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초보자를 위한 소소한 팁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칼럼 골프: 초보자를 위한 소소한 팁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vancouv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39회 작성일 21-01-20 18:58

본문

1613865410_zxXjcdQW_e4c6d916fc8f4391ee2cfb52cbb0352ad110f085.png

 

골프: 초보자를 위한 소소한 팁

이번 칼럼에서는 초보 골퍼들을 위해서 제 학생들이 저에게 가장 많이 하는 질문 3가지에 대해서 글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니 편안히 TV 보듯이 읽어 주시면 될 거 같습니다.



 

1. 골프채는 언제 구매해야 하는가?

많은 분이 저에게 골프 입문 후 풀세트 골프채를 언제 구매해야 하는지 물어보곤 하십니다. 제 생각에는 입문단계에서는 아무리 좋은 골프채를 구입 하더라도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게 됩니다. 초보 운전자가 페라리를 구매하면 과연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을까요?  오히려 조그만 기스라도 생길까 봐 매일 스트레스 받으며 운전하게 되겠죠.

 

골프채는 소모품이기 때문에 최소 6개월 이상은 부담 없이 중고마켓이나 Value Village에서 골프채를 구매하시고 레슨과 연습에 투자하는 게 더 효율적입니다. 그 후, 정말 골프가 재밌고 꾸준히 즐기고 싶을 때 클럽 피팅 후 자신에게 맞는 좋은 골프채를 사는게 가장 효율적입니다.

 

*중고클럽을 구매 하실  샤프트 강도만  확인하세요남성분이라면 90G Regular flex정도 여성분이면 Lady flex인지  확인하시고 구매하세요.

 

 

2. 레슨은  받아야 하는가?

부상 방지와 올바른 자세를 만들고 싶다면 당연히 좋은 선생님에게 레슨을 받기를 추천합니다. 많은 분이 독학으로 골프를 시작하고 잘못된 요령들로 지나친 연습으로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는 자신의 신체조건을 인지하지 못하고 프로 같은 스윙을 무리하게 따라 해서 부상을 당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프로들은 엄청난 스피드와 정확성을 위해서 피트니스까지 동시에 하므로 몸이 버틸  있습니다.)  

 

레슨은 검증된 선생님에게 받기를 추천해 드립니다. 무언가를 확실히 배우려면 전문 학교를 찾아가서 수강하고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차례대로 단계를 거쳐서 자격증을 취득하듯이 골프도 마찬가지입니다. 요령들은 금방 사라지지만 검증된 지식은 절대 잊히지 않습니다.

 

 

 

3. 첫 필드는 언제?

골프의 기초들을 어느 정도 숙달하셨고 자신의 골프 클럽들까지 구매하셨다면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첫 필드에 도전하기 전에 아주 짧은 PAR 3코스 그리고 천연잔디를 갖춘 연습장에서 경험을 쌓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연습장과 실전은 정말 다르기 때문에 첫 필드를 나가기 전에 천연잔디에 대한 경험이 많으면 많을수록 첫 필드에서도 그동안 연습한 샷들이 나오게 될 것이고 좀 더 편안하게 즐길 수 있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이번영프로, Head Instructor at Golf Mecca Center.

연락처: info@golfmecca.ca. 778-957-0722. 

홈페이지: www.thegolfmecca.com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SLC
canada express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740건 1 페이지
밴쿠버 뉴스 목록

26일 BC주 신규 확진 589명, 어제보다 194명↑

26일 BC주 신규 확진 589명, 어제보다 194명↑ BC주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6일 기준 589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7만 9262명이 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분류하면, 밴쿠버 연안 보건...

디즈니 플러스, 성인들을 위한 스트리밍 플랫폼 출시

디즈니 플러스, 성인들을 위한 스트리밍 플랫폼 출시 디즈니 플러스가 성인 고객을 위한 스트리밍 플랫폼, Star를 출시했습니다. 디즈니 TV 스튜디오, FX 프로덕션, 써치라이트 ...

코로나19 백신 여권, 장단점은?

코로나19 백신 여권, 장단점은?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여권에 대해 “장단점이 있다”고 평했으나, 캐나다가 해당 정책을 도입할지 말지에 대해서는 함구하였습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여권에 대해&n...

