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작은 독일 마을, 리븐워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Travel 미국의 작은 독일 마을, 리븐워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댓글 0건 조회 28,047회 작성일 19-08-27 15:04

본문


1613865410_RyT8z3AP_d874f1632a3a4c57def38cc36190ee45f99dd886.png

밴쿠버에서 차로 떠나는 미국 여행 하면 시애틀, 포틀랜드 정도가 떠오를 것입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자동차로 미국 서부 여행을 하는 경우, 시애틀-포틀랜드-샌프란시스코-산호세-LA-샌디에고-라스베이거스 등을 돌고 오는데요. 이러한 대도시들은 미국만의 느낌이 나는 도시들이라, 여름에 여행하기 무척 좋습니다.

하지만 미국 서부에도 독일의 정취가 물씬 나는 작은 마을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1613865410_SvMoZ97h_923870ba51b4dc473a48d598a2430da0e4b7af00.jpg


시애틀에서 차를 타고 동쪽으로 2시간 20 정도 가면 리븐워스(Leavenworth)라는 작은 마을이 하나 나옵니다. 인구가 5 명도 되지 않는 작은 마을은 원래 벌채업(나무를베어내거나섶을깎아내는) 제재업(베어나무로각목이나판자를만드는)으로 일어난 마을이었습니다.  1900년대 중반에 접어들면서 제재업이 쇠퇴하기 시작했고, 이에 사업가가 마을을 테마 마을로 만들어 관광업을 일으키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후 지역에 많이 사는 사람이 독일계 주민이라는 사실에 착안하여 독일 마을로 테마를 정하게 것인데요. 마을 전체를 독일풍으로 리모델링하고, 독일식 축제를 수시로 열어 오늘날에는 연간 100 명의 관광객을 불러 모으는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교통편은 차량으로 이동하는 외에도, 암트랙(Armtrak) 이용해 기차를 타고 수도 있습니다.

1613865410_tU3658Gm_a3ff8d7ad9784384897b18d25fa546a17f8682e1.jpg

마을 모든 건물들이 아기자기하게 예쁜 독일풍으로 지어져 있고, 마을이 캐스캐이드 산맥에 둘러 쌓여 있어 정말 한적한 독일 시골에 기분이 것입니다.

때문에 많은 관광객들이 시애틀을 방문했다가 이곳을 들러 연휴 기간에 찾아가시면 모든 식당과 기념품점에 관광객들로 넘치는 것을 쉽게 보실 있습니다.

독일 테마 마을이다 보니, 유명한 독일 소시지, 독일 맥주, 슈니첼(독일식 돈가스) 각종 독일 음식들을 맛볼 있다는 ! 맛있는 음식 찾아 먹으러 다니는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리븐워스에서 이것저것 다양하게 드셔 보세요.

1613865410_InjyUdzb_16416af8b06828baa53e18f6aead6bdb7e74c8a6.jpg


관광업이 주요 산업인 도시답게, 축제 역시 1 내내 연다고 정도로 자주 여는데요. 1 마틴 루터킹 주니어 데이가 주말에 열리는Bavarian Icefest, 4월에 동안 열리는Spring Sensations, 5월에 열리는Maifest Spring Bird Fest, 10월에 열리는Oktoberfest, 11월에 열리는 Christkindlmarkt, 12월에 열리는Village of Lights and the Christmas Lighting Festival 다양하게 있습니다.

이중에서 10월에 열리는 Oktoberfest 12월에 열리는 Village of Lights and Christmas Lighting Festival 가장 유명합니다.


1613865410_ZrR7uKGQ_a9548f7729bdf436aff498e4891dd3aac89c3893.jpg


자연과 함께 있는 곳이다 보니, 캠핑, 클라이밍, 싸이클링, 산악 자전거, 낚시, 골프, 하이킹, 승마, 패들보딩, 래프팅, 카약킹, 물놀이, 집라인 다양한 액티비티를 있고, 독일식 맥주를 만드는 양조장 견학, 박물관, 스파, 와인 사이다 시음, 와인 농장 등을 방문하실 있습니다.

관광업으로 유명한 도시답게 숙박 역시 캐빈(cabin), 롯지(Lodge), 모텔 다양한 종류가 있으나, 관광객들이 많이 몰려오는 탓에 일찍 예약을 하셔야 원하시는 날짜로 방을 잡으실 있습니다.

그나마 당일치기로 부담없이 가기에 좋아 매번 시애틀만 가셔서 질리셨다면, 여유롭게 레포츠와 레크리에이션을 즐길 있을 뿐만 아니라 아기자기한 관광도 있는리븐워스로 보시는 어떨까요?


