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영주권자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방법(feat.이민 6년차 Q&A)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캐나다 영주권자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방법(feat.이민 6년차 Q&A)

페이지 정보

작성자 DanielSong 댓글 0건 조회 117회 작성일 19-11-11 15:48

본문

:: 캐나다 영주권자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방법(feat.이민 6년차 Q&A) ::


첫눈의 감동이 한국에 비해 참 적은 나라 캐나다. 특히, 토론토는 도심이지만 눈이 굉장히 많이 오기 때문에 그야말로 "예쁜 쓰레기"가 하늘에서 내리는구나 싶을 만큼 눈에 대한 반가운(?) 마음이 크지 않은 것 같습니다. 지난 9월을 넘기면서 만으로 캐나다에서 삶을 시작한 지 5년이 지나 이제는 햇수로 캐나다 이민 6년 차에 접어들었습니다. 


수차례 말씀드린 바 있지만, 제가 처음 올 때만 해도 전혀 이민에 대한 생각이 없이 왔었고, 지내면서 이곳 생활에 적응해 가다 보니 금방 이민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던 것 같아요. 오늘은 이런저런 일상생활도 조금 나누어볼까 해요. 개인적으로 캐나다 이민을 혼자 성공한 케이스라 관련 포스팅을 보시고 참 많은 질문들을 주시는데요. 일일이 다 답변해 드리지 못해서 죄송하고 자주 묻는 질문에 대해 몇 가지 대답을 해 드리고, 캐나다 영주권자 신분으로 온타리오 의료보험카드인 OHIP 신청방법도 정리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캐나다 이민 자주 묻는 질문 Q & A 

1) 이민은 어떻게 하셨나요?

저는 전공이 고등학교 때부터, 요리였고 관련 자격증 및 약간의 경력이 있어서 캐나다에 워킹홀리데이로 오자마자 현지 레스토랑(외국식 캐주얼 레스토랑 JOEY)에 바로 취직을 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가시는 어학원은 한 번도 다녀본 적이 없어서, 처음에 언어 관련 스트레스를 참 많이 받았지만. 현지인과 같이 부딪히고 일하는 것만큼 영어 실력이 빨리 느는 방법은 정말 없다고 생각합니다. 영어에 관련한 부분은 나중에 좀 더 자세히 다룰게요.


그래서 저는 자연스레 요리 쪽 경력이 쌓이게 되었고, 학교는 조지 브라운 컬리지 요리학과 H116를 다녔는데 졸업 전, 인턴 시작 전에 포시즌 호텔에 취직을 해서 일과 요리를 병행하던 중 베이킹 쪽에 관심이 더 생겨서 분야를 이쪽으로 전환하게 되었어요. 현재는 아시안 퓨전 베이커리로 5호점 확장 준비 중인 "BAKE CODE"에서 3년째 근무 중이며 이민법 개정과 함께 부족 군으로 분류된 'Baker"경력으로 추가 점수 600점을 받아 EE 스코어 899점대를 만들어 최종 이민에 성공했습니다. 영주권 총 프로세스 기간은 7개월 소요되었으며, 저는 조금 오래 걸린 편이에요. 


2) 영어공부는 어떻게 하셨나요? 팁이 있다면 말씀해주실 수 있나요?

