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10 : White River 곰돌이 푸의 마을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Travel Day10 : White River 곰돌이 푸의 마을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 PRESS TORON… 댓글 0건 조회 1,986회 작성일 16-05-10 09:45

본문



텐트를 두드리는 빗방울 소리에 다급히 일어나는 아침. 텐트는 걷어야 되는데 다행히 바로 앞에 처마가 있어 빗소리가 잦아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걷기로한다. 다행히 직원들 출근 시간은 한 시간이나 남았으니 급할게 없다. 잠이 부족했는지 두 동행은 먼저 가라고한다.
Timhorton으로가 식사를 하고 장을 보고오자 반대편서 오는 두 바이커를 만났다. Dan이라는 할아버지는 하루에 70km 정도 달린다고 한다. 그는 리컴펀트 자전거를 타고 있었는데 편해보였다.

출발하는 아침 공기는 비가와서 생각보다 추웠다. 근처 호수가 많아 그런 이유도 있겠지만.. 날씨 만큼 경계되는 건 도로의 갓길이 좁아 항상 트럭을 경계하며 가야 했다. 트럭 한 대가 지나갈 때면 그 바람에 휘청였다. 물론 트럭 운전사들은 대개 젠틀한 편이라 웬만하면 우리를 배려해주는게 느껴졌다.


두 친구는 앞서 가다 갑자기 멈추면 뭔가를 찾아다녔는데 바로 동물 발자국이었다. 밤새 비가와 촉촉히 젖은 땅에 남겨진 지나간지 얼마 지나지 않은 그런 발자국들. 처음은 무스 다음은 곰 발자국을 찾았다. 황량한 초원으로 보이는데 보기보다 야생동물이 정말 많이 사나보다. 생각 한 것 보다 온타리오에도 많이 사는 것 같다. 캘거리보다도. 순풍에 짧은거리를 가니 순식간에 도착한 마을 화이트 리버. 이름과 달리 화이트리버는 허옇긴 커녕 커피가 흐르는 듯한 강이었다.

인포센터에 들어가 물어보니 근방에 캠핑을 공식적으로 허가하고 있었지만 곰을 조심하라는 또 음식을 주지 말라 한다. 곰 보면 도망가기 바쁠텐데 하물며 어떻게 음식을 줄 수 있을까? 온라인에서 여행자들 사이에 곰을 자주 봤다한 작은 마을이고, 심지어 인포센터와 주민까지 어제, 아까 다양한 시간대에 봤다하니 특별히 더 조심해야겠다.

저녁먹기 전 마을을 둘러보는 데 발견한 푸 동상. 사실 푸는 위니펙이 아니라 여기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그 이야기를 인터넷에서 발췌하자면, ' 80년 전 사냥꾼에게 어미곰을 잃고 고아가 된 새끼 곰에 대한 이야기로, White Wood는 세계 1차대전 중 중요 열차 거점이었다. 어미 잃은 곰을 산 건 열차로 지나가던 Harry Colebourn 중위였다.
그는 그의 고향 위니펙에서 이름 따 Winnie 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고 Winnie는 부대에서 잘 자라게된다. Harry가 진급해 부대를 이동하게 되어 프랑스로 가게 되자 같이 갈 수 없는 Winnie를 London 동물원으로 어쩔 수없이 보내게된다. 이 후 자주 동물원에 찾아가나 결국 1912년에 동물원에 기증하고 Winnie는 Winnie the pooh로 불리다 1934년에 죽었다고 한다.'
이야기는 여기서끝나지 않고 그 후 월트디즈니사에서 1961년에 저작권을 얻어 33개 언어로 이야기를 알리고 계속 곰돌이 푸의 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어 우리가 아는 곰돌이 푸까지 오게 된 것이다.

노랑 푸는 어렸을 때 친근하기라도하지 검정 곰은..으으 무섭다. 그러자 짖궂은 Alan이 농을 던진다.
"왜 그리 걱정하고 그래 여기 너보다 걱정할 사람많어
"뭔 소리야?"
"여기 사람들 뚱뚱하잖아 근데 너는 말라서 아마 텐트 열어보고 뼈뿐이 없는 아시안이라고 다시 텐트 지퍼 닫을걸??"
"그래, 우린 확률이 좀 적긴하겠다. 근데 George가 한 말생각나네"
"응 뭐라했는데?"
"곰한테는 텐트가 Human jelly donut이라고"
웃으며 넘어갔다만 긴장되긴 한 하루였다. 해가 기울자 저녁을 먹으려 텐트서 멀찍이 떨어진 테이블에 자리 잡고 밥을 해먹는데 한 무리의 자전거들이 나타났다.


