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테니얼 컬리지 재학생 서면 인터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 인공지능학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칼럼 센테니얼 컬리지 재학생 서면 인터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 인공지능학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23,811회 작성일 22-01-07 10:54

본문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입학시기, 입학 프로그램 등 포함)

A: 안녕하세요 2020년 가을학기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 인공지능 코스에 입학하고 이제 막 3번째 학기를 마친 김보현 입니다.

 

Q. 캐나다에 여러 학교가 있는데, 센테니얼에 입학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A: 평소에 인공지능에 관심이 있었는데, 2020년 학교 지원당시 인공지능에 관련된 코스를 가진 컬리지는 센테니얼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지원했습니다.

 

Q. 외국 학교라 적응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지 않았을까 싶은데, 어떻게 적응하셨는지 특별한 팁이 있다면?

A: 사실 저는 팬데믹 기간에 유학을 왔기 때문에 모든 교육이 다 온라인으로 제공되었습니다. 그래서 학교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시스템에 적응하느라 효율적으로 교과목을 공부하는데 조금 어려움을 겪었던 것 같습니다. 특별한 팁이 있다기 보다는 첫 학기에 my centennial, e-centennial의 페이지들을 꼼꼼하게 다 읽어봤습니다. 그리고 매일 e-centennial에 접속해서 새로 업데이트 되는 내용이 있는 지 확인하였고, 모든 과목들의 과제, 퀴즈 일정들을 수시로 확인하며 놓치는 부분이 하나도 없도록 노력했습니다. 그렇게 한 학기를 보내고 나니 다음학기부터는 시스템에 많이 적응되어서, 각 교과목 공부에만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Q. 학교에 다니며 거주 문제는 어떻게 해결하셨나요? 많은 (예비)학생분들이 이 부분을 굉장히 고민하시더라고요.

A: 보통 혼자 유학오시는 학생분들은 룸렌트를 많이 하시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다른 학생들과는 달리 아내와 함께 캐나다로 오게 되어서, 렌트비가 비싸지만 원베드 콘도를 렌트를 했습니다. 현실적으로 현지 랜드로드 입장에서 외국인 신분의 세입자를 받는 것은 부담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렌트비를 6개월치 혹은 1년치를 한번에 내는 방식으로 들어왔습니다.

 

Q. 학과 이야기도 들어보고 싶은데요, 기억에 남는 학과 수업이나 교수님이라던지,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A: 그룹 프로젝트가 있는 과목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그룹 멤버끼리 단합이 잘 되는 경우 매우 쉽게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스트레스를 굉장히 많이 받았습니다. 특히, Software System Design 이라는 과목의 교수님은 매 주 진행상황을 프레젠테이션 하기를 요구하셨습니다. 당시 팀 멤버들이 매우 프로젝트에 비 협조적이었기 때문에, 제가 매 주 발표를 준비하는라 매우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매우 좋은 학점을 받아서 가장 뿌듯했던 과목이었습니다.

 

Q. 학교에서 있었던 잊지 못할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A: 사실 모든 수업이 온라인으로 진행되어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없었습니다.


Q. 학교를 다니며 좋았던 점이 있다면?

A: 저희 학과에 한정하여 말씀드리자면, 커리큘럼이 좋았습니다. 현직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종사하는 지인 분들 또한 코스 커리큘럼이 괜찮다고 많이 말씀해주셔서, 학과공부를 함에 있어서 많은 동기부여가 되었습니다.

 

Q. 그럼 반대로 힘들었던 점이 있다면?

A: 아까 언급했듯이, 그룹 프로젝트시 멤버들 간에 소통이 가장 어려웠습니다.

 

Q. 예비 센테니얼인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온라인으로 학교 수업을 들어야 하는 경우에는 집중이 쉽지 않기 때문에, 어느정도 정말 공부하고자 하는 의지가 뒷받침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혹시 영어에 어려움을 겪으시는 학생분들은, 따로 시간을 내어 영어공부를 하실 것을 추천드립니다.

 

Q. 센테니얼에 대한 점수를 매기고 싶다면 몇 점을 주고 싶나요?

A:  인공지능코스에 한정하여 10점 만점에 9점입니다.



캐나다 취업에 강한 센테니얼 컬리지! 



온타리오 전역에서 유일하게 Co-op 과정을 제공하는 Game Programming 학과, GTA 전역 유일한 네트워크 기술자 특화 과정과 AI 전문 과정(Network Engineering, Artificial Intelligence), 원격 진료와 헬스케어 소프트웨어에 특화된 Health Informatic Technology 학과, 학생의 특화 분야에 맞춰 캡스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Software Engineering 학과까지! 


