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을 브런치 레스토랑으로 만들어 줄 와인 5종 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내 집을 브런치 레스토랑으로 만들어 줄 와인 5종 소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1,258회 작성일 21-05-07 09:00

본문

따뜻하게 불어오는 봄바람을 걱정 없이 마음껏 느끼고 싶지만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확진자와 연이은 락다운 소식에 여러분들 모두 많이 지쳐가고 계실 텐데요. 온전한 봄 공기를 마시는 것조차 마스크에 가려져 그것마저도 쉽지 않은 요즘입니다. 유일하게 바깥 공기를 천천히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내 집 마당 또는 발코니일 텐데요. 이번 5월 호에서는 여러분들이 집에서도 브런치 레스토랑 못지않은 맛있는 식사와 와인으로 기분 전환을 하실 수 있도록 준비해 봤답니다. 자, 그럼 모두 준비되셨나요?


1217252399_gqnD85Su_33fae3d42c6e3155d18ece64d70b6a630559654b.png

Cavaliere D'Oro Gabbiano Pinot Grigio IGT

| 도수 : 12.5% | 제조사 : Castello Di Gabbiano | 가격 : $12.95 (LCBO 기준)  | 원산지 : Italy | 용량 : 750mL

이탈리아, 특히 Tuscany 지역의 대표 와이너리인 Cavaliere D’Oro Gabbiano는 성문을 지키던 중세 기사 문양이 형상화되어있는 레이블로도 아주 유명하죠. 이 와이너리의 원래 명칭은 ‘Castello di Gabbiano’ 였는데요, 최근 이탈리아 내의 다른 2개의 브랜드와 통합을 하게 되면서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고 해요.

유럽 중세 시대에는 수도원 또는 유력 가문들이 본인들이 마실 와인을 직접 생산했었는데요. Castello di Gabbiano 역시 ‘Soderini (소데리니)’ 가문의 소유로써 이 가문이 12세기부터 와인 양조를 맡았다고 해요. 또한 이 가문이 통치하던 시절에 존재했던 고성이 아직도 와이너리 내부에 우뚝 서 있으며, 이는 현재 와이너리를 방문하는 손님들을 위한 호텔로 운영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역사와 전통이 깊은 이 와이너리에서는 이탈리아 Tuscany를 대표할 수 있는 여러 다양한 종류의 와인을 생산하고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햇살 좋은 날 내 집 발코니에 앉아 한잔하시기에 부담 없는 Pinot Grigio를 추천드리고 싶어요. 첫 향부터 서양배와 살짝 익은 라임 향이 향긋하게 올라오면서 입안으로 넘기시면 그보다 더 잘 익은 사과와 레몬 향이 잘 어우러지며 목넘김 역시 정말 좋답니다. 산도 또한 꽤 높은 편이라 늦잠 자고 일어난 주말에 브런치와 함께 하기에도 정말 좋습니다.

어울리는 조합 - 까망베르 치즈와 무화과, 루꼴라가 들어간 오픈 샌드위치 

저는 이 와인을 잘 구운 호밀빵에 까망베르 치즈를 아낌없이 올리고, 아주 잘 익은 무화과를 빈틈없이 취향껏 올린 뒤, 루콜라를 듬뿍 쌓고 흩어 뿌린 꿀로 마무리한 오픈 샌드위치와 함께했답니다. 아주 부드러운 까망베르 치즈의 밀키함을 와인의 높은 산도가 잘 잡아주면서, 꿀에 발린 무화과와 루꼴라의 상큼함이 와인과 아주 조화롭게 어울리면서 완벽한 토요일 브런치가 되었답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이 브런치 마리아주, 정말 강추합니다.


1217252399_NRbIGYhi_8254ccfc26da2a5d74fc2524b2e2d1f31de2fa53.png

Outset Sparkling Wine VQA 

| 도수 :  10% | 원산지 : Ontario, Canada | 제조사 : Genesis Wine Group Inc. | 가격 : $4.65 (LCBO 기준) | 용량 : 250mL

'봄날의 브런치’ 하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와인이 바로 스파클링 와인인데요. 가볍고 부담 없이 마실 수 있으며 캔으로 되어 있어 떨어뜨려도 깨질 위험이 없을뿐더러 적당한 용량이기 때문에 다 마시지 못했을 때 보관 역시 걱정할 필요가 없는 바로 이 캔 스파클링 와인 Outset Sparkling Wine을 소개해 드립니다. 