1번 질문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영어공부를 위해 따로 어학원을 다녀본 적이 없고 저는 바로 근무지에서 백인 흑인 현지 친구들과 부딪히며 배웠습니다. 자랑하는 것 같지만(자랑이에요 ㅋㅋ) 제가 영어로 대화하다가 여기 온 지 5년 되었다고 말하면, 원래 여기서 태어난 줄 알았다고 말하는 친구들이 많아요. 제가 어떤 문법적으로 완벽한 문장을 구사해서가 아니라 "발음"이 좋기 때문인데요. 입에 붙지 않는 단어의 경우 정말 셀 수 없이 많은 횟수를 연습에 제 입과 혀가 적응되도록 했던 것 같아요. 대표적인 단어 "Literally"를 들고 싶어요. 현지에서 "야 이거 완전 대박 맛있어!, 정말 좋아!, 정말 싫어!" 등의 느낌을 표현할 때 쓰이는 단어인데, 이게 참 제 입에 현지식 발음으로 붙이기 어려웠어요. 지금은 단어 끝마다 자연스럽게 붙여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학교생활할 때 미리 한국 친구들(2세 친구들)에게 부탁을 해서 한국말을 전혀 쓰지 않기로 했어요. 그때 학교의 한국인 친구가 총 5명 있었는데 문자할 때도 영어로 했고, 집에 돌아갈 때 지하철에서도 영어를 했어요. 정말 마지막 4학기 될 때까지는 학교에서 수업 시간 때 한 번도 한국말을 쓴 적이 없어요. 이 부분은 저도 참 독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저는 개인적으로 종교가 기독교인데, 기도할 때도 영어로 했고 일상생활에 속으로 생각할 때도 영어로 생각하려고 했습니다. 이를테면 샤워할 때 잠자리 드는 순간에도 혼잣말도 영어로 했어요. 


이 시간이 3년 지나니, 영어에 대한 두려움 어려움은 정말 없어지더라고요. 그렇지만 저도 이 시간이 참 고생스러웠고 인내심의 한계가 올 때도 있었지만 캐나다에서 살기로 작정한 이상 최대한 빨리 현지인들과 같은 영어를 구사하고 싶어서 정말 참고 또 참았습니다. 


또한, 파트타임 업무를 빼고 한 번도 한국인 오너가 있는 직장을 다닌 적이 없어요. 주로 백인들 있는 키친, 지금은 아시안 퓨전 특성에 맞는 베이커리라 다양한 민족들이 있지만 대부분 캐나다에서 태어난 코워커들이에요. 저희 부서에 또 저만 한국인이라 자연스럽게 매일 8시간 주 5일 영어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에 있어서 점점 더 현지식 영어가 제 입에 붙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3) 취업 준비는 어떻게 하셨나요?

취업은 참 누구나 잘 되었으면 좋겠지만, 우리가 선택한 도시가 토론토인 이상 정말 준비를 철저히 해야만 통과할 수 있는 하나의 관문이라 생각됩니다. 제 직종인 요리&베이킹 쪽은 특히나 경쟁자가 수도 없이 많기 때문에 본인의 장점을 잘 설명할 수 있도록 준비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파트타임으로도 좋으니, 돈보다는 경력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꼭 자신의 전공과 관련된 직종으로 시작해서 조금씩 커리어를 만들어 가는 것이 참 중요합니다. 


제 공식적인 첫 직장이었던 포시즌 호텔의 경우, 포지션이 일반 쿡 포지션 보다 한 단계 높았기 때문에 인터뷰를 총 5차까지 진행했던 기억이 납니다. 모든 직종에 해당되는 질문들, 이를테면 "왜 이 회사에 지원하셨나요?, 우리 회사에 대한 역사를 아시나요?, 자신의 장점과 단점은 무엇인가요? 해결하기 어려웠던 문제를 본인만의 방법으로 극복한 사례가 있나요?" 등을 비롯해  특정 요리 레시피 방법을 상세하게 설명하라는 등 정말 수십 가지 인터뷰 질문을 받았던 것 같아요. 사전에 인터뷰 수업을 통해 준비했던 경험과 또 저는 워홀로 와서부터 현지 레스토랑에 취업했었기 때문에 막힘없이 질문에 대답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취업과 직결되는 인터뷰를 위해서라도, 더 적극적으로 현지식 영어에 익숙해 지시는 것이 참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어느 정도 자리에서 커리어가 쌓인 인맥을 알아 두는 것도 아주 중요합니다. 이렇게 가장 제가 자주 받는 질문 세 가지를 답변해 드렸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일일이 한 분 한 분께 다 답을 드리지는 못하는 점에 대해 죄송합니다. 


