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남성, 음주 혹은 마약 한 채 운전 비율 높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캐나다 젊은 남성, 음주 혹은 마약 한 채 운전 비율 높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limpid 댓글 0건 조회 1,139회 작성일 22-09-19 18:57

본문

젊은 남성, 음주 혹은 마약 한 채 운전 비율 높아


MASS 캐나다의 조사에 따르면 젊은 남성들이 음주 운전을 하거나 다른 운전자들의 평균보다 높은 비율로 마약에 중독된 상태에서 운전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음주, 대마초, 또는 약물 사용에 관한 전국 조사에 따르면, 18-34세 남성들은 음주 운전이 평균 비율보다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음주, 대마초 또는 다른 마약 사용을 추구하는 것은 젊은 남성들뿐만이 아니고 모든 연령대에서 나타나고 있다"라고 MADD 캐나다 법률 책임자인 에릭 덤샤트가 말했습니다. "하지만, 18세에서 34세의 젊은 남성들은 이러한 물질들로 인해 장애가 생기는 비율이 높다고 나타났습니다. 최근 30일 동안 대마초를 사용한 운전자 30% 중 11%가 장애가 있다고 생각하는 동안 지난 6개월 동안 최소 한 번 이상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젊은 남성 중 41%가 최근 30일 동안 대마초를 복용한 경험이 있으며, 16%는 자신이 약에 취했으면서 적어도 한 번 이상 운전을 했다고 답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음주, 대마초 또는 다른 마약 사용을 쫓는 운전이 캐나다인들의 상당 부분 사이에서 계속 문제가 되고 있으며 도로에서 주요 위험을 대표한다는 것을 말해준다"라고 덤샤트가 말했습니다. "우리는 특히 젊은 남성들에게 관심을 기울이면서 지속적인 교육 및 인식 노력뿐만 아니라 이 문제를 해결할 입법 및 정책 방안을 지속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MADD 캐나다는 자동차 사고가 16-25세 사이의 주요 사망 원인이며, 음주나 마약이 그러한 충돌의 55%에 해당한다고 말합니다. 치명상을 입은 젊은 음주운전자의 87%가 남성입니다. 덤샤트는 "우리는 이전 조사에서 이러한 추세를 알아차렸고 그것이 일회성 발견인지 아니면 아마도 코로나19와 관련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데 관심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인 상승이 있어, 추가 교육과 인식을 위해 이 그룹을 목표로 삼을 수 있는 기회가 증가했다"라고 말했습니다. MADD 캐나다를 위해 5월 25일부터 6월 10일 사이에 실시된 온라인 여론조사는 유효한 운전면허증을 가진 18~70세 캐나다인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 했습니다.


(사진=Unsplash)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OS side banner
CIBC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00건 1 페이지
토론토 뉴스 목록

유학생들, 다음 달부터 캠퍼스 밖에서 풀타임으로 일 가능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9:14, 조회: 167
유학생들, 다음 달부터 캠퍼스 밖에서 풀타임으로 일 가능캐나다 교육기관에 다니는 유학생들은 더 이상 교외 업무에 20시간 제한을 두지 않을 것이라고 자유당 정부가 발표 했습니다.캐나다 이민국(IRCC)은 11월 15일부터 자격을 갖춘 포스트 세컨더리 학생들에게 주당 20시간의 제한이 임시로 해제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4개의 도시 모두 BC주에..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145
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4개의 도시 모두 BC주에..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도시 4개가 모두 BC주에 있다는 소식입니다. BC주 도시의 주택들은 높은 렌트비를 호가하고 있으며, 동시에 10월 기준 세입자가 가장 많이 찾는 4대 도시를 갖고 있기도 합니다. 놀랍게도 밴쿠버가 4개 도시 중 첫...

500달러의 생활 지원금 주는 주정부는 어디…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276
500달러의 생활 지원금 주는 주정부는 어디… 캐나다의 어느 주에서는 10만 달러 이하를 벌면 500달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으로 삶이 팍팍해진 주민들을 위해 뉴펀들랜드와 래브라도는 500달러 생활 지원금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뉴펀들랜드와 래브라도는 2022년 12월 31일 기준 ...

오드 버거, 캐나다에 76개 이상의 지점 오픈 예정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111
오드 버거, 캐나다에 76개 이상의 지점 오픈 예정비건 패스트푸드 체인점인 오드 버거(Odd Burger)는 캐나다에 앞으로 76개 이상의 새로운 매장을 오픈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2014년 온타리오에서 설립된 오드 버거는 세계 최초의 채식주의 패스트푸드 체인점 중 하나로, 버거, 샐러드, 랩, 디저트와 쉐이크 등을 판...

로또맥스, 잭팟 126M 달러 누구에게?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370
로또맥스, 잭팟 126M 달러 누구에게? 7천만 달러의 잭팟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1억 2천 6백만 달러로 늘어났습니다. 마지막으로 잭팟을 터뜨린 것이 지난 8월 12일이었습니다.로또 맥스는 총 7개 숫자를 뽑게 되는데 7개 숫자가 모두 맞으면 1등, 6개 맞고 보너스 번호가 맞으면 2등, 6개 숫자가 맞으면 3...