1613865410_ecndKjvX_d2dcc89e65121664387a8654a49cb7724e797bfb.jpg


1613865410_mHORFdg7_2fce685d319904861948e78a0b3d01e76975a0a7.jpg



(사진= 리븐워스 페이스북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EC
Coship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07건 1 페이지
밴쿠버 라이프 목록

불면증,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좋은 수면 습관이 중요”

작성자: CBMED, 작성일: 09-18, 조회: 68
잠을 설치는 불면증, 한 번 생기면 좀처럼 낫지 않아 스트레스를 가져다 주고 생활도 엉망이 되어 버리기 쉽습니다.이런 불면증, 어떻게 바로잡아야 하는 것일까요?가장 중요한 것은 잠에 집착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잠이 안 온다고 억지로 자려고 하고 전전긍긍하는 순간 오히려 잠이 달아나기 때문입니다.전문가들은 규칙적인 수면 습...

佛 연구진, “밤에 스마트폰 오래 보면 혈당 ↑”

작성자: CBMED, 작성일: 09-13, 조회: 182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학교 연구진이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오래 들여다보면 혈당치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혈당이 올라가는 원인은 스마트폰 화면에서 나오는 발광 다이오드(LED) 불빛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로 인해 단 음식에 대한 식탐도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연구진은 수컷 쥐를 대상으...

다리 꼬고 앉으면 안 되는 이유

작성자: CBMED, 작성일: 09-13, 조회: 222
한때 ‘다리 꼬지 마’라는 노래가 유행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다리를 꼬고 앉습니다. 책상 앞에 앉을 때, 지하철, 식당, 술집 등 다양한 곳에서 다리를 자연스럽게 꼬게 되는데요.전문가들은 우리 몸이 무의식 중에 다리를 꼬게 되는 것은, 척추를 곡선으로 휘게 만들어 긴장을 완화시키며 편함을 느끼기 ...

BC 주의 숨은 진주, 조프리 레이크!

작성자: CBMED, 작성일: 09-12, 조회: 70
밴쿠버 하면 많은 이미지가 떠오르지만, 그중 하나를 꼽으라고 하면 바로 친환경 도시일 것입니다.전기로 가는 버스도 많고, 자전거 도로도 잘 정비되어 있으며, 무엇보다도 도심 내 공원이나 해변 등이 잘 관리되어 매연, 스모그 등의 단어하고는 거리가 상당히 먼 편입니다.이렇게 친환경 도시다 보니, 관광객들을 비롯해 시민들까지...

한국 의료진, ‘급성 어지럼증’ 새 원인 발견

작성자: CBMED, 작성일: 09-11, 조회: 1187
흔히 현기증이라고도 부르는 어지럼증은 성인의 20%가 1년에 한 번은 겪을 정도로 흔한 증상입니다. 남성보다 여성이 2 배 이상 많이 겪으며, 또 나이를 먹을수록 어지럼증을 겪을 확률이 증가하게 되는데요.어지럼증을 유발하는 대표 기관은 귀(말초성), 또는 뇌(중추성), 심장, 눈 등이 있습니다. 크게 중추성 신경...

커피, 청소년들이 마셔도 괜찮은 걸까?

작성자: CBMED, 작성일: 09-11, 조회: 172
어딜 가나 흔하게 볼 수 있는 카페. 대중화가 되어 있다 보니 남녀노소 불문하고 카페에 와 커피를 마시고는 하는데요. 가끔 보면 고등학교 다니는 학생들이 마시는 경우도 있습니다.성장기에 커피는 몸에 안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미국 주간지 '타임'에서 청소년과 커피 음용에 관한 전문가의 소견을 정리하였...

마무리 운동, 준비 운동만큼 중요해…

작성자: CBMED, 작성일: 09-06, 조회: 188
본격적인 운동을 하기 전에 부상 방지 및 충분히 몸을 풀어 최상의 상태를 만들기 위해 하는 준비 운동. 운동 전 10분 정도 가볍게 뛴 뒤 동적 스트레칭으로 마무리하면, 근육과 관절도 운동할 준비가 되어 운동 수행 능력도 올라가게 됩니다.하지만 이 준비 운동만큼 마무리 운동 역시 중요하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

日 연구진, “장수의 비결은 콩”

작성자: CBMED, 작성일: 08-30, 조회: 2946
일본 공중보건과학센터 연구진이 콩 또는 콩으로 만든 음식, 견과류 등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많이 먹으면 장수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화제입니다.일본 연구진은 7만 696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20년 동안 연구 대상자들이 걸린 질병과 사망률 등을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식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한...