2516102457_fJt8ESdm_703dc18449ae86bd249bb2e52100dcd461ead712.jpg

자 그럼 캐나다 이민 후 영주권자 신분으로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하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저는 의료보험을 이전에 신청한 적이 없어서 이번이 처음이었어요. 그렇지만, PR 카드가 있는 상태에서 발급 신청은 굉장히 간단해요. 또 Service Ontario에 아는 직원분이 계셔서 더 신속하게 신청할 수 있었습니다. 지갑을 열어보니 PR 카드, 운전면허증, 그리고 온타리오 헬스 카드까지 이렇게 신분증으로 쓸 수 있는 증명 카드가 세 개나 되었더라고요. 왠지 모르게 지난날의 고생스러웠던 날들이 스쳐 지나가면서, 진짜 이제는 내가 캐나다에 죽을 때까지 살 수 있게 되었구나 생각하면서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2516102457_dblXFHpg_a20e0779d923a10cb17e280616ddd7db4735580a.jpg

* OHIP 신청 서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1) PR 카드, 신분증(운전면허증 & 여권 둘 다 필요).

2) 본인 주소지로의 우편물(주소 증명을 위한 것)


이렇게 세 가지면 충분한데요. 저는 주소 증명을 위해 Pay Stub을 가지고 갔어요. 요즘 워낙 이메일로 청구서를 받는 경우가 많아서 따로 우편물이 없는 경우에는 직장에서 받는 Pay Stub으로 대신하실 수 있습니다. 신청 서류는 이렇게 간단합니다. 그리고 Service Ontario에 방문하시어 서류 제출과 간단한 양식 작성 후 사진촬영을 하면 바로 임시 카드를 주고 2주 내로 OHIP 카드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2516102457_UEZ028tS_1a1c6390f7fb1d89fb2a18d91050687afbcc4479.jpg

카드를 받기까지는 약 일주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었어요. 어차피 임시로 카드를 받기 때문에 모든 의료 서비스를 받는 데에는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혹시라도 이사하시는 경우에는 주소 이전 신청을 온라인상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은 운전면허증도 마찬가지예요. 예전에는 꼭 방문해서 신청양식을 제출해야만 가능했었는데, 지금은 온라인에서 간단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는 계절 겨울이 되니, 다시 한번 캐나다에 사는 것을 실감하게 돼요. 워낙 이제 이곳 생활에 익숙해서, 아마 저는 한국에 돌아가면 다시 적응할 수 있을지가 의문일 만큼 모든 것이 익숙해져 버렸지만 이 추운 겨울은 해가 지나도 여전히 적응하기 어려운 것 같아요. 저는 참 감사하게, 별 어려움 없이 학교생활 취업 영주권까지 잘 진행되었는데요. 하루하루의 삶에서 더 여유를 찾고, 캐나다만의 매력을 더 많이 발견해 보려고 요즘은 노력 중입니다. 


확실히 워크퍼밋을 소지하고 일할 때랑, 이제 평생 살 나라라고 생각하고 영주권자가 된 다음 일을 할 때 제 마음 자체가 많이 달라졌음을 느껴요. 더 책임감이 생겼고, 또 이 일이 좀 더 즐겁게 느껴지고, 함께하는 사람들, 만나는 사람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게 된 것 같아요. 아무래도 캐나다 이민 영주권이 완전히 확실시되기 전에는 저도 모르게, "난 언젠가 떠날 사람이니까, 여기 계속 있을 건 아니니까"라는 생각이 좀 있었나 봐요. 이건 저도 영주권 받고 나서 내가 그랬었구나 돌아보게 되었어요. 


