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마음의 감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칼럼 우울증, 마음의 감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vancouv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13회 작성일 19-09-18 14:10

본문


우밴유 의학칼럼 - 우울증, 마음의 감기.


안녕하세요? 다운타운 청한의원-신의학네트워크 원장 Dr. Spencer 입니다. 생각외로 적지 않은 분들이 우울증을 앓고 있는경우가 많습니다. 기쁨은 나누면 커지고, 슬픔은 나누면 작아지듯. 우울증또한 누군가와 share할수 있다는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오늘은 다움카페 우밴유 의료상담게시판(익명)의 Q&A를 재구성하여 올리려 합니다. 



Q) 

병원치료를 받지 않고도 내가 노력해서 우울증을 극복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쉽지 않더군요..

우울증치료를 꼭 받고 싶습니다.

어느병원을 가야하고 의료비는 얼마가 드는지 알려주세요 ..


--------------------------------------------------------------------



안녕하세요? 청한의원-신의학네트워크입니다. 


우울증은 마음의 감기라는 속칭이 있을정도로, 누구나 일생에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한번이상씩은 겪게 됩니다. 또 우기가 많은 이곳 밴쿠버의 우울증 발병률이 타지보다 높은것을보면, 환경적 영향또한 높지 않나 생각합니다. 


누구나 겪을수 있는 우울증이지만, 중요한것은 정도의 차이와, 병정등이라 봅니다. 경한 우울증은 저절로 치유될수도 있으나, 지속적인 스트레스등이나 적절한 치료없이 악화된다면, 심각해 질수 있으므로, 이경우는 반드시 전문의와 치료를 하는것이 좋다봅니다.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으려면, 보통은 가정의를 통하고 refer를 받는게 일반적입니다.(공지글 B.C주 의료시스템.... 참조) 경한 우울증은 가정의 선에서 약물치료가 이루어지는경우가 많습니다. 


중의학에서 우울증은 '癫证‘ ’百合病‘ ’郁证‘‘脏躁’ 이라 정의하기도 하는데, 기기(기의운동)의 부조화로 오는경우나, 정신을 주관하는 '心'과 관련이 있는경우도 많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것은 환자의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환경을 면밀히 보시고, 어떤 요소가 우울감을 가중시키는지 이해하려 하는것도 도움됩니다. 


사람의 인체, 마음등을 이해하는 법은 여러각도에 따라 달라질수 있으며, 치료법도 이에따라 변할수 있습니다. 


우리인간에게는 reactive mind라 하여, 심신이 고통을 느낄때, 방어적으로 피하려는 본능비슷한것이 있습니다. 이것은 잠재의식속에 남아있으며, 이 잠재되어 있는 기억, 소위 engram이란것으로 간혹 자신의 알수없는 자괴감이나 irrational behavior(비이성적인 행동)으로 이어지는경우가 많습니다. 


모든일에 문제가 있다면, 반드시 해결책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중의든 서의든, 환자분께 도움되는 의사, 의원이 분명있을것입니다.  힘내시고, 밝은마음으로 세상을 직시하시면 좋은일이 있을거라 확신합니다. 


도움이 되셧길 바랍니다. 

항상 건강하고 평안하시길 기원합니다. 


* 유학생활중 걱정되는 모든 건강에 관한 문제들은 '우벤유-의료상담게시판'을 이용하시거나, dtcmoh@hotmail.com 으로 메일을 주시면 성실히 답변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淸-


 Dr. Spencer Oh Dr.TCM 

- 淸 한의원-신의학네트워크 원장

- 캐나다 정부 정식등록 Dr.TCM(高级中医师,한방전문의)

- 중국 광주중의약대학 침구추나학과 연구생(지도교수: 광동성중의원 침구과 주임의사 符文彬)/중서의결합의학 연구원

- B.C주 한국인한의사협회 외무이사/A Member of QATCMABC/A Representative of UTCM Canada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ESL
Telu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277건 1 페이지
밴쿠버 뉴스 목록

캐나다, 대형 크루즈쉽 운행 가을까지 금지

캐나다 교통부 장관 마크 가노가 100명 이상이 탑승하며 숙식 시설이 있는 대형 크루즈쉽의 캐나다 내 운행을 올해 10월 31일까지 금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북극과 인접한 해안 지역 (누낫시아벗 Nunatsiavut, 누나빅 Nunavik, 래브라도 해안 등) 에서는 12명 이상이 탑승 가능한 선박이 마찬가지로 1...

스타벅스, “이제 매장 내 테이크아웃 주문도 가능”

스타벅스 캐나다가 “이제 사회적 거리 유지가 가능한 매장들에 한해서, 방문 테이크아웃 주문을 하실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단, 여전히 매장 내에 앉아서 음료수를 드실 수는 없습니다. 그동안 스타벅스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형식으로만 주문을 받았습니다. 하지...

NBA, 7월 말 2020시즌 재개 희망

MLB와 NHL와 마찬가지로 NBA 역시 7월 말에 2020시즌을 재개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7월 초 각 구단의 본거지에서 훈련 캠프를 세운 뒤, 7월 말이나 8월 초에 시즌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합니다.하지만 아직 시즌을 어떻게 구성할지에 대해 정확한 계획은 나오지 않은 상태입니다. 약식으로 정식 시즌을 다 치를지, ...

중국, 결국 홍콩 국가보안법 통과 시켜...

28일 오후 3시(현지 시간), 중국이 전국 인민 대표 대회(이하 전인대) 전체 회의에서 홍콩 국가 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일국양제(一國兩制·1국가 2체제)에 따라, 중국 정부는 2047년 6월 30일까지는 ‘중국 인민 해방군 관련법’ 외에는 홍콩 법률에 손댈 수 없습니다. 따라서 홍콩 ...

