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酒)간 여행] 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 추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주(酒)간 여행] 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 추천!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댓글 0건 조회 1,353회 작성일 21-02-13 21:47

본문

[()간 여행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 추천!

 

자칭 맥주 요정타칭 맥주 요괴맥요와 떠나는 [()간여행]

*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전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몸살을 앓으면서,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움으로 가득하지요. 그런 아쉬움을 모두 달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침울하게만 보낼 수는 없는 법! 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마시기 좋은 술을 추천해드리고자 합니다. 세상에 이보다 더 좋은 술은 많겠지만, 맥요가 마셔본 술 중에서 골라보았습니다. 이번 추천은 맥요의 지극히 주관적인 의견을 반영하고 있음을 알아주세요! 그럼 [주(酒)간여행], 같이 떠나볼까요?

 

1613865410_mSN7GpzB_f6caaa045939491aaab1ade563c3aa64df52f328.jpg

1. ”Pink Moscato” - Barefoot / Rose Wine / 9% / 750ml / $9.99 / California, USA

맥요가 파티나 모임이 있을 때 늘 준비해갔던 로제 와인입니다. 그만큼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맛을 보장합니다. 달콤한 맛이 강하고 쓴맛이 적으며, 알코올 도수도 9%로 적당히 취할 수도 있지요. 그렇다고 너무 단맛만 있는 것은 아니어서, 계속 마시기에도 편합니다. 예쁜 패키지 디자인과 색상 또한 파티나 모임에서 더욱 빛을 발합니다. 파티나 모임을 하기 힘든 지금이지만, 한 병 사서 예쁜 잔에 따라 집에서 마신다면 그 기분을 낼 수 있지요. 

 

[공식 홈페이지 정보]

맛: 단맛 65%, 꽃향, 라즈베리, 단맛

 과즙 많은 체리향, 라즈베리향, 달콤한 석류향으로 가득합니다. 약간의 자스민향과 만다린 오렌지향으로 마무리됩니다.

 

BC Liquor Store에서는 조금 더 맛을 자세하게 설명해주고 있는데요. 강한 복숭아 향이 입에 퍼지면서, 만다린 오렌지와 자스민 향이 라즈베리, 석류, 크랜베리 노트 위에 살짝 레이어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넥타린과 달콤한 체리맛 피니쉬로 오래도록 입안에 여운을 남긴다고 합니다. 

Barefoot에선 다른 와인들도 생산하는데, Pink Moscato가 입에 맞는다면 또다른 로제와인인 White Zinfandel 또한 추천합니다. 역시나 달콤한 맛이 강하고, 차게 먹었을 때 가장 좋았습니다. Pinot Grigio와 Moscato를 마셔보았으나 개인적으로는 Pink Moscato만큼 맛있다고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1965년에 캘리포니아에서 시작된 Barefoot의 와인들은 여러 대회에서 수상을 여러 번 했는데요, 지금까지 2000개 이상의 메달을 수상하면서 세계에서 제일 수상을 많이 한 와인브랜드가 되었습니다. “구대륙 와안”, “신대륙 와인” 으로 나뉘는 와인 시장에서 신대륙 와인 브랜드 중에선 꾸준히 성장하는 브랜드인 것 같습니다.

 

1613865410_BxHojSyl_e20e32389ea61013b971555f24904aa6db015077.jpg

2. “Baileys Original Irish Cream” – Bailey’s / Liqueur / 17% / 750ml / $27.99 / Ireland

