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워라벨에서 에드몬튼과 캘거리에 뒤쳐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밴쿠버, 워라벨에서 에드몬튼과 캘거리에 뒤쳐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CBMlimpi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28회 작성일 22-05-05 21:05

본문

밴쿠버, 워라벨에서 에드몬튼과 캘거리에 뒤쳐져


에드몬튼은 일과 삶의 균형으로 캐나다에서 가장 좋은 도시로 선정되었고, 밴쿠버는 그 도시와 캘거리보다 약간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에드몬튼은 일과 삶의 균형으로 캐나다에서 가장 좋은 도시로 선정되었고, 밴쿠버는 에드몬튼과 캘거리보다 약간 뒤처져 있습니다. 검색 엔진인 Holidu.co.uk의 최신 워라밸 인덱스에 따르면, 에드몬튼이 53위로 캐나다에서 가장 상위를 기록 했습니다. 밴쿠버는 수면 시간, 최소 의무 유급 연차 휴가, 1인당 연간 평균 여행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한 순위에서 62위를 차지했습니다. 밴쿠버에 거주하며 일하는 사람들은 1인당 평균 1년에 한 번 여행을 하고, 최소 16일의 의무 유급 연차 휴가를 받습니다. 밴쿠버 노동자의 평균 통근 시간은 37분인 반면에 캘거리에서는 30분, 에드먼턴에서는 29분입니다. 도시 1인당 평균 가처분 소득을 볼  경우, 밴쿠버는 1,487.12달러이고 캘거리는 2,141.43달러로 훨씬 높으며, 에드먼턴은 1,999.97달러입니다. 이러한 가치들의 차이는 알버타에서 볼 수 있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요금에 비해 밴쿠버의 높은 임대 주택 비용에 기인할 수 있습니다.


워크 라이프 밸런스가 잘 지켜지는 도시들로는 유럽 도시들이 상위 33위를 차지했고, 코펜하겐이 목록의 맨 위에 있습니다. 코펜하겐은 레이캬비크, 오슬로, 헬싱키, 스톡홀름 순으로 상위 5위 안에 들었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의 애들레이드는 33위를 차지하며, 유럽이 아닌 첫 번째 도시로 랭크 되었습니다. 다음은 일과 삶의 균형이 잡힌 세계 10대 도시 순위입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10대 도시


덴마크 코펜하겐

레이캬비크, 아이슬란드

오슬로, 노르웨이

헬싱키, 핀란드

스톡홀름, 스웨덴

독일 프랑크푸르트

오스트리아 린츠

오스트리아 클라겐푸르트

네덜란드 덴하그

스위스 바젤


(사진=Holidu)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Entertainment
nature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687건 7 페이지
밴쿠버 뉴스 목록

30일, 라인프렌즈&BT21 밴쿠버 팝업 스토어 오픈

30일, 라인프렌즈&BT21 밴쿠버 팝업 스토어 오픈 한국의 인기 있는 캐릭터들로 가득한 라인프렌즈 매장이 이번 달 메트로 밴쿠버에서 오픈할 예정입니다.  라인프렌즈는 한국에서 시작되어 아시아권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캐릭터 브랜드인데요. 메신저앱인 라인에서 ...

스탠리파크, 올 여름 무료 야외 영화 상영

스탠리파크, 올 여름 무료 야외 영화 상영코로나 19 규제가 완화된 올 여름은 야외에서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이벤트들이 풍성합니다. 스탠리 파크에서도 야외 영화 상영이 부활합니다. 개인 담요와 간식을 준비해 가족끼리, 친구끼리, 연인끼리 무료로 영화를 골라 보는 재미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Fresh Air Ci...

캐나다 플레이스에서 무료 요가 수업

캐나다 플레이스에서 무료 요가 수업여름 내내 무료 야외 요가 수업에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여러분은 매트를 펼 준비만 하면 됩니다. Mat Collective는 캐나다 플레이스에서 무료로 요가 수업을 하고 있으며, 저렴한 가격의 야외 요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매주 수요일...

캐나다 주택 보유자 4명 중 1명, 금리가 오르면 팔 수밖에 없을 것

캐나다 주택 보유자 4명 중 1명, 금리가 오르면 팔 수밖에 없을 것캐나다 주택 보유자 4명 중 1명은 금리가 더 오르면 집을 팔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Manulife Bank는 최근 채무 조사를 마치고, 금리, 인플레이션 및 주택 가격이 캐나다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지난 13일 발표했습니다.&...

BC주 올여름도 더위 극심할 것

BC주 올여름도 더위 극심할 것 이제 6월입니다만 더운 날씨에 BC주 주민들의 한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러 과학자와 전문가들은 극심한 더위가 여전히 진행 중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최근 BC Lung Foundation은 공기 오염과 극심한 열로 인해 얼마나 많...

