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댓글 0건 조회 1,395회 작성일 21-04-07 16:19

본문

[()간 여행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자칭 맥주 요정타칭 맥주 요괴맥요와 떠나는 [()간여행]

*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브라운 에일”, 들어보신 적 있나요? 사실 브라운 에일은 맥주의 한 종류라기 보다는, 짙은 황갈색 또는 갈색을 띄는 에일맥주를 통칭하는 말인데요. 에일의 세계에 뛰어든 분이라면 아마 한번쯤은 갈색의 에일을 마셔보신 적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영국에서 1600년대부터 양조되기 시작한 나름의 긴 역사를 가지고 있는 브라운 에일! 하지만 근래에는 색상으로 분류를 하다보니 브라운 에일에 속한다고 말할 수 있는 에일들은 전부 다 다양한 향과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갈색을 내기 위해 주로 검은 맥아와 갈색 맥아를 이용해 만든다고 합니다. 눈에 띄지 않지만 캐나다에서도 다양한 브라운 에일을 양조하고 있는데요. 캐나다 브라운 에일 [주(酒)간여행], 같이 떠나볼까요?

 

 1613865410_EfF9VbYe_38f7dbc19990fbd37ecb6777c65c79c91ca1c8cb.jpg

“Dark Matter” – Hoyne Brewing Co. / Brown Ale / 5.3% / 650ml / $6.99 / BC Victoria 양조

 

사실 브라운 에일을 소개할 수밖에 없게 만든 주인공, “Dark Matter” 입니다. 친구가 마시는 것을 보고 궁금해서 사 본 맥주가 바로 인생 맥주로 등극했기 때문입니다. 그 후 이와 비슷한 맥주를 찾다보니 브라운 에일의 매력에 빠지게 된 것인데요. BC Liquor Store에서는 ‘브라운 에일’ 이라고 분류해두었지만 사실 이 맥주는 정의되기를 거부하는 맥주입니다. 보통 맥주는 패키지에 이 맥주가 어떠한 스타일인지 적어두지만, 이 맥주는 그런 것이 없습니다. Hoyne Brewing공식 홈페이지에서도 병에 어떠한 스타일인지 적어두지 않았다고 언급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본인들도 이 맥주가 어떠한 스타일인지 모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스타우트처럼 로스트 풍미가 강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포터처럼 달콤하거나 알코올 도수가 높은 것도 아닌, 이 독특한 맥주! 당당히 맥주 타입을 “Dark Matter”라고 적어둔 것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다양한 사이즈로 판매되고 있고, 레스토랑 등에서도 자주 보실 수 있으니 꼭 한 번 드셔보시길 추천합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홉: Mild에 가까움 (주 사용 홉: BC에서 재배한 Willamette)

맥아: Roasted (Thomas Fawcett Chocolate Malt, Simpsons Maris Otter)

맛: 다크 초콜릿의 아로마와 볶아진 맥아의 향. 가벼우면서도 부드럽고 크리미한 맛.

 

 

[맥요의 시음 후기]

APEARANCE: 색은 거의 검은색에 가까운 짙은 고동색입니다. 브라운 에일 중에서는 짙은 색이지만 그렇다고 스타우트처럼 완전 검은색은 아닙니다. 거품은 따를 때 조금 났다가 금방 사라집니다.

 

AROMA: 초콜릿 같은 달콤함이면서도 끝에 보리의 구수한 맛이 아주 살짝 도는 향입니다. 군침이 도는 향이기도 하고요. 굉장히 독특한 그 특유의 향이 있기 때문에 이후 향만으로도 이 맥주를 구별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커피향과 너트향으로 마무리가 됩니다.