> 센테니얼 컬리지 본교가 위치한 토론토에서 유학이 관심 있는 분은 THur@centennialcollege.ca에게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YCteam
SOS side banner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005건 1 페이지
토론토 뉴스 목록

캐나다, 바디 편집 앱에 가장 집착하는 나라 5위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7:14, 조회: 38
요즘 SNS에서 무엇이 진짜이고 무엇이 가짜인지 구별하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사진 속 자신의 모습을 편집할 수 있는 바디 편집 앱의 추세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A급 유명인, 인플루언서, 그리고 일반인 캐나다인 모두 이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스포츠 영양 회사인 Bulk는 최근 연구를 통하여, 토론토가 Google 검...

유아용 기어 제품, 목 졸림 위험으로 리콜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8-16, 조회: 37
유아용 기어 제품, 목 졸림 위험으로 리콜미국의 한 아기 용품 회사는 아기가 제품의 끈 중 하나에 걸려 질식한 후 캐나다 소매상으로부터 8만 7천 명의 아기 로커와 그네를 자발적으로 회수하고 있습니다.포맘스 (4moms) 라는 회사는 목 졸림 위험으로 인해 마마루 베이비 스윙스 77,700대, 락카루 베이비 로커 1만대를...

2022년 CNE에서 ​​토론토 교통과 인파를 이길 수 있는 방법

작성자: CBMhaley, 작성일: 08-16, 조회: 194
2년 간의 공백 끝에 캐나다 국립 박람회(Canadian National Exhibition : CNE)가 대망의 복귀를 앞두고 있습니다. 2022 CNE는 2022년 8월 19일부터 9월 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2019년을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연례 여름 기념 행사를 개최합니다. 그리고 여름의 상징적이였던 CNE가 오...

캐나다, 가장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

작성자: CBMljeun, 작성일: 08-16, 조회: 142
캐나다, 가장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호주의 한 연구에서 캐나다가 사람들이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를 차지했습니다. 캐나다는 압도적인 차이로 일본과 스페인을 이겼습니다.호주의 Compare the Market에 따르면 캐나다는 중국, 인도,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 및 우루과이 등을 포함한 전 세계 50개국의 사람들에게 꿈...

고온다습 날씨 올해 다신 없을 것 - 예년 보다 이른 가을 시작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6, 조회: 212
고온다습 날씨 올해 다신 없을 것 - 예년 보다 이른 가을 시작되불과 몇 주 전만해도 기록적인 폭염과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면서 불쾌지수 높은 여름날씨를 경험해야 했던 여름이었는데요. 캐나다 기상청에 따르면, 온타리오 주요 도시들의 날씨가 가을날씨로 서서히 접어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예년 보다 다소 이른감이 ...

토론토 렌트비 급등 현상에도 세입자들 간 경쟁까지 치열- 정부 대책 마련 시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6, 조회: 169
토론토 렌트비 급등 현상에도 세입자들 간 경쟁까지 치열- 정부 대책 마련 시급올 상반기 점차적으로 코로나 - 19 로 인해 규제했던 방침들이 완화되면서 기업들이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요청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형태로 일하고 있던 근로자들이 거주지 문제로 곤란을 겪고 있는 요즘입니다. 기업들의 요청에 따라, 장기적으로 재택...

캐나다 물가 상승률, 7월에 둔화됬지만 식료품 가격은 급등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8-16, 조회: 57
캐나다 물가 상승률, 7월에 둔화됬지만 식료품 가격은 급등캐나다는 7월에 마침내 인플레이션이 둔화되었지만 식료품 가격에서는 그 반대 현상이 일어났습니다.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8.1%를 기록했습니다. 이러한 급증은 39년 동안 볼 수 없었던 현상입니다. 7월 CPI는 7.6% 상승했으...

배스킨 라빈스, 캐나다에서 25개 새로운 점포 확장

작성자: CBMlimpid, 작성일: 08-16, 조회: 44
배스킨 라빈스, 캐나다에서 25개 새로운 점포 확장배스킨 로빈스는 캐나다 확장에 관한 몇 가지 큰 계획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 아이스크림 전문점 체인점이 캐나다에서 51년 만에 가장 큰 프랜차이즈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계약은 프랜차이즈 운영사인 맥마스터 그룹 홀딩스와 체결되었...

