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19일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 465명… 누적 확진자 수 6만1912명”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BC주, “19일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 465명… 누적 확진자 수 6만1912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263회 작성일 21-01-19 19:16

본문

BC주, “19일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 465명… 누적 확진자 수 6만1912명”

  

BC주 일일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19일 기준 465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6만 1912명이 되었습니다.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를 지역별로 분류하면, 밴쿠버 연안 보건 지역이 83명, 프레이저 보건 지역이 262명, 밴쿠버 아일랜드 보건 지역이 21명, 내륙 보건 지역이 61명, 북부 보건 지역이 32명, 해외 유입이 6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BC주 순확진자 수(누적 확진자 수에서 사망자 수 및 완치자 수를 뺀 수)는 4331명이며, 입원 중인 환자는 총 329명, 이중 70명이 중환자실에 있습니다. 

 

BC주 보건 당국에서 역학 조사를 통해 관리 중인 사람들 수는 6864명이고, 누적 완치자 수는 5만 5099명입니다.

 

BC주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백신이 취약 계층을 우선 대상으로 접종이 시행되고 있다. 백신을 모두가 다 맞는 그날까지 긴 싸움이 될 것”이라며 “그때까지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서 지켜냈음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2021년 2월 5일 12:00 am까지 유효한 공중 보건 명령은 다음과 같습니다.

 

▲ 한 집에 사는 사람이 아니면 집에 아무도 들이지 않기

▲ 한 집에 사는 사람이 아니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집합, 모임, 행사 금지 (실내, 야외 포함)

▲ 학교를 제외한 공공 장소 및 소매점(식당 포함) 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직원 및 손님 포함. *먹을 때와 마실 때 예외 **지병이나 장애 등으로 마스크 착용이 불가능한 사람들 예외. 2세 이하 아동 예외.

▲ 실내 단체 액티비티(예> 핫요가, 스피닝 클래스,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 등) 추후 공지 있을 때까지 영업 정지

▲ 성인 팀 스포츠 금지(실내, 야외 포함)

▲ 50명 이하 모든 이벤트 금지. 종교 모임 포함. (*결혼식, 장례식, 세례식은 10명 이하로 가능)

▲ 모든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 팀이 소속된 보건 지역을 벗어난 원정 경기 금지.

▲ 본인 거주 보건 지역을 벗어나는 여행 금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손을 자주 씻으시고, 타인과 물리적 거리(2미터 이상)를 잘 지켜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몸이 안 좋으면 출근 및 외출을 하지 않고 집에서 휴식을 취합니다. 

▲ 생필품 구매, 의료기관 방문, 출퇴근을 제외하고는 되도록 외출을 자제합니다. 

▲ 타인과 신체적 접촉을 피하고, 타인과 2 m 이상 물리적 거리를 둡니다. 

▲ 물리적 거리가 불가능한 장소 또는 상황에는 마스크를 착용합니다. 

▲ 자주 손을 씻고 기침 예절을 지킵니다. 

▲ 매일 주변 환경을 소독하고 환기합니다. 

 

또 기침, 미열 등 가벼운 증상이어도 811에 문의하거나 주치의와 상담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으니 의심되시는 분들은 811에 연락해 무조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사진= CPAC 유튜브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광고_Katsuya
SSLC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739건 1 페이지
밴쿠버 뉴스 목록

디즈니 플러스, 성인들을 위한 스트리밍 플랫폼 출시

디즈니 플러스, 성인들을 위한 스트리밍 플랫폼 출시 디즈니 플러스가 성인 고객을 위한 스트리밍 플랫폼, Star를 출시했습니다. 디즈니 TV 스튜디오, FX 프로덕션, 써치라이트 ...

코로나19 백신 여권, 장단점은?

코로나19 백신 여권, 장단점은?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여권에 대해 “장단점이 있다”고 평했으나, 캐나다가 해당 정책을 도입할지 말지에 대해서는 함구하였습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여권에 대해&n...

미국 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원액 ‘일반 냉동고’에 보관 허용

미국 FDA, 화이자 코로나 백신 원액 ‘일반 냉동고’에 보관 허용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의 일반 냉동고 2주 보관을...

