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신청 가능한 캐나다 이민 전문인력이민 (2)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변호사.이민 누구나 신청 가능한 캐나다 이민 전문인력이민 (2)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design 댓글 0건 조회 1,926회 작성일 19-01-25 11:52

본문

 
 
#근데영어시험자신있지? #석사나왔지? #경력3년있고? #혹시캐나다취업은?
 
(지난 시간에 이어)
 
(2) 영어 시험 점수: IELTS라고 하는 영국 시험의 (토플과 같지만 다른 형식의 시험이라고 보면 된다. 영어 시험에 대한 글도 조만간 포스팅 예정!) 점수를 스피킹, 리스닝, 라이팅, 리딩 각 영역별로 모두 최소 6점 이상을 받아야 한다. 만점은 9점이다.
 
"아이엘츠 시험 6점이면 어느 정도예요?"라는 질문이 바로 따라온다. 아이엘츠는 이민 접수를 위한 시험인 General과 대학 입학을 위한 Academic으로 두 가지 종류로 나눠진다. 제너럴이 아카데믹에 비해 리딩과 라이팅이 더 쉽다. 점수를 비교할 때 가장 많이 쓰는 예시가 바로 "학교별로 다르지만, 북미권 대학에 입학하기 위한 최소 점수가 아이엘츠 아카데믹 6.5입니다."이다. 바꿔 말하면, 열나 열심히 공부하지 않고선 받기 힘든 점수고 영어 공부 평생 단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뼈를 깎는 고통으로도 받기 힘든 점수가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6점을 받지 못해 이민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의 사람들이 수두룩 빡빡이다. 캐나다 말고 한국 사람들에게 이민 선택지로 어마어마하게 택해지는 호주와 뉴질랜드의 최근 케이스를 한번 검색해보라. 영어 시험 때문에. 영어 시험 때문에. 그놈의 영어 시험 때문에.라는 말이 당신의 검색 결과창을 가득 채울 거다.
 
다만, 공부는 공부일 뿐이라서 영어 실력과 영어 시험 점수를 잘 받는 것은 완벽하게 비례하진 않는다. 우린 한국 사람 아닌가, 영어는 공부고 시험이다. 하면 된다. 시험 점수는 힘든 공부로 단기간에 올리고 영어 실력은 나중에 천천히 시간과 함께 늘려가면 된다. 명심하자. 시험은 시험일뿐이다.
 
 

  1. 두 번째 - 전문인력 이민 점수 통과, 여섯 가지의 자격 요건

 
[영어 점수 / 나이 / 최종 학력 / 전문직 경력 / 캐나다 취업 유무 / 적응력]으로 나눠진 섹션별로 지원자의 점수를 측정해서, 총 100점 만점에서 Pass Mark인 67점을 넘는다면 전문인력 이민 시작이 가능하다.
 
캐나다 이민국 공홈(클릭)으로 가면 당신이 몇 점인지 바로 계산해볼 수 있다. 영어라서 이해하기 힘들다고? 이런 기초적인 영어도 해석 못할 실력이면 미안하지만 전문인력 이민은 당신의 프로그램이 절대 아닌 거다. 억울하고 분하겠지만 인정하자. 점수 계산에 대해서는 번역된 사이트나 Third Party의 웹사이트는 이해를 위한 참고만 하고 웬만하면 그냥 다이렉트로 캐나다 이민국의 Official Website를 이용하도록 하자. 그래도 이해를 못하겠다만 그때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게 낫다.
 
점수표를 여기 글에 고스란히 다 번역해서 옮겨 놓을 필요는 없다. 하지만 더 나은 이해를 위해 예를 하나 들어보자. 요 앞의 Express Entry 칼럼에서 이민이 가능할까?라고 들었던 예시들 중에 갑순이를 기억하는가?
 
캐나다는 발한번 디뎌본 적이 없는 완전 토종 한국 사람 웹 디자이너 '갑순이'. 경력은 빵빵하다 못해 벌써 5년 차. 첫 2년은 어시 경력이므로 정식 디자이너 경력은 3년이라고 가정하자. 다행히 외국계 기업에서 일을 하는지라 영어에 대한 거부감은 없어 IELTS 시험 걱정은 없다. 열심히 공부는 하고 있다만 몇 점이 나올지는 미지수. 본인은 적어도 9점 만점에 7점은 맞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이 갑순이의 전문인력 이민 점수는 100점 만점에 몇 점일까?
 
나이 점수: 29살로 만점 12점
학력 점수: 학사 졸업으로 21점
영어 점수: 자신만만하더니 잘 받아왔다. 스피킹 7 리스닝 8 리딩 7 라이팅 7로 최고 점수를 받을 수 있는 영역이므로 각 6점씩 총 24점
경력 점수: 3년으로 11점
캐나다 취업: 0점
적응력: 캐나다에서 일을? 또는 학교를? 또는 배우자가 영어를? 캐나다에서 일을? 학교를? 또는 캐나다 사람인  직계 가족이 있는지? 등을 알아보는 항목인데 갑순이는 0점.
 