 

FLAVOUR: 고소함과 달콤함이 적절한 조화를 이룹니다. 탄산강도는 중간 정도이고 마실 때 딱 기분 좋은 청량감을 선사해주는 정도입니다. 향과 맛이 강한 편이지만 맛있어서 계속 쭉 마시게 되는 타입이지만, 라거처럼 쉽게 마실 정도는 아니라고 느꼈습니다. 계속 마시다 보면 홉의 쌉쌀한 맛이 살짝 느껴지려고도 하는데, 그렇게 되기 전에 초콜릿향이 이를 바로 눌러주면서 절대 쓴맛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FINISH: 에일 중에는 마신 후 일종의 텁텁함이 느껴지는 경우도 있지만, 그런 맛이 하나도 없이 정말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1613865410_FSVz2GUT_4216a30bceab14af0bbed91bf8213695baa57ed3.jpg 

“Rail Ale Nut Brown” – Howe Sound Brewing / Brown Ale / IBU:19 / 5% / 473ml / $2.79 / BC주 Squamish 양조

 

Howe Sound는 1996년에 스쿼미시에서 시작된 양조장입니다. 수제맥주 양조장이지만 오랜 시간 양조를 해온 만큼 캐나다 전역에서 널리 알려진 양조장입니다. 매우 다양한 종류의 에일, 라거, 스타우트까지 양조해오고 있습니다. 아마 한번쯤은 이 양조장의 로고를 만나 보셨을 텐데요. 브류펍도 운영하고 있다고 하니, 스쿼미시에 가신다면 한 번 방문해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초콜릿과 감초의 향이 살짝 느껴지며 아몬드와 건과일의 노트가 있는 부드러운 풀바디의 넛 브라운 에일

 

[맥요의 시음 후기]

APEARANCE: 캔을 따자마자 바로 거품이 보였습니다. 색은 거의 스타우트라고 착각할 정도의 짙은 고동색이었는데요. 하지만 분명히 검은색은 아니었습니다. 완전히 투명하지는 않지만 탁하지도 않은 빛깔이며, 거품이 굉장히 많은 편이었습니다. 기네스처럼 쫀쫀한 거품까지는 아니지만, 쉽게 사라지는 거품은 아니었습니다.  

 

AROMA: 처음 맡은 향은 굉장히 복합적이었습니다. 다크 초콜릿의 향도 나고, 감초가 들어가 있다고 하는데 사실 감초향에 익숙하지 않아 무슨 향인지 구별을 하기는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바로 나는 첫향은 호불호가 갈릴 것 같은 향이었습니다. 맥주에서 쉽게 맡기 힘든 그런 향이었습니다. 두 번째로 들이마셨을 때는 다크 초콜릿 향도 살짝 느껴졌습니다.

 

FLAVOUR: 처음 마셨을 때는 “이게 맥주인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맥주에서 처음 느껴보는 맛이었습니다. 탄산은 거의 없는 정도여서 마시기는 편했지만, 맛이 호불호가 심하게 갈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놀라운 마음을 진정시키고 두 모금 하니, 이제는 왜인지 중독될 것 같은 맛이 느껴졌습니다. 한 번 맛 들리면 계속 마시고 싶은 그런 맛! 목넘김은 굉장히 깔끔했습니다. 탄 맛 같은 쌉쌀함이 좀 나기도 했는데요. 견과류가 들어가서 그랬던 것일까요? 맥주를 마신다는 기분이 거의 들지 않는, 다른 차원의 음료를 마시는 것 같은 기분이었습니다. 

 

FINISH: 굉장히 부드럽고 텁텁한 맛은 전혀 남지 않았습니다. 강렬한 맛에 비해 신기하게도 깔끔한 느낌이었습니다. 한 모금 하면 할수록 중세시대로 돌아가 굉장히 오래되고 조명이 어두운 펍에서 나무 맥주잔에 마시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IBU 지수가 19이지만 쓴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첫 맛이 탄맛이라면, 마지막 맛은 구수한 편으로 곡물의 맛이 났습니다. 단맛도 있다고 하지만 거의 느껴지지는 않았고요. 매니아층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맥주였습니다. 