이제는 너무나 유명해진 베일리스 아이리쉬 크림입니다. 물론 그전부터 베일리스는 전세계에서 판매량 1위의 리큐어였지만요. 얼음을 넣어 그냥 마셔도 맛있지만, 우유, 핫초콜릿, 커피 등 다른 음료에 섞어 먹는 것으로 더 유명한 베일리스. 공식 홈페이지에 베일리스를 맛있게 먹는 레시피가 있을 정도로 베일리스 또한 이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언제 먹어도 맛있지만, 분위기를 내고 싶거나 특별한 음료를 만들 때 사용하면 너무 좋은 술이라 이번에 소개하게 되었지요. 맥요는 베일리스를 북아일랜드에 살던 시절 처음 알게 되었는데요. 그 당시에는 베일리스가 아일랜드에서 만들어졌다는 것을 몰랐는데, 이럴 줄 알았다면 많이 마셔볼 것을 하고 후회도 했답니다. 그전까지는 “깔루아밀크”만 알았다면, 베일리스를 만난 이후 새로운 리큐어의 세계를 알게 되었지요. 개인적으로는 얼음을 이용해서 희석하지 않고 그냥 마시기에는 쓴맛이 조금 남아있기 때문에 희석하거나 다른 음료를 섞어 마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알러지: 우유와 유제품 (락토스 포함)

베일리스 오리지널 아이리쉬 크림은 아이리쉬 위스키와 스피리츠, 아이리쉬 크림, 초콜릿과 바닐라향의 가장 달콤한 조합입니다. 그 결과 완벽하게 맛있는 맛을 만들어냈죠. 얼음을 넣어 마시거나, 칵테일 안에 넣거나, 아이스크림 위에 살짝 뿌려 먹거나, 베일리스맛 케이크를 구워 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집에서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베일리스 공식 홈페이지의 레시피 중 한가지를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베일리스 티라미수 칵테일: 디저트와 음료가 한번에!

재료 (2잔 기준): 베일리스 오리지널 아이리쉬 크림 3.5oz / 뜨거운 커피 1/2컵 / 잘게 다진 초콜릿 1/4컵 / 브라운슈거 2테이블스푼 / 핑거 비스킷 1/2컵 / 마스카포네 1컵 / 코코아 파우더, 초콜릿 커피빈 등 장식용

만드는 방법:

뜨거운 커피와 설탕, 초콜릿을 부드러워질 때까지 섞어주세요. 그 후 차갑게 식을 떄까지 옆에 둡니다.

베일리스와 비스킷 조각, 네개의 얼음 조각을 블렌더에 넣고 갈아주세요

마스카포네를 그릇에 담고, 베일리스 혼합물의 1/3을 더한 다음, 부드러워 질때까지 거품기로 섞어주세요.

커피 혼합물을 칵테일 잔에 붓고, 베일리스 마스카포네 혼합물을 숟가락을 이용해 얹어주세요. 코코아 파우더, 원두 등으로 장식합니다.

 

1613865410_aI5gLdVk_1942d84da73ec3856bef0653022edb183b920c16.png

3. “Smirnoff Ice Original” – Smirnoff / Cooler / 5% / 4 x 330ml / $9.99 / Canada

보드카로 유명한 스미노프 브랜드에서는 다른 다양한 술도 생산하고 있습니다. 그 중 스미노프 아이스 오리지널도 굉장히 유명하지요. 스미노프의 보드카를 이용해 만든 쿨러입니다. 한국의 세계맥주집에서 쉽게 볼 수 있었던 KGB 레몬맛과 그 맛이 비슷하지만, 마시다 보면 스미노프 아이스만의 맛에 빠져들게 됩니다. 약간 탁한 흰빛을 띄고 있기 때문에 그냥 병째 마셔도 좋지만 유리잔에 따라 마시면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술이랍니다. 맥요가 한 때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해서 정말 자주 마셨던 술입니다. 너무 달지 않으면서도 시트러스의 상큼한 맛이 있어서 질리지 않고 마실 수 있지요. 현재 캐나다에선 330ml 병이나 캔으로 팔고 있지만, 유럽에선 더 큰 700ml 병을 팔아서 병 째 마시던 기억이 나네요.

 

[공식 홈페이지 정보]

모든 것의 시작인 오리지널 프리미엄 음료. 기분 좋게 상큼한 시트러스 맛.