알버타주, 정신 건강 치료 위해 매직 머쉬룸 사용 허가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10-06, 조회: 120
알버타주, 정신 건강 치료 위해 매직 머쉬룸 사용 허가 알버타주는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정신지체제를 치료용으로 사용하는 주가 될 예정이기 때문에 적절한 안전장치와 전문가의 의료 감독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알버타주는 최근 부상하고 있는 사이키델릭 보조치료 분야가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와 치료내성우울증 등...

캐나다 기업들, 소비자에게 신용카드 수수료 청구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10-05, 조회: 555
캐나다 기업들, 소비자에게 신용카드 수수료 청구이제부터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 소비자와 결제하고 있는 업체 모두 처리 수수료가 부과됩니다.캐나다 독립 기업 연합(CFIB)은 10월 6일 목요일부터 쇼핑객에게 자신의 처리 비용을 이전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판매자들의 몫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비자와 마스터카드가...

디지털 노마드 비자로 포르투갈에서 1년 살아볼까

작성자: CBMyvette, 작성일: 10-04, 조회: 1242
디지털 노마드 비자로 포르투갈에서 1년 살아볼까 한곳에 정착하기 보다 이국적인 곳을 찾아 돌아다니길 좋아한다면 “디지털 노마드” 비자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기존의 D7 비자는 발표된 이후 부유한 외국인 은퇴자들에게 인기를 얻은 바 있습니다만 코로...

캐나다 집값, 올 가을 2.2% 하락할 것으로 예상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4, 조회: 1185
캐나다 집값, 올 가을 2.2% 하락할 것으로 예상캐나다의 주택 가격은 올해 초 전년 동기 대비 상당히 증가했지만, 현재 RE/MAX 에이전트와 중개인들은 4분기에 2.2%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리맥스 캐나다의 가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많은 캐나다 시장은 금리 상승과 높은 인플레이션, 경제 불확실성...

북미 경기 침체 위험, 50% 이상으로 증가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09-29, 조회: 1303
북미 경기 침체 위험, 50% 이상으로 증가앞으로 1년 동안 북미 지역이 경기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BMO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 경기 침체의 위험이 50% 이상으로 증가했습니다. BMO 더글러스 포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국과 캐나다 경제 모두 내년 상반기 완만한 침체를 보일 것...

NDP, 캐네디언 식료품점에 대한 조사 촉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9, 조회: 1308
캐나다인들은 기록적인 글로벌 인플레이션 덕분에 몇 달 동안 일용품, 특히 식료품의 치솟는 가격에 직면해 왔습니다.세 개의 큰 체인에서 식품 가격은 인플레이션 자체보다 더 높은 속도로 상승하고 있습니다. 최근 Toronto Star의 조사에 따르면 전염병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노동력, 공급망 및 제조 비용이 증가했지만...

캐나다 시네플렉스, 2.99 달러 영화 다시 상영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09-28, 조회: 1782
캐나다 시네플렉스, 2.99 달러 영화 다시 상영10월에 캐나다 전체의 시네플렉스 극장에서 2.99 달러 영화가 다시 상영됩니다.10월 한 달 매주 토요일 오전에 상영됩니다. Family Favorites 프로그램은 10월 1일 토요일 오전 11시에 세대별 고전인 슈렉의 상영과 함께 시작됩니다. 그 다음 주는 으스스한 계...

Herschel, 한국인 아티스트 헨 김과 콜라보 디자인 선보여

작성자: CBMyvette, 작성일: 09-27, 조회: 1137
Herschel, 한국인 아티스트 헨 김과  콜라보 디자인 선보여 Herschel Supply가 한국인 초현실주의 아티스트 헨 김(Henn Kim)과 협업한 디자인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Herschel Supply는 여성 예술가를 지원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의 아티스트...

캐나다, 100개 이상 국가에서 온 유기견 수입 금지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9-27, 조회: 1459
캐나다, 100개 이상 국가에서 온 유기견 수입 금지지난 6월 캐나다 식품검사국(CFIA)은 광견병에 걸릴 위험이 높은 재판매, 입양, 육성, 번식, 전시 및 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유기견의 캐나다 입국이 수요일(9월 28일)부터 수입 허가 시기에 관계없이 금지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광견병은 인간을 포함한 포유...

캐나다, 2022년 세계 최고의 나라 순위에서 종합 3위 차지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7, 조회: 1516
캐나다가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 중 하나라는 것은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한 권위 있는 순위에서는 캐나다가 더 이상 최고의 곳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줍니다.U.S. News & World Report, BAV 그룹, 펜실베니아 대학의 와튼 스쿨이 지난해 연례 최고의 국가 보고서에서 캐나다를 1위로 선정했지만...

늑대사냥, 10월 7일 캐나다 개봉 예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7, 조회: 1177
인간 스스로 먹잇감이 되다 - 늑대사냥 10월 7일 캐나다 개봉 예정 동남아시아로 도피한 인터폴 수배자들을 이송할 움직이는 교도소 ‘프론티어 타이탄’. 극악무도한 이들과 베테랑 형사들이 필리핀 마닐라 항구에 모이고 탈출을 꿈꾸는 종두(서인국), 한국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도일...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2년 9월호 (Vol.96)
CBM PRESS TORONTO – 2022년 8월호 (Vol.95)
CBM PRESS TORONTO – 2022년 7월호 (Vol.9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