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터뷰] 우리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데이케어, Daycare Plus

본문 바로가기
Canada Korea
사이트 내 전체검색

People [人터뷰] 우리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데이케어, Daycare Plus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댓글 0건 조회 2,390회 작성일 21-06-09 18:00

본문

[人터뷰] 우리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데이케어, Daycare Plus

 

“아이들은 우리 사회의 미래”

 

캐나다에서는 흔히 데이케어 센터(Day Care Center)로 부르는 어린이집은 초등학교 입학 전 아이들을 돌봐주고 또 교육도 시키는 유아 보육 기관으로, 우리 사회에서 없어선 안 될 아주 중요한 곳입니다.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라면 꼭 알아보는 곳이기도 하며, 아이를 좋아하고 또 아이를 보육하는 데 관심이 많은 사람들 역시 이쪽으로 직업을 가질 생각을 해 항상 수요가 끊이지 않는 분야라 할 수 있습니다.

 

데이케어 센터가 아이에게 중요한 이유는, 그곳이 아이의 첫 사회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단순히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을 찾기보다는, 아이가 이 캐나다 사회에서, 캐나다 문화를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신중히 선택해야 할 것입니다. 


바로 이와 같은 이유로 많은 한국인 이민자 부모님들도 아이를 맡길 때 어느 어린이집으로 가야, 아이가 이 캐나다 사회에 첫걸음을 무사히 내딛을 수 있을지 고민하게 됩니다. 


이번 人터뷰에서는 캐나다 어린이집은 어떻게 운영되는지 알려드릴 뿐만 아니라 어린이집 교사로 근무하는 것은 어떤지, 장단점은 무엇인지 등 어린이집 관련 다양한 궁금증들을 해소하실 수 있도록, Daycare Plus에서 근무하는 제인 선생님을 인터뷰해 보았습니다.


Daycare Plus 어린이집은, 아직 한국인 부모님을 둔 원생이 없어, 어떻게 보면 가장 캐나다 어린이집의 모습 그 자체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다행히 한국인 교사도 있기 때문에 한국인 부모님도 어린이집과 손쉽게 의사소통할 수 있으면서, 아이에게는 완벽한 환경을 제공해 줄 수 있습니다.

 

1179592870_TWwHB42t_445dfde4eaefaceb2e6dadb4eb336f432bdffd88.jfif

 

Q. 간략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저는 한국에서 교육 관련 전공으로 학사 학위를 받은 후 교사 생활을 하다가 캐나다에서 ECE(Early Childhood Education: 유아 교육) 직업을 가지고 어린이집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좀 더 심화된 자격증을 받기 위해 커리어 컬리지에서 POST ECE 과정인 Infant Toddler Educator 자격증을 취득(BC주 정부에서 발행)하였고, 한국에서 경험했던 교육 경력을 기초 삼아 아이들을 가르치고 돌보고 있습니다.

 

 

Q. 근무 중이신 어린이집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어린이집은 아이들에게 다양한 액티비티와 교육 경험들을 제공하며 지덕체가 고루 조화되게 성장하게 하는 곳입니다. 

웨스트 벤쿠버에 위치한 저희 Daycare Plus(이하 데이케어플러스)는 한국인 ECE 선생님, 외국인 ECE 선생님이 모두 계시며 어린이집 원장님이 캐나다인이라 자유롭고 개방적인 분위기로 운영되는 곳입니다.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배워가기에 개별성과 눈높이에 맞춘 play based daycare(놀이형 어린이집)로, 주제에 맞춘 다양한 교육 액티비티를 제공하며 아이들을 성장시킵니다. 등원 가능한 아이들 연령은 생후 6개월부터 36개월까지며, 보통 10개월에서 36개월 사이의 아이들이 옵니다.


Q. 어린이집에서 일과가 어떻게 되시나요?

A: 어린 아이들의 경우 가장 비중이 큰 기저귀 갈기, 점심 식사, 간식 먹기, 식생활 교육, 편식 안 하기 교육, 9개 발달 영역에 맞춘 소근육 활동, 대근육 활동, 감각 교육, 책 읽어 주기, 미술 활동, 바깥놀이, 모래놀이, 낮잠 시간, 자유 놀이, 가장 중요한 써클 활동(대집단 활동으로서 수, 색깔, 언어, 노래, 스토리 등을 결합시킨 교육 종합 활동)이 교사들의 주된 일과입니다. 