 

스미노프는 ‘보드카’ 하면 바로 생각나는 러시아에서 1860년대에 설립된 회사입니다. 하지만 현재는 미국 국적의 회사이며, 주 생산은 영국에서 하고 있습니다. 여러 격변의 시기를 거치면서 계속 진화해왔던 스미노프는 1999년에 스미노프 아이스를 처음으로 생산하였습니다. 그 당시 유행하던 클럽 문화에 적응하기 위함이었지요. 계속해서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지난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스미노프 아이스는 스미노프의 보드카를 이용해 만든 술입니다. 그러다 보니 그 자체가 일종의 칵테일이지요. 그래서 파티 등에 자주 등장하고는 하는데, 이번엔 스미노프 아이스로 집에서 기분 전환 해보시길 바랍니다. 스미노프 아이스는 캐나다에서도 자체 생산하고 있으니 최상의 맛을 느끼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1613865410_L478AIvT_4cc3a16623a17f5fb812aa3a12e78c820522d841.jpg

4. “Languedoc Rose - Gerard Bertrand Cote Des Roses 2019” – Gerard Bertrand / Rose Wine / 13% / $24.99 / France Languedoc & Roussillon

장미꽃을 닮은 병의 생김새부터 벌써 감성을 자극하는 로제 와인입니다. 병만 세워 두어도 벌써 분위기가 물씬 나지만, 그 맛 또한 좋아서 BC Liquor Store에서도 높은 별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로제와인은 만들어지기 시작한 지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프랑스의 유명한 와인 생산 그룹인 Gerard Bertrand Group에서 생산하고 있습니다. 맥요는 와인에 대해선 잘 모르지만, 구대륙의 와인은 생산 지역에 대해 굉장히 까다로운데요. 그래서인지 이 로제와인의 이름 또한 이 와인이 생산되는 Languedoc이라는 프랑스의 지역에서 따왔습니다. 안타깝게도 공식 홈페이지에 자세한 정보는 없었지만, 전문 와인 리뷰어들의 리뷰를 참고해 소개해보겠습니다.

 

[Wine Enthusiasit 웹사이트 대표 리뷰]

총점: 91점/100점

맛: 옅은 구리빛 핑크색의 로제와인은 갓 짜낸 달콤한 완두콩과 모란향을 풍기며, 하얀 체리와 수박껍질의 향기가 얹어집니다. 가벼우면서 잘 익은 과일의 특성과 톡 쏘는 감귤향이 와인을 다 마실 때까지 잔잔하게 남아있습니다.

 

맥요의 경우 병의 아름다운 생김새에 이끌려 마셔보게 되었는데요. 처음에 소개한 Barefoot의 Pink Moscato보다는 확실히 단 맛이 덜하고, 알코올 도수가 높은 만큼 드라이한 맛이 느껴집니다. 그렇다고 쓴맛이 느껴지지는 않으니,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는 와인입니다. 이 로제 와인은 10도 정도로 차갑게 해서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하며,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페어링은 조개류 또는 자극적이지 않을 정도로 가볍게 양념한 요리입니다. 또는 그 기분 좋은 달콤함 덕분에 식전주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고도 합니다. 차가운 치킨샐러드를 프렌치 바게트에 넣어 만든 치킨샌드위치도 추천합니다. 와인 자체로도 맛있지만, 이 와인을 이용해 로제와인 칵테일을 만들어 마시는 것도 추천한다고 하니, 집에서 분위기 내기에 제격인 와인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집에서 분위기 내기 좋은 술을 소개해드렸습니다. 더 좋은 술이 많겠지만 개인적인 경험을 자세히 설명 드리기 위해 맥요가 마셔본 것들로 추천 드렸는데, 독자분들의 입맛에 맞을지 모르겠네요. 이번에 소개 드린 술은 전부 맥주가 아니었기 때문에 전달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에도 더 유익한 정보를 가져올 수 있도록 늘 노력하는 맥요가 되겠습니다. 그럼 다들 즐거운 주(酒)간 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one root
YCteam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59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뉴브런즈윅 주에서 로드 트립 할 때 꼭 들러야 하는 곳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02, 조회: 34
뉴브런즈윅 주 대표 여행지들을 소개해 드립니다.아카디아(Acadia)라는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캐나다 동북부 지역을 일컫는 말로 예전에는 프랑스 식민지였으나 위트레흐트 조약에 의해 영국령 식민지로 변한 지역을 뜻합니다. 캐나다에선 퀘벡주의 동쪽과 노바스코샤주, 뉴브런즈윅주,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주가 이곳에 해당하며, 이...

