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돌아온 리치몬드 해바라기 축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올해도 돌아온 리치몬드 해바라기 축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CBMlje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557회 작성일 22-08-18 10:10

본문

올해도 돌아온 리치몬드 해바라기 축제


리치몬드 해바라기 축제가 스티브스톤에서 열립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하는 리치몬드 해바라기 축제에서는 8에이커가 넘는 해바라기, 달리아 및 글라디올러스 등이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근로자의 날까지 열리는 이 축제는 인스타그램에 올릴 수 있는 인기있는 많은 장소가 만들어져 있고, 90가지 이상의 꽃들을 특징으로 합니다.


축제는 ‘더 펌킨 패치’라는 리치몬드 컨트리 농장을 운영하는 가족이 주최하여 기획했으며, 올해는 요가와 와이너리 등이 추가돼 작년보다 더 풍성한 행사들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기 있는 마차 놀이기구가 여러분을 꽃밭에 내려주고, 레모네이드 가판대에서 시원한 음료를 마시며, 미니 도넛과 핫도그뿐만 아니라 푸드트럭의 다양한 요리들도 먹을 수 있는 기회를 줍니다.


또한 집에 돌아오기 전에 축제가 열리는 농장에서 신선한 베리와 맛있는 옥수수도 살 수 있습니다. 들판에서 즐거운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완벽한 추억의 가족 체험이 될 것입니다.


[ Richmond Sunflower Festival 2022 ]

일시: 2022년 9월 5일까지

시간: 평일 낮 12시~6시, 주말 오전 10시~오후 6시

위치: Richmond Country Farms – 12900 Steveston Highway, Richmond

비용: 평일 10달러 + 세금, 주말 12달러 + 세금. 3세 미만의 어린이는 무료입니다. 온라인 구매(클릭)


( 사진= Richmond Sunflower Festival 페이스북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SLC
Entertainment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256건 1 페이지
밴쿠버 뉴스 목록

BC 의사들, 올 가을과 겨울에 독감 급증 경고

BC 의사들, 올 가을과 겨울에 독감 급증 경고BC주 의사들은 올 가을과 겨울에 환자가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밴쿠버의 패밀리 닥터인 론다 로우 박사는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례와 독감 둘 다의 잠재적인 상승에 대해 보건 당국자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우리가 더 심한 독감 시즌을 맞이할...

BC주, 고물가 극복하기 위한 일회성 지원금

BC주, 고물가 극복하기 위한 일회성 지원금일부 BC주 가족들은 인플레이션과 싸우기 위해 주정부로부터 400달러 이상의 지원금을 받습니다.치솟는 물가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BC 주정부는 요구조건에 해당되는 가정에게 성인 1인당 164달러, 어린이 1인당 41달러를 추가로 지원합니다. 두 자녀를 둔 4인 가정은 ...

세계적으로 유명한 소매업체, 밴쿠버에 2달러 할인점 오픈

세계적으로 유명한 소매업체, 밴쿠버에 2달러 할인점 오픈인플레이션으로 생활비가 고공행진하고 있는 가운데, 대중을 돕기 위해 밴쿠버를 비롯해 캐나다 여러 도시에 2달러 할인점이 오픈할 예정이라는 소식입니다. 미니소 캐나다는 이번 주말부터 2달러의 질 좋은 상품들을 제공하는 할인점을 새롭게 엽니다. 미니소에서 가장 ...

딥 코브, 쿼리 록 하이킹 올 가을 가능할지도…

딥 코브, 쿼리 록 하이킹 올 가을 가능할지도…딥 코브의 아름다운 하이킹 코스인 쿼리 록(Quarry Rock)이 올 가을 수리를 마치고 우리 곁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쿼리 록은 노스 밴쿠버 딥 코브에 숨어있는 가족들과 친구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비교적 쉬운 하이킹 코스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아 왔습니다. ...

따뜻한 날씨 10월에 이어 11월까지도 지속될 수 있어

따뜻한 날씨 10월에 이어 11월까지도 지속될 수 있어BC주는 역사상 가장 따뜻한 날씨를 맞닥드리고 있습니다.캐나다 환경 및 기후 변화(Environment and Climate Change Canada)에 따르면, 지난 5일은 BC 남서부와 밴쿠버 아일랜드의 많은 지역에서 역사상 가장 따뜻한 날씨를 보였습니다. 두 지역...