여행자들 간 서로 정보들을 공유하고 헤어졌다. 해가 지기 전엔 모두가 합심해서 인포센터 위로 식량이 담긴 각자의 가방을 올려 놓고, 별일 없길 바라며 곰스프레이를 안고 잤다. 얼마나 걱정되었는지. 그날 꿈속에서 누군가 텐트 지퍼를 여는 악몽을 꾸었다.
Wawa (InforCenter 뒤편) - 17Hwy - White River (인포센터)
7​hrs 20min 111km



CBM PRESS TORONTO 05월호, 2016
컬럼제공 : 김태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YCteam
SOS side banner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61건 160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WBFF 북미 챔피언 안재성 선수

작성자: Editor_J.Kim, 작성일: 09-26, 조회: 1424
불확실한 미래에 아프고 힘든 우리 청춘들을 위한 토마토 프로젝트 1회 - 안재성 선수 오직 세계 대회에서 챔피언이 되고싶다는 일념 하나로 언어도 통하지 않는 캐나다에 건너와 본인의 꿈을 이루기 위해 현재도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는 안재성 선수의 WBFF 북미 챔피언이라는 멋진 타이틀 뒤에 가려진 수많은 성공과 실패담,...

셀프 뷰티 - 라인 테이프로 네일아트 하기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9-24, 조회: 1801
누구나 할 수 있는 셀프 뷰티팁, 매번 네일샵에 갈 수 없다면 집에서 도전해 보세요! 가격대비 효과 만점인 꿀팁들이 가득 베이스 코트 (스킨푸드) / 탑코트(미샤) / essie Worth the wait(essie온라인샵 or tradesecrets.ca) / essie Brides to be (essie...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수 있는 즐겁고 쉬운 나만의 DIY - 나만의 그릇만들기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9-24, 조회: 2308
맛있는 음식을 좋은 사람들과 나눠 먹는 즐거움! 직접 꾸민 그릇에 음식을 담는다면 더 즐거운 식사 시간이 되지 않을까요? 간단한 방법으로 낡은 그릇에 멋스러움을 불어 넣어 보세요!   준비물 도자기접시,컵:IKEA,각종그릇판매점 포슬린펜 : michaels 가정용 오븐, 원하는 그림의 도안 ...

Day19 : Kenora 작은 벤쿠버 케노라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9-20, 조회: 1092
​잘 수 있었던 게 신기할 정도로 장소였다. 도로에서 몇 미터 벗어나지 않은 건물 사이는 그저 사람들 눈에만 덜 띄었다. 최초로 사유지에서 한 캠핑이라 알람시간보다 일찍이 일어나 덜 풀린 몸을 자전거에 우겨 싣고 오랜만에 새벽도로를 내달렸다. 밥대신 입에 에너지바를 쑤셔 넣고 가는 안개가 자욱한 길은 이상...

Day18 : Dryden 꾸물거리다 내 이럴 줄알았지.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9-10, 조회: 1934
​일어나자마자 축축한 공기가 피부에 닿는 동시에, 비가 내리는 듯한 쏴아아 소리가 들렸다. 설마? 비가 또 내리나 싶었다. 바보같이, 도서관 중앙에 작은 분수 소리라는 걸 급히 텐트 입구를 열어서야 알게되었다. 어르신들이 테이블에 모여서 아침을 여는 Subway에서 마시는 커피로 완벽한 하루를 시작했다. 요 며...

핸드메이드 일러스트 베개커버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8-23, 조회: 1819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수 있는 즐겁고 쉬운 나만의 DIY 밋밋하고 단조로운 순면 무지 베개가 지루해 지고 있다면, 간단하고 적은 비용으로 침실의 분위기를 유니크하게 바꿔보세요. 꼭 값비싼 베개가 아니더라도 손쉽게 침실에 포인트를 줄 수 있습니다.   준비물 : 순면 베갯잇 : I...

Day17 : Ignace 돌아와줘 여름아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8-20, 조회: 1253
일어나자 느낀 건 많이 춥다. 침낭 밖으로만 나가도 추위에 몸이 움츠려들었다. 여름이 어디로 숨어 버린건지 더운 걸 불평하다, 금세 그 더위를 찾아대는 내 모습이 얼마나 바보같은지... 그래도 관리인이 오기 전에 떠나야 하기에 아침을 입에 우겨 넣었다. 치우자마자 관리인이 도착해 눈치를 보며 빠져나왔다. 안개가...

