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낭만 – 이탈리아 칸초네 (Canzon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마지막 낭만 – 이탈리아 칸초네 (Canzone)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153회 작성일 19-10-10 17:30

본문

이태리 음악
화려했던 로마제국의 역사와 르네상스 시대를 거쳐온 이탈리아는 유럽 문화와 역사의 중심지로 그 숨결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아름다운 기후와 자연을 품고 있는 이탈리아 사람들은 사랑과 정열의 낭만으로 늘 음악과 함께 하는 예술가적 기질을 지니고 있다. 이탈리아 사람들에게는 눈 부신 태양과 맑은 바다가 알려준 인생의 3가지 목표가 있다고 한다. “먹고, 마시고, 사랑하라 !”  삶을 단순하게 만들고, 그 단순한 삶을 즐기라는 이탈리아식 격언이다. 
비발디의 아름다운 바로크 선율과 함께 로시니, 도니제티, 벨리니, 베르디와 푸치니에 이르기까지 화려한 오페라의 역사를 지닌 이탈리아의 음악의 보편적 낭만성은 대중과 함께해 오면서 ‘칸초네(Canzone)’라 불리는 대중음악을 오래전부터 시작했다. 
14세기부터 세계 3대 미항 중 하나로 꼽히는 나폴리 항구에서 가요제가 시작했는데, 하층민이 즐겨 부른 대중가요가 대부분이었으며, 이것이 칸초네로 발전되었다. 칸초네는 단순히 노래를 지칭하는 말로 현재는 이탈리아의 모든 노래를 뜻한다. 전통적인 칸초네의 특징은 멜로디가 밝고, 내용도 단순하고, 솔직하게 표현한 사랑의 노래가 많다. 이탈리아인 특유의 낙천적인 기질과 낭만, 정열이 느껴지는 정서적 특징으로 삶의 경험을 노래했으며,

무엇보다 아름다운 선율과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솔직한 가사로 표현된 사랑 노래가 많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칸초네의 멜로디가 귀에 익숙하고 따라 부르기 쉬운 이유는 나폴리 방언 자체의 독특함에서 비롯된 것인데, 말이 곧 선율이 되었고 화음이 되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전통의 칸초네로는 ‘오 나의 태양(O Sole Mio)’, ‘돌아오라 소렌토로(Torna A Surriento)’와 ‘후니쿨리 ‘후니쿨라(Funiculi-Funicula)’ 등이 있다. 칸초네의 왕으로 불리는 ‘오 솔레 미오’는 제목처럼 이탈리아의 눈 부신 태양을 찬양한 곡으로, 1898년 나폴리의 피에디그로타 가요제에서 우승한 노래다. ‘돌아오라 소렌토로’는 칸초네의 여왕 격의 노래로 1902년 같은 가요제에서 우승한 곡이며, 이 노래가 세계인의 사랑을 받으면서 덕분에 소렌토는 세계적인 도시가 되었다.
‘후니쿨리 후니쿨라’는 1880년 베스비오 화산에 설치한 케이블카의 홍보를 위한 경쾌한 곡으로 만들어져서 피에디그로타 가요제의 우승까지 일궈낸 노래이다. 이외에도 나폴리 북쪽의 작은 어촌 마을인 ‘마레키아로(Marecchiaro)’를 노래한 곡과 달빛 창가 아래서 사랑을 고백하는 세레나데 ‘마리아 마리(Maria Mar)’도 지금까지 사랑받는 전통의 고전적 칸초네들이다. 칸초네는 온몸으로 부르는 특별한 감성을 요구하는데, 나폴리 칸초네를 부르기 위해서는 여린 목소리와 500g의 마음이 있어야 한다. 여기서 ‘500g의 마음’은 이탈리아인 특유의 낭만적 기질에서 나오는 독특한 감성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처럼 나폴리 곳곳에서 내려온 가요제가 해마다 열리면서 이탈리아 대중들의 폭발적인 인기와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칸초네는 1951년부터 시작한 산레모가요제를 통해 세계 음악계로 그 영역을 넓혀 가게 된다. 1958년에 최우수상을 받은 ‘볼라레(Volare)’가 세계적으로 히트하여, 주류시장인 미국의 팝 음악계에 진출하였고, 수많은 수상 곡들이 각 나라의 언어로 리메이크하여 노래하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고, 유행처럼 세계 가요제의 붐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이후 이탈리아의 칸초네는 록 음악이나 라틴 리듬 등 다양한 장르와 스타일의 음악과 접목되기 시작하면서 세계 팝 시장에서도 성공을 거두었다.