 


1613865410_WZk1oeMG_b75f30b6ca659a54fb8dacae2abba5d41e4c71d9.jpg 

“Brune” – Dageraad Brewing Inc / Dubbel / 7.5% / 650ml / $7.61 / BC주 Burnaby양조

 

브라운 에일을 검색했을 때 벨기에에서도 양조된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올텐데요. 이번에 소개해드릴 맥주는 벨기에의 그 유명한 Dubbel맥주 스타일로 양조한 “Brune” 입니다. 프랑스어로 Brown, 즉 갈색이라는 뜻인데요. 브라운 에일에 매우 적합한 이름이 아닌가 싶습니다. Dubbel은 한국에서는 듀벨, 더블, 두벨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우는데요. 이 양조장에서는 이 맥주를 벨기에 수도원 스타일의 듀벨이라고 부릅니다. 놀라운 사실이지만 역사적으로 수도원의 맥주는 굉장히 인기도 많고 유명한데요. Dubbel은 벨기에 트라피스트회 수도원의 맥주를 지칭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이 맥주의 매우 독특한 점은 바로 병 안에서 재발효가 이루어진다는 것인데요. 맥주병에도 따를 때 주의를 기울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첫 개봉 시 재발효로 인해 생성된 맥주 거품이 엄청나게 나옵니다. 병 안에서 재발효되는 정통 수도원식의 맥주를 맛보고 싶다면 추천해드리고 싶은 맥주입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재료: 맥아, 밀, 설탕, Mission Fig (무화과), 홉, 효모, 물

프란시스코회 수도사분들이 직접 기른 무화과와 유럽의 트라피스트회 수도사들이 사용했던 효모를 이용해 양조한 맥주. 클래식한 벨기에 수도원 스타일의 듀벨맥주이다. 병 안에서 재발효가 되므로, 맥주를 따를 때 밑에 효모가 가라앉아 있을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여 따라야한다.

*2018년 BC 맥주 어워즈에서 골드 메달 수상

 

 

[맥요의 시음 후기]

APEARANCE: 처음 뚜껑을 따는데 강한 탄산 소리가 났습니다. 맥주를 조심히 따랐음에도 거품이 엄청 났는데요. 이렇게 쫀쫀한 거품은 기네스 이후 처음인 듯 했습니다. 거품이 기네스처럼 크리미한 것은 아니지만, 굉장히 쫀쫀해서 들어갈 틈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색상은 완전히 불투명하지는 않지만 맑지도 않은 갈색이었습니다. 맥주 색에 비해 거품은 의외로 하얀 빛을 띄었습니다.

 

AROMA: 병뚜껑이 예뻐서 냄새를 맡아보았는데, 놀랍게도 빵냄새가 났습니다. 이건 맥주가 아니라 빵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의 냄새였는데요. 맥주를 따르고 맡았을 때는 조금 옅어지긴 했지만 그대로 빵 냄새가 남아있었습니다. 병 안에서 재발효가 되었고, 안에 효모가 남아있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이렇게 빵 냄새가 강한 맥주는 처음이었습니다. 마치 버터가 들어간, 갓 만든 빵 같은 고소하면서도 구수한 그 향이 났습니다. 그 후 다시 맡아보면 홉의 냄새도 살짝 맡을 수 있었는데요. 구수한 냄새에 가려지긴 했지만 살짝 시큼하면서도 상큼한 향이 조금 뚫고 올라오는 듯했습니다. 무화과가 들어간 만큼, 세번째 맡았을 때는 달콤한 무화과 향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FLAVOUR: 일단 탄산이 꽤 있기 때문에 처음 마셨을 때 강한 탄산에 입이 살짝 아릴 수 있습니다. 짙은 향에 비해 맛은 의외로 가벼웠는데요. 바디감이 예상보다는 라이트한 편이었습니다. 첫 맛은 탄산에 묻혀서 잘 느끼지 못했다가 마지막에 입에 남을 때는 약간의 구수한 맛이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스트롱에일인 만큼 마지막에는 쓴맛이 살짝 나지만, 7.5%라는 알코올 도수에 비해서 쓴맛은 거의 나지 않았습니다. 