한국을 떠나 타지로 이민 고민하시는 분들 주변에 정말 많은데요. 그 시작이 얼마나 어려운 결정인 것을 저도 잘 알기 때문에, 또한 치열한 현지 생활에 부딪히고 정착하기까지의 과정이 얼마나 고단한 것인지 잘 알기 때문에 저도 늘 응원하고 준비하시는 모든 분들의 성공적인 정착을 진심으로 바라고 기도합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Boong Bong
Rhuzz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99건 1 페이지
밴쿠버 라이프 목록

건강부터 미용까지 한 번에! Care Plus Wellness Centre

작성자: CBMED, 작성일: 11-29, 조회: 79
쌀쌀한 겨울이 다가왔습니다. 겨울은 날이 차다 보니 활동량이 적어지고, 몸이 뻣뻣해져 부상을 입기 쉬고, 피부나 입술도 잘 트는 등 건강 및 미용에 트러블이 생기기 쉽습니다.Kingsway에 위치한 Care Plus Wellness Centre는 이러한 문제들을 한 번에 다 해결할 수 있는 곳으로, 밴쿠...

캐나다 연구진, “ 여성, 술 자주 마실수록 이성 외모 덜 봐”

작성자: CBMED, 작성일: 11-22, 조회: 352
캐나다 레이크헤드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술을 자주 마시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이성의 외모를 보는 눈이 낮은 것으로 밝혀져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연구진은 여성들을 대상으로 술을 자주 마시는 그룹(월 최대 40 잔)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누어 간단한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테스트는 남성 얼굴 사진 ...

토론토 다운타운 PATH에 등장한 케익자판기, 반응은 각양각색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21, 조회: 97
:: 토론토 다운타운 PATH에 등장한 케익자판기, 반응은 각양각색 ::    예상치도 못한 다양한 자판기를 보유한 일본이었다면, 전혀 화제가 되지 않았겠지만, 흔하디 흔한 음료 자판기 그마저도 찾아보기 힘든 토론토에 라인업까지 서 가며 사람들이 사고 싶어하는 독특한 자판기가 설치되었습니다. 유동인구가 ...

당뇨병 예방에 좋은 습관은?

작성자: CBMED, 작성일: 11-21, 조회: 281
세계 보건 기구(WHO)에 따르면, 전 세계 성인의 8.5%가 당뇨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인슐린(혈당 낮추는 호르몬) 분비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병인 당뇨병. 한 번 걸리면 평생 약 복용과 식단...

화장실 다녀오면 왜 손을 씻어야 할까?

작성자: CBMED, 작성일: 11-21, 조회: 208
화장실을 다녀오고 나면 꼭 손을 씻으라는 얘기,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의 경우 더러운 것을 안 만졌으니 안 씻어도 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요.영국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부엌에서 요리할 때보다 화장실에서&n...

팀홀튼 신메뉴 스모크 소세지 샌드위치,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는?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20, 조회: 574
:: 팀홀튼 신메뉴 스모크 소세지 샌드위치,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는? ::    이렇다할 신메뉴 출시에 대한 소식이 한동안 없었던 팀홀튼이 최근 새롭게 아침 샌드위치 메뉴를 선보였습니다. 특별할 것 없는 심플한 구성이지만, 여기에 일반적인 패티나 베이컨이 아닌 핫도그 스모크 소세지를 사용했다는 점을 강...

캐나다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 스타벅스 바리스타 '루시'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1-20, 조회: 181
우리에게 익숙한 세계적인 커피 브랜드, 스타벅스에서 일했던 '루시'님의 이야기자기소개? 토론토 미드타운 에글링턴역 근처에 위치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바리스타로 일했던 '루시'라고 합니다. 처음엔 코업으로 왔다가, 워킹홀리데이로 약 반년 조금 ...

스타트업 투자 리얼리티 TV '백만 파운드의 메뉴'(Milllion Pound Menu)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1-18, 조회: 228
투자 기회를 얻기 위한 경쟁 서바이벌‘백만 파운드의 메뉴(Million Pound Menu)’을 소개합니다개요 : 리얼리티TV / 음식제작 : BBC & Netflix감독 : Will Fegen등급 : TV-MA탁월한 아이디어의 팝업 레스토랑들이 문을 연다! 영업 기간은 단 사흘. 그 안에 사...

