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과일 맥주, 드셔 보셨나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주(酒)간 여행]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과일 맥주, 드셔 보셨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ED 댓글 0건 조회 1,431회 작성일 20-12-03 21:40

본문

[()간 여행맥주인 듯 맥주 아닌 너! 사이더(Cider)

 

자칭 맥주 요정타칭 맥주 요괴맥요와 떠나는 [()간여행]

*맥주 외에도 여러 종류의 술을 다룰 예정이지만맥주를 제일 즐겨 마십니다

 

한국의 일반적인 마트의 맥주 코너에선 찾아보기 힘들지만, 한 때 유행했던 ‘세계맥주집’에 가보면 있던 달콤한 “맥주”. 해외의 맥주 코너에 가보면 맥주 옆에 나란히 진열되어 있지만 패키지에는 Beer라고 써있지 않던 “맥주”. 이 “맥주”의 정체는 바로 “사이더(Cider)”입니다. 


한국에서는 ‘사이다’라고 하면 콜라와 늘 함께 등장하는 투명한 탄산음료를 떠올리실텐데요. 사실 이 맥주같아 보이는 술은 보리로 만든 맥주가 아닌, 사과를 발효해 만든 사이더(Cider)라는 과실주의 일종입니다. 


한국에서는 맥주만큼 보편화되어 있지는 않지만, 해외에 거주해보신 분들이라면 이 사이더를 접해보실 기회가 굉장히 많았을 겁니다. 해외에서 사이더는 맥주만큼 널리 사랑받고 있고, 또 그만큼 다양한 크래프트사이더가 양조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사과를 발효해 만든 술인만큼 맥주와는 확실히 다른 맛, 그리고 몇몇 유명한 브랜드의 사이더는 굉장히 달콤한 맛으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데요. 


캐나다에서도 Okanagan, Lonetree 등의 이름이 붙은 사이더를 많이 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런 유명한 사이더만 마셔본다면 “맥요”가 아니죠. 오늘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이더와, 캐나다에서 양조되는 수제사이더를 모아보았습니다. [주(酒)간여행], 같이 떠나볼까요?

 

1613865410_PslEMimr_5d046f0f1dc891d11e8093e8221827aa238628af.jpg

1. “Somersby Mango & Lime Sparkling Cider” – Carlsberg Canada / Cider / 4.5% / 473ml / $2.99 / BC Liquor Store 별점 4.3/5 / 온타리오 주 Kitchener 양조

 

한국의 ‘세계맥주집’에서 가장 쉽게 찾아볼 수 있던 사이더, 써머스비(Somersby) 입니다. 써머스비는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덴마크의 맥주브랜드 칼스버그에서 생산하는 사이더인데요. 반갑게도 온타리오 주에서 직접 양조하는 써머스비 사이더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라벨에도 자랑스럽게 “Made in Canada”가 붙어있었고, 100% 캐나다산 과일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가장 대중적인 사이더면서, 캐나다에서 생산되었으니 소개해드리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써머스비의 기본 맛은 사과이지만, 그 외에 다양한 맛의 사이더도 생산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마셔본 것은 망고와 라임맛이었습니다. 스파클링 사이더인 만큼 얼음잔에 넣어 차갑게 마실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맛: 망고 맛의 사이더에 약간의 라임을 더했다. 달콤함과 신맛의 조화.

향: 강한 망고 향에 약간의 꽃향.

끝맛: 망고와 라임맛이 끝난 이후 과일맛과 약간의 신맛.

페어링: 흰살생선, 과일디저트, 가벼운 샐러드

 

[맥요의 시음 후기]

APEARANCE: 망고와 라임이 들어갔지만, 놀랍게도 색은 주황빛에 가까웠습니다. 맑고 투명한 색상이 사이더의 톡톡 튀는 느낌을 더욱 살려주는 듯했습니다.

 

AROMA: 지난 칼럼에서 과일맥주를 소개하면서 기대했던 그런 달콤한 향을 바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과일 맥주가 우리의 기대를 무너뜨렸다면, 전부 과일로 만들어 당당한 과실주 써머스비는 기대를 충족해주었습니다. 사과를 기반으로 했기 때문에 사과주의 기본 향에, 진한 망고향이 느껴졌습니다. 라임향은 망고향에 비해 덜 느껴졌습니다. 입맛을 자극하는 달콤한 향은 빨리 마셔보고 싶다는 설렘을 불러일으켰습니다.