 

FINISH: 마지막까지 복합적인 맛을 보여줘서 형용하기 어려웠는데요. 분명한 것은 굉장히 매력적인 맥주라는 점이었습니다. 계속 변화하는 그 맛을 보고 싶지만 안타깝게도 탄산이 너무 강해서 쭉 편하게 마시기가 어려웠습니다. 탄산을 조금만 줄이면 더 편하게 마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체적으로는 빵의 술 버전 같다는 생각이었는데요. 빵이 술이 된다면 이런 맛이 아닐까? 하는 유쾌한 상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놀랍게도 맥주가 밥같이 느껴져 안주가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1613865410_eJlyO7tE_04c4f90dbc4dde17fe5f00d4fbc5707805537614.jpg 

“Lions Winter Ale” –Granville Island Brewing / Brown Ale (Flavoured Beer) / 5.5% / 473ml / $3.35 / BC주 Vancouver양조

 

밴쿠버에선 이미 매우 유명한 Granville Island Brewing의 브라운 에일입니다. 이 양조장은 1984년에 설립된 만큼 그 역사도 깊고, 유명도 한데요. 2009년에 캐나다의 Molson Coors의 회사에 매입되었고, 현재는 BC Liquor Store 통계로 BC주에서 7번째로 판매량이 많은 거대한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작은 양조장에서 시작하여 이제는 매우 거대해졌지만, 여전히 좋은 맛으로 보답하고 있는 이곳. 이 Lions Winter Ale의 패키지에는 브라운 에일이라고 따로 언급은 하지 않고, 독특하게 Flavoured Beer라고 적어 두어서 호기심을 자극하였는데요. 맛을 보면 그 이유를 바로 느낄 수 있습니다. 참고로, 이 에일은 보리와 밀을 섞어 양조한 맥주입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홉 레벨: 1/5

맥아 레벨: 3/5

맛: 구운 맥아의 맛과 달콤한 초콜릿, 바닐라, 토피의 레이어가 어울리는 맛. 겨울에 마시기 좋은 맥주.

 

[맥요의 시음 후기]

APEARANCE: 색은 지금까지 소개한 브라운 에일중에 제일 옅은 색이었지만, 그래도 진한 갈색을 띄었습니다. 탁하기보단 맑은 쪽에 가까워서 유리컵에 따랐을 때 투과해서 보이는 수준이었습니다. 거품은 적당한 편으로, 따르고 나면 1센치 정도의 레이어가 생겼다가 잠시 두면 곧 사라졌습니다.

 

AROMA: 특별하게 눈에 띄는 향은 없지만, 그렇기에 호불호가 별로 갈리지 않는 대중적인 향으로 느껴졌습니다. 구수한 맛이 강하지도 않으면서 그렇다고 시큼한 향이 나지도 않는 딱 중간의 느낌이었습니다. 보리와 밀을 섞어 양조해서 그런가 싶기도 했습니다. 패키지에 홉과 맥아 레벨이 적혀있는데 잘 표시가 안 되어서 헷갈릴 수 있지만 홉 레벨이 1, 맥아 레벨이 3으로서 

 

FLAVOUR: 처음 한 모금 하는 순간 바로 왜 ‘Flavoured Beer’인지 느낄 수 있습니다. 맥주에 입을 대는 순간 “그냥 에일이네~” 싶다가 중반부부터 훅 특이한 달콤함이 찾아옵니다. 이 특이한 달콤함이 무엇인지 잠깐 고민하다 보면 바로 초콜릿이라는 것을 느끼게 되는데요. 두번째로 마시기 전에 향을 맡으니 초콜릿 향이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맥주 설명에 바닐라와 화이트초콜릿, 카라멜이 섞여있다고 하는데 정말 정확히, 다크 초콜릿도, 밀크초콜릿도 아닌 화이트초콜릿의 향이 느껴졌습니다. 지금까지 초콜릿향이 난다는 여러 맥주를 시음해보았는데, 이렇게 향이 강하고 정확한 맥주는 처음이었습니다. 

 

FINISH: 두 모금 이후부터는 그 맛에 익숙해져서 초콜릿 향이 강하게 나지는 않아서 처음의 그 놀라움을 느낄 수가 없어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한 모금, 한 모금 할 때마다 맛이 달라져서 즐기면서 먹기 좋았는데요. 다음엔 무슨 맛이 날까 하는 즐거운 궁금증을 가지며 마실 수 있었습니다. 탄산감이 아주 적당해서 편하게 꿀꺽꿀꺽 마시기 좋은 에일이었습니다.