몬트리올에서 핫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토론토 첫 지점 오픈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7, 조회: 86
:: 몬트리올에서 핫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토론토 첫 지점 오픈 ::다국적 멀티플 시티로 캐나다의 명실상부 가장 큰 도시로 관광객들 뿐 아니라 이민자들이 가장 정착하고 싶어하는 도시 1위인 토론토. 요즘따라 점점 더 많은 맛집 소식들이 들려오는 것 같아 왠지모르게 뿌듯한 것 같기도 합니다. 최근 모던한 컨셉과 정통 이탈리안...

그릇과 커트러리까지 식기 렌탈 쉐어 무료서비스 론칭, 과연 그 반응은?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7, 조회: 103
:: 그릇과 커트러리까지 식기 렌탈 쉐어 무료서비스 론칭, 과연 그 반응은?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끊임 없이 높아지는 가운데 토론토에 주목할 만한 무료 서비스가 론칭되었습니다. 주 목적은 연말 파티나 손님 접대 상차림에서 사용되는 일회용품의 사용을 줄이고 그릇 및 커틀러리 렌탈 쉐어 서비스를 통해 재사용 가능한 제품...

북미시장 2019년을 빛낸 BEST 인기 노트북 TOP5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4, 조회: 866
:: 북미시장 2019년을 빛낸 BEST 인기 노트북 TOP5 ::인터넷 라이프의 메인 디바이스였던 PC에서 점차 간편한 장점을 가진 노트북(랩탑)으로 그리고 현재는 가장 많은 사람들이 웹서핑을 위해 사용하는 도구인 모바일 디바이스 핸드폰까지. 우리는 점점 더 간편하고 복잡하지 않은 것을 선호하는 패턴을 쫓고 있는 것 같...

스키/스노보드 좋아하시는 분은 꼭 가 봐야 하는 BC 주 스키장, 빅화이트!

작성자: CBMED, 작성일: 11-12, 조회: 126
어느덧 겨울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스키/스노보드 타시는 분들은 이제 슬슬 계획을 짜실 시기인데요. 밴쿠버에서 스키장하면 떠오르는 곳은 휘슬러, 싸이프레스, 그라우스 스키장이 대표적일 것입니다. 하지만 BC주에는 그 외에도 정말 한 번쯤 꼭 가 볼 만한 멋진 스키장들이 있습니다. 오카나간 벨리, 켈로나 근...

Hot한 겨울 아이템과 Hot한 겨울대비, 겨울 방한 추천 상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1-11, 조회: 134
추울수록 탄탄하게 건강관리하기 해가 쨍쨍하게 내리쬐던 여름이 가고 언제 가을이 왔었냐는 듯 하루가 다르게 추워지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제 본격적인 '겨울'이...

캐나다 영주권자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방법(feat.이민 6년차 Q&A)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1, 조회: 118
:: 캐나다 영주권자 온타리오 의료보험 OHIP 신청방법(feat.이민 6년차 Q&A) ::첫눈의 감동이 한국에 비해 참 적은 나라 캐나다. 특히, 토론토는 도심이지만 눈이 굉장히 많이 오기 때문에 그야말로 "예쁜 쓰레기"가 하늘에서 내리는구나 싶을 만큼 눈에 대한 반가운(?) 마음이 크지 않은 ...

2019년 애플 영상편집관련 무료 앱 추천 BEST 5

작성자: DanielSong, 작성일: 11-10, 조회: 126
:: 2019년 애플 영상편집관련 무료 앱 추천 BEST 5 ::저는 사실 처음부터 애플 유저가 아니었기 때문에, 주로 메인 휴대전화로 사용하던 삼성 브랜드의 제품에서 저의 첫 애...

이젠 홈베이킹이 대세! 베이킹 유튜버 3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1-08, 조회: 152
행복해지는 홈베이킹 '우미스베이킹'대략 200개의 달하는 홈베이킹 레시피가 가득한 채널입니다. 화려한 스킬이 필요한 베이킹 레시피 영상도 있지만, 따라 하기 쉬운&n...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NO. 418 / DECEBER.04
NO. 417 / NOVEBER.20
NO. 416 / NOVEBER.06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