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RMT로 일하시는 '성민'님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People 캐나다에서 RMT로 일하시는 '성민'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1,186회 작성일 21-02-15 11:59

본문

<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김성민이고, RMT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5년에 험버컬리지 마사지테라피스트과를 통해 왔고요. 3년을 다니고, 지금은 학교를 졸업하고 오픈워크퍼밋을 가지고 일하고 있습니다.


Q. 소개해줄 직업은 어떤 건가요?

RMT(Registered massage therapist)는 학교에서 전공 학과를 졸업한 후, 정부 마사지 테라피스트 증명서를 받기 위한 테스트에 통과하면 RMT로 일하실 수 있어요. RMT는 좀 더 지식이 많고, 경험이 많은 테라피스트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아요. 일반 마사지사는 학교를 나오지 않아도 할 수 있는 일반적인 코스고요. RMT같은 경우에는 보험이나 베네핏이 있으신 분들이 와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Q. RMT가 되기 위한 과정은?

"Becoming an RMT in Ontario"라는 사이트가 있는데요. 그 사이트에 가보시면 학교가 쭉 나열되어 있어요. 그중 본인이 마음에 드는 학교에 가시면 되는데요. 졸업 후 비자가 필요하시다면 공립학교에 가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Q. 구직 과정은 어떻게 되나요?

솔직히 구직활동은 한 적이 없습니다. 원래 일하던 곳에서 계약하고 계속 일을 하게 된 케이스입니다. 학교에서 과제를 할 때 만났던 멘토분이 바로 연락이 오셔서 그곳에서 일을 시작했던 게 인연이 되었습니다. 


Q. 일과는 어떻게 되나요?

출근하고, 본인이 서비스할 방을 체크하고, 정돈하고, 고객이 오시면 처음 오신 분은 차트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차트를 통해 고객분의 몸 상태가 어떤지 관절의 상태, 부상당한 적이 있는 것을 전부 조사를 한 다음에 그것에 기초하여 마사지 서비스를 해드립니다.


Q. 하루 근무시간은 어떻게 되나요?

하루에 보통 6명만 서비스를 하고, 저는 서비스 사이에 30분 정도 휴식을 하는 것을 선호해서 하루에 8시간 정도 일하고 있습니다. 그 30분 동안에 룸도 치워야 하고, 차트도 작성해야 하기 때문에 마냥 쉬는 것은 아니에요. 보통 분들은 중간 시간을 10~15분을 선호하시기도 합니다. 만약 중간에 손님이 없어 비는 시간이 생기면, 그 시간에 밥을 먹거나, 스스로 해야 할 일을 하거나 하기도 합니다. 쉬는 시간에는 급여는 지급되지 않습니다. 커미션으로 받다 보니, 클라이언트당 급여를 받고 있습니다.


Q. 이 직업의 매력은?

일단 스케줄이 제 마음대로 유연하게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파트타임으로 하기 좋습니다. 꼭 한 샵에서 풀타임으로 일하지 않아도, 일주일의 반은 또 다른 샵에서 일할 수도 있고, 다른 본업을 가지고도 이 일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사람의 아픈 곳을 치료해주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저는 그 부분이 잘 맞는 것 같습니다.


Q. 급여와 베네핏, 혜택은 어떻게 되나요?

정해진 급여는 없습니다. 보통 샵의 RMT 서비스 가격에서 RMT6 : 샵4 정도로 받고 있습니다. 커미션으로 받고 일하다 보니, 고용인이 아닌 자영업자로 분류가 되어서 베네핏은 전혀 없습니다. 그 외에 부수입은 팁이 있습니다. 원래 RMT가 health care provider라고 해서 안 주시는 분들도 있지만, 스파와 함께 있다 보니 보통 10~15%를 주십니다.


Q. 일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좋았던 경험은 보통 고객들이 마사지를 받으시고 'Best massage ever'라고 칭찬해주시거나, 내가 오랫동안 아픔이 있었는데 너한테 마사지를 받고 굉장히 호전됐다고 할 때 너무 좋았습니다.


Q. 일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제가 처음에 시작했을 때 남자 마사지사에 대한 편견이 많았어요. 지금도 여전히 남아있지만, 선호도에서 밀려 처음에는 예약을 잡기도 어려웠습니다. 최근에 성희롱을 당한 적도 있어요. 예약이 잡혀 있지 않고, 워크인으로 들어오신 손님이 꼭 남자 마사지사를 원하셔서, 조금 강한 마사지를 원하시는구나 하고 받아들였습니다. 마사지를 시작하고, 중간쯤 손을 마사지해드리는데, 갑자기 제 손을 확 잡는 거예요. 너무 부끄러운 데 이런 질문을 해도 되냐고 묻으며, 마사지가 끝나기 전에 혹시 해피엔딩, 약간 섹슈얼 적인 것도 하느냐고 묻길래 저는 당황하며 우리는 그런 걸 하는 곳이 아니라고 대답했죠. 사실 저는 남자라서 이런 경우가 별로 없는데, 주변에 함께 일하는 여성분들은 한 달에 한, 두 번씩은 꼭 겪는 일이라고 하더라고요. 