총 68점이다. 67점보다는 높으니 전문인력 이민 신청 자격 요건을 모두 충족시켰다. 이제 다음 단계인 Express Entry로 바로 진입을 하면 된다. 다만, 이 점수가 높다고 해서 추가로 얻는 이득은 하등 없다. 67점이든 89점이든 다 동등하다. 물론 여기 100점 만점에서 많은 점수를 받았다는 이야기는 다음 세 번째 단계인 EE Score에서 더  많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니 좋은 거지만, 여기 두번째 단계에서는 그냥 Pass Mark인 67점만 넘으면 된다. 합격 또는 불합격 딱 그 두 개라는 이야기. 합격이라면 일단 시작은 가능하다.
 
(단, 지금 전문인력이민 점수 단계에서는 별로 중요하지 않지만 다음 단계인 EE Score에서는 기혼자와 30세 이상의 지원자라면 갑순이 케이스와 점수가 미친 듯이 벌어진다. 쉽게 말하면, 당신이 기혼자이고 나이가 30대 후반이라면 적어도 학력이 석사 졸업은 되어야만 '싱글인 20대 후반의 이민 신청 가능한 지원자'와의 점수 차이를 메울 수 있다는 이야기다. 뭐 이런ㄴㅁㄹ#%@#$^%$ㅛ%$&%$ㄲㅆ^$@#^ㅆ@$ㅛ%$ㅛ@$ㄴㅁㄹ!@$#$ㅆㄹㅇ!!!!!!!!!!!)
 
과연 갑순이는 세 번째 단계인 익스프레스 엔트리까지 잘 마무리해서 캐나다 이민을 성공할 수 있을까? 만약 익스프레스 엔트리에서 추첨을 받지 못한다면 어떤 대안이 있을까? 그냥 이대로 포기해야만 하는 걸까? 꼭 캐나다 취업이 전제가 돼야만 이민이 가능한 걸까?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ESL
광고_Katsuya

RELATED ARTICLE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55건 10 페이지
밴쿠버 라이프 목록

獨 연구진, “형제간 성격 차이, 과학적 근거 없어...”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22, 조회: 1610
"태어난 순이 아니라 나이 효과인 것" 흔히 ‘첫째는 책임감이 강하다’, ‘둘째는 욕심과 시샘이 많다’ 등 형제의 성격이 태어난 순서에 따라 다르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고정관념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연구가 나왔습니다.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와 스페인 발레아릭 아일랜드 대학교 연구진은 세 가지 데이터를 분석한 ...

구글 리뷰 쓰고 할인 받자! 러즈 할인 이벤트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22, 조회: 1049
"구글 리뷰 작성 시 바로 할인 가능" 한국 패션 편집샵 러즈(Rhuzz)에서 할인 이벤트를 진행 중입니다. 다운타운 내에 위치한 러즈는 밴쿠버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한국 패션 스타일의 의류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세일 시즌이면 한국인은 물론 중국인 등 한류 영향을 받은 외국인들도 많이 쇼핑하러 오는데요. 현...

밴쿠버의 화창한 날씨를 만끽하고 싶다면? Stanley Park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22, 조회: 1684
“도시 최고의 공원, Stanley Park” 밴쿠버를 대표하는 관광 명소이자, 북미 지역에서 가장 큰 도시 공원인 스탠리 공원(Stanley Park: 이하 스탠리 파크). 현지 주민들이 관광객들에게 보여 주고 싶은 곳 영순위이자, 관광객들 필수 방문 코스이기도 합니다. 둘레 약 10km, 면적 1000 acre에...

밴쿠버에 있는 나초 맛집은 어디?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21, 조회: 999
토르티야를 튀긴 칩에, 치즈, 채소, 고기 등을 올려서 먹는 음식, 나초! 흔히 맥주 안주로 많이 시키고, 꼭 안주가 아니더라도 간식이나 식사대용으로 식당에서 시켜먹기도 하는데요. 입이 심심할 때 먹기에도, 배고플 때 간식처럼 먹기에도 좋은 나초 맛집, 밴쿠버에는 어디 있는지 알아볼까요? <The ...

암 예방 수칙, 어떤 게 있을까?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21, 조회: 1614
"건강한 생활 습관이 매우 중요" 정식 명칭 악성 종양(惡性腫瘍, Malignant Tumor), 소위 ‘암’이라고 부르는 이 질병은 한국의 경우 국민 사망 원인 1위를 10년 넘게 차지하고 있는 아주 악질인 병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에 따르면, 암 발생 인구의 30...

이벤트에 참여하고, 빔 프로젝트/스타벅스 기프트 카드 받아보자!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21, 조회: 1273
캐나다 다운타운에 위치한 ‘둥지 이민 유학 컨설팅(CanNest)’이 사무실 이전 기념으로 빔 프로젝트 및 스타벅스 기프트 카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둥지 이민 측은 “기존 사무실보다 더 쾌적한 환경에서 손님들을 맞이하고 상담해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새 둥지에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해 드릴 수 있...