모든 순간을 빛나고 특별하게 만들어 줄 스마트폰, 갤럭시 S21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6, 조회: 6081
▶자세히 알아보려면 웹사이트 www.samsung.com/ca/smartphones/galaxy-s21-ultra-5g를 방문하세요.(클릭)Image Simulated.Requires optimal 5G connection. Actual speed and connectivity depend on the country,&n...

뜨개질 유튜브 채널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5, 조회: 1374
저번 시간에 이어 이번에는 뜨개질을 시작하는 분들이 함께하면 좋을 만한 유튜버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저도 뜨개질을 시작할 때 유튜브 영상을 통해 배우고, 시작했는데요. 물론 책, 클래스 등을 통하여 시작해도 좋겠지만, 조금 더 가볍게 시작해보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유튜브에 있는 뜨개 영상 몇 개를 보시고, 떠보고 싶은 작...

캐나다에서 RMT로 일하시는 '성민'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5, 조회: 1187
<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안녕하세요. 저는 김성민이고, RMT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5년에 험버컬리지 마사지테라피스트과를 통해 왔고요. 3년을 ...

[주(酒)간 여행] 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 추천!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3, 조회: 1354
[주(酒)간 여행] 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 추천! 자칭 맥주 요정, 타칭 맥주 요괴, “맥요”와 떠나는 [주(酒)간여행]*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 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전세계가...

<별별 동물> - 반려견 백과사전 깍쟁이 말티즈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2, 조회: 1371
말티즈 역사말티즈는 역사가 오래된 견종 중 하나이며, 기원전 1500년경 지중해 몰타 섬으로 페키니아 선원들이 들여온 개가 말티즈의 근원이라고 합니다. 말티즈의 기원은 다소 불분명 하지만, 지중해 섬 몰타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가장 잘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유럽에서도 가장 오래 사랑 받아온 견 종입니다. 르네상스 시대 ...

화유기: 화장품 유목민들을 위한 기초 지침서 – 겨울철 피부 관리법!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2, 조회: 1225
화유기: 화장품 유목민들을 위한 기초 지침서 – 겨울철 피부 관리법! “피부 손상이 쉬운 겨울철, 어떻게 피부를 관리하는 게 좋을까?”“식재료를 이용한 천연팩” 평소에도 건조한 기후를 보이는 밴쿠버! 겨울에는 특히나 건조함을 많이 느...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캐나다 캠핑장 이용 시 주의사항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2, 조회: 1741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캐나다 캠핑장 이용 시 주의사항 "캠린이들 모여라~  미리 숙지하고 가서 눈치 보지 않고 안전하게 캠핑하자! 캐나다 밴쿠버에서 캠핑을 하는 것이란 처음이 어렵지 두 번 세 번은 어렵지 않습니다. 주의사항을 모르신다면 옆 캠프사이트와 얼굴 붉히...

발렌타인데이에 볼만한 영화 4편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1, 조회: 1477
발렌타인데이, 특별한 계획 있으신가요? 이번 발렌타인데이에는 근사한 레스토랑 대신 집에서 맛있는 음식에 와인 한잔하며 보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발렌타인데이 저녁, 맛있는 식사를 한 후, 혼자 혹은 가족과 함께 로맨틱한 영화를 보며 분위기를 내보시는 건 어떨까요? 이번 호에서는 특히나 발렌타인데이 때 보면 더 좋...

