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가장 도난을 많이 당하는 차량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장 도난을 많이 당하는 차량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48회 작성일 19-12-03 15:49

본문

캐나다 보험국(IBC: Insurance Bureau of Canada)이 캐나다에서 가장 도난을 많이 당하는 차량 목록을 공개했습니다.

캐나다 보험국에 따르면, 2019년에 가장 많이 도난 당한 차량 Top 10 중 9대는 이모빌라이저(Immobilizer)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이모빌라이저란 자동차 도난 방지 기능으로, 각 키마다 고유의 암호를 부여해 이를 확인하고 시동을 제어하여, 진짜 그 차의 열쇠가 아니면 차를 운전할 수 없도록 하는 장치입니다. 스마트키에는 기본적으로 이모빌라이저가 있으나, 턴키 스타터 형식의 자동차 열쇠는 있는 차가 있고 없는 차가 있습니다. 보통 연식이 오래 된 차량의 열쇠면 이모빌라이저가 없을 확률이 높습니다.

캐나다 보험국이 공개한 목록에서는 7위인 렉서스를 제외하고 나머지 9종의 차량이 이모빌라이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다음은 캐나다 보험국이 발표한 가장 도난을 많이 당하는 차량 Top 10입니다.

  1. Ford 350SD AWD 2007
  2. Ford 350SD AWD 2006
  3. Ford 350SD AWD 2005
  4. Ford 350SD AWD 2004
  5. Ford 250SD AWD 2006
  6. Ford 350SD AWD 2003
  7. Lexus RX350/RX350L/RX450h/RX450hL 4DR AWD 2018
  8. Ford F250 SD 4WD 2005
  9. Ford F350 SD 4AWD 2002
  10. Honda Civic Si 2DR Coupe 1998

캐나다 보험국 측은 “이모빌라이저가 없는 게 도둑들의 타깃이 되는 가장 큰 이유며, 도난을 그만큼 쉽게 당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많은 차량이 스마트키로 전환하면서, 도둑들도 전파 증폭기를 이용해 차량을 도난하는 경우도 늘었다”며 “스마트키라고 안심하시는 것은 금물”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캐나다 보험국에 따르면, 자동차 도난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은 해마다 약 10억 불 정도며, 이중 약 5억 4200만 불은 보험사가 도난 차량을 고치거나 교체해 주는 비용, 약 2억 5천 만 불은 경찰, 건강 보험, 법정 시스템 등에서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캐나다 보험국은 "시동을 켜 둔 채 차량에서 내리지 마시고, 주차하고 내리실 땐 창문과 문이 꼭 다 닫혀 있고, 잠겼는지 확인하시는 게 좋다"며 "또 가능하면 운전대 잠금 장치를 사용하시고, 밝은 곳이나 차고에 주차해 두시는 게 좋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pixabay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Coship
ROO PLAY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740건 1 페이지
밴쿠버 뉴스 목록

커져가는 양파 살모넬라균 파동, “다른 종류 양파도 리콜”

커져가는 양파 살모넬라균 파동, “다른 종류 양파도 리콜” 캐나다 식품 검사청(CFIA: Canadian Food Inspection Agency)가 살모넬라균 파동으로 인한 리콜&nb...

제프리 킴의 1.5세 서바이벌 영어 -45

 “영어 자막으로 영어 듣기 효과적으로 공부하기”  “영어 자막으로 공부하는 건 어떨까요?”세상에서 제일 힘든 일이 자기 자신을 이기는 일일 겁니다. 자기 자신을 완벽히 제어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만 성인이므로 어느 정도는 가능...

7월 부동산 시장의 흐름

 메트로벤쿠버 6월 주택판매량이 2,443가구로 작년 동기간 대비 17.6% 올라가고 5월대비 64.5%상승했지만 여전히 최근 10년 평균 동기간 판매율에서 21.9%가 부족한 수치이다. 전체 유형별 평균가격은 1.03 mill$로 작년 동기간 대비 3.5% 상승했다.최근 몇년 계속 저...

아이엘츠 일반시험(Paper)과 컴퓨터시험(Computer)은 어떻게 다를까요?

아이엘츠&셀핍 전문학원 JM Education 예윤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아이엘츠 시험 응시가 빈번히 취소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알고 계시듯이 캐나다에서는 2019...