세계 스키 &amp; 스노보드 페스티벌 2019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14, 조회: 1385
"닷새 간 펼쳐지는 북미 최대 겨울 스포츠 페스티벌" 오는 4월 10일부터 14일까지, 세계적인 스키장 휘슬러 블랙콤 리조트에서 '세계 스키 & 스노보드 페스티벌(WSSF: World Ski & Snowboard Festival)'이 열립니다. 이 페스티벌은 북미에서 가장 큰 겨울 스포츠 페스티벌로, 음악...

올여름, 스탠리 파크에서 무료 야외 영화를?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14, 조회: 1233
https://vimeo.com/273421921 "올여름 가장 기대되는 영화 이벤트!" 밴쿠버 여름 이벤트 중 가장 인기가 많은 이벤트 중 하나인 Evo Summer Cinema Series 2019년도 일정이 드디어 발표되었습니다. 올해로 제11회를 맞이하는 'Evo Summer Cinema Series' 스...

MUJI, “올 4월, 고객 감사 이벤트 실시!”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13, 조회: 1436
"4월 6일 - 4월 16일, 총 열흘 간 진행" 의류, 문구, 생활 용품 브랜드 MUJI는 밴쿠버에 입성 후, 다운타운 Robson St.에 플래그십 매장도 들어서고, 다른 지점들도 증축하는 등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는데요. 이에 고객들에게 감사하는 의미를 담아 열흘 간 고객 감사 이벤트, ‘MUJ...

유럽, 2021년 1월 1일부터 ETIAS 도입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12, 조회: 1494
"2021년 1월 1일부터 유럽 연합 가입국에 들어가려면 미리 신청해야" 유럽이 2021년 1월 1일부터, ETIAS(European Travel Information and Authorization System: 유럽 여행 정보 인증 시스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ETIAS는 미국의 '전자 여행 허가 시스템(EST...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박람회, Veg Expo 2019!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12, 조회: 1867
"메트로 밴쿠버에서 가장 큰 이벤트 중 하나" 밴쿠버에서 가장 큰 음식 이벤트, 제6 회 베지 엑스포(Veg Expo)가 오는 5월 밴쿠버로 돌아옵니다. 많은 비건, 베지테리안 등을 포함해 많은 채식주의자들이 기대하고 있는 이번 Veg Expo는 5월 5일 밴쿠버 컨벤션 센터(Vancouver Convention ...

리치몬드에서 야외 카니발을? 3월 빅 이벤트!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12, 조회: 1916
"열흘 간 진행되는 팝업 놀이동산" PlayDome이 올해 열리지 않아 실망하시는 분들이 많으셨을 텐데요. 하지만 그런 아쉬움을 달래줄 빅 이벤트가 리치몬드에서 열린다는 희소식입니다. West Coast Amusements가 리치몬드 랜스다운 센터(Lansdwone Centre)에서 팝업 놀이동산을 연다는 소식입니...

노스 밴쿠버 슬라이드 더 시티, 예매는 4월부터!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11, 조회: 1007
"3회 이용권은 $20, 일일 무제한 이용권은 $30" 도시에 초대형 물미끄럼틀을 설치하는 팝업 이벤트, 'Slide The City(슬라이드 더 시티)'가 올 7월 노스밴쿠버에 다시 돌아옵니다. 올해로 제5 회를 맞이하는 슬라이드 더 시티는 올 7월 13일과 14일, 이틀에 걸쳐서 진행되며, 매일 오전 10시부터...

2019 밴쿠버 '차 없는 날' 이벤트 스케줄 발표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08, 조회: 1219
밴쿠버 ‘차 없는 날(car-free day)’ 이벤트 스케줄이 발표되었습니다. 올해는 웨스트 엔드 지역, 메인 스트리트 지역, 그리고 커머셜 드라이브 지역에서 열리는데요. 각각 다른 날에 열리며, 밴쿠버 각종 지역 사회와 협업해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벤트 스케줄은 아래와 같습니다. ...

에픽하이, 오는 5월 밴쿠버 무대 선다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07, 조회: 1822
"2019 북미 투어 4월부터 시작... 총 17개 도시, 18회 공연" 대한민국 대표 힙합 그룹, 에픽하이가 오는 5월 밴쿠버 무대에 선다는 소식입니다. 이번 일정은 '2019 에픽하이 북미 투어"의 일환으로, 2019년 4월 1일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해, 시카고, 토론토, 뉴욕, 보스턴, 아틀란타,...

BC주 최고의 노천 온천, 스칸디나브 스파

작성자: Ed Park, 작성일: 03-07, 조회: 1700
"BC주를 대표하는 조용하고 쾌적한 노천 온천!" 온천하면 떠오르는 곳은 아마 일본이겠지만, BC주 곳곳에도 일본 못지 않게 멋지고 좋은 온천들이 있습니다. 스칸디나브 스파(Scandinave Spa Whistler)는 그중 BC주를 대표하는 온천 중 하나로, 영화 속에서나 볼 법한 아름다운 풍경과 시설을 갖추...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24 / MAY.06
NO. 423 / APRIL.08
NO. 422 / MARCH.0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