저를 잘 아시는 분들은 제가 이 Outset 스파클링 와인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잘 아실 텐데요. 이 와인은 캐나다 나이아가라 지역의 Between The Lines Winery에서 겨울에도 아주 잘 자라는 French Hybrid 화이트 포도 품종인 Vidal을 이용하여 Charmat Method로 버블을 만들어낸 스파클링 와인이랍니다. 물론 Traditional 및 Cremant 기법으로 버블을 만들어낸 와인은 아니기 때문에 와인에서 빵 부스러기 향이나 효모향 등은 찾아보기 힘들지만, 대신 상큼한 과일 향과 톡톡 쏘는 시원한 버블이 따뜻한 봄날 햇살을 뒷마당에서 가볍게 즐기기에는 딱 좋은 와인이랍니다. 또한, 아이스 와인이 살짝 첨가되어 당도도 조금 있어 저는 이 점이 더 좋았습니다. 


어울리는 조합 - 카프레제 샌드위치

이 와인은 카프레제 샌드위치와 함께 즐겨보시길 추천드려요. 살짝 구운 빵 위에 라즈배리 쨈을 듬뿍 바르고, 통모짜렐라 치즈, 토마토, 올리브 오일과 발사믹에 버무린 생바질, 그리고 마지막에 각종 살라미까지 꽉꽉 눌러 다시 빵으로 덮어 완성한 이 샌드위치는 달콤하기도 하고 고소하기도 하며 높은 산도의 프레쉬함과 살라미의 짭짤함 등 정말 다양한 맛들이 담겨 있답니다. 이렇게 다양한 맛들이 공존하는 음식은 스파클링 와인을 마리아쥬하면 실패할 확률이 적은데요, Outset 스파클링 와인과 함께 하니 정말 딱 좋았답니다. 부담 없이 즐기면서도 브런치 레스토랑에 온 듯한 기분이 들게 하는 재밌고 맛있는 마리아쥬랍니다.


1217252399_EyFVBNnq_47472a19a19b50c3010b60cfc39417b20c604c1f.png

Trinity Oaks Chardonnay

| 도수 : 13.5% | 원산지 : California, USA | 제조사 : Trinchero Family Estates | 가격 : $17.95 (LCBO 기준) | 용량 : 750mL

미국 캘리포니아의 대표 Sustainable Winery 중 하나인 Trinity Oaks Winery는 와인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와인 한병 당 나무 한 그루를 심는 캠페인으로도 유명한 와이너리인데요, 자연과 인간 그리고 포도나무를 시작으로 탄생되는 와인 한 병이 함께 오랫동안 공존할 수 있는 시스템을 오랫동안 추구해온 와이너리랍니다. 특히 포도밭에 꽃이나 오트밀, 보리 등을 함께 심어 토양의 영양분을 자생적으로 풍성하게 해, 건강한 포도나무에서 건강한 포도들이 열매 맺도록 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이 와이너리는 아주 적당한 바디감과 밸런스를 자랑하고 있는 Chardonnay에 주력을 하고 있답니다. 

처음 이 와인을 마셨을 때는 미국 캘리포니아 와인에게서 기대할 수 있는 아주 강한 바디감에 묵직한 버터 향이 상대적으로 많이 느껴지지 않아 의아하기도 했었답니다. 하지만 적당한 밸런스와 부드러운 오크향이 오히려 이 와인의 섬세함을 더 돋보이게 해줬는데요, 프랑스 오크통과 미국 오크통을 70~80% 정도 사용하여 완성된 와인이기에 그 복잡함이 더욱 더 잘 표현된 것 같았어요. 


어울리는 조합 - 맥 앤 치즈 

저는 이 와인을 주말 브런치에 빠질 수 없는 메뉴인, 아주 적당하게 익은 마카로니에 치즈를 듬뿍 넣은 맥 앤 치즈와 함께 해보시길 추천드린답니다. 맥앤치즈에 양파나 베이컨을 추가해서 먹는 걸 좋아하는 저에게는, 맥앤치즈의 짭짤하고 고소한 크리미함이 Trinity Oaks Chardonnay의 섬세한 버터 향과 너무 부드럽게 잘 어울렸는데요. 특히 과음을 하고 난 다음 날의 브런치라면 이만한 마리아쥬도 없을 것 같아요. 여러분들도 꼭 맥앤치즈와 Trinity Oaks Chardonnay와 함께 레스토랑 부럽지 않은 평온한 브런치를 즐겨보시길 바라요. 


