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캐나다로 가장 저렴하게 송금하는 방법, 해외송금 한도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한국에서 캐나다로 가장 저렴하게 송금하는 방법, 해외송금 한도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vancouv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3,332회 작성일 21-11-10 17:14

본문

한국에서 캐나다로 가장 저렴하게 송금하는 방법, 해외송금 한도는?
한국에서 캐나다로 가장 저렴하게 송금하는 방법과 해외송금 한도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많은 분께서 주로 해외송금 시, 시중 은행이나 카카오뱅크, 혹은 모인과 같은 핀테크 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는데요,

아래는 3가지 해외송금 방법을 통해 캐나다로 송금 시 최종 수수료를 표로 나타내었습니다.

 

시중 은행 평균

카카오뱅크

모인

환율

963.82

955.29

954.28

송금 수수료

15,000원

5,000원

5,000원

전신료

8,000원

0원

0원

중개/수취은행 수수료

42,408원

0원

0원

예상 최종 수수료

65,408원

5,000원

5,000원


*2021년 11월 10일(KST)기준

모인과 같은 핀테크 서비스를 사용하시는 분들이 예전보다 많이 늘어난 추세입니다. 

기존 은행들이 사용하는 해외송금 방법에서는 다양한 수수료가 발생하는데요, 모인과 같은 서비스의 경우 중개은행을 거치지 않는 구조로 다른 송금 방법보다 빠르고 저렴하게 해외송금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위처럼, 수수료와 환율을 함께 고려했을 때 모인이 가장 저렴한 방법입니다.

모인의 경우 최대 100% 환율 우대로 송금 수수료 5,000원, 평균 1일 내 송금이 완료된다고 합니다. 특히 해외 번호와 여권으로 본인 인증이 가능하여, 보통 한국 번호가 없으신 현지 거주자분들께 편리한 서비스입니다.

앱을 다운받고 원하는 송금액을 입력하면 바로 실제 송금되는 금액을 바로 알 수 있고, 시중 은행과 송금되는 금액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는 점도 좋습니다.

모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기(클릭)

 

카카오뱅크 또한 총 22개국 송금이 가능하며 수수료도 시중 은행에 비해 저렴한 편입니다.

단 평균 1일 내 송금되는 모인과 달리 소요 시간이 3-5일 정도 걸립니다. 수수료의 경우 5천원이며, 캐나다 송금 시 환율 우대는 50%입니다. 

 

다음은 해외송금 한도에 대한 내용입니다.

국내법상 개인, 개인사업자, 법인 무관하게 해외송금 신청은 1회 최대 5천 불, 연간 최대 누적 5만불까지 할 수 있습니다. 건당 5천 불 이하 송금은 거래외국환은행 지정없이 무증빙으로 송금이 가능합니다.

 

무증빙 해외송금의 연간 한도는 2022년 1월 1일에 리셋됩니다. 1월 1일부터 12월 마지막 날까지 연간 한도가 적용됩니다. 만약 내년에 올해보다 많은 송금이 예정되어 있다면, 올해 남은 송금 한도를 12월 31일이 되기 전에 이용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특히 한꺼번에 큰돈을 사용할 예정인 경우, 한도가 여유로울 때 해외계좌로 송금해 놓는 것이 좋습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Entertainment
SSC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956건 1 페이지
밴쿠버 뉴스 목록

젤러스, 내년에 돌아온다

젤러스, 내년에 돌아온다캐나다의 상징적인 백화점인 젤러스가 대부분의 매장을 폐쇄한 지 10년이 지난 내년에 다시 돌아올 예정입니다.허드슨베이(HBC)는 새로운 전자상거래 웹사이트의 출범과 함께 허드슨베이 백화점 내 할인 소매점의 입점을 확대할 것이라고 회사 측이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습니다. 2023년 초에 캐나다 전역에...

캐나다, 바디 편집 앱에 가장 집착하는 나라 5위

요즘 SNS에서 무엇이 진짜이고 무엇이 가짜인지 구별하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사진 속 자신의 모습을 편집할 수 있는 바디 편집 앱의 추세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A급 유명인, 인플루언서, 그리고 일반인 캐나다인 모두 이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스포츠 영양 회사인 Bulk는 최근 연구를 통하여, 토론토가 Google 검...

유아용 기어 제품, 목 졸림 위험으로 리콜

유아용 기어 제품, 목 졸림 위험으로 리콜미국의 한 아기 용품 회사는 아기가 제품의 끈 중 하나에 걸려 질식한 후 캐나다 소매상으로부터 8만 7천 명의 아기 로커와 그네를 자발적으로 회수하고 있습니다.포맘스 (4moms) 라는 회사는 목 졸림 위험으로 인해 마마루 베이비 스윙스 77,700대, 락카루 베이비 로커 1만대를...

BC주 해역에서 발견된 희귀한 흰색 범고래

BC주 해역에서 발견된 희귀한 흰색 범고래희귀한 흰색 범고래가 캘리포니아에서 약 2,000 킬로미터 떨어진 BC주 해역에서 발견되었습니다.흰색 범고래는 그동안 캘리포니아와 멕시코의 티후아나 남쪽에서 여러 번 목격되었습니다. 이번에는 노스 밴쿠버 섬 근처에서 흰색 범고래가 발견되었습니다. 이 고래가 2019년 8월 몬테레이...