존 호건 BC주 수상 지지율, 몇 년 만에 최저 수준

존 호건 BC주 수상 지지율, 몇 년 만에 최저 수준앵거스 리드 기관의 새로운 여론조사에 따르면, 존 호건 BC주 수상은 202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의 지지율을 기록했습니다.여론조사 결과 호건 수상의 지지율이 지난 3월에 실시된 마지막 여론조사 이후 7% 하락한 48%로 나타났습니다. 호건 수상이 과반수 지지를 잃은 ...

테크 컴패니, 퀘벡 이민자들에 대한 프랑스어 요구 사항 중단 요청

테크 컴패니, 퀘벡 이민자들에 대한 프랑스어 요구 사항 중단 요청캐나다의 한 기술회사들은 퀘벡주 총리에게 이민자들이 퀘벡에 도착한 후 6개월 이내에 프랑스어를 배우도록 요구하는 법안을 연기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37개 기업들은 프랑수아 레골트 퀘벡 총리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민자들이 96호 법안에 따라 공식 목적을 위해...

밴쿠버, 주의 산만 운전 벌금 횟수 증가

밴쿠버, 주의 산만 운전 벌금 횟수 증가 경찰관들은 운전자들에게 운전 중에는 휴대폰에서 떨어져 있으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리치몬드 RCMP는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주의 산만한 운전과 과속으로 321장의 위반 딱지를 발급했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사 웨스트 프라이드씨는 주의가 산만한 운전 위반에 대해 문의하는 고객의...

세계 대학 순위에서 UBC 캐나다 내 3위, 세계에서 47위에 올라

세계 대학 순위에서 UBC 캐나다 내 3위, 세계에서 47위에 올라새로 작성된 QS 세계 대학 순위 2023에 따르면, UBC는 캐나다에서 3번째로 높은 대학입니다.캐나다의 대학교 순위1. McGill University, #31 globally2. University of Toronto, #34 globally3. Un...

킨더가든 소풍에서 제외된 자폐아

킨더가든 소풍에서 제외된 자폐아나나이모에 있는 한 킨더가든(Kindergarten)에서 자폐증을 가진 학생을 소풍에서 제외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안드레아 맥도널드(Andrea MacDonal)는 다섯 살 루카의 엄마이며, 지난달 24일 아이를 킨더가든에 내려주고 난 뒤 다른 친구들이 이미 볼링 소풍을 간 것을 알게...

WorkSafeBC, BC 페리에 직원 익사 책임 물어 60만 달러 이상 벌금 부과

WorkSafeBC, BC 페리에 직원 익사 책임 물어 60만 달러 이상 벌금 부과WorkSafeBC는 작업 중 익사한 직원에 대한 책임을 물어, BC 페리에 674,445.92달러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사건은 2020년 6월에 발생했고, BC 페리는 벌금 부과 고지를 받은 즉시 전액 납부했습니다.WorkSafeBC는 ...

리튬 이온 배터리 화재로 사망사고 잇달아...

리튬 이온 배터리 화재로 사망사고 잇달아... 리튬 이온 배터리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로 지난 6개월간 사망한 밴쿠버 시민만 5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밴쿠버 소방국은 리튬 이온 배터리 화재가 도시에 점점 치명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는데...

5분 노상 주차했다 벌금 딱지...

5분 노상 주차했다 벌금 딱지... 아주 잠깐인데 괜찮겠지 하는 생각으로 요금을 내지 않고 노상 주차해본 적 있으신가요? 심지어 단지 운전자가 차 안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였다면, 5분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 싶기도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와 같은 상황에서 주차 위반 딱지를 ...

저스틴 트뤼도 총리, 코로나19 양성 … 두 번째 확진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월요일 오전, 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자가 격리 중임을 밝혔으며, 코로나19 증상을 완화시켜준 백신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백신을 맞은 덕분에 저는 괜찮습니다. 아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셨다면, 접종하시길 권고합니다. 우리의 건강, 그리고 건...

주거지역 내 제한 속도 30km로 하향 “환영”

주거지역 내 제한 속도 30km로 하향 “환영”BC주의 많은 사람들이 주거지역에서의 제한 속도를 더 낮추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BC주의 많은 주택가에서는 제한속도가 시속 50km이지만, Research Co의 조사에 따르면 속도를 늦출 수 있는 근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이 지...

노스 밴쿠버, 야외 여름 축제 VIMFF Summer Fest

노스 밴쿠버, 야외 여름 축제 VIMFF Summer Fest노스 밴쿠버에서 열리는 야외 여름 축제, 밴쿠버 국제 산악 영화제(VIMFF)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달 26일, 캐나다 다문화의 날 전날에 개최됩니다. 무료 행사이며, 다문화의 날을 기념합니다. 영화 상영의 하이라이트는 Em by Alexa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450 / JUNE.01
NO.449 / MAY.04
NO.448 / APRIL.06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