아일랜드 연구진, “통풍 있으면 만성 신장질환 위험 ↑”

작성자: CBMED, 작성일: 08-29, 조회: 3112
아일랜드 리머릭대학교 연구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통풍 환자는 일반인보다 만성 신장(콩팥) 질환 발생 위험이 크게 높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연구진은 후기 만성 신장 질환이 발생할 위험도를 측정한 통풍 환자 6만 9000여 명의 자료와 통풍이 없는 사람 55만 4000여 명의 자료를 비교 분석했습니다.그 결과, 통풍이 있...

혈관 건강에 좋은 식품, 뭐가 있을까?

작성자: CBMED, 작성일: 08-28, 조회: 1895
10 만 km. 우리 몸 구석구석 퍼져 있는 혈관의 총 길이입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우리 몸 세포들에게 혈액을 공급해 주는 아주 중요한 기관으로, 혈관계 관련 질환은 생명을 위협하거나, 중병으로 번지는 경우가 많은데요.대표적인 혈관계 질환으로는 동맥경화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혈관은 심장과 뇌에도 밀접한 관계가 있어 혈관...

몸에 좋다는 걷기 운동, 어디에 좋은 걸까?

작성자: CBMED, 작성일: 08-28, 조회: 3287
걷기 운동은 몸에 부담이 최소로 가는 운동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격한 운동을 할 수 없는 노약자 및 임산부, 환자에게도 걷기 운동은 적극 권장되는데요. (걸을 때 통증이 있으면 걸으면 안 됩니다)발목과 관절의 건강을 위해서는 걸을 때 발뒤꿈치가 먼저 땅에 닿게 걸어야 하며, 소리가 나지 않게 사뿐사뿐 걷는 게 좋습니...

맛있는데 약효까지? 건강 과일 6가지

작성자: CBMED, 작성일: 08-27, 조회: 3931
과일은 고대 때부터 내려온 먹거리입니다. 대부분의 과일이 달다는 이유로 과일을 먹으면 살이 찌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들도 많은데요. 연구 자료에 따르면, 거의 모든 과일이 20 - 95%가 수분이고, 우리가 즐겨 먹는 대부분의 과일은 50 - 90%가 수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당분이 많은 ...

미국의 작은 독일 마을, 리븐워스

작성자: CBMED, 작성일: 08-27, 조회: 28048
밴쿠버에서 차로 떠나는 미국 여행 하면 시애틀, 포틀랜드 정도가 떠오를 것입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자동차로 미국 서부 여행을 하는 경우, 시애틀-포틀랜드-샌프란시스코-산호세-LA-샌디에고-라스베이거스 등을 돌고 오는데요. 이러한 대도시들은 미국만의 느낌이 나는 도시들이라, 여름에 여행하기 무척 좋습니다.하지만 이 미...

와이스파, 피부 관리사 모집 중!

작성자: CBMED, 작성일: 08-26, 조회: 707
토탈 뷰티 케어 업체, 와이 스파에서 여성 피부 관리사를 모집 중입니다.코퀴틀람 핸더슨몰에 위치한 와이스파는 한국식 마사지, 얼굴 경락 등을 비롯해 열고주파 특별 트리트먼트, 여드름, 주름, IPL 얼굴 관리뿐만 아니라 바디 슬리밍 프로그램, 반영구 화장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으로, 깔끔하고 쾌적한 인테리어, 와이스파만의...

기립성 저혈압, 다리 근육으로 잡는다.

작성자: CBMED, 작성일: 07-31, 조회: 1749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면 어지럼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증상이 심하면 정신을 잃고 넘어져 골절 사고로까지 이어질 수도 있는데요. 이러한 증상을 기립성 저혈압이라고 합니다.기립성 저혈압은 흔히 다이어트를 많이 하는 젊은 여성들에게서 주로 나타는데요. 이러한 기립성 저혈압은 여름철에 땀을 너무 많이 흘려수분이나염분이...

뱃살을 확실하게 빼는 방법은?

작성자: CBMED, 작성일: 07-31, 조회: 2150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되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인 뱃살. 어렸을 땐 없었고, 앞으로도 영원히 없을 것 같았는데, 나이가 들면서 점점 나오는 배를 보면 다이어트 결심을 저절로 하게 됩니다.학교를 졸업하고 사회 생활을 시작하면 술배, 똥배 등으로 부르며, 또는 ‘나잇살’로 부르는 볼록한 아랫배는 자신감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13 / SEPTEMBER.18
NO. 412 / SEPTEMBER.04
NO. 411 / AUGUST.21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