 

맥요가 시음해본 브라운 에일의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은 바로 맥주 한 잔이 식사 한 끼처럼 느껴진다는 것이었는데요. 보통 안주를 찾게 되는 다른 맥주와 달리 맥주 자체로 즐기기 좋았습니다. 브라운에일은 맛과 향이 매우 다양하니 취향껏 골라 보시면 좋겠습니다. 그럼 다들 즐거운 주(酒)간 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one root
YCteam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84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7, 조회: 1126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요즘 길가에 꽃들을 보니 완연한 봄을 느낍니다. 일주일 넘게 화창한 날씨가 지속되기도 하고, 꽃들도 흐드러지게 피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울적했던 마음이 조금이나마 화사해지는 기분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이런 화사한 봄에 쓰면 더욱 찰떡인 플로럴 계열의 여성 향수를 추천...

내 집을 브런치 레스토랑으로 만들어 줄 와인 5종 소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07, 조회: 1258
따뜻하게 불어오는 봄바람을 걱정 없이 마음껏 느끼고 싶지만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확진자와 연이은 락다운 소식에 여러분들 모두 많이 지쳐가고 계실 텐데요. 온전한 봄 공기를 마시는 것조차 마스크에 가려져 그것마저도 쉽지 않은 요즘입니다. 유일하게 바깥 공기를 천천히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내 집 마당 또는 발코니일 텐데...

가족과 함께 보기 좋은 영화 4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01, 조회: 1402
가정의 달 5월, 민망한 장면 없이 가족과 볼만한 영화 4편을 추천해드립니다. 가정의 달 5월, 특히나 요즘은 가족끼리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시기인데요. 이번 호에서는 가족과 함께 모여 보기 좋은 영화 4편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민망한 장면이나 잔인한 장면 없이 재미까지 꽉 잡은 영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코바늘 입문서, 영문서부터 한글책까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22, 조회: 1312
처음 시작하는 뜨개질, 무엇부터 시작해야 될지 막막하시죠? 초보자는 물론 숙련자까지 있으면 좋을 만한 코바늘 책 추천해 드립니다.많은 분이 뜨개질에 관심을 두기 시작할 때 보기에 쉽고, 필요한 용품도 별로 없어 가벼워 보이는 코바늘에 큰 관심을 보이시는데요. 물론 코바늘이 비교적 단순한 편이긴 하지만, 그만큼 기본 테크닉...

밴프 국립공원에서 꼭 걸어 봐야 하는 하이킹 코스는? 1탄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20, 조회: 1551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며 자연 속을 걷는 행위인 하이킹, 그 자체만으로 스트레스가 풀리고 마음이 치유되는 것을 느낄 수 있어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액티비티 중 하나입니다. 캐나다는 워낙 자연 풍광이 좋아 하이킹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천국인데요. 그중에서도 손에 꼽을 하이킹 코스라고 하면 아마 로키산맥 쪽 지역이 아닐까 합...

프랑스 Bourgogne로 떠나는 와인 여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5, 조회: 1284
조금 서늘한 밤엔 따뜻한 침대 속에서 와인 한잔하기에 너무 좋고, 기온이 따뜻하게 올라간 낮엔 창문을 살짝 열어놓고 나른한 오후 햇살을 즐기시기에 딱 좋은 4월이 왔어요. 지난번 프랑스 Bordeaux로의 와인 여행에 이어 이번 호에서는 프랑스 Bourgogne 지역으로 와인 여행을 떠나볼까 하는데요. 모두들 와인 글라스...

캐나다에서 부동산 리얼터로 일하시는 '장동민'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12, 조회: 1324
<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부동산 리얼터로 일하고 있는 장동민입니다. 저는 15년 전에 캐나다에 이민을 와서 현재는 시민권...