산레모가요제 출신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가수로는 1971년 우승곡 ‘케사라(Che Sara)’를 부른 시각 장애인 가수 호세 펠리치아노를 비롯하여, 영화에 삽입되어 유명해진 1961년 우승곡 ‘알-디-라(Al-Di-La)’를 부른 루치아노 타욜리와 1967년 입상 곡인 ‘한없는 세계(Il Mundo)’를 부른 지미 폰타나 등이 있다. 또한 1960년대와 70년대 칸초네 열풍으로 히트한 마리사 사니아가 부른 ‘언덕 위의 작은 집(Casa Bianca)’, 알리다 칠리의 ‘죽도록 사랑해서(Sinno me moro), 나다가 부른 ‘마음은 집시(Il Cuore E Uno Zingaro)’ 등은 국내에도 잘 알려져 우리에게는 꽤 익숙한 노래들이다. 끝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칸초네의 디바’로 불리며 월드스타의 인기를 누린 밀바(Milva)도 역시 1961년 산레모 가요제에서 3위로 입상하면서 주목을 받은 가수였다.
1676654995_kJTPIH5B_43fc259479a0f20a579140980b7d7a233fc5e25d.png
이후 독일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라틴어로 노래하면서 칸초네를 세계에 알렸으며, 직접 가사를 쓰고, 영화배우로도 활동하는 등 다재 다능했던 만능 연예인이었다. 수많은 히트곡들 가운데 ‘눈물속에 피는 꽃(L'immensita)’, ‘서글픈 사랑 (Nessuno Di Voi)’, ‘지중해 (Mediterraneo)’, 안녕 내사랑 ! (Bella ciao!)’ 등이 대표곡들이라 할 수 있고, 특히 ‘축제의 밤 (Aria di festa)’은 트윈 폴리오가 번안하여 불러 국내에서도 히트한 곡이다. 1972년과 74년 2차례 내한공연을 통해 당시 국내 가요계에도 큰 영향력을 끼쳐 70년대 상당수의 여가수들이 밀바의 창법을 따라 하기도 했다. 이처럼 멜로디와 감성을 중시하는 이탈리아의 칸초네는 한때 전 세계인의 애창곡이었으며, 그 시절 들었던 낭만은 아직도 우리 가슴 한구석에 아련한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다.
이외에도 1990년대 루치오 달라는 테너 파바로티와 듀엣으로 이탈리아의 전설적인 테너 엔리코 카루소를 기린 ‘카루소(Caruso)’를 다시 불러 1,000만 장 이상의 음반 판매 기록을 수립했으며, 팝페라 가수인 안드레아 보첼리(Andrea Bocelli)와 이탈리아 국민 가수인 라우라 파우지니(Laura Pausini), 그리고 오페라틱 팝 트리오로 구성된 일 보로(Il Voro) 등이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이탈리아 출신의 월드 스타들이다.

CBM PRESS TORONTO 10월호, 2019
Copyright© 2014-2019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컨텐츠 제공 : 송정호 https://blog.naver.com/jhsong0713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Rhuzz
canada expres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91건 1 페이지
밴쿠버 라이프 목록

몬트리올에서 핫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토론토 첫 지점 오픈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7, 조회: 5
:: 몬트리올에서 핫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토론토 첫 지점 오픈 ::다국적 멀티플 시티로 캐나다의 명실상부 가장 큰 도시로 관광객들 뿐 아니라 이민자들이 가장 정착하고 싶어하는 도시 1위인 토론토. 요즘따라 점점 더 많은 맛집 소식들이 들려오는 것 같아 왠지모르게 뿌듯한 것 같기도 합니다. 최근 모던한 컨셉과 정통 이탈리안...