유학생들, 다음 달부터 캠퍼스 밖에서 풀타임으로 일 가능

유학생들, 다음 달부터 캠퍼스 밖에서 풀타임으로 일 가능캐나다 교육기관에 다니는 유학생들은 더 이상 교외 업무에 20시간 제한을 두지 않을 것이라고 자유당 정부가 발표 했습니다.캐나다 이민국(IRCC)은 11월 15일부터 자격을 갖춘 포스트 세컨더리 학생들에게 주당 20시간의 제한이 임시로 해제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BC페리, 직원 부족으로 추수 감사절 결항

BC페리, 직원 부족으로 추수 감사절 결항BC페리의 직원 부족으로 인해 올해 가장 바쁜 땡스기빙 주말 여행 중 하나가 취소되었습니다. 트와센을 출발하는 오전 6시와 스와츠만을 출발하는 오전 8시가 취소 되었습니다.BC페리는 수요 증가를 예상하고 추수감사절 롱위켄드를 위해 85개의 추가 출항을 추가했습니다. 그 중 4분의 ...

영화 스트리밍 MUBI, 60일 무료 이용권 증정

영화 스트리밍 MUBI, 60일 무료 이용권 증정  영화를 즐겨보시나요?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 등을 구독해도 볼 수 있는 영화가 한없이 부족하다고 느껴진다면 MUBI라는 새로운 플랫폼도 눈여겨볼 만할 것 같습니다.  최근 밴쿠버 국제 영화제 VIFF가 스트리밍 플랫...

켄 정, 메트로 밴쿠버에서 영화 촬영

켄 정, 메트로 밴쿠버에서 영화 촬영 한국계 미국인 코미디언 켄 정이 메트로 밴쿠버에 나타났습니다. 영화 촬영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목격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배우이자 프로듀서, 코미디언, 전직 의사인 켄 정이 BC주 랭리에서 모습을 나타내 사람들을 놀라게 했는...

노스밴쿠버, 개 독극물 의심 사례 이어져

노스밴쿠버, 개 독극물 의심 사례 이어져 노스밴쿠버의 공원에서 개 독극물로 의심되는 사례 두 개가 연이어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노스밴쿠버 RCMP는 1322 Cotton Dr.에 위치한 Lynnmouth Park에서 무언가를 먹은 후 개가 병에 걸린 사례를 밝혔습니다. 해당 사...

BC주 새로운 기후 협약에 서명

BC주 새로운 기후 협약에 서명  BC주가 미국 주지사들과의 새로운 기후 협약에 서명했습니다.  6일, 존 호건 총리와 미국 서부 주지사들이 샌프란시스코 파크에 모여 태평양 지역 기후 접근과 관련한 각서에 서명했습니다. 여기에는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와 케이트 브라...

환절기 피부건강관리에 좋은 한방차.

안녕하세요? Dr. Spencer 입니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외부 기온 변화에 적응 하기 위해 신체 피부 수분 밸런스 유지에 좀 더 신경을 써주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오늘은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한 환절기를 맞아, 오늘은 환절기 피부 관리에 좋은 3가지 한방차(漢方茶)에 관해 알아...

'보험/병원/약국과 관련된 영어표현들' 1

원더풀 밴쿠버! 바로 써먹는 캐나다 정착 영어 7 '보험/병원/약국과 관련된 영어표현들' 1  보험에 많이들 가입하셨나요? 그리고 병원이나 약국에 안가는 사람은 세상에 없을 겁니다.^^ 보험, 병원과 약국은 우리 생활에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

포르쉐, 폭스바겐 제치고 유럽 최고의 자동차 메이커

포르쉐, 폭스바겐 제치고 유럽 최고의 자동차 메이커포르쉐는 스포츠카 회사의 신규 상장 주식이 빠르게 상승함에 따라 전 모기업인 폭스바겐(VLKAF)을 제치고 유럽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동차 업체로 자리를 잡았습니다.포르쉐의 주가는 월요일 81유로까지 하락했지만, 시장 하락 폭에 따라 목요일 아침 93유로(91.95달러)까...

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4개의 도시 모두 BC주에..

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4개의 도시 모두 BC주에..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도시 4개가 모두 BC주에 있다는 소식입니다. BC주 도시의 주택들은 높은 렌트비를 호가하고 있으며, 동시에 10월 기준 세입자가 가장 많이 찾는 4대 도시를 갖고 있기도 합니다. 놀랍게도 밴쿠버가 4개 도시 중 첫...

500달러의 생활 지원금 주는 주정부는 어디…

500달러의 생활 지원금 주는 주정부는 어디… 캐나다의 어느 주에서는 10만 달러 이하를 벌면 500달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으로 삶이 팍팍해진 주민들을 위해 뉴펀들랜드와 래브라도는 500달러 생활 지원금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뉴펀들랜드와 래브라도는 2022년 12월 31일 기준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454 / OCTOBER.05
NO.453 / SEPTEMBER.07
NO.452 / AUGUST.03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