1217252399_iDugebz0_92258075e4395e910b462c011103f2ec63a31a0a.png

Cave Spring Dry Rosé VQA

| 도수 : 12.5%| 원산지 : Ontario, Canada | 제조사 : Cave Spring Cellars Ltd | 가격 : $14.95 (LCBO 기준) | 용량 : 750mL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 Fermo에서 캐나다 나이아가라로 이주해 온 Pennachetti Family가 열정적인 와인메이커 Angelo Pavan을 만나 Jordan Village에 Cave Spring Vineyard를 설립하게 되는데요. 3대째 내려오는 이 와이너리는 여전히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지요. Beamsville Bench라고도 알려져 있는 이 지역은 Lake Ontario를 내려다보는 Niagara 경사면에 위치해 있어, 나이아가라의 그 어떤 와이너리들보다도 높은 품질의 Terroir를 자랑하고 있는데요, 특히나 석회암, 수성암, 사암 등 배수가 용이하고 미네랄 및 여러 영양분이 풍부한 토양을 지니고 있어 고품질의 와인을 만들기 위한 가장 중요한 재료인 좋은 포도를 생산해 내는데 아주 적합하답니다. 


Riesling, Cabernet Franc 등 추운 기후에서도 잘 자라는 포도들을 이용해 여러 VQA 등급의 와인들을 생산해 내고 있는 이 Cave Spring Vineyard에서, 내 집을 브런치 레스토랑으로 만들어 줄 단 하나의 와인을 꼽으라면 저는 이 Dry Rosé를 꼽을 것 같아요. Cabernet Franc 75%, Pinot Gris 15%, 그리고 Riesling 10%를 블랜딩해서 만들어진 이 와인은 첫입부터 시원한 청량감을 주는 높은 산도와 살짝 설익은 느낌의 딸기, 라즈베리, 크랜베리 향들이 듬뿍 담겨있답니다. 


어울리는 조합 - 딸기 크로플 

저는 이 와인을 요즘 유행하는 딸기 크로플을 만들어서 함께 해봤답니다. 버터향이 듬뿍 나는 크로아상 생지를 크로플 기계로 구워낸 후, 하겐다즈 딸기 아이스크림을 듬뿍 얹고 그 위에 생딸기를 눈 덮듯 덮어 낸 와플인데요. 평소 맛있게 먹지 않았던 캐나다산 딸기들도 엄청 맛있어지는 마법을 느끼실 수 있답니다. 또한, 높은 산도의 와인이 크로플의 버터 향을 싱그럽게 해주면서, 와인의 딸기향과 딸기 아이스크림, 그리고 생딸기가 만나니 그야말로 두 판 세 판 더 먹겠더라구요. 최근, 제가 먹어본 브런치 마리아쥬 중 단연 최고였답니다. 여러분들도 꼭 드셔보시길 바라요.


1217252399_8d9CGBpA_53369fe1269e52c5d1ac6b4bae7a7c9aa179f483.png

Castello di Bossi C. Berardenga Chianti Classico 2016

| 도수 : 14.5% | 원산지 : Tuscany, Italy | 제조사 : Castello di Bossi Winery | 가격 : $22.95 | 용량 : 750mL

이탈리아 Florence와 Sienna의 경계선에 위치해 있어, 두 지역이 영토 분쟁을 나눌 때 항상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중 한 곳이였으며, 그로 인해 그 지역 및 와이너리의 많은 부분들이 오랫동안 손실되어 왔지요. ‘귀금속을 담는 상자’를 뜻하는 Bossi는 이 지역과 와이너리의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최대한 보관하려 노력해 온 의미를 상징하는데요. 결국 Bacci Family가 그 의미를 이어받아 현재까지 와이너리의 전통을 지켜오고 있답니다. 

Chianti 와인들은 대부분 Sangiovese 포도 품종을 기본으로 합니다.


어울리는 조합 - 프로슈토, 살라미, 포도 등 

이 와인은 적당한 바디감에 칼날과도 같은 산도, 살짝 덜 익은 듯한 블랙베리와 아주 잘 익은 라즈베리의 기가 막힌 조화로 잘 알려져 있지요. 그렇기 때문에 사실 그 어떤 음식과 마리아쥬를 해도 실패할 확률이 굉장히 적은 와인이긴 하지만, 제가 브런치로 자주 즐기는 음식은 이탈리아의 각종 Prosciutto, Salami 등을 Sundried Tomatoes와 포도 등 여러 과일과 함께 곁들이는 메뉴랍니다. 