*일과표는 아래에 첨부한 사진을 참조해 주세요.


Q. 어린이집은 보통 아이가 몇 살 때부터 많이들 맡기시나요? 아이들의 연령대는 보통 어떻게 되나요?

A: 주로 아이들이 걸을 수 있는 만 1세(12개월)전후로 많이 맡기시며, 유치원 연령인 만 5세 전까지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희 Day Care Plus에서는 36개월까지만 담당합니다.

  

Q. 한국인/외국인 부모님들의 비율은 어떻게 되나요?

A: 섞여있는 경우가 많은데 저희 어린이집에는 현재까지는 한국인 부모님이 안 계십니다.


1179592870_bhacxLPT_0edcdf973cae5a9038e234e1048a9e5d79ad9442.jfif

 

Q. 많은 직종이 있는데 어린이집 쪽으로 직업을 선택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셨나요? 이 데이케어 분야의 장점이라 할 만한 점은 무엇이 있을까요?

A: 일단 제 전공을 살릴 수 있었고, 교육과 케어를 잘 조화시킨 직업에 매력을 느꼈습니다.

 

Q 이 일을 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은 어떤 게 있을까요?

A: 아무래도 대다수 어린이집 교사(ECE)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어하고 아이들을 들어 올릴 때가 많으므로 관절에 부상을 종종 입습니다. 체력이 약하거나 관리가 어려운 경우에는 중도에 하차하는 일이 많고 교사들 중에 조금 큰 아이들을 돌보는 교사들은 근육통, 관절통으로 정기적으로 카이로프랙틱 마사지를 받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Q. 어린이집에서 일을 하려면 영어 실력은 어느 정도가 되어야 할까요? 반드시 원어민 급 영어를 구사할 수 있어야 하나요?

A: 영어는 잘할수록 좋지만, 원어민이 아닌 이상 당연히 언어적 벽은 존재합니다. 기본적으로 학부모님. 동료들과 의사소통에 필요한 수준의 중급 영어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Q. 어떤 분들이 이 일에 적성이 맞을까요?

A: 일단 아이들을 돌보데 정신적, 신체적 에너지가 많이 소모되는 만큼 강인한 체력과 아이들을 향한 인내심, 어린아이 및 이랍 성인들과 화합하는 사회성이 있으신 분들은 적성에 잘 맞을 것입니다.


 

<Daycare Plus>

주소: 2062 Esquimalt Ave. West Vancouver BC

한국어 상담: 604-913-1095 / 604-817-6118 

이메일: icdetih@gmail.com / sybil.christian@hotmail.com 

등원 가능 대상: 생후 6개월 – 36개월

어린이집 운영 시간: 7:30 am – 5:30 pm


데이케어 플러스 일과표  

1179592870_r7Qx9iHJ_5403428d42cb4dabcf4d3f4953b5ccd52502c80b.jpg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첨부파일

비비큐
Portico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건 1 페이지
밴쿠버 라이프 목록

[人터뷰] 달콤한 디저트에 행복을 더하는 Café Dorothy

작성자: CBMED, 작성일: 07-07, 조회: 2225
달콤한 디저트에 행복을 더하는 Café Dorothy “前Glowbal Group 페이스트리 셰프가 오픈한 카페” 페이스트리, 디저트를 싫어하는 사람은 잘 없을 것입니다. ...

[人터뷰] 우리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데이케어, Daycare Plus

작성자: CBMED, 작성일: 06-09, 조회: 2391
[人터뷰] 우리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데이케어, Daycare Plus “아이들은 우리 사회의 미래” 캐나다에서는 흔히 데이케어 센터(Day Care Center)로 부르는 어린이집은 초등학교 입학 전 아이들을 돌봐주고 또 교육도 시키는 유아 보육 기관으로, 우리 사회...

[人터뷰] 밴쿠버 옷수선, 명품 브랜드도 인정한 그곳 - JE 수선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4256
10년 넘은 베테랑 수선집, JE 수선 “양복, 밍크, 가죽, 무스탕, 오리털 무엇이든 수선 가능!”“수선부터 드라이클리닝까지 한번에!” 한국은 대형 브랜드의 경우 수선 서비스도 제공해 주는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NO.471 / 2024 - MARCH
CBM PRESS NO.470 / 2024 - FEBRUARY
CBM PRESS NO.469 / 2024 - JANUARY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