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전지역, 프랑스어 사용자 비율 감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캐나다 캐나다 전지역, 프랑스어 사용자 비율 감소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limpid 댓글 0건 조회 1,160회 작성일 22-08-17 09:25

본문

캐나다 전지역, 프랑스어 사용자 비율 감소


퀘벡을 포함한 거의 모든 주와 영토에서 집에서 프랑스어를 주로 사용하는 캐나다인의 비율이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최근 인구 조사 발표에서 나타났습니다.


캐나다 통계청은 집에서 프랑스어를 주로 사용하는 캐나다인의 비율이 2016년 20%에서 2021년 19.2%로 떨어졌다고 보고했습니다. 유콘을 제외한 모든 지방과 지역은 2.4퍼센트에서 2.6퍼센트로 감소했습니다. 연방 기관은 또한 제1 공용어가 영어 또는 프랑스어인 사람들의 비율을 조사했습니다. 캐나다인 4명 중 3명 이상이 영어를 첫 번째 공용어로 보고했는데, 이는 5년 동안 증가한 수치입니다. 그 동안 프랑스어를 제1공용어로 보고하는 사람들의 비율은 감소했습니다.


캐나다 통계청의 인구통계센터의 에릭 캐런-말렌판트 부소장은 기자회견에서 최근의 인구조사 보고서는 캐나다 내 언어 추세가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라발 대학의 사회학과 부교수인 장 피에르 코르베일은 이민이 캐나다에서 언어로 보는 추세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말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인구의 구성이 프랑스어, 영어 또는 비공식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임시 이민자의 증가가 퀘벡의 프랑스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시 이민자들이 프랑스어를 말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을 감안할 때 말입니다. 퀘벡 연구소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비영구 거주자들이 이 지역으로의 국제 이민의 9%를 차지했지만, 2019년까지 그 수는 64%로 증가했습니다. 퀘벡에서는 영어를 첫 번째 공용어로 보고한 캐나다인의 수가 100만 명을 넘어섰고, 퀘벡인 10명 중 1명은 집에서 주로 영어를 사용한다고 보고했습니다.


국가가 언어적으로 더 다양해짐에 따라, 영어 또는 프랑스어를 모국어로 보고한 캐나다인의 비율도 감소했습니다. 코르베일 교수는은 일부 사람들이 퀘벡에서 프랑스어가 설 자리를 잃는 것을 많이 강조하지만, 그 현상은 거주자들의 모국어의 거의 절반이 영어가 아닌 토론토와 같은 지역에서 이미 영어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캐나다 이민국은 2019년 퀘벡 외곽의 캐나다 지역에 프랑스어권 이민을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2023년까지 프랑스어 이민자의 비율을 4.4%로 증가시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2021년 퀘벡주 이외 지역의 입국자 중 3.6%가 프랑스어를 사용하는 이민자였습니다.


(사진=Statistics Canada)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CIBC
YCteam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247건 1 페이지
토론토 뉴스 목록

유학생들, 다음 달부터 캠퍼스 밖에서 풀타임으로 일 가능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9:14, 조회: 164
유학생들, 다음 달부터 캠퍼스 밖에서 풀타임으로 일 가능캐나다 교육기관에 다니는 유학생들은 더 이상 교외 업무에 20시간 제한을 두지 않을 것이라고 자유당 정부가 발표 했습니다.캐나다 이민국(IRCC)은 11월 15일부터 자격을 갖춘 포스트 세컨더리 학생들에게 주당 20시간의 제한이 임시로 해제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자주 물어보시는 질문들 (Q & A) 1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06, 조회: 121
최근 어머님들께서 자주 물어보시는 질문들 위주로 추려 답을 적어보았습니다. 혹시 다른 질문이 있으시면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다음번 지면에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info@sleepingcutiesbaby.com) 1. Crib(아기침대)에서는 언제 다음 침대로 바꿔주면 되나요?최근 문의 주신 어머님께서 수면교...

대중교통 이동 가능한 토론토 단풍명소 TOP5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06, 조회: 395
대중교통 이동 가능한 토론토 단풍명소 TOP5단풍국이라고 불릴만큼 캐나다의 국기에는 단풍잎이 그려져 있어 그 상징적인 부분이 더욱 도드라지는 것 같습니다. 단풍이 물들기 시작한지 벌써 2주 정도 시간이 지났는데요. 10월이 캐나다에서는 가장 단풍 절정을 맞이하는 시기인만큼 단풍 축제나 알록달록 울긋불긋 아름답게 색이나기 ...

올 12월 토론토에서 펼쳐지는 몰입형 디즈니 체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06, 조회: 223
디즈니 애니메이션 ‘Immersive Experience’가 올 12월 토론토에서 펼쳐질 예정입니다. 토론토 1 Yonge Street에 있는 Lighthouse Immersive Inc에 위치한 이 특별한 360도 전시회는 과거와 현재 세대를 통합하여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모든 디즈니 작품에 생명을...

ArriveCAN 앱의 비용이 공개된 후, 많은 캐나다인들이 그 지출 비용에 불만 표출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06, 조회: 216
ArriveCAN 앱이 지난 한 해 동안 캐나다 여행자들에게 많은 불만을 야기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일 것입니다. 이 앱은 피어슨 공항에서 계속되는 지연에 대해 많은 사람들의 비난을 받았고,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긴 설문지로 인해 비판을 받았습니다.최근 Globe and Mail 분석에 따르면 앱에 대한 총 연...

