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ser Institute Study: 온주 전기값 캐나다에서 최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토론토 Fraser Institute Study: 온주 전기값 캐나다에서 최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_HN 댓글 0건 조회 2,726회 작성일 17-07-20 15:41

본문

Fraser Institute Study: 온주 전기값 캐나다에서 최고!

요즘 현대 생활에 있어 전기는 가정에서 따듯한, 식사를 하고 인터넷을 접속하여 엔터테이먼트를 즐기는 등 사람이 살아가는데 있어서 필수적인 부분이죠? 따라서, 이러한 혜택을 누리려면 나라에서 저렴한 사용료를 제시해주어야 하는데요.
온타리오에서는 안타깝게도 지난 10년간 전기값이 크게 상승하여 많은 가구에 부담이 되어있는 실정이에요. 현재, 온타리오주는 캐나다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요금을 가지고 있고, 또한 캐나다에서 가장 높은 주거 월평균 청구서를 가지고 있어요.

좀더 자세히 살펴본다면 온타리오 전기 요금은 2008년부터 2016년까지 71% 나 올랐는데 타 주 지역의 전기 요금은 평균 34% 정도 올랐다고 하니 2007년 이후부터 극적으로 증가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거 같아요. 한해만 비교해본다 해도 2015년과 2016년 사이 온타리오 전기는 15% 인상되었는데 이 당시 타주 평균은 6% 정도 올랐다고 하니 2.5배가 높아진거죠. 앞서 10년동안 비교해본다면 온타리오 전기 요금은 가정 소득보다 2.5배나 빠르게 증가했다고 하네요. 인플레이션이랑 비교해 봤을때도 네 배나 높았다고 하니 충격적인 사실인거죠.

금액으로 비교해보면 격차가 엄청나다는걸 더 실감하실 수 있는데요. 2010년과 2016년 사이에 주요 캐나다 도시의 월 세금 포함 전기요금은 평균 37.68달러 증가한 반면 토론토와 오타와의 전기 요금은 각각 77.09달러와 66.96달러. 즉 이 타 주에 비해 이 사이 평균 두배의 준기 요금 인상을 경험했다는 이야기인거죠.

또한, 2016년 토론토와 오타와, 전기값 뿐만 아니라 주거 월평균 청구액은 각각 201달러와 183달러였다고 하네요. 타 주 평균 2016년 전기요금은 세금을 포함하여 141달러정도였다고 하니 토론토는 매월 타주보다 60달러 더 많은 셈이니 일년치로 따지면 720불 차이인거죠. 오타와는 토론토보단 덜 하지만 오타와도 타주에 비해 매월 평균 41달러, 즉 연간 492달러, 씩 더 지출했다고 하고요.
이에따라, 온타리오 주정부는 향후 30년동안 추가로 250억 달러의 이자 부담을 감당하게 되지만 온타리오 전기세를 평균 25% 낮추고 4년간 약 2% 인플레이션 범위 내에서 인상할 것이라고 해요. 또한, 저소득 가구와 농촌가구에게는 송전료 면제 등 혜택을 주고 보증금도 늘리도록 하고 있고요. 
하지만, 이와 관련하여 현재 나온 사안은 전기료를 낮출 수 있는 해결책이 아닌 임시방편에 불과하고 향후 5년에 국한된 것으로 이후 해마다 또다시 큰폭으로 전기료가 다시 올라 2022년부터 6.5% 인상을 시작으로 2028년에는 10.5% 오를 것이라며 평균 월 요금이 215달러에 이를거라 하니 정확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싶네요.
참고 웹사이트:
https://www.fraserinstitute.org/studies/evaluating-electricity-price-growth-in-ontario
http://can-toronto.mofa.go.kr/webmodule/htsboard/template/read/korboardread.jsp?typeID=15&boardid=14966&seqno=1286582&c=&t=&pagenum=1&tableName=TYPE_LEGATION&pc=&dc=&wc=&lu=&vu=&iu=&du=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5257545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UIS
one roo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527건 1 페이지
토론토 뉴스 목록