ALDO 신상 한눈에 둘러보기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8-17, 조회: 1482
ALDO 신상 한눈에 둘러보기 #슈즈 #악세서리 #여름 #가방 #성공적   SENEY 재료가 면으로 만들어진 이 가방은, 독특한 패턴과 가방에 달린 컬러풀한 방울이 특징입니다. 가격: $55   ROSANIA 글래디에이터 슈즈 스타일인 이 샌들은 세 가지 색으로...

핸드메이드 탁구공 조명 만들기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8-17, 조회: 1586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수 있는 즐겁고 쉬운 나만의 DIY 핸드메이드 탁구공 조명 여름의 시작! 우리집 발코니에서 즐기는 여유로움을 위해 탁구공으로 조명을 만들어보세요! 이번 DIY에서 알려주는 핸드메이드 탁구공 조명은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인테리어 분위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

찬바람 뒤에 찾아오는 냉방병 피해가기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8-17, 조회: 1970
뜨거운 햇빛, 높은 온도. 더위는 야외활동을 추춤하게 합니다. 더위를 피해 시원한 에어컨 아래 있으면 그곳은 천국. 하지만 이내 몸은 으슬으슬해지고 머리가 아프기 시작합니다.   냉방병에 걸리는 이유 냉방병은 체온조절 항상성 저하로 오는 신진대사의 불균형으로 인한 신체 컨디션 저하를 말합니다....

초보어터를 위한 다노의 운동복 추천! 나에게 맞는 운동복 찾기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8-17, 조회: 2745
나에게 맞는  운동복 찾기 운동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초보어터에게 어려운 것 중에 하나가 바로 피트니스 복장이에요. 피트니스 복장에도 옷을 입을 때와 마찬가지로 T.P.O(Time, Place, Occasion)가 있어요. 언제 어디에서 운동하는지, 어떤 운동을 하느냐에 따라 갖춰야 할 운동복도 달라지는데요. 오...

Day16 : Upsala 돌아온 일상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8-10, 조회: 1161
스산한 기운에 놀라 일어나니 얇은 빗줄기가 밤새 땅을 적셔 놓았다. 게다가 날씨를 확인하니 소나기가 내린다니, 또 비야? 그건 그렇고, 더 큰 걱정은 다른데 있었으니, ​출발하기 2개월 전 한참 지도를 보고 계획을 세우고 있었을 때 가장 걱정이었던 마을을 오늘 가게 되었다. 지도 상에는 가스 스테이션이나 공공건...

Day15 : Thunder Bay 거인이 잠든 자리 (두 박자 쉬고)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7-20, 조회: 1853
느지막히 일어나 늦잠을 즐기고 아침식사를하고 Doug와 자전거 샵에 따라가기로했다. 오늘 하루 역시 쉬기로했으니 시간이 많았다. 자전거 브레이크어 소음이 많이나 패드나 교체할까해서 갔는데 직원에게 보여주려는데 다행스럽게 검사결과 이상이 없었다. ​돌아 오는 길에 그는 Hill crest Park에 들러 Thun...

여름 피부관리의 핵심, 클렌징 A to Z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7-17, 조회: 2515
여름철 피부관리, 자외선 차단제만 열심히 바르고 계신가요? 자외선 차단만큼이나 중요한 여름철 클렌징의 모든 것,CBM에서 추천해드립니다. 여름철의 클렌징이 특히나 더 중요한 이유는? 땀 피지로 모공이 늘어나 쳐지기 쉬운 여름 피부, 높은 기온으로 인해 애써 열심히 한 메이크업은 조금만 시간이 지나도 금방 지워지고...

핸드메이드 코르크판 냄비 받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7-17, 조회: 2028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수 있는 즐겁고 쉬운 나만의 DIY 멋없는 우리집 냄비 받침. 좀 더 귀엽고 느낌있는 냄비 받침이 될순 없을까? 이번 기회에 DIY에서 쉽고 싸게 알려주는 핸드메이드 코르크판 냄비 받침을 배워보세요! 빈티지한 느낌의 냄비 받침을 만드실 수 있습니다.   *준...

Day14 : Thunder Bay Yacht party에 초대 받다.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7-10, 조회: 1539
7시가 넘어 일어나 먼저 일어난 Doug와 아침인사를 하고 커피와 아침식사를 했다. 출발 전 사진을 찍고 나가는 맑게 개인 ​구름 몇 점 없는 하늘은 마치 한국에서 맞던 가을 느낌이 물씬풍겼다. 기초 대사량이 높아진 탓인가 배고파서 두 번째 아침식사를 Subway에서 해결했다. 어제 보지 못한 깔끔한 작은 마을...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10월호 (Vol.85)
CBM PRESS TORONTO – 2021년 9월호 (Vol.84)
CBM PRESS TORONTO – 2021년 8월호 (Vol.83)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