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조기유학 안내 공립학교 vs 사립학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칼럼 캐나다 조기유학 안내 공립학교 vs 사립학교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 PRESS TORON… 댓글 0건 조회 8,696회 작성일 17-07-19 21:02

본문

캐나다 조기유학 안내 공립학교 vs 사립학교
01. 일반 공립학교
•교육부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며 각 지역 교육청이 관할합니다.
•교육의 평준화를 이루고 있으나 지역에 따라 학생들의 평가보고가 판이한 편입니다. (지역선정 중요)
•초,중학교의 경우 거주지 주소에 따라 가까운 학교로 배정 되며고등학교의 경우 국제학생을 받는 학교가 정해져으므로 반대로 학교가 속한 지역부터 조사후 학교를 선정하여야 합니다. (지역선정 중요)
•학교별로 특화된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AP, IB, Co-op, Gifted, SHSM 등). 지역/학교별 특징이 있는데 낙후된 지역일수록 기술/취업에 특화된 프로그램이 많으며, 부유한 지역일수록 학업/예술 관련으로 특화된 특징을 찾아볼수있습니다.
•학기제 (Semestered - 1 년 2 학기) 와 학년제 (Non-Semestered) 를 운영하는 학교로 나뉘어져 있으며 대부분의 학교들이 학기제를 운영하고있다. 학년제를 운영하는 학교들은 드물며 학년제를 운영하는 학교에 입학시 9 월 입학만 가능, 1 년동안 8 과목을 한꺼번에 수강해야 하기때문에 점수 관리가 힘드므로 학교 선정시 각 학교의 학기제도를 참고하여야 합니다.
•공립 학교들의평균 학급 인원은 20 ~ 25명 정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기숙사를 제공하지 않으며 대부분의 공립교육청들이 자체적으로 지역 홈스테이와 학생을 연결시켜주고 있습니다.
* 평균 학비:
Elementary (초,중학교): $12,000 ~ 12,500 / 1년
Secondary (고등학교) : $13,500 ~ 14,500 / 1년
02. 카톨릭 공립학교
•정부와 카톨릭 재단의 후원을 받으므로 재정성이 건전합니다.
•카톨릭 전통/기독교인 가치에 입각한 교육 (크리스쳔의 가치를 교육에 잘 조화 - 인성교육 중시) 을 실시 일반 공립보다 교육이 엄격하며 학생들은 교복을 착용합니다.
•학생들의 평균적인 학업성취도가 공립학교보다 높은 편입니다 (캐나다 공립학교 랭킹 1 위인 St. Michael’s Choir 를 비롯해 많은 카톨릭 학교가 상위권에 랭크 되어있습니다.)
•학부형들과 학교의 커뮤니케이션이 공립보다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일반 공립과 마찬가지로 국제학생을 받는 학교가 정해져 있습니다.
•학기제 (Semestered - 1 년 2 학기) 와 학년제 (Non-Semestered) 를 운영하는 학교로 나뉘어져 있으며 대부분의 학교들이 학기제를 운영하고있다. 학년제를 운영하는 학교들은 드물며학년제를 운영하는 학교에 입학시 9 월 입학만 가능, 1 년동안 8 과목을 한꺼번에 수강해야 하기때문에 점수 관리가 힘드므로 학교 선정시 각 학교의 학기제도를 참고하여야 합니다.
•카톨릭 학교들의 평균 학급 인원은 20~25명 정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기숙사를 제공하지 않으며 대부분의 카톨릭 교육청들이 자체적으로 지역 홈스테이와 학생을 연결시켜주고 있습니다.
* 평균 학비:
Elementary (초,중학교): $12,000 ~ 12,500 / 1년
Secondary (고등학교) : $13,200 ~ 13,500 / 1년