미국 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원액 ‘일반 냉동고’에 보관 허용

미국 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원액 ‘일반 냉동고’에 보관 허용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의 일반 냉동고 2주 보관을...

아스트라제네카, 캐나다의 세 번째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승인

캐나다 보건국은 26일 오전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백신을 승인을 캐나다에서 세 번째 백신으로 사용이 허가 되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화이자 및 모더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과 함께 2회 접종을 필요로 합니다. 캐나다 보건국은 지난 9월 부터 아스트라제네카의 2회 복용량의 백신을 검토하고 있었으며,...

BC주 보건 당국, “규제 완화는 아직 시기 상조”

BC주 보건 당국, “규제 완화는 아직 시기 상조” BC주 보건 당국이 규제 완화에 대한 질문에 “아직 시기 상조”라고 답변하였습니다. 25일 열린 정례 ...

25일 BC주 신규 확진 395명, 어제보다 61명↓

25일 BC주 신규 확진 395명, 어제보다 61명↓ BC주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일 기준 395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7만 8673명이 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를&n...

캐나다 우체국, 국민들에게 1350만 장 무료 엽서 증정

캐나다 우체국, 국민들에게 1350만 장 무료 엽서 증정오는 3월부터 무료 엽서 1350만 장이 캐나다 전국에 배포됩니다. 해당 엽서는 “Write Here Write Now”라는 프로젝트로, ...

BC 페리 이용객 수,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42% ↓

BC 페리 이용객 수,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42% ↓ BC주 페리 보고에 따르면, 2020년 봄보다는 많이 나아진 상태지만, 지난 분기 기준 페리 이용객 수는 코로나19&n...

퀘벡 주, 26일부터 영화관 재개관

퀘벡 주, 26일부터 영화관 재개관 퀘벡 주 정부가 영화관 재개관을 허용했습니다. 몬트리올은 다운타운에 위치한 영화관 두 곳이 오픈하게 됩니다. Cineplex 측은 “...

2021년 캐나다에서 공부 하기 좋은 도시 순위 발표

만약 여러분들이 배움의 목적이 있다면, 어디서 공부를 하면 좋을까요? Hellosafe.ca에서 그 지역의 삶의 질, 학업비용, 학교의 우수성, 학생의 삶의 질과 매력 등의 기준에 따라 공부하기 좋은 도시들의 순위를 발표 했습니다. 전체 순위는 49개의 도시가 포함되어 있으며, 1위는 퀘백주의 셔브룩 Sherbr...

캐나다 정부 지정 격리 호텔, 예약 문의 폭주

캐나다 정부 지정 격리 호텔, 예약 문의 폭주 캐나다 정부 지정 격리 호텔 예약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캐나다 정부가 지정 격리&nb...

24일 BC주 신규 확진456명, 어제보다 103명↓

24일 BC주 신규 확진456명, 어제보다 103명↓ BC주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일 기준 456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7만 8278명이 되었습니다.  신규&n...

BC주 캠핑장 예약, 3월부터 가능

BC주 캠핑장 예약, 3월부터 가능 여름 캠핑을 위한 예약 시스템이 내달부터 오픈한다는 소식입니다. BC주 정부가 디스커버 캠핑 예약 서비스(Discover Camping reservation service...

트랜스링크, 사이버 어택으로 직원 개인 정보 유출

트랜스링크, 사이버 어택으로 직원 개인 정보 유출 트랜스링크가 지난해 연말 사이버 어택을 당하며 은퇴한 직원 및 퇴사한 직원들의 개인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트랜스링크 사이버 어택은 2020년 12월 첫째 주에 일어났으며, 이 때문에 트랜스링크는 보...

2021 밴쿠버 벚꽃 축제, 올봄 시작

2021 밴쿠버 벚꽃 축제, 올봄 시작 해마다 열리는 밴쿠버 봄 이벤트, 밴쿠버 벚꽃 축제(VCBF: Vancouver Cherry Blossom Festival)가 2021에도 돌아옵니다!한 달 동안 진행되는&nb...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33 / FEBRUARY.12
NO. 432 / JANUARY.01
NO. 431 / DECEMBER.02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