특히 Prosciutto는 돼지고기나 멧돼지의 뒷다리, 혹은 넓적다리를 염장하여 건조한 이탈리아 햄으로써 이탈리아 에밀리아 로마냐 주 파르마에서 생산되어 ‘파르마 햄’ 이라고도 불립니다. 또한 돼지고기와 소고기 등심살에 돼지기름을 넣고 소금, 향신료를 넣어 간을 세게 맞춰 건조해서 만든 소시지인 Salami 또한 이 Chianti 와인과 아주 찰떡궁합이랍니다. 


날씨 좋은 요즈음, 레스토랑에서 브런치를 즐기지 못하는 아쉬운 마음을 이렇게라도 달래보시길 바라요. 어쩌면 우리 집이 훨씬 더 멋진 브런치 레스토랑이 될 수도 있답니다.


컬럼제공 : 클로이마리아쥬

홈페이지 www.chloe-mariage.com

인스타그램 @chlo_mariage_wine 

이메일 wine@chloe-mariage.com


CBM PRESS TORONTO 5월호, 2021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1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Ielts-bottom
Sault College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84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7, 조회: 1126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요즘 길가에 꽃들을 보니 완연한 봄을 느낍니다. 일주일 넘게 화창한 날씨가 지속되기도 하고, 꽃들도 흐드러지게 피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울적했던 마음이 조금이나마 화사해지는 기분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이런 화사한 봄에 쓰면 더욱 찰떡인 플로럴 계열의 여성 향수를 추천...

내 집을 브런치 레스토랑으로 만들어 줄 와인 5종 소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07, 조회: 1259
따뜻하게 불어오는 봄바람을 걱정 없이 마음껏 느끼고 싶지만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확진자와 연이은 락다운 소식에 여러분들 모두 많이 지쳐가고 계실 텐데요. 온전한 봄 공기를 마시는 것조차 마스크에 가려져 그것마저도 쉽지 않은 요즘입니다. 유일하게 바깥 공기를 천천히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내 집 마당 또는 발코니일 텐데...

가족과 함께 보기 좋은 영화 4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01, 조회: 1402
가정의 달 5월, 민망한 장면 없이 가족과 볼만한 영화 4편을 추천해드립니다. 가정의 달 5월, 특히나 요즘은 가족끼리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시기인데요. 이번 호에서는 가족과 함께 모여 보기 좋은 영화 4편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민망한 장면이나 잔인한 장면 없이 재미까지 꽉 잡은 영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코바늘 입문서, 영문서부터 한글책까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22, 조회: 1312
처음 시작하는 뜨개질, 무엇부터 시작해야 될지 막막하시죠? 초보자는 물론 숙련자까지 있으면 좋을 만한 코바늘 책 추천해 드립니다.많은 분이 뜨개질에 관심을 두기 시작할 때 보기에 쉽고, 필요한 용품도 별로 없어 가벼워 보이는 코바늘에 큰 관심을 보이시는데요. 물론 코바늘이 비교적 단순한 편이긴 하지만, 그만큼 기본 테크닉...

밴프 국립공원에서 꼭 걸어 봐야 하는 하이킹 코스는? 1탄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20, 조회: 1552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며 자연 속을 걷는 행위인 하이킹, 그 자체만으로 스트레스가 풀리고 마음이 치유되는 것을 느낄 수 있어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액티비티 중 하나입니다. 캐나다는 워낙 자연 풍광이 좋아 하이킹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천국인데요. 그중에서도 손에 꼽을 하이킹 코스라고 하면 아마 로키산맥 쪽 지역이 아닐까 합...

프랑스 Bourgogne로 떠나는 와인 여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5, 조회: 1285
조금 서늘한 밤엔 따뜻한 침대 속에서 와인 한잔하기에 너무 좋고, 기온이 따뜻하게 올라간 낮엔 창문을 살짝 열어놓고 나른한 오후 햇살을 즐기시기에 딱 좋은 4월이 왔어요. 지난번 프랑스 Bordeaux로의 와인 여행에 이어 이번 호에서는 프랑스 Bourgogne 지역으로 와인 여행을 떠나볼까 하는데요. 모두들 와인 글라스...