아스트라제네카, 캐나다의 세 번째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승인

캐나다 보건국은 26일 오전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백신을 승인을 캐나다에서 세 번째 백신으로 사용이 허가 되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화이자 및 모더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과 함께 2회 접종을 필요로 합니다. 캐나다 보건국은 지난 9월 부터 아스트라제네카의 2회 복용량의 백신을 검토하고 있었으며,...

BC주 보건 당국, “규제 완화는 아직 시기 상조”

BC주 보건 당국, “규제 완화는 아직 시기 상조” BC주 보건 당국이 규제 완화에 대한 질문에 “아직 시기 상조”라고 답변하였습니다. 25일 열린 정례 ...

25일 BC주 신규 확진 395명, 어제보다 61명↓

25일 BC주 신규 확진 395명, 어제보다 61명↓ BC주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일 기준 395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7만 8673명이 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를&n...

캐나다 우체국, 국민들에게 1350만 장 무료 엽서 증정

캐나다 우체국, 국민들에게 1350만 장 무료 엽서 증정오는 3월부터 무료 엽서 1350만 장이 캐나다 전국에 배포됩니다. 해당 엽서는 “Write Here Write Now”라는 프로젝트로, ...

BC 페리 이용객 수,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42% ↓

BC 페리 이용객 수, 코로나19 유행 이전 대비 42% ↓ BC주 페리 보고에 따르면, 2020년 봄보다는 많이 나아진 상태지만, 지난 분기 기준 페리 이용객 수는 코로나19&n...

퀘벡 주, 26일부터 영화관 재개관

퀘벡 주, 26일부터 영화관 재개관 퀘벡 주 정부가 영화관 재개관을 허용했습니다. 몬트리올은 다운타운에 위치한 영화관 두 곳이 오픈하게 됩니다. Cineplex 측은 “...

2021년 캐나다에서 공부 하기 좋은 도시 순위 발표

만약 여러분들이 배움의 목적이 있다면, 어디서 공부를 하면 좋을까요? Hellosafe.ca에서 그 지역의 삶의 질, 학업비용, 학교의 우수성, 학생의 삶의 질과 매력 등의 기준에 따라 공부하기 좋은 도시들의 순위를 발표 했습니다. 전체 순위는 49개의 도시가 포함되어 있으며, 1위는 퀘백주의 셔브룩 Sherbr...

캐나다 정부 지정 격리 호텔, 예약 문의 폭주

캐나다 정부 지정 격리 호텔, 예약 문의 폭주 캐나다 정부 지정 격리 호텔 예약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캐나다 정부가 지정 격리&nb...

24일 BC주 신규 확진456명, 어제보다 103명↓

24일 BC주 신규 확진456명, 어제보다 103명↓ BC주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일 기준 456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7만 8278명이 되었습니다.  신규&n...

BC주 캠핑장 예약, 3월부터 가능

BC주 캠핑장 예약, 3월부터 가능 여름 캠핑을 위한 예약 시스템이 내달부터 오픈한다는 소식입니다. BC주 정부가 디스커버 캠핑 예약 서비스(Discover Camping reservation service...

트랜스링크, 사이버 어택으로 직원 개인 정보 유출

트랜스링크, 사이버 어택으로 직원 개인 정보 유출 트랜스링크가 지난해 연말 사이버 어택을 당하며 은퇴한 직원 및 퇴사한 직원들의 개인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트랜스링크 사이버 어택은 2020년 12월 첫째 주에 일어났으며, 이 때문에 트랜스링크는 보...

2021 밴쿠버 벚꽃 축제, 올봄 시작

2021 밴쿠버 벚꽃 축제, 올봄 시작 해마다 열리는 밴쿠버 봄 이벤트, 밴쿠버 벚꽃 축제(VCBF: Vancouver Cherry Blossom Festival)가 2021에도 돌아옵니다!한 달 동안 진행되는&nb...

전세계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도시, 밴쿠버 2위 토론토 5위 랭크

치솟는 집값과 침체된 임금으로 인해 토론토와 밴쿠버가 세계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TOP 5 도시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미국의 싱크탱크 도시개혁연구소(Urban Reform Institute)와 캐나다의 공공정책프론티어센터(Frontier Centre for Public Policy)가 주택가격과 소...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33 / FEBRUARY.12
NO. 432 / JANUARY.01
NO. 431 / DECEMBER.02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