.

앰버에일은 다소 드라이하면서 청량하고 깔끔한 피니쉬, 그리고 홉의 맛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음식의 맛을 씻어내는데에 제격입니다. 따라서 진하고 향신료가 많은 음식 또는 훈제한 음식들과 페어링하면 좋습니다.

추천 페어링: 바비큐, 풀드포크, 저크치킨, 피자, 그릴치킨


스타우트 (Stout)

우리가 보통 흑맥주라고도 부르는 스타우트는 맥주 분류 중에 가장 어두운 색을 띄는 맥주입니다. ‘흑맥주’라고 부를 수 있는 포터(porter)보다 스타우트는 더 어둡고 짙은 검정색이죠. 이제 눈치채셨겠지만 이러한 검은 색을 내려면 보리가 검게 될 때까지 로스팅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 진한 초콜릿 또는 커피의 향과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모든 스타우트가 알코올 도수가 높지는 않은데요, 임페리얼 스타우트처럼 도수가 높고 쓴 맥주가 있지만, 기네스처럼 부드럽고 크리미한 텍스쳐를 지닌 맥주도 있습니다.

스타우트의 대표적인 맛은 역시나 진한 초콜릿 또는 커피향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여러 종류의 디저트와 잘 어울립니다. 

추천 페어링: 초콜릿 디저트, 랍스터, 굴, 조개 등 해산물

 

오늘은 정말 간단하게 맥주와 푸드 페어링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명심할 것은 이 푸드 페어링에는 절대적인 공식이 없다는 점! 입니다. 다양하게 맛보고 즐기면서 나만의 조합을 찾아나서는 것이 가장 좋은 것 아닐까요? 그럼 다들 즐거운 주(酒)간 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OS side banner
Ielts-bottom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98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Dino and friends 야외 공룡 전시회 드라이브-스루 6월 19일 해밀턴에서 오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9, 조회: 1201
6월, GTA지역 해밀턴에서 Dino and friends 공룡들을 드라이브-스루를 통해 만나 볼 수 있습니다. 해밀턴 Lime Ridge mall에서 6월 19일 부터 7월 4일까지 진행하며, 사랑스러운 아기공룡 부터 스테고사우르스, 밸로시랩터, 티라노사우르스 등 다양한 움직이는 공룡들을 자신의 차량에서 경험 ...

내 방 구석에서 이탈리아로 와인 여행 떠나기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5, 조회: 1163
이탈리아에 여행을 가면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없는 것이 3가지가 있다고 하는데요. 그 3가지는 바로 음식, 와인 그리고 아름다운 이탈리아 전경이랍니다. 이번 6월호 컬럼에서는 요즈음 쉽게 떠날 수 없는 이탈리아로의 와인 여행을 내 방구석에서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해 봤는데요. 아름다운 이탈리아 포도밭을 바라보며 맛있는 ...

[별별동물] 캐나다에서 인기 있는 견종 BEST 10

작성자: CBMED, 작성일: 06-04, 조회: 1995
[별별동물] 캐나다에서 인기있는 견종 BEST10“캐나다인들이 좋아하는 개들은 어떤 개들일까?”나라별로 많이 선호하는 견종들이 다 다른데요. 지역별 특징, 기후, 역사 등 여러가지 요건에 따라 많이 달라진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캐나다에서 가장 인기있는 견종 ...

캐나다 샤퍼스[Shoppers Drug Mart] 추천템 1편

작성자: CBMED, 작성일: 06-02, 조회: 1856
 캐나다 샤퍼스[Shoppers Drug Mart] 추천템 1편 한국에서 화장품을 사러 갈 때 많이들 가는 곳을 꼽으라면 바로 올리브영일 것입니다. 하지만 밴쿠버엔 올리브영이 없어 아쉬워하시는 분들도 많으신데요. 대신 한국의 올리브영 같은 존재, 샤퍼스가 있습니다. 샤...

The World Naked Bike Ride가 이번 달에 토론토로 돌아옵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2, 조회: 1288
The World Naked Bike Ride가 6월 12일  토론토 거리로 돌아옵니다. 이 이벤트는 깨끗하고, 안전하고, 몸을 더 긍정적으로 만드는 세상을 위한다는 취지로 개최되는데요. 자동차로 인한 오염에 반대하고, 안전한 자전거 거리와 그리고 모든 것으로부터 신체의 자유를 추구하는 전 세계의 라이더들을 모아...

28일, 아시아 문화유산의 달을 기념하기 위한 나이트 마켓 열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7, 조회: 1495
토론토의 스택트 마켓은 금요일 아시아 문화유산의 달을 기념하기 위한 나이트 마켓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5월 28일 스택 나이트 마켓에서는 오후 4시 부터 8시까지 아시아를 대표하는 다양한 비지니스업체가 참여할 예정입니다. 참여하는 업체로는 Make KwentoMama Joos Hot SauceSaigo...