그릇과 커트러리까지 식기 렌탈 쉐어 무료서비스 론칭, 과연 그 반응은?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7, 조회: 10
:: 그릇과 커트러리까지 식기 렌탈 쉐어 무료서비스 론칭, 과연 그 반응은?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끊임 없이 높아지는 가운데 토론토에 주목할 만한 무료 서비스가 론칭되었습니다. 주 목적은 연말 파티나 손님 접대 상차림에서 사용되는 일회용품의 사용을 줄이고 그릇 및 커틀러리 렌탈 쉐어 서비스를 통해 재사용 가능한 제품...

북미시장 2019년을 빛낸 BEST 인기 노트북 TOP5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4, 조회: 228
:: 북미시장 2019년을 빛낸 BEST 인기 노트북 TOP5 ::인터넷 라이프의 메인 디바이스였던 PC에서 점차 간편한 장점을 가진 노트북(랩탑)으로 그리고 현재는 가장 많은 사람들이 웹서핑을 위해 사용하는 도구인 모바일 디바이스 핸드폰까지. 우리는 점점 더 간편하고 복잡하지 않은 것을 선호하는 패턴을 쫓고 있는 것 같...

스키/스노보드 좋아하시는 분은 꼭 가 봐야 하는 BC 주 스키장, 빅화이트!

작성자: CBMED, 작성일: 11-12, 조회: 33
어느덧 겨울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스키/스노보드 타시는 분들은 이제 슬슬 계획을 짜실 시기인데요. 밴쿠버에서 스키장하면 떠오르는 곳은 휘슬러, 싸이프레스, 그라우스 스키장이 대표적일 것입니다. 하지만 BC주에는 그 외에도 정말 한 번쯤 꼭 가 볼 만한 멋진 스키장들이 있습니다. 오카나간 벨리, 켈로나 근...

Hot한 겨울 아이템과 Hot한 겨울대비, 겨울 방한 추천 상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1-11, 조회: 64
추울수록 탄탄하게 건강관리하기 해가 쨍쨍하게 내리쬐던 여름이 가고 언제 가을이 왔었냐는 듯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제 본격적인 '겨울'이...

캐나다 영주권자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방법(feat.이민 6년차 Q&A)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1, 조회: 37
:: 캐나다 영주권자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방법(feat.이민 6년차 Q&A) ::첫눈의 감동이 한국에 비해 참 적은 나라 캐나다. 특히, 토론토는 도심이지만 눈이 굉장히 많이 오기 때문에 그야말로 "예쁜 쓰레기"가 하늘에서 내리는구나 싶을 만큼 눈에 대한 반가운(?) 마음이 크지 않은 ...

2019년 애플 영상편집관련 무료 앱 추천 BEST 5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0, 조회: 40
:: 2019년 애플 영상편집관련 무료 앱 추천 BEST 5 ::저는 사실 처음부터 애플 유저가 아니었기 때문에, 주로 메인 휴대전화로 사용하던 삼성 브랜드의 제품에서 저의 첫 애...

이젠 홈베이킹이 대세! 베이킹 유튜버 3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1-08, 조회: 67
행복해지는 홈베이킹 '우미스베이킹'대략 200개의 달하는 홈베이킹 레시피가 가득한 채널입니다. 화려한 스킬이 필요한 베이킹 레시피 영상도 있지만, 따라 하기 쉬운&n...

나이아가라 200% 제대로 즐기고 오기!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1-04, 조회: 72
나이아가라에 대한 A-Z까지 모든 것을 파헤쳐 봅니다.나이아가라엔 즐길게 몇 가지 없다?모두에게 잘 알려진 세계적인 명소 나이아가라 폭포는 토론토에 사는 우리들에게도 가까워서 자주 방문할 수 있는 장소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의외로 많은 토론토니언들이 나이아가라를 몇 번 방문하지 않은 경우가 대다수인데요. 이유인...