[사립 학교]
•굉장히 많은 사립학교들이 캐나다 전역에 있으며 Independent School 로 분류되어 교육청이 아닌 교육부가 관할합니다.
•교육부에서 정한 기준에 부합되는 교육을 제공해야하기 때문에 교과내용은 공립학교와 큰차이가 없습니다.
•일반 / 명문 / 전략형 사립으로 나뉘며 학교마다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학교마다 입학기준이 다르며 한국에서 내신이 좋지 않은경우 입학조건이 까다롭지 않은 사립학교를 거쳐 이후 공립이나 명문 사립의 진학 기회를 노릴수 있습니다.
01. 일반 사립
•일반 공립학교와 명문 사립학교의 중간 거처로 명문에 입학하기엔 좀 모자라나 일반 공립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원할시 추천합니다.
•몇몇 일반사립의 경우 명문학교로의 편입학이 용이합니다 - 평균 학급 인원은 10~20명 정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기숙사를 제공하는 학교가 있습니다.
* 평균 학비 (기숙사 비용 불포함):
Elementary (초,중학교): $14,000 ~ 24,000 / 1년
Secondary (고등학교) : $22,000 ~ 30,000 / 1년
02. 명문 사립
•오랜 전통, 엄격한 규율, 우수한 학과 과정을 제공하며 평균 학급 인원은 15~17명 정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까다로운 입학 기준: 우수한 내신 (최소 80 이상), 입학시험 혹은 공식시험 결과 (예. SSAT), 일정수준의 언어능력 입증 (예. TOEFL Junior 테스트), 입학 사정관과의 인터뷰등 명문대학만큼 입학기준이 까다롭습니다.
•외국에 거주했던 경험이 있던 학생 혹은 어렸을때부터 지속적인 영어학습을 해왔던 학생에게 적합하며 조건이 부합하지 않는 경우 초기에 전략적인 선택을 시도하여야 합니다.
주요 명문 사립 학교들: Appleby College, Branksome Hall, Crescent School, Havergal College, Ridley College, St. Andrew’s College, Upper Canada College 등.
* 평균 학비 (기숙사 비용 불포함):
Elementary (초,중학교): $15,000 ~ 26,000 / 1년
Secondary (고등학교) : $31,000 ~ 40,000 / 1년
03. 전략형 국제 사립학교
•현지 학생이 아닌 국제학생 (유학생) 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입학이 여러모로 수월하며 (유동성 있는 입학일, 입학 기준이 간소함) 영어가 익숙치 않은 학생들이 적응 역시 수월합니다.
•현지 학생들과 함께 공부하지 못하지만 내신 관리가 쉬워 대학 진학 시 가장 중요한 12 학년에는 전략적으로 전학하여 듣는 현지학생들도 더러 볼수있습니다.
•유학을 고려하는 고등학교 2~3 학년 학생들에게 유리하며 저학년이지만 내신이 좋지 못한 경우 전략형 국제 사립학교를 통해 내신을 다지고 명문 사립고등학교나 공립으로 전학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수 있습니다.
•평균 학급 인원은 5 ~ 15 명 정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평균 학비 (기숙사 비용 불포함):
Secondary (고등학교) : $12,000 ~ 15,000 / 1년


CBM PRESS TORONTO 07월호, 2017
컬럼제공 : S.O.S 유학원
647.341.5079
cafe.naver.com/soscanada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ault College
SOS side banner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01건 1 페이지
토론토 뉴스 목록

캐나다 보건 당국, “2월에 일일 신규 확진자 수 3만 명까지 오를 수 있어…” 경고

작성자: CBMED, 작성일: 17:56, 조회: 103
캐나다 보건 당국, “2월에  일일 신규 확진자 수 3만 명까지 오를 수 있어…” 경고 캐나다 연방 보건 당국이 “계...

화이자, 캐나다에 보내는 코로나19 백신 수량 한시적 감소

작성자: CBMED, 작성일: 15:25, 조회: 115
화이자, 캐나다에 보내는 코로나19 백신 수량 한시적 감소  캐나다 보건 당국이 “정기적으로 받는 화이자 백신 수량이 한시적으로 감소된다”고...

연방 정부, 토론토에 540개의 집 짓도록 지원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4:06, 조회: 273
연방 정부는 토론토시에 가격이 적당한 540여개의 집을 지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입니다. 금요일, 캐나다 모기지 및 주택 공사 책임장관 Ahmed Hussen, 캐나다 주택담당 장관 Adam Vaughan, 존 토리 토론토 시장, Ana Bailão 토론토 부시장은 토론토에서 진행되는 2억 3330만 달러 ...

토론토에 이런 일이! - 토론토에서 일어난 10가지 기묘한 사건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3:47, 조회: 201
토론토가 다른 여러 씨끌벅적한 대도시와 비교해 얌전한 곳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 걸음만 더 들어가 보면 지금 이 도시에서 일어나고 있는 꽤 이상하고 비상식적인 일들이 수도 없다는 것을 바로 아실 수 있습니다.토론토에서 일어났던 과거의 기묘한 10가지 사건을 함께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1912년 한파로 폭...

1월 15일, 온타리오주 COVID-19 신규 일일확진자 2,998명…추가 사망자 100명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49, 조회: 329
1월 15일 금요일 오전, 온타리오 주정부는 2,998명의 COVID-19 일일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100명의 추가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늘 발표된 2,998건 중 토론토 지역에서 800건, 필 지역 618건, 욕 지역 250건, 워터루 161건, 나이아가라 지역에서 153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었...

토론토 경찰관, stay-at-home order에 관련해서 차를 세울 수 없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0:34, 조회: 764
온타리오에서 어제부터 시행된 stay-at-home의 일환으로, 많은 사람들이 경찰이 정부가 필수적으로 간주되는 목적 중 하나로, 그들이 집을 비웠는지 확인하기 위해 길거리에서 운전자들을 막을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해하고 있습니다.그 대답은 '아니오'입니다.토론토 경찰청은 경찰관들이 지방긴급관리...