Billie Eilish 2022년 월드투어 발표, 몬트리올, 토론토, 밴쿠버 포함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1, 조회: 1324
빌리 아일리쉬가 이번 겨울에 토론토에서 "Happier than ever"  월드투어를 진행 합니다. 2020년 3월 아일리쉬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월드 투어를 중단 하였으며, 중단하기 전 6개의 그래미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번 월드투어는 2월 미국 뉴 올리언스를 시작으로 펼쳐지...

캐나다에서 반영구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일하시는 '혜민'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1, 조회: 1806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제 이름은 문혜민이고, 캐나다에 있는 뷰티 스튜디오에서 반영구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일하고 있습니다. 경제학과를 전공했지만, 항상 뷰티 쪽에 관심이 많아서 이 분야의 직업을 선택하게 되었어요.반영구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어떤 직업인가요?반영구 메이크업은 타투, 미용 문신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기존에 ...

북미에서 가장 유명한 해안 로드 트립 코스, 캘리포니아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0, 조회: 1378
내리쬐는 햇살, 야자수 나무, 백사장, LA 갈비, 와인 등이 떠오르는 캘리포니아주! 캐나다 서부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그리고 여행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 자동차로 하는 미국 서부 로드 트립에 대한 로망이 있으실 겁니다. 그 로드 트립 코스 중 꽃 중 꽃이 바로 이곳 캘리포니아주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토론토 근교 야외 액티비티 12개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19, 조회: 1502
보기만해도 마음이 시원해지는, 토론토 근교에서 즐길만한 액티비티 12개를 소개해드립니다.온타리오주의 스테이앳홈(Stay-at-Home) 명령으로 이렇게 날씨가 좋아진 5월에도 집콕을 해야 하는 시기,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답답한 마음으로 공원에 산책가고, 뒷마당에서 풍경을 보는 것이 유일한 낙일 거라는 생각이...

토론토 실 공방 추천 4곳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18, 조회: 1510
영화에서나 보던 이쁜 실들이 가득한 공방. 한 번쯤 방문해보시고 싶지 않으셨나요? 토론토에도 그들만의 특색을 가진 실 공방이 많이 있습니다. 공방에서 가지각색, 휘황찬란한 색들로 염색된 실들이 나열된 것을 보면 사탕 가게에 온 것 같기도 하고,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요. 뜨개에 관심이 없던 분들도 한 번 ...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7, 조회: 1566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요즘 길가에 꽃들을 보니 완연한 봄을 느낍니다. 일주일 넘게 화창한 날씨가 지속되기도 하고, 꽃들도 흐드러지게 피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울적했던 마음이 조금이나마 화사해지는 기분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이런 화사한 봄에 쓰면 더욱 찰떡인 플로럴 계열의 여성 향수를 추천...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캠퍼들의 로망, 캠핑카!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7, 조회: 1151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캠퍼들의 로망, 캠핑카!“캠핑카 종류가 이렇게 다양했어?”    날이 점점 풀리며, 캠핑을 하기 정말 좋은 시즌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현재는 코로나19 유행이 심해지면서&nbs...

내 집을 브런치 레스토랑으로 만들어 줄 와인 5종 소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07, 조회: 1532
따뜻하게 불어오는 봄바람을 걱정 없이 마음껏 느끼고 싶지만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확진자와 연이은 락다운 소식에 여러분들 모두 많이 지쳐가고 계실 텐데요. 온전한 봄 공기를 마시는 것조차 마스크에 가려져 그것마저도 쉽지 않은 요즘입니다. 유일하게 바깥 공기를 천천히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내 집 마당 또는 발코니일 텐데...

[별별 동물] 강아지 수면 자세로 알아보는 의미!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5, 조회: 1089
강아지 수면 자세로 알아보는 의미!강아지를 보고있을 때면, 항상 자고 있어서 걱정될 때가 있습니다. 강아지 수면시간은 얼마 만큼이 적당한 건지, 또 왜 이렇게 오래 자는건지, 잠자는 자세로 알아보는 의미까지! 이번 편은 강아지 수면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강아지 수면시간이 긴...

[주(酒)간 여행] 간단하게 알아보는 맥주 푸드 페어링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5, 조회: 1084
[주(酒)간 여행] 간단하게 알아보는 맥주 푸드 페어링 자칭 맥주 요정, 타칭 맥주 요괴, “맥요”와 떠나는 [주(酒)간여행]*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 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주간여행을 하면서 맛있는 술만큼 중요한 것은 맛있는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단독...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6월호 (Vol.81)
CBM PRESS TORONTO – 2021년 5월호 (Vol.80)
CBM PRESS TORONTO – 2021년 4월호 (Vol.79)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