탄산음료, 자주 마시면 지방간 위험도, 고혈압 위험도 ↑

작성자: CBMED, 작성일: 10-26, 조회: 381
햄버거나 피자, 또는 치킨을 먹을 때 빠지지 않고, 속이 더부룩할 때, 술자리에서도 술 못 마시는 사람들이 곧잘 찾는 탄산음료.이 탄산음료가 사실 술만큼 간에 안 좋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이스라엘 연구진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설탕...

시원한 풍경과 따뜻한 온천이 만나는 곳, Harrison Hot Springs

작성자: CBMED, 작성일: 10-25, 조회: 124
쌀쌀한 계절이 찾아왔습니다. 야외 액티비티를 좋아하시는 분은 이런 날씨에도 캠핑을 가고는 하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도 역시 즐겁게 여가 시간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이런 계절에 할 수 있는 인기 만점 액티비티, 온천입니다. 추운 날씨에 ...

아이폰 11 프로 맥스 개봉기 및 미드나잇그린 실제 느낌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0-23, 조회: 191
:: 아이폰 11 프로 맥스 개봉기 및 미드나잇그린 실제 느낌 ::고객들 입장에서는 점점 진입 장벽이 높아질 수밖에 없어지게 만드는 애플의 고가 정책과, 얄팍하게 느껴질 만큼 기존의 기본 액세서리를 더 이상 제공하지 않고 추가 구매를 할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태도 등에 아쉬움이 남는 것도 사실이지만, 여전히 애플 유저들은...

ICBC, 한방 치료비도 지원... 한의원 부담없이 방문!

작성자: CBMED, 작성일: 10-22, 조회: 112
교통사고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후유증. 아무리 저속으로 충돌해도, 당장에 아무런 통증이나 이상함을 못 느끼더라도, 며칠 지나고 나면, 혹은 몇 달 지나고 나서 찾아올 수도 있는 게 바로 교통사고 후유증입니다.또 많은 경우, 분명 후유증은 있는데 MRI나 CT  촬영을 해도 잡아낼 수 없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

할로윈 맞이 호박 파티! 캘거리 근교 호박 패치 3곳

작성자: calgary, 작성일: 10-21, 조회: 102
북미권에서는 할로윈이 다가오면 호박 농장에 가서 할로윈 랜턴을 만들 호박도 직접 고르고, 농장에서 준비한 다양한 액티비티도 즐기는 전통이 있는데요. 이런 행사를 펌킨 패치라고 부른답니다. 캘거리에도 펌킨 패치 행사를 여는 농장이 여럿 있는데요, 가장 큰 규모의 행사 3군데를 골라봤습니다.1. 콥스 어드벤쳐 파크다양한 액티...

이게 진짜 비건버거 맞아? 육즙 가득, 비건 버거 토론토 맛집 TOP4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0-20, 조회: 228
:: 이게 진짜 비건버거 맞아? 육즙 가득, 비건 버거 토론토 맛집 TOP4 ::트렌드를 인식한 대형 프랜차이즈 회사들에서 역시, 최근 비건미트를 사용한 샌드위치와 햄버거 출시를 연달아 하는 등, 우후죽순 도시 이곳 저곳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된 비건버거.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A&W를 시작으로 관심을 받기 시작했...

할로윈, 펍에서 즐기는 심슨 호러 시리즈 정주행

작성자: Jess, 작성일: 10-17, 조회: 231
다가오는 할로윈데이 전 주말인 27일에 즐길수 이벤트를 소개해 드립니다. 유명한 만화 The Simpsons의 팬이라면 주목 하셔야할 소식인데요.이번 할로윈 데이를 기념해 Bells & Whistles 에서 The Simpsons Treehouse of Horror 전 에피소드를 상영할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16 / NOVEBER.06
NO. 415 / OCTOBER.16
NO. 414 / OCTOBER.02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