 

FLAVOUR: 마시는 순간, 강한 탄산이 입안을 가득 채웠습니다. 또한 쓴 맛도 하나도 없는 달콤한 맛 덕분에 지금 술을 마시고 있다기보다는 탄산음료를 마시고 있는 기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술의 쓴 맛 때문에 술을 즐겨하지 않는 분들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맛입니다. 향에서는 라임향이 많이 나지 않았던 것에 비해, 맛에서는 망고맛과 라임맛이 같이 느껴졌습니다. 망고맛이 강하긴 하지만, 미각을 집중하면 라임맛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달콤해서 계속 홀짝홀짝 마시다가 취하기 쉬운, 아주 맛있는 사이더입니다.

 

FINISH: 사이더에서도 끝맛을 느껴보려고 노력했는데요. 처음 마셨을때의 단맛이 계속 느껴졌습니다. 단맛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 분들에게는 너무 달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달콤한 술을 좋아하는 맥요이지만, 두 캔 이상 마시기에는 입이 너무 달아질 것 같다는 기분이었습니다.

 

 

1613865410_lvVa7F6y_283198b23ac2f05c3bcb19e741afecec3d7e182c.jpg

2. “Peach” – Nomad Handcrafted Cider / Cider / 6.5% / 500ml / $8.00 / BC주 Summerland 양조

BC Liquor Store에 비해 수제맥주를 더 많이 유통하는 Jak’s Beer Wine Spirits라는 체인점에서 만나볼 수 있는 크래프트 사이더입니다.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구매하실 수 있는데요. 


와인으로 유명한 Okanagan 지역에 있는 Summerland에서 양조되었고, 이름부터 사이더를 전문으로 하는 곳이기에 기대감이 높았습니다. 맥주를 양조하는 곳을 브류어리라고 한다면, 사이더를 양조하는 곳은 사이더리(cidery)라고 부른다고 하네요. 노마드 사이더리는 자신들이 직접 농사짓거나 파트너십을 맺은 농장에서 생산되는 사과와 배를 이용해 사이더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 ”Peach” 사이더 역시 지역에서 생산된 사과와 복숭아만을 사용하였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보타니컬 시리즈: 신선한 과일과 식물만을 이용해 자연적인 맛을 살렸다. 화학적 농축액이나 추출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음

양조방법: 지역에서 생산된 신선한 사과를 이용하였다. 지역에서 생산된 복숭아를 약 두 달간 발효하여 사이더에 사용하였다

테이스팅 노트: 첫맛 – 상쾌하고 신선한 복숭아 / 중간- 약간의 바닐라향이 들어간 크리미한 부드러움 / 끝맛 – 톡 쏘는 듯한 신맛

음식 페어링: 훈제고기, 그릴치킨, 게살

 

[맥요의 시음 후기]

APEARANCE: 잔에 따르자마자 한눈에 반할 것 같은 아름다운 색을 뽐냈습니다. 단순히 그냥 옅은 노란색이 아닌, 굉장히 고급진 느낌을 내는 투명한 옅은 빛이었습니다. 분명히 사과로 만든 과실주인데, 샴페인과 같은 색을 뽐내고 있었습니다. 향을 깊게 맡지 않는다면 샴페인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비슷한 색이었습니다. 


병의 디자인과 패키지가 예쁘긴 하지만, 갈색 병에 이렇게 아름다운 색이 숨겨져 있다는 것이 아쉬웠을 정도로 아름다운 색이었습니다. 잔에 따랐을 때 거품은 확 올라왔지만 바로 사라졌고, 대신 한 줄의 거품이 남으면서 샴페인과 똑같이 밑에서 기포가 계속 올라왔습니다. 보통은 잔에 따른 뒤 기포가 올라오더라도 금방 멈추지만, 이 사이더는 마시는 중간에도 계속 기포가 올라왔습니다.  

 

AROMA: 처음에는 사과사이더 특유의 시큼한 향이 나지만, 음미하며 맡아보니 샴페인 향에 굉장히 가까웠습니다. 복숭아가 들어갔다고 하지만 복숭아향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FLAVOUR: 탄산감은 보통 정도였는데요. 대게 탄산이 강할 경우 눈살이 찌푸려지지만, 탄산강도가 적당해서 청량감을 느끼며 쉽게 마시기 좋았습니다. 샴페