캐나다에서 부동산 리얼터로 일하시는 '장동민'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2, 조회: 1324
<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부동산 리얼터로 일하고 있는 장동민입니다. 저는 15년 전에 캐나다에 이민을 와서 현재는 시민권...

<이 차가 궁금하다> - 이런 SUV가 또 있을까? 정통 도시형 SUV, 볼보 XC40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8, 조회: 1504
이런 SUV가 또 있을까? 정통 도시형 SUV, 볼보 XC40“현대적 감각의 디자인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자신감과 생동감이 넘치는 외관” 지리 홀딩 그룹 산하 스웨덴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볼보! 안전과 기술력, 그리고...

<화유기> -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2편 색조편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460
<화유기> -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2편 색조편 “눈 화장에 꼭 필요한 색조 아이템들!” 화룡점정이란 말이 있듯이, 눈은 우리 외모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눈매가 어떠냐에 따라 인상도 달라져, 그날 눈 화장에 따라 청순하게 보...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396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자칭 맥주 요정, 타칭 맥주 요괴, “맥요”와 떠나는 [주(酒)간여행]*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 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브라운 에일...

<별별 동물> - 매일 억울美 뿜뿜, 귀여운 퍼그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027
<별별 동물> – 반려동물 백과사전매일 억울美 뿜뿜, 귀여운 퍼그  요즘 주변에 자주 보이는, 주름이 쭈글쭈글 한 귀엽고 억울하게 생긴 강아지! 딴딴한 몸매! 동그랗게 말린 꼬리! 어떤 종인지 다들 아실까요? 바로 퍼그입니다! 귀엽게 못생겼다는 뜻에서 외국에서는 큐트(cut...

묻어두었던 설렘을 꺼내는 영화 4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01, 조회: 1831
토론토의 긴 겨울이 지나가고 봄이 다가오는 지금,마음 속 깊숙히 묻어두었던 첫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를 소개해드립니다.유독 더 길게 느껴졌던 토론토의 겨울이 거의 끝나가고, 따뜻한 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렇게 날씨가 따뜻해지고 꽃내음이 풍기면 나도 모르게 설레고,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자신을 발견하곤 하는데요. 이번 ...

올 여름, 레트로 감성 가득한 롤러스케이팅 팝업 이벤트 예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30, 조회: 1669
올여름, 70년대 유행했던 롤러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는 이벤트가 개최됩니다. Retro Rolla는 다가오는 6월, The Bentway에서 레트로 감성 가득한 이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인데요. 이곳은 겨울철에는 아이스 스케이팅 길로 유명한 곳입니다. 이벤트의 구체적인 날짜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Retro R...

수선뿐만 아니라 모자랑 신발 세탁까지? JE Dry Cleaning

작성자: CBMED, 작성일: 03-25, 조회: 1265
수선뿐만 아니라 모자랑 신발 세탁까지? JE Dry Cleaning캐나다에서 옷을 사면 사이즈가 안 맞거나, 바지 길이가 너무 길거나, 핏이 예쁘지 않게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아무래도 한국만큼 최신 트렌드를 따라가지 않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데요. 그래서 왠지 쇼핑은 한국에 갈 때 잔뜩 하게 되곤 합니다. 여기서...

대바늘 입문서, 영문서부터 한글책까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24, 조회: 1464
처음 시작하는 뜨개질, 무엇부터 시작해야 될지 막막하시죠?초보자는 물론 숙련자까지 갖고 있으면 좋을 만한 대바늘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지난 시간에는 뜨개질을 시작하시는 또는 이미 하고 계신 니터분들이 보실만한 한국인 유튜버들을 추천해 드렸는데요. 이번 시간에는 대바늘에 조금 더 다가가고자 하는 분들에게 유명한 대바늘 책을...

Civil Engineering Technologist로 일하시는 '하영'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23, 조회: 1308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오늘은 캐나다에서 Civil Engineering Technologist로 일하고 계시는 정하영님의 이야기입니다.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정하영입니다. 캐나다에서 세네카 컬리지에서 3년 과정인 시빌 엔지니어링과를 졸업하고, 토론토 시청에서 공무원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토론토는...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5월호 (Vol.80)
CBM PRESS TORONTO – 2021년 4월호 (Vol.79)
CBM PRESS TORONTO – 2021년 3월호 (Vol.78)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