인생보다 찬란한 유콘 준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1, 조회: 1124
캐나다의 유콘 준주의 모토는 “인생보다 찬란한”입니다. 뭔가 알 것 같으면서도 정확히 무슨 뜻인지 모를 것 같은 이 모토는 사실 유콘 준주의 특성에 기인합니다. 유콘 준주는 사막 같은 사구와 급류 강에서부터 눈 덮인 빙하와 거대한 계곡까지 여러 종류의 인상적인 지형과 믿기 힘든 풍경을 품은 아주 야생...

싱글들이 초콜릿과 와인을 즐기는 방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09, 조회: 1344
로맨틱한 저녁 식사, 하트 모양이 잔뜩 그려져 있는 초콜릿들이 즐비해 있는 상점, 사랑을 듬뿍 담은 꽃바구니 등, 해마다 2월이 되면 여기저기서 로맨틱한 장면들이 연출되는데요, 연인이 없는 싱글분들에게는 아무리 로맨틱함이 가득한 2월이라 해도 발렌타인 데이는 그저 지나가는 하루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래서 ...

2021년 아이스 페스티벌의 주제는 "세계 일주 여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29, 조회: 1699
블루어-욕빌 2021 아이스페스트가 올 2월 공식적으로 수 톤의 얼음조각으로 돌아온다고 발표 했습니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세계 일주 여행이며, 방문객들은 전 세계 곳곳으로 여행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월 26일 부터 28일 까지 진행되는 이벤트에는 51개의 랜드마크 및 도시를 상징하는 조...

매니토바 주에 곳곳에 숨어 있는 캐나다의 멋진 휴가지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26, 조회: 1258
가식 없는 진정성을 가진 곳,매니토바 주에 숨어있는 명소를 알아보겠습니다.매니토바주는 대한민국의 약 6.4배에 달하는 면적을 가진 곳으로, 캐나다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으며 서쪽으로는 서스캐처원주, 동쪽으로는 온타리오주, 북쪽으로는 누나부트주가 있습니다. 북부에 위치한 유콘 준주나 누나부트 준주 등을 제외하곤 캐나다에서 가...

겨울에 하는 캐나다 여행, BEST 3!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25, 조회: 1591
아름다운 자연과 모험을 즐길 수 있는 계절, 겨울!캐나다의 겨울을 더 아름답게 즐길 수 있는 방법 3가지를 소개해드립니다.여행하기 좋은 시즌은 아무래도 날도 따듯하고 해도 긴 여름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캐나다 여행은 겨울도 여름 못지않게 볼거리와 체험할 것들이 참 많은데요. 추위에 꽁꽁 언 몸을 따듯하게 녹여줄 스파(...

캐나다에서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시는 '미사'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9, 조회: 1389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정미사입니다. 현재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고, OCAD에서 환경 디자인 전공했습니다. 현재 캐나다 생활은 9년 차 되어가고 있습니다. 지금 다닌 직장은 근무한지 10개월 되었고요. 총 업무 기간은 2년 조금 넘었습니다.토론토 생활 어떠세요?저는 너무 만족하고 있어요. 한국에서도 20살까지...

Sweet Dessert Wine들과 함께 달콤한 새해 보내는 방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09, 조회: 1498
저마다 크고 작은 무게의 짐을 가득 안고 버틴 지난 한 해가 지나가고 2021년 새해가 밝았네요. 정처 없이 흘러가는 인생의 시간 앞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모든 순간을 감사하고 사랑하는 일일 뿐임을 깨닫는 지난 한 해였는데요. 우리 모두 정말 수고하셨다는 말을 꼭 전하며 이번 호 컬럼을 시작하고 싶네요.&nb...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3월호 (Vol.78)
CBM PRESS TORONTO – 2021년 2월호 (Vol.77)
CBM PRESS TORONTO – 2021년 1월호 (Vol.76)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