가장 많이 사용된 애완견 이름은? 팬데믹 영향, 새롭게 떠오르는 이름 "COVI"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21, 조회: 181
애완동물 이름을 짓는데 고민의 시간이 참 많이 드는데요. 여기 애완동물 서비스 웹사이트 rover.com에서는 애완동물의 이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토론토에서 2020년 가장 인기 있는 애완견의 이름은 Luna와 Charlie가 되었고, 캐나다 전체에서는 Bella와 Charlie가 가장 많이 사용 되었습니다....

500번이상의 끼니를 무료로 나눔하고 있는 한 여성 화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9:04, 조회: 382
토론토에 살고 있는 Shelley Kanitz-Letofsky는 12월 27일 이후 매일 부엌에서 10시간 이상을 보냈습니다. 그녀는 페스토 파스타 샐러드, 로스트치킨, 으깬 감자, 미트볼을 곁들인 카레등 다양한 음식을 준비해서 용기에 담아 무료로 나눠준다고 합니다. 이 많은 요리들은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위해 전달이 ...

토론토, COVID-19로 사상 최대의 인구 손실 보고 있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8:55, 조회: 382
토론토는 작년,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기록적인 인구 감소를 경험했습니다.캐나다 통계청의 인구추계에 관한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의 이민자들로 인해 전반적인 인구 증가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토론토에서 주변 지역으로 이동했다고 밝혔습니다. 2019년 7월 1일부터 2020년 7월 1일까지 토론토 중심 시가지에서 ...

트럼프 대통령, 결국 탄핵 절차 밟나… 공화당 의원도 10명 찬성

작성자: CBMED, 작성일: 01-14, 조회: 274
트럼프 대통령, 결국 탄핵 절차 밟나… 공화당 의원도 10명 찬성 미국 연방 하원이 13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가결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날 투표에서 연방 하원은 찬성 232대 반대 197로 이날 탄핵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안이 제기...

캐나다 국민 수천 명, 연휴 때 하와이로 놀러가…

작성자: CBMED, 작성일: 01-14, 조회: 620
캐나다 국민 수천 명, 연휴 때 하와이로 놀러가… 지난 연휴 때 많은 사람들이 하와이로 휴가를 떠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겨다 주었습니다. 현재 캐나다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비필수 해외 여행을 금하고, 타인과 접촉을 삼가라고 하고 있습니다. 일부 상황이 심각한 주에서는 강력한 규제로 모임 금...

온타리오주 2021년 3월부터 백신 접종이 가능한 인원 발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4, 조회: 1167
온타리오 정부는 2021년 3월 부터 7월까지 진행될 예정인 2차 유통계획에 포함되어 접종이 가능한 인원을 발표 했습니다. 80세 이상 노인, 위험성이 큰 만성 질환자, 교사, 초기 대응자, 식품 가공 종사자 등 프론트라인 직업군이 포함되었습니다. 이외에 쉘터, 집단주택, 교정 시설과 고위험군 집단 거주지에서 생활하고 일...

토론토 다운타운 오피스 공실률 7% 넘어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4, 조회: 333
2020년 말, 토론토 다운타운 오피스의 공실률이 7.2%까지 올랐습니다. CBRE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4분기에 다운타운 전체 빈 공간의 40.4%인 260만 스퀘이핏의 임대 공간이 시장에 나왔으며, 이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CBRE 캐나다 부회장인 Paul Morassutti는 &qu...

1월 14일, 온타리오주 COVID-19 신규 일일확진자 3,326명…추가 사망자 62명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4, 조회: 864
‘스테이 앳 홈 명령’이 시작된 첫날인 1월 14일 목요일 오전, 온타리오 주정부는 3,326명의 COVID-19 일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지난 수요일 2,961명과 화요일 2,903명에서 상승하여 다시 3,000명을 넘긴 수치입니다. 3,593명이 회복되었고 62명의 추가 사망자...

캐나다 각 주에 존재하는 황당한 법 12가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4, 조회: 1880
캐나다에는, 이 큰 덩치에 걸맞게 그만큼 다양한 문화와 환경, 그에 따른 각 지역의 상상을 뛰어 넘는 다양한 캐나다 법규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많은 도시들과 주에는 각 지역에 어울리는, 하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전혀 활용될 수 없는 법규들을 가지고 있는데요. 다소 황당할 수 있는 각 지역의 독특한 법규는 어떤 것들...

토론토 다운타운 렌트비 평균, 다른 GTA 지역 보다 낮아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4, 조회: 692
지난해의 토론토 렌트비는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금액으로 유명했었지만, 현재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정반대의 노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토론토 다운타운의 경우 많은 유학생들과 싱글 직장인들의 선호대상이었기에 높은 수요에 비해 적은 공급으로 렌트비가 높을 수 밖에 없었던 반면에, 현재는 정 반대의 상황이 되어가고 있습니...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1월호 (Vol.76)
CBM PRESS TORONTO – 2020년 12월호 (Vol.75)
CBM PRESS TORONTO – 2020년 11월호 (Vol.7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