Q. 어떤 분들에게 추천하시나요?

인체에 대한 흥미가 있으신 분이면 좋을 것 같아요. 해부학적인 지식이나 그런 백그라운드가 있으신 분들이 시작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손재주가 있으신 분들도 좋아요. 하다 보면 스스로 테크닉을 만들 때도 있거든요. 그게 잘 맞춰지면, 계속 본인 것으로 가져가는 분들도 있으시고요. 그래서 창의성이나 손재주가 있는 분들도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한국에서 비슷한 백그라운드가 있으면 더욱 쉽게 공부하고, 접근하실 수 있을 거예요.


Q. 한국에서의 직업과 비교하자면?

한국에서는 회사에 묶여있는 상태로 일을 해야 해서, 회사의 지시도 따라야 하고, 회식도 참여해야 하고, 의사의 지시도 따라야 하는 경우가 많았었는데요. 여기서는 제가 거의 주체적으로 일을 하다 보니, 진단은 할 수 없지만 자가 주도적으로 플랜을 짤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만족이 높은 것 같아요. 


Q. 앞으로 어떤 계획을 갖고 계시는가요?

한국에서도 물리치료사로 일했었으니까, 사실 여기서도 열심히 공부해서 물리치료사로서 일하는 게 꿈입니다. 캐나다 교육과정과 한국 교육과정을 평가해서 제가 들은 과정이 여기서 필요한 과정과 비슷하다고 평가가 되면, 물리치료사 자격증 시험 자격이 주어지게 돼요. 그래서 그 시험을 통과하면, 물리치료사가 될 수 있어요. 그래서 더욱 열심히 공부 중입니다.


 


CBM PRESS TORONTO 2월호, 2021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1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one root
Ielts-bottom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59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뉴브런즈윅 주에서 로드 트립 할 때 꼭 들러야 하는 곳은?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3-02, 조회: 34
뉴브런즈윅 주 대표 여행지들을 소개해 드립니다.아카디아(Acadia)라는 단어를 들어보셨나요? 캐나다 동북부 지역을 일컫는 말로 예전에는 프랑스 식민지였으나 위트레흐트 조약에 의해 영국령 식민지로 변한 지역을 뜻합니다. 캐나다에선 퀘벡주의 동쪽과 노바스코샤주, 뉴브런즈윅주,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주가 이곳에 해당하며, 이...

모든 순간을 빛나고 특별하게 만들어 줄 스마트폰, 갤럭시 S21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6, 조회: 6081
▶자세히 알아보려면 웹사이트 www.samsung.com/ca/smartphones/galaxy-s21-ultra-5g를 방문하세요.(클릭)Image Simulated.Requires optimal 5G connection. Actual speed and connectivity depend on the country,&n...

뜨개질 유튜브 채널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5, 조회: 1373
저번 시간에 이어 이번에는 뜨개질을 시작하는 분들이 함께하면 좋을 만한 유튜버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저도 뜨개질을 시작할 때 유튜브 영상을 통해 배우고, 시작했는데요. 물론 책, 클래스 등을 통하여 시작해도 좋겠지만, 조금 더 가볍게 시작해보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유튜브에 있는 뜨개 영상 몇 개를 보시고, 떠보고 싶은 작...

캐나다에서 RMT로 일하시는 '성민'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5, 조회: 1187
<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안녕하세요. 저는 김성민이고, RMT로 일하고 있습니다. 2015년에 험버컬리지 마사지테라피스트과를 통해 왔고요. 3년을 ...

[주(酒)간 여행] 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 추천!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3, 조회: 1353
[주(酒)간 여행] 집에서 분위기 내면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술 추천! 자칭 맥주 요정, 타칭 맥주 요괴, “맥요”와 떠나는 [주(酒)간여행]*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 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전세계가...

<별별 동물> - 반려견 백과사전 깍쟁이 말티즈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2, 조회: 1371
말티즈 역사말티즈는 역사가 오래된 견종 중 하나이며, 기원전 1500년경 지중해 몰타 섬으로 페키니아 선원들이 들여온 개가 말티즈의 근원이라고 합니다. 말티즈의 기원은 다소 불분명 하지만, 지중해 섬 몰타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가장 잘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유럽에서도 가장 오래 사랑 받아온 견 종입니다. 르네상스 시대 ...