<이 차가 궁금하다> - 이런 SUV가 또 있을까? 정통 도시형 SUV, 볼보 XC40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8, 조회: 1504
이런 SUV가 또 있을까? 정통 도시형 SUV, 볼보 XC40“현대적 감각의 디자인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자신감과 생동감이 넘치는 외관” 지리 홀딩 그룹 산하 스웨덴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볼보! 안전과 기술력, 그리고...

<화유기> -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2편 색조편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459
<화유기> - 캐나다 세포라 추천템 2편 색조편 “눈 화장에 꼭 필요한 색조 아이템들!” 화룡점정이란 말이 있듯이, 눈은 우리 외모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눈매가 어떠냐에 따라 인상도 달라져, 그날 눈 화장에 따라 청순하게 보...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396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독특한 매력의 브라운 에일! 자칭 맥주 요정, 타칭 맥주 요괴, “맥요”와 떠나는 [주(酒)간여행]*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 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브라운 에일...

<별별 동물> - 매일 억울美 뿜뿜, 귀여운 퍼그

작성자: CBMED, 작성일: 04-07, 조회: 1027
<별별 동물> – 반려동물 백과사전매일 억울美 뿜뿜, 귀여운 퍼그  요즘 주변에 자주 보이는, 주름이 쭈글쭈글 한 귀엽고 억울하게 생긴 강아지! 딴딴한 몸매! 동그랗게 말린 꼬리! 어떤 종인지 다들 아실까요? 바로 퍼그입니다! 귀엽게 못생겼다는 뜻에서 외국에서는 큐트(cut...

묻어두었던 설렘을 꺼내는 영화 4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4-01, 조회: 1831
토론토의 긴 겨울이 지나가고 봄이 다가오는 지금,마음 속 깊숙히 묻어두었던 첫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를 소개해드립니다.유독 더 길게 느껴졌던 토론토의 겨울이 거의 끝나가고, 따뜻한 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렇게 날씨가 따뜻해지고 꽃내음이 풍기면 나도 모르게 설레고,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자신을 발견하곤 하는데요. 이번 ...

올 여름, 레트로 감성 가득한 롤러스케이팅 팝업 이벤트 예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30, 조회: 1669
올여름, 70년대 유행했던 롤러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는 이벤트가 개최됩니다. Retro Rolla는 다가오는 6월, The Bentway에서 레트로 감성 가득한 이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인데요. 이곳은 겨울철에는 아이스 스케이팅 길로 유명한 곳입니다. 이벤트의 구체적인 날짜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Retro R...

수선뿐만 아니라 모자랑 신발 세탁까지? JE Dry Cleaning

작성자: CBMED, 작성일: 03-25, 조회: 1265
수선뿐만 아니라 모자랑 신발 세탁까지? JE Dry Cleaning캐나다에서 옷을 사면 사이즈가 안 맞거나, 바지 길이가 너무 길거나, 핏이 예쁘지 않게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아무래도 한국만큼 최신 트렌드를 따라가지 않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데요. 그래서 왠지 쇼핑은 한국에 갈 때 잔뜩 하게 되곤 합니다. 여기서...

대바늘 입문서, 영문서부터 한글책까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24, 조회: 1464
처음 시작하는 뜨개질, 무엇부터 시작해야 될지 막막하시죠?초보자는 물론 숙련자까지 갖고 있으면 좋을 만한 대바늘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지난 시간에는 뜨개질을 시작하시는 또는 이미 하고 계신 니터분들이 보실만한 한국인 유튜버들을 추천해 드렸는데요. 이번 시간에는 대바늘에 조금 더 다가가고자 하는 분들에게 유명한 대바늘 책을...

Civil Engineering Technologist로 일하시는 '하영'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23, 조회: 1308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오늘은 캐나다에서 Civil Engineering Technologist로 일하고 계시는 정하영님의 이야기입니다.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정하영입니다. 캐나다에서 세네카 컬리지에서 3년 과정인 시빌 엔지니어링과를 졸업하고, 토론토 시청에서 공무원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토론토는...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5월호 (Vol.80)
CBM PRESS TORONTO – 2021년 4월호 (Vol.79)
CBM PRESS TORONTO – 2021년 3월호 (Vol.78)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