[여름특집]삼계탕의 인삼은 먹어야 하나요?

우밴유 의학칼럼 – [여름특집]삼계탕의 인삼은 먹어야 하나요?  안녕하세요? 다운타운 청한의원-신의학네트워크 원장 Dr. Spencer 입니다. 전지구적인 지구온난화와마스크 착용이 빈번한 특별하고, 유난히 더운 올 여름입니다. 우리민족에게 여름은 보양식의 계절이기도 합니다. 복날을 챙기는 우리...

클럽피팅: Lie & Loft

 클럽피팅: Lie & Loft 이번 컬럼에서는 아이언의 라이(Lie)와 로프트(Loft)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올바른Lie Angle 의  중요성 자신에게 맞는 라이 앵글은 샷의 일정한 방향성에 상당한 영향을 주게 됩니다. 너무 플랫(F...

KFC 캐나다, 식물성 치킨 버거 정식 메뉴로 채택

KFC 캐나다가 2019년 시범적으로 선보였던 식물성 재료만 들어간 버거 Plant-Based KFC Sandwich 를 정식 메뉴로 채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8월 10일 이후로는 캐나다 전역의 KFC 매장에서 식물성 치킨 버거를 주문할 수 있을 예정입니다. KFC 관계자는 "지난 해 식물성 버거를 시범...

BC주 산불 시즌 찾아와… 이번 연휴 때만 최소 99곳

BC주 산불 시즌 찾아와… 이번 연휴 때만 최소 99곳이번 연휴 동안 BC주 전역에서 산불이 최소 99곳에서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관계 부처는 “대부분의 산불은 번개로 인한 화재로 추정된다”며 “상황이&nb...

존 호건 주지사, “BC주 비상사태 2주 더 연장”

존 호건 주지사, “BC주 비상사태 2주 더 연장”BC주 정부가 코로나19 유행 동안 좀 더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주 비상사태를 2주 더 연장한다고 ...

BC주, “4일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 28명… 누적 확진자 수 3787명”

BC주, “4일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 28명… 누적 확진자 수 3787명” BC주 보건 당국이 “1일 기준 43명, 2일&nbs...

버스에서 10대들에게 구타 당한 한인 학생… “아무도 도와 주지 않아”

버스에서 10대들에게 구타 당한 한인 학생… “아무도 도와 주지 않아”지난 7월 31일, 오후 10시 45분경, UBC 한인 여학생이 버스 안에서 10대 4명에게 구타를 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피해 학생은 “알바가 끝난 뒤 집으로 가는데, 청소년들(남자 ...

캐나다 보건부, “변성제 손 소독제 사용하면 안 돼” 경고

캐나다 보건부, “변성제 손 소독제 사용하면 안 돼” 경고 캐나다 보건부가 변성제(denaturants)가 들어간 손 소독제를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캐...

류현진, 시즌 첫 승을 위한 3번째 등판 일정 나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선수가 시즌 첫 승 2전 3기에 도전합니다. 5일 7시 10분 미국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을 예고했으며, 지난 31일 워싱턴전을 마치고 5일 휴식 후 등판입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스케줄이 변경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정상 로테이션을 ...

캐나다 정부, "지난 주 코로나19 검사 결과 중 양성 반응은 1%"

캐나다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은 사람들 중 단 1%만 양성 반응을 보여"캐나다에서는 매주 수만 명의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지만,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8월 2일 발표된 캐나다 보건 책임자 Dr.Theresa Tam에 따르면, 지...

밴쿠버 시청, “8월 10일부터 광장 4곳에서 야외 음주 가능”

밴쿠버 시청, “8월 10일부터 광장 4곳에서 야외 음주 가능” 밴쿠버 시가 “지정된 야외 광장 4곳에서 8월 10일부터 10월 12일까지 음주를 허용한다”고 밝혔습니다.야외 음주가 허용된 광장은 Lot 19...

하와이, “캐나다인들은, 9월부터 자가 격리 없이 올 수 있어”

하와이, “캐나다인들은, 9월부터 자가 격리 없이 올 수 있어” 하와이 주 정부가 “캐나다인들은 9월부터 하와이를 방문해도 자가 격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습니다.하와이 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주 의무 격리 제...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27 / AUGUST.05
NO. 426 / JULY.02
NO. 425 / JUNE.03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