포르쉐, 폭스바겐 제치고 유럽 최고의 자동차 메이커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10-06, 조회: 51
포르쉐, 폭스바겐 제치고 유럽 최고의 자동차 메이커포르쉐는 스포츠카 회사의 신규 상장 주식이 빠르게 상승함에 따라 전 모기업인 폭스바겐(VLKAF)을 제치고 유럽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동차 업체로 자리를 잡았습니다.포르쉐의 주가는 월요일 81유로까지 하락했지만, 시장 하락 폭에 따라 목요일 아침 93유로(91.95달러)까...

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4개의 도시 모두 BC주에..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145
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4개의 도시 모두 BC주에..캐나다에서 렌트비가 가장 비싼 도시 4개가 모두 BC주에 있다는 소식입니다. BC주 도시의 주택들은 높은 렌트비를 호가하고 있으며, 동시에 10월 기준 세입자가 가장 많이 찾는 4대 도시를 갖고 있기도 합니다. 놀랍게도 밴쿠버가 4개 도시 중 첫...

500달러의 생활 지원금 주는 주정부는 어디…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276
500달러의 생활 지원금 주는 주정부는 어디… 캐나다의 어느 주에서는 10만 달러 이하를 벌면 500달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으로 삶이 팍팍해진 주민들을 위해 뉴펀들랜드와 래브라도는 500달러 생활 지원금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뉴펀들랜드와 래브라도는 2022년 12월 31일 기준 ...

오드 버거, 캐나다에 76개 이상의 지점 오픈 예정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111
오드 버거, 캐나다에 76개 이상의 지점 오픈 예정비건 패스트푸드 체인점인 오드 버거(Odd Burger)는 캐나다에 앞으로 76개 이상의 새로운 매장을 오픈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2014년 온타리오에서 설립된 오드 버거는 세계 최초의 채식주의 패스트푸드 체인점 중 하나로, 버거, 샐러드, 랩, 디저트와 쉐이크 등을 판...

로또맥스, 잭팟 126M 달러 누구에게?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6, 조회: 364
로또맥스, 잭팟 126M 달러 누구에게? 7천만 달러의 잭팟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1억 2천 6백만 달러로 늘어났습니다. 마지막으로 잭팟을 터뜨린 것이 지난 8월 12일이었습니다.로또 맥스는 총 7개 숫자를 뽑게 되는데 7개 숫자가 모두 맞으면 1등, 6개 맞고 보너스 번호가 맞으면 2등, 6개 숫자가 맞으면 3...

알버타주, 정신 건강 치료 위해 매직 머쉬룸 사용 허가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10-06, 조회: 111
알버타주, 정신 건강 치료 위해 매직 머쉬룸 사용 허가 알버타주는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정신지체제를 치료용으로 사용하는 주가 될 예정이기 때문에 적절한 안전장치와 전문가의 의료 감독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알버타주는 최근 부상하고 있는 사이키델릭 보조치료 분야가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와 치료내성우울증 등...

온타리오, 추수감사절에 열고 닫는 상점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06, 조회: 269
추수감사절이 다가옵니다. 10월 10일에 많은 곳이 문을 닫을 것이기 때문에 미리 식료품을 사는 것이 좋겠습니다. 일요일 일찍 문을 닫는 많은 상점들을 포함하여, 일부 상점들은 주말 시간을 조정하고 있습니다. 방문하시기 전에 상점의 웹 사이트를 확인하시길 바랍니다.다음은 10월 10일 월요일, 온타리오에서 추수감사절을 위...

캐나다 기업들, 소비자에게 신용카드 수수료 청구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10-05, 조회: 555
캐나다 기업들, 소비자에게 신용카드 수수료 청구이제부터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 소비자와 결제하고 있는 업체 모두 처리 수수료가 부과됩니다.캐나다 독립 기업 연합(CFIB)은 10월 6일 목요일부터 쇼핑객에게 자신의 처리 비용을 이전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판매자들의 몫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비자와 마스터카드가...

디지털 노마드 비자로 포르투갈에서 1년 살아볼까

작성자: CBMyvette, 작성일: 10-04, 조회: 1242
디지털 노마드 비자로 포르투갈에서 1년 살아볼까 한곳에 정착하기 보다 이국적인 곳을 찾아 돌아다니길 좋아한다면 “디지털 노마드” 비자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기존의 D7 비자는 발표된 이후 부유한 외국인 은퇴자들에게 인기를 얻은 바 있습니다만 코로...

장난감 천국 토이쇼 - Awesome Toy Show 2022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04, 조회: 1150
장난감 천국 토이쇼 - Awesome Toy Show 2022https://www.eventbrite.ca/o/awesome-toy-show-4430402134310월 16일 / 입장료 $10 ~ $50 / PALACIO EVENT CENTRE, 3140 Semenyk Court- 헐리우드 히어로 토이부터 포켓몬까지1년에...

캐나다 집값, 올 가을 2.2% 하락할 것으로 예상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10-04, 조회: 1185
캐나다 집값, 올 가을 2.2% 하락할 것으로 예상캐나다의 주택 가격은 올해 초 전년 동기 대비 상당히 증가했지만, 현재 RE/MAX 에이전트와 중개인들은 4분기에 2.2%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리맥스 캐나다의 가을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많은 캐나다 시장은 금리 상승과 높은 인플레이션, 경제 불확실성...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2년 9월호 (Vol.96)
CBM PRESS TORONTO – 2022년 8월호 (Vol.95)
CBM PRESS TORONTO – 2022년 7월호 (Vol.9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