토론토에서 플로리다까지 왕복 항공편 $242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6, 조회: 235
저렴한 비용의 열대 휴양지를 찾고 계신가요? 이제 토론토에서 플로리다까지 왕복 항공편을 세금 포함 $242에 예약할 수 있습니다.YYZ Deals에 따르면, 에어 트랜싯은 토론토에서 플로리다주 포트 로더데일까지의 직항편을 2022년 9월부터 2023년 1월까지 제공합니다.이 항공편을 예약하려면 구글 플라이트(Google ...

온타리오주, 새로운 세금 공제 제도 도입 추진 계획

작성자: CBMhaley, 작성일: 08-15, 조회: 298
온타리오 주 정부는 공식적으로 2022-23년 예산을 발표하면서 주민들을 위한 여러 세금 공제를 추진할 계획입니다.세액공제에는 저소득층에 대한 연장 공제, 고령자의 안전한 주거생활을 위한 공제, 자녀가 있는 부모의 양육비 지원 등이 있습니다. 세금 공제가 보장되기 위해서는 MPP가 예산이 통과되기 전에 투표를 해야 합니다...

범죄수사경력 회보서 제출 규정 변경 및 유의 사항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5, 조회: 120
캐나다 연방 이민부는 2022년 5월 31일부터 비자 및 영주권 발급에 필요한 한국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수사자료표 내용 확인용 (실효된 형 등 포함)”에서 “외국 입국체류 허가용”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이번 조치로 인해 캐나다 학생비자, 취업비자 및 영주권 신청자의 서류 제출 ...

에어비앤비 숙박요금 평균 44%인상 - 호텔보다 비싼가격, 이유는?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5, 조회: 159
에어비앤비 숙박요금 평균 44%인상 - 호텔보다 비싼가격, 이유는?전 세계적으로 여행 규제 완화와 코로나-19에 대한 각종 제한사항들이 자유로워지면서 항공산업과 더불어 여행업계가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는 요즘입니다. 그 중에서도, 캐나다 토론토는 도심의 매력과 캐나다 대 자연의 매력을 모두 가지고 있는 곳으로 관광객들이 7...

캐나다에서 기름값이 지금 떨어지고 있으며, 현재 가장 싼 지역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5, 조회: 326
CAA에 따르면, 캐나다의 기름값이 지난 며칠 동안 하락하고 있다고 나타났습니다. 알버타, 브리티시컬럼비아, 매니토바, 뉴브런즈윅, 노바스코샤, 온타리오, 퀘벡주에서 지난 2일간 하락세를 보였으며, 사스카츄완, P.E.I 뉴펀들랜드 지역은 약간의 상승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 3개 지역에서도 한 달 전과 비교하면 가격이 ...

IKEA Canada 여름 세일 진행 중… 최대 50% 할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5, 조회: 333
IKEA Canada가 일부 품목을 최대 50%까지 할인하는 대규모 여름 세일을 진행합니다. 8월 31일까지 진행되는 이 세일 행사는 캐나다에서 저렴한 가구를 구입하려는 모든 사람에게 좋은 옵션 중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많은 종류의 품목에 대한 세일이 이뤄지고 있으며, 할인폭이 큰 품목은 여름용 야외 IKEA 가구, 장...

원숭이두창, 이름 바뀐다

작성자: CBMyvette, 작성일: 08-15, 조회: 133
원숭이두창, 이름 바꾼다 조만간 원숭이두창, Monkeypox 바이러스라 불리었던 이름이 바뀔 예정입니다.  WHO는 바이러스와 관련한 오명을 피하기 위해 곧 이름을 바꾸겠다며, “새로운 병명에 대해 공개적으로 도움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지금 당장 이것을 해야 하는 이유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15, 조회: 440
은퇴자금 준비에 대한 것이다. 지루한 이야기라는 것을 안다. 지금 20대 또는 30대라면 은퇴는 먼나라 이야기이며 전혀 와 닿지 않을 것이다. 이는 정상적 사고다. 40대라면 조금은 은퇴자금에 대한 말이 와닿는 이야기일 것이다. 미래를 바라보는 생각에 따라 다를 수 있다. 50대라면 이제는 발등에 불 떨어진 느낌일 것이다...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2년 8월호 (Vol.95)
CBM PRESS TORONTO – 2022년 7월호 (Vol.94)
CBM PRESS TORONTO – 2022년 6월호 (Vol.93)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