화유기: 화장품 유목민들을 위한 기초 지침서 – 겨울철 피부 관리법!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2, 조회: 1224
화유기: 화장품 유목민들을 위한 기초 지침서 – 겨울철 피부 관리법! “피부 손상이 쉬운 겨울철, 어떻게 피부를 관리하는 게 좋을까?”“식재료를 이용한 천연팩” 평소에도 건조한 기후를 보이는 밴쿠버! 겨울에는 특히나 건조함을 많이 느...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캐나다 캠핑장 이용 시 주의사항

작성자: CBMED, 작성일: 02-12, 조회: 1740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캐나다 캠핑장 이용 시 주의사항 "캠린이들 모여라~  미리 숙지하고 가서 눈치 보지 않고 안전하게 캠핑하자! 캐나다 밴쿠버에서 캠핑을 하는 것이란 처음이 어렵지 두 번 세 번은 어렵지 않습니다. 주의사항을 모르신다면 옆 캠프사이트와 얼굴 붉히...

발렌타인데이에 볼만한 영화 4편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1, 조회: 1476
발렌타인데이, 특별한 계획 있으신가요? 이번 발렌타인데이에는 근사한 레스토랑 대신 집에서 맛있는 음식에 와인 한잔하며 보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발렌타인데이 저녁, 맛있는 식사를 한 후, 혼자 혹은 가족과 함께 로맨틱한 영화를 보며 분위기를 내보시는 건 어떨까요? 이번 호에서는 특히나 발렌타인데이 때 보면 더 좋...

인생보다 찬란한 유콘 준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11, 조회: 1123
캐나다의 유콘 준주의 모토는 “인생보다 찬란한”입니다. 뭔가 알 것 같으면서도 정확히 무슨 뜻인지 모를 것 같은 이 모토는 사실 유콘 준주의 특성에 기인합니다. 유콘 준주는 사막 같은 사구와 급류 강에서부터 눈 덮인 빙하와 거대한 계곡까지 여러 종류의 인상적인 지형과 믿기 힘든 풍경을 품은 아주 야생...

싱글들이 초콜릿과 와인을 즐기는 방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2-09, 조회: 1344
로맨틱한 저녁 식사, 하트 모양이 잔뜩 그려져 있는 초콜릿들이 즐비해 있는 상점, 사랑을 듬뿍 담은 꽃바구니 등, 해마다 2월이 되면 여기저기서 로맨틱한 장면들이 연출되는데요, 연인이 없는 싱글분들에게는 아무리 로맨틱함이 가득한 2월이라 해도 발렌타인 데이는 그저 지나가는 하루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래서 ...

2021년 아이스 페스티벌의 주제는 "세계 일주 여행"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29, 조회: 1699
블루어-욕빌 2021 아이스페스트가 올 2월 공식적으로 수 톤의 얼음조각으로 돌아온다고 발표 했습니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세계 일주 여행이며, 방문객들은 전 세계 곳곳으로 여행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월 26일 부터 28일 까지 진행되는 이벤트에는 51개의 랜드마크 및 도시를 상징하는 조...

매니토바 주에 곳곳에 숨어 있는 캐나다의 멋진 휴가지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26, 조회: 1258
가식 없는 진정성을 가진 곳,매니토바 주에 숨어있는 명소를 알아보겠습니다.매니토바주는 대한민국의 약 6.4배에 달하는 면적을 가진 곳으로, 캐나다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으며 서쪽으로는 서스캐처원주, 동쪽으로는 온타리오주, 북쪽으로는 누나부트주가 있습니다. 북부에 위치한 유콘 준주나 누나부트 준주 등을 제외하곤 캐나다에서 가...

겨울에 하는 캐나다 여행, BEST 3!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25, 조회: 1591
아름다운 자연과 모험을 즐길 수 있는 계절, 겨울!캐나다의 겨울을 더 아름답게 즐길 수 있는 방법 3가지를 소개해드립니다.여행하기 좋은 시즌은 아무래도 날도 따듯하고 해도 긴 여름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캐나다 여행은 겨울도 여름 못지않게 볼거리와 체험할 것들이 참 많은데요. 추위에 꽁꽁 언 몸을 따듯하게 녹여줄 스파(...

캐나다에서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시는 '미사'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9, 조회: 1388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정미사입니다. 현재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고, OCAD에서 환경 디자인 전공했습니다. 현재 캐나다 생활은 9년 차 되어가고 있습니다. 지금 다닌 직장은 근무한지 10개월 되었고요. 총 업무 기간은 2년 조금 넘었습니다.토론토 생활 어떠세요?저는 너무 만족하고 있어요. 한국에서도 20살까지...

Sweet Dessert Wine들과 함께 달콤한 새해 보내는 방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09, 조회: 1498
저마다 크고 작은 무게의 짐을 가득 안고 버틴 지난 한 해가 지나가고 2021년 새해가 밝았네요. 정처 없이 흘러가는 인생의 시간 앞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모든 순간을 감사하고 사랑하는 일일 뿐임을 깨닫는 지난 한 해였는데요. 우리 모두 정말 수고하셨다는 말을 꼭 전하며 이번 호 컬럼을 시작하고 싶네요.&nb...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3월호 (Vol.78)
CBM PRESS TORONTO – 2021년 2월호 (Vol.77)
CBM PRESS TORONTO – 2021년 1월호 (Vol.76)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