디즈니 월드, 7월 11일 단계적 재오픈 예정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3월부터 운영을 중단했던 디즈니 월드가 곧 미국 내 몇몇 파크에서 단계적 재오픈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습니다. 얼마 전 상하이 디즈니 랜드를 재오픈한 후 타 지역의 디즈니 랜드 역시 운영을 재개해도 괜찮겠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합니다. 상하이 디즈니 랜드 오픈 ...

BBQ 치킨, 이제 순살로도 맛볼 수 있다!

"드디어 기다렸던 순살 치킨 출시!"캐나다 치킨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는 BBQ 치킨 캐나다가 드디어 순살 치킨도 출시했습니다.순살 치킨의 장점은 뼈를 바르는 과정 없이 바로 포크로 찍어서 먹을 수 있다는 점인데요. ‘뼈에 붙은 살코기를 뜯어 먹는 맛’을 선호하시는 분들도 ...

트랜스링크, “정원 제한 다음 주부터 완화”

"6월 1일부터 코로나19 대응 규제 완화"트랜스링크 측이 “6월 1일부터는 기존 버스 정원의 2/3까지 받도록 하겠다”며 “대략적으로 서서 타는 사람 없이 모든 좌석에 승객이 앉은 정도의 인원이라 생각하시면 된다”고 전했습니다.또 버스 운전기사가 잘 판단할 수...

교환 학생에게 “다시 벼농사나 하러 가라”... 밴쿠버 교사 정직 처분

한 교환 학생에게 “다시 벼농사나 하러 가라”고 말한 밴쿠버 교사가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BC주 교사 규제 감찰관(BCCTR: British Columbia Commission for Teacher Regulation)은 “인종 차별적이고 무분별한 비난”이라며 ...

페이스북 캐나다, "소상공인 지원 보조금 신청은 6월 2일까지"

"보조금 및 광고 크레딧 받을 수 있어" 페이스북 캐나다가 코로나19 유행에 영향을 받은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책을 발표하였습니다. 지원책에는 350만 불 규모의 보조금, 가상 트레이닝 프로그램, 페이스북 앱을 이용한 마케팅 등이 있습니다.페이스북 측은 “많은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

밴프 포함 캐나다 국립공원 6월 1일 재오픈

캐나다 환경부 장관 조나단 윌킨슨이 6월 1일부터 캐나다의 48개 국립 공원 중 29개를 재오픈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9개의 국립 공원에는 알버타주의 밴프, 브리티시 컬럼비아의 퍼시픽 림, 노바 스코샤의 케이프 브렌튼 하이랜드 등이 포함되며, 공공 화장실을 비롯한 서비스 역시 다시 운영될 예정입니다.당일만 머무를 예정...

Krispy Kreme, "다음 주 캐나다 전역에 무료 도넛 이벤트 시행"

6월 5일은 도넛의 날(National Doughnut Day)입니다. 하지만 올해는 도넛의 날이 아닌 도넛 위크로 바뀔 예정입니다.도넛으로 유명한 크리스피 크림(Krispy Kreme)이 6월 5일 도넛의 날을 6월 1일 부터 5일까지 연장하여 도넛 위크로 바꿔 진행 한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피크림 도넛을 좋아...

캐나다 포스트, 역사상 가장 바쁘다… 배달 지연 예상

캐나다 포스트는 현재 전국적으로 수백만 개의 소포를 배달 중으로, 연말보다 더 많은 물량으로 인해 배송 지연이 예상됩니다. 지난 5월 19일, 캐나다 포스트는 캐나다 전역에 210만개의 소포를 배달했으며, 이는 역사상 가장 바쁜 날이었습니다. 캐나다 포스트 측은 이는 평상시 배달하는 양의 3배라고 밝혔습니다.이와 같은 전...

홍콩 국가보안법, 결국 통과 되나... 中, “28일에 통과시킬 것”

중국 최고 국가 기관인 전국 인민 대표 대회(이하 전인대)가 오는 28일 홍콩 보안법을 처리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혀 전 세계의 이목을 주목시켰습니다.일전에 미국이 “홍콩 보안법을 제정한다면 강력한 제재가 따를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했으나, 중국은 끝까지 가겠다고 선언한 것입니다.그동...

랭리 태권도, 드디어 6월 1일 재오픈!

“6월 6일엔 승급 심사 진행” <메트로 밴쿠버 태권도 No.1 - 랭리 태권도>▶ 주소: #103-19941 72 Ave., Langley City, BC▶  재오픈일: 2020년 6월 1일▶ 문의: 604-539-9723▶ 이메일: info@langleytaekwond...

에어 캐나다, 새 여름 스케줄 및 환불 정책 발표

캐나다 대표 항공사 에어 캐나다가 올여름 운영 계획으로, 미국 포함 전 세계 국제선 및 국내선 노선 100 개를 발표하였습니다.에어 캐나다 측은 “예약하실 때 불안하지 않으실 수 있도록 생물 보안 프로그램, 에어 캐나다 클린 케어 플러스를 만들었다”며 “또 예약 취소도 가능하도록 옵션을 추...

샌프란시스코 피셔맨스 워프, 화재로 1/4 없어져

지난 23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의 대표적 관광 명소인 피셔맨스 워프(Fisherman’s Wharf)에 대화재가 발생해 지역의 1/4이 없어졌다는 안타까운 소식입니다.샌프란시스코 소방국은 “4등급 화재 경보를 내리고 소방관 150명이 진화 작업에 투입되었다”며 “불...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24 / MAY.06
NO. 423 / APRIL.08
NO. 422 / MARCH.0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