캐나다, 가장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

캐나다, 가장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호주의 한 연구에서 캐나다가 사람들이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를 차지했습니다. 캐나다는 압도적인 차이로 일본과 스페인을 이겼습니다.호주의 Compare the Market에 따르면 캐나다는 중국, 인도,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 및 우루과이 등을 포함한 전 세계 50개국의 사람들에게 꿈...

BC 주류업체 피켓라인으로 소매업체 영향받을 듯…

BC 주류업체 피켓라인으로 소매업체 영향받을 듯…BCGEU(BC General Employee's Union)는 BC주 내 수 만 명의 노동자를 대표하는 노조입니다. 이번 노조의 파업 조치로 술과 대마초 공급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BCGEU는 지난 12일 금요일에 파업을 예고했고, 월요일(15일...

BC주 상반기, 약물 오남용으로 1,000명 이상 사망

BC주 상반기, 약물 오남용으로 1,000명 이상 사망       BC주 검시관이 2022년 상반기에만 1,000명 이상이 불법 약물 오남용으로 사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보고서에 의하면 6월에만 BC주 전역에서 146명이 더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197명...

캐나다 물가 상승률, 7월에 둔화됬지만 식료품 가격은 급등

캐나다 물가 상승률, 7월에 둔화됬지만 식료품 가격은 급등캐나다는 7월에 마침내 인플레이션이 둔화되었지만 식료품 가격에서는 그 반대 현상이 일어났습니다.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8.1%를 기록했습니다. 이러한 급증은 39년 동안 볼 수 없었던 현상입니다. 7월 CPI는 7.6% 상승했으...

노숙자 텐트에 날아든 방화 예고 전단지

노숙자 텐트에 날아든 방화 예고 전단지 밴쿠버 이스트 사이드에 줄지어 설치된 노숙자들의 텐트에 대해 이미 정부의 철거 명령이 떨어졌습니다만 별개로 방화를 예고하며 노숙자들을 협박하는 사람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밴쿠버 경찰은 다운타운 이스트 사이드에 배포된 협박성 전단지가 누구의 소행인지 파...

배스킨 라빈스, 캐나다에서 25개 새로운 점포 확장

배스킨 라빈스, 캐나다에서 25개 새로운 점포 확장배스킨 로빈스는 캐나다 확장에 관한 몇 가지 큰 계획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 아이스크림 전문점 체인점이 캐나다에서 51년 만에 가장 큰 프랜차이즈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계약은 프랜차이즈 운영사인 맥마스터 그룹 홀딩스와 체결되었...

캐나다에서 기름값이 지금 떨어지고 있으며, 현재 가장 싼 지역은?

CAA에 따르면, 캐나다의 기름값이 지난 며칠 동안 하락하고 있다고 나타났습니다. 알버타, 브리티시컬럼비아, 매니토바, 뉴브런즈윅, 노바스코샤, 온타리오, 퀘벡주에서 지난 2일간 하락세를 보였으며, 사스카츄완, P.E.I 뉴펀들랜드 지역은 약간의 상승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 3개 지역에서도 한 달 전과 비교하면 가격이 ...

스티브스톤, 드래곤 보트 페스티벌

스티브스톤, 드래곤 보트 페스티벌이번 달 스티브스톤에서는 무료 드래곤 보트 페스티벌이 열립니다. 수천 명의 드래곤 보트 경주자들과 팬들이 다음 주 리치먼드에 모여 프레이저 강변에서 열리는 대규모 지역 축하 행사를 가질 예정입니다.올해 스티브스톤 드래곤 보트 페스티벌은 오는 20일 토요일 스티브스톤 해안의 임페리얼 랜딩에서...

BC주 7월 주택 판매량 42% 급감

BC주 7월 주택 판매량 42% 급감BC주의 주택 시장이 둔화되고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으며, 7월 실적에 대한 데이터는 주택 판매 수가 42.4% 감소했음을 보여줍니다. 총 매출 달러 규모도 51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0.3%나 크게 줄었지만, 평균 집값은 92만 3,449달러로 같은 기간 3.6%로 비교적...

원숭이두창, 이름 바뀐다

원숭이두창, 이름 바꾼다 조만간 원숭이두창, Monkeypox 바이러스라 불리었던 이름이 바뀔 예정입니다.  WHO는 바이러스와 관련한 오명을 피하기 위해 곧 이름을 바꾸겠다며, “새로운 병명에 대해 공개적으로 도움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써리 쥐라기 페스트, 재차 연기

써리 쥐라기 페스트, 재차 연기 예정대로라면 이번 주말, 써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쥐라기 페스트가 한 차례 더 연기되었습니다. 이에 이미 입장권을 구매하고 한참을 기다려왔던 가족들이 환불을 요구하고 있습니다만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룡을 주제로 한 ...

BC주민 절반, 다운타운이 쇠락하고 있다고 느껴

BC주민 절반, 다운타운이 쇠락하고 있다고 느껴새로운 설문조사는 많은 캐나다인들이 다운타운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인식을 조사한 결과 사람들은 다운타운이 점점 쇠락해가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레거 여론조사에 응답한 캐나다인의 약 45%는 다운타운 중심부가 지난 한 해 동안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민...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452 / AUGUST.03
NO.451 / JULY.06
NO.450 / JUNE.01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