캐나다 COVID-19 극복을 위한 연방정부의 긴급 보조금 및 사업자금 안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5:50, 조회: 14
2020년 2월 초 까지만 해도 COVID-19는 캐나다와 무관하게 또는 거의 영향이 없는 해외에서 벌어지는 사태로만  인식되었다. 하지만, 3월 18일 이 사태는 급반전되어 캐나다 전지역에 걸쳐  경제적 폐쇄가 선포되었고, 주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온주는 폐쇄연장이 지속되어 현재 4개월째로 들어서고...

더그 포드, '온타리오 재개장 3단계 진입 곧이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5:17, 조회: 45
온타리오주가 재개장 3단계에 진입할 때 무엇을 기대할 수 있는지에 대한 내용을 오늘 더그 포드 총리가 발표했습니다. 포드는 기자회견에서 많은 지역에서 사례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므로 온타리오가 언제쯤 재개장 3단계에 진입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이에 대해 "매우 조심스럽게 움직이고 있다"고 대...

토론토 블루 제이스가 드디어 홈으로 돌아옵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4:50, 조회: 18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선수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우여곡절 끝에 토론토 홈 구장으로 돌아 옵니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캐나다 정부로부터 로저스 센터에서 여름 캠프를 열 수 있도록 허가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토론토는 지난달 30일 스프링캠프지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을 떠...

미국, 일일 신규 확진자 수 5만 4천 명 넘어… 갈수록 태산

작성자: CBMED, 작성일: 12:02, 조회: 58
미국, 일일 신규 확진자 수 5만 4천 명 넘어… 갈수록 태산 지난 2일, 미국 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만 4829명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또 한 번 경신했습니다. 미...

유나이티드 항공, 중국 항공편 재개

작성자: calgary, 작성일: 11:29, 조회: 19
유나이티드 항공이 중국 항공편을 7월 8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6월 25일 미국 항공사 최초로 중국행 항공편을 재개한 델타 항공 이후로 두 번째인데요. 일주일에 2회, 인천을 경유하는 샌프란시스코-상하이 노선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델타 항공, 미국 항공사 중 최초로 중국행 항공편 재개유나이티드 항공...

7월 첫 주말, 토론토 지역 무더위 주의보 발령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31, 조회: 122
목요일, 캐나다 환경부가 토론토 지역에 무더위 주의보를 발령한 가운데, 7월의 첫 주말 역시 무척 더울 것으로 예보되었습니다. 기상청은 금요일 예보에서, 천둥 번개 및 높은 불쾌지수를 유발하는 무더운 날씨가 다음주 초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앞으로 며칠 동안 낮 최고 기온은 30°C이상이며, 체...

총기 3정 휴대한 중무장 군인 픽업트럭 몰고 트뤼도 총리관저 침입 (영상)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13, 조회: 95
총기로 중무장한 캐나다 군인이 저스틴 트뤼도 총리 관저에 침입했다가 붙잡혔습니다. 아직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남성은 7월 2일 오전 8시 30분쯤 픽업트럭을 몰고 트뤼도 총리가 사는 온타리오주 오타와의 리도홀 정문을 돌파했다가 경찰에 체포되었습니다.  트뤼도 총리와 그의 가족은 관저가 수리 중이라 사...

Metrolinx는 고 트레인과 고 버스 좌석 사이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 했습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7-02, 조회: 141
Metrolinx는 다음 주 7월 6일부터 고 트레인과 고 버스에 승객들의 좌석 사이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 시범 운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여름 기간 동안 5대의 고 트레인과 30대의 고 버스에 설치되어 운행 예정입니다. 토론토 대중 교통청 대변인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이후 여러 가지 다른 40개 이상의 안전...

NHL, “스탠리 컵 파이널, 에드먼튼에서”

작성자: CBMED, 작성일: 07-02, 조회: 66
NHL, “스탠리 컵 파이널, 에드먼튼에서” 캐나다의 국민 스포츠는 역시 아이스하키라 할 수 있는데요. 야구의 메이저리그나, 농구의 NBA와 같은 급의 위상을 갖고 있는 북미 아이스하키 리그, NHL의 2020 스탠리 컵 파이널 경기 장소가 에드먼튼으로 결정되었다는 소식입니다.코로나19가 전...

토론토에서 마스크가 의무화되는 장소 리스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7-02, 조회: 675
7월 7일 시의회가 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해 폐쇄된 모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는 것에 찬성하는 투표를 한 후, 토론토에서 페이스 마스크는 곧 의무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새로운 법은 기업들이 모든 실내 공공 장소에서 마스크나 얼굴 덮개를 착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시행하도록 요구할 것입니다. 아...

토론토 16곳의 버스 정거장이 추운 겨울 난방이 가능하게 변경 되었습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7-02, 조회: 133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번 겨울이 조금은 따뜻해질 예정입니다. TTC는 버스 이용객이 많은 16개의 정류장에 난방이 가능한 실내 정거장을 설치했습니다. 이 버스 실내정거장은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면 5분간 난방이되며, 모션센서를 통해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이 실내정거장 프로젝트는 2019년 시작...

뉴욕 브로드웨이 공연 중단 내년까지 연장

작성자: calgary, 작성일: 07-02, 조회: 102
연극, 뮤지컬의 성지라 불리는 뉴욕 브로드웨이가 코로나19로 인해 시작한 공연 중단을 내년까지 연장했습니다. 3월 12일부터 시작된 공연 중단은 9월 6일까지 한번 연장되었다가, 다시 2021년 1월 3일까지 연장된 것인데요. 2021년 초 공연 티켓 예매가 곧 시작될 예정이며, 2021년 1월 3일까지의 공연을 예매한 ...

중국, 신종 돼지 독감 바이러스 발견... 대유행 가능성은?

작성자: CBMED, 작성일: 07-01, 조회: 599
중국, 신종 돼지 독감 바이러스 발견... 대유행 가능성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 세계가 전례 없는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 발견되어 또 다른 대유행이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증폭되었습니다. 중국 질병 통제 예방 센터(CCDCP: Chinese Center f...

유럽 연합, “캐나다 포함 14개국 입국 허용... 미국은 안 돼”

작성자: CBMED, 작성일: 07-01, 조회: 466
유럽 연합, “캐나다 포함 14개국 입국 허용... 미국은 안 돼”유렵 연합이 30일, 유럽으로 입국이 가능한 국가들 목록을 발표했습니다. 해당 국가에서 오는 관광객들은 7월 1일부터 유럽에 입국할 수 있으며, 입국 제한이 해제된 국가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토론토 세입자 협회, COVID-19 기간 내 토론토의 임대인 실태에 관한 조사 발표 (영상)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30, 조회: 1989
토론토 전역의 세입자를 대표하는 메트로 세입자 협회 연맹 FMTA(The Federation of Metro Tenants' Associations)가 이달 초 코로나19 대유행으로인한 재정난 속에서 임대인들이 입주자들을 어떻게 대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실시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FMTA는 COVID 임...

세계 보건 기구, “최악은 아직 오지 않았다” 경고

작성자: CBMED, 작성일: 06-30, 조회: 1669
세계 보건 기구, “최악은 아직 오지 않았다” 경고세계 보건 기구(WHO: World Health Organization)이 “최악은 아직 오직 않았다”며 코로나19 유행이 더 심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테워드로스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0년 6월호 (Vol.69)
CBM PRESS TORONTO – 2020년 5월호 (Vol.68)
CBM PRESS TORONTO – 2020년 4월호 (Vol.67)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