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브런즈윅 주에서 로드 트립 할 때 꼭 들러야 하는 곳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Travel 뉴브런즈윅 주에서 로드 트립 할 때 꼭 들러야 하는 곳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1,491회 작성일 21-03-02 12:00

본문

뉴브런즈윅 주 대표 여행지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아카디아(Acadia)라는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캐나다 동북부 지역을 일컫는 말로 예전에는 프랑스 식민지였으나 위트레흐트 조약에 의해 영국령 식민지로 변한 지역을 뜻합니다. 캐나다에선 퀘벡주의 동쪽과 노바스코샤주, 뉴브런즈윅주,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주가 이곳에 해당하며, 이 지역에 살던 사람들은 아카디안이라고 부릅니다. 이들이 쓰는 프랑스어는 아카디아 프랑스어라고 해서 현대 프랑스어 및 퀘벡 프랑스어하고도 달라 정통 프랑스어에 익숙한 사람들도 이해하기 힘든 언어로 알려졌습니다.

기존 캐나다만 접해 보셨다면, 바로 이 아카디아 지역을 여행하며 새로운 캐나다 문화를 겪어 보시는 것도 매우 재미있으실 텐데요. 풍부하고 싱싱한 해산물, 신나는 고래 관찰, 광대한 백사장 해변으로 유명한 뉴브런즈윅주! 세계에서 가장 조수간만 차가 높다는 펀디만(Bay of Fundy)이 있는 주로도 유명한데요. 대서양에 접해 있는 이곳은 차로 쉽게 오갈 수 있고 주 규모도 크지 않아 로드 트립에 제격인 곳입니다. 등대, 바닷가재 및 활기찬 축제가 있는 뉴브런즈윅주의 명소와 로드 트립(도시 투어부터 외곽 지역까지)하기 좋은 곳을 알아볼까요?




1279737355_KINYOGa6_aad8370352352a300ffc47e52555e2098b6d8738.png

펀디 원더 & 고래 루트(Fundy Wonders& Whale Route)

·출발지: Saint John ·여행 거리: 300 km ·소요 기간: 5 – 6일

·반드시 들러야 할 곳: New River Beach, the Fundy Isles, Saint Andrews, St. Stephen


야외 액티비티를 좋아하고 아카디아 해안 문화를 즐기기 좋아하신다면 펀디만 고래 관측을 포함해 다양한 액티비티를 이곳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펀디만 투어는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인 세인트 존스 방문부터 시작해, 해양 생태계, 펀디만의 화석이 가득한 조수 웅덩이, 붉은 사암 절벽, 드라마틱한 해안 배경까지 다양한 자연의 신비를 탐험할 수 있습니다. 

페리를 타고 대서양 섬으로 이동해 고래 관찰, 하이킹, 자전거 타기를 즐기실 수도 있습니다. 액티비티가 끝나고 허기가 진다면, 랍스터를 먹으면 서 다양한 유산 및 문화와 함께 맛보고 하루를 마무리하세요!


1279737355_zXd235xy_244800b0abfb3cf0845573404b5038ee365afcc3.png

펀디 트레져 & 타이드 라이드 (Fundy Treasures & Tides Ride)

·출발지: Moncton ·여행 거리: 225 km ·소요 시간: 4 – 5일

·반드시 들러야 할 곳: Hopewell Rocks, Cape Enrage, Fundy National Park, St. Martins


펀디만의 조수간만 차는 무려 16미터로, 하루에 두 번 약 1천억 톤의 물이 밀려왔다가 쓸려나갑니다. 이 때문에 뉴브런즈윅 주로 로드 트립을 오시는 분들 중에 이 펀디만을 주 묵적지로 두고 오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야외 액티비티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 해안가에서 카약을 타고 바다 동굴을 탐험해 보세요.  

펀디만에서 유명한 지역 중 하나는 바로 호프웰 락스(Hopewell Rocks)인데요. 썰물 때 땅바닥이 드러나면 조수로 인한 침식으로 독특한 모양을 한 돌들과 화석을 보실 수 있습니다. 4층짜리 높이의 바위들은 둥그런 모양과 그 윗부분에 덮인 풀들 때문에 ‘꽃병 바위’로 부르기도 합니다. 박물관 및 갤러리 방문, 국립공원에서 하는 하이킹과 캠프, 뉴브런즈윅주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싱싱한 클램 차우더와 랍스터 등 다양한 즐길 거리와 먹거리들이 있습니다.


1279737355_LAjJx0Dg_e913a5e9df226b764d60c32176d7c22c85141d51.png

더선 & 샌드 트레일 (The Sun & Sand Trail)

·출발지: Bathurst ·여행 거리: 530 km ·소요 기간: 5 - 7일 (혹은 2일)

·반드시 들러야 하는 곳: Acadian Peninsula Beaches, Kouchibouguac National Park, Shediac, Murray Beach Provincial Park


휴양할 곳을 찾고 계시나요? 캐나다에서 가장 따뜻한 바닷물을 가진 해안가를 방문해 보세요. 한번 방문하면 일주일 넘게 머물고 싶어질지도 모릅니다. 이 여행 코스는 뉴브런즈윅주 북부에 위치한 세인트로렌스만을 가로지르며 한 해변 마을에서 휴식을 취하기도 하고, 골프와 스파, 그리고 해변에서 즐기는 휴양이 대표적인 코스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국립공원에서 캠핑이나 하이킹, 자전거를 타고 자연을 흠뻑 취하실 수도 있습니다. 야생동물을 관찰할 수도 있고, 현지인들처럼 신선한 해산물 요리를 맛볼 수도 있고, 아카디아 문화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곳입니다!


1279737355_eoyvRNJO_8bbab9805c121e5fca081e329021c0fb518bb94f.png

아카디아 조이라이드 (The Acadian Joyride)

·출발지: Memramcook ·여행 거리: 500 km  ·소요 시간: 3 – 5일

·반드시 들러야 할 곳: Dieppe and Moncton, Bouctouche and Shediac, Acadian Peninsula, Acadian Isles


아카디안들이 어떻게 여가를 즐기는지 알고 싶으신가요? 세인트로렌스만 해안을 따라 아름다운 뉴브런즈윅주 풍경을 동에서 북서쪽으로 쭉 드라이브하며 체험해 보세요. 꽃이 가득한 예쁜 마을을 산책하고, 아늑한 숙소에서 머물며 현지 음식을 먹어보고, 바닷가로 피크닉을 즐기며 아카디아 역사에 대해 알아보세요. 극장과 축제, 그리고 뉴브런즈윅주 사이다를 시도해 보는 것도 잊어선 안 됩니다!


1279737355_hMAUPpoW_4b75b1ef6630e5270a0b99a0b9abe11c846c73eb.png

리버 밸리 라이드 (The River Valley Ride)

·출발지: Edmundston ·여행 거리: 500 km ·소요 시간: 3 – 4일

·반드시 들러야 할 곳: Grand Falls, Florenceville-Bristol, Fredericton


식도락을 즐기시나요? 아니면 문화광이신가요? 그렇다면 이곳을 꼭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퀘벡-메인 경계에서 시작하는 이 여행은 세인트 존 리버 밸리의 예술, 공연, 자연 그리고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는 투어가 될 것입니다. 어떤 분들은 뉴브런즈윅주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여행지로 손꼽기도 합니다. 숲 속 드림 돔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맛있는 식사와 와인을 시음하고, 파머스 마켓을 돌아다녀 보세요. 뉴브런즈윅주에서 가장 큰 폭포와 협곡을 보고 집라인도 탈 수 있습니다. 수상 스포츠를 좋아하신다면 패들링이나 보트를 타고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실 수도 있습니다. 




CBM PRESS TORONTO 3월호, 2021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1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ple Posts
SOS side banner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75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이 차가 궁금하다> - 이런 SUV가 또 있을까? 정통 도시형 SUV, 볼보 XC40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8, 조회: 1210
이런 SUV가 또 있을까? 정통 도시형 SUV, 볼보 XC40“현대적 감각의 디자인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자신감과 생동감이 넘치는 외관” 지리 홀딩 그룹 산하 스웨덴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볼보! 안전과 기술력, 그리고...

<화유기> -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2편 색조편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191
<화유기> -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2편 색조편 “눈 화장에 꼭 필요한 색조 아이템들!” 화룡점정이란 말이 있듯이, 눈은 우리 외모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눈매가 어떠냐에 따라 인상도 달라져, 그날 눈 화장에 따라 청순하게 보...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178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자칭 맥주 요정, 타칭 맥주 요괴, “맥요”와 떠나는 [주(酒)간여행]*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 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브라운 에일...

묻어두었던 설렘을 꺼내는 영화 4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01, 조회: 1507
토론토의 긴 겨울이 지나가고 봄이 다가오는 지금,마음 속 깊숙히 묻어두었던 첫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를 소개해드립니다.유독 더 길게 느껴졌던 토론토의 겨울이 거의 끝나가고, 따뜻한 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렇게 날씨가 따뜻해지고 꽃내음이 풍기면 나도 모르게 설레고,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자신을 발견하곤 하는데요. 이번 ...

올 여름, 레트로 감성 가득한 롤러스케이팅 팝업 이벤트 예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30, 조회: 1483
올여름, 70년대 유행했던 롤러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는 이벤트가 개최됩니다. Retro Rolla는 다가오는 6월, The Bentway에서 레트로 감성 가득한 이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인데요. 이곳은 겨울철에는 아이스 스케이팅 길로 유명한 곳입니다. 이벤트의 구체적인 날짜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Retro R...

수선뿐만 아니라 모자랑 신발 세탁까지? JE Dry Cleaning

작성자: CBMED, 작성일: 03-25, 조회: 1077
수선뿐만 아니라 모자랑 신발 세탁까지? JE Dry Cleaning캐나다에서 옷을 사면 사이즈가 안 맞거나, 바지 길이가 너무 길거나, 핏이 예쁘지 않게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아무래도 한국만큼 최신 트렌드를 따라가지 않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데요. 그래서 왠지 쇼핑은 한국에 갈 때 잔뜩 하게 되곤 합니다. 여기서...

대바늘 입문서, 영문서부터 한글책까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24, 조회: 1306
처음 시작하는 뜨개질, 무엇부터 시작해야 될지 막막하시죠?초보자는 물론 숙련자까지 갖고 있으면 좋을 만한 대바늘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지난 시간에는 뜨개질을 시작하시는 또는 이미 하고 계신 니터분들이 보실만한 한국인 유튜버들을 추천해 드렸는데요. 이번 시간에는 대바늘에 조금 더 다가가고자 하는 분들에게 유명한 대바늘 책을...

Civil Engineering Technologist로 일하시는 '하영'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23, 조회: 1173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오늘은 캐나다에서 Civil Engineering Technologist로 일하고 계시는 정하영님의 이야기입니다.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정하영입니다. 캐나다에서 세네카 컬리지에서 3년 과정인 시빌 엔지니어링과를 졸업하고, 토론토 시청에서 공무원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토론토는...

따뜻한 봄날, 프랑스 Bordeaux로 떠나는 와인 여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15, 조회: 1299
칼날처럼 차갑던 바람도 어느샌가 따뜻한 온기가 조금씩 느껴지는 3월이 왔어요. 이렇게 아늑하고 따뜻한 봄이 오면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싶으셨던 분들이 많이 계셨을 텐데요. 올해에도 지속되는 COVID-19 상황으로 인해 그마저도 여의치 않지요. 그런 많은 분을 위해서 이번 3월 호는 ‘와인’ 하면 떠오...

세계 여성의 날이 있는 3월, 볼만한 영화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05, 조회: 1458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입니다. 이 날을 맞이하여 볼만한 영화 4편을 소개해드립니다.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International Women's Day)입니다. '세계 여성의 날'은 UN에서 정한 기념일로,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한 날입니다. ...

<별별 동물> 숨막히는 뒤태, 웰시코기

작성자: CBMED, 작성일: 03-04, 조회: 1396
<별별 동물> 반려견 백과사전숨막히는 뒤태, 웰시코기 짧은 다리의 귀여운 엉덩이! 요즘 SNS에도 자주 보이고, 유명한 스타견으로도 많이 비춰진 견종인 웰시코기! 이번엔 웰시코기 견종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웰시코기 역사웰시코기는 영국 왕실에서 기르는 강아...

트리니티 스파와 알아보는, 레이저 제모에 관한 모든 것!

작성자: CBMED, 작성일: 03-03, 조회: 1232
트리니티 스파와 알아보는, 레이저 제모에 관한 모든 것! 피부는 인상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요소입니다. 오늘날에는 많은 기술이 발달하면서 점점 더 본인 나이보다 훨씬 동안이 사람들...

<화유기>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1편

작성자: CBMED, 작성일: 03-03, 조회: 1635
화유기 - 화장품 유목민들을 위한 기초 지침서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1편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기업 LVMH 그룹 산하에 있는 화장품 종합 편집샵, 세포라! 여성 분들이라면 방문 안 해 보신 분이 없으실 것입니다. 편집샵답게 다양한 제품들을 갖추고 있어 원하는 아이템,&...

<슬기로운 캠핑 생활> - 헤리슨의 쇠소깍, 엘보우 레이크

작성자: CBMED, 작성일: 03-03, 조회: 1367
<슬기로운 캠핑 생활> - 헤리슨의 쇠소깍, 엘보우 레이크"제주도엔 쇠소깍, BC주엔 에메랄드 빛 엘보우 레이크가 있다!"코로나19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서 해외 여행을 가지 못함으로써 국내 여행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실정인데요. 그로 인해 한국으로 관광을 계획하셨던 분들께서도 차질이 생기셨을 ...

뉴브런즈윅 주에서 로드 트립 할 때 꼭 들러야 하는 곳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02, 조회: 1492
뉴브런즈윅 주 대표 여행지들을 소개해 드립니다.아카디아(Acadia)라는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캐나다 동북부 지역을 일컫는 말로 예전에는 프랑스 식민지였으나 위트레흐트 조약에 의해 영국령 식민지로 변한 지역을 뜻합니다. 캐나다에선 퀘벡주의 동쪽과 노바스코샤주, 뉴브런즈윅주,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주가 이곳에 해당하며, 이...

모든 순간을 빛나고 특별하게 만들어 줄 스마트폰, 갤럭시 S21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6, 조회: 13921
▶자세히 알아보려면 웹사이트 www.samsung.com/ca/smartphones/galaxy-s21-ultra-5g를 방문하세요.(클릭)Image Simulated.Requires optimal 5G connection. Actual speed and connectivity depend on the country,&n...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4월호 (Vol.79)
CBM PRESS TORONTO – 2021년 3월호 (Vol.78)
CBM PRESS TORONTO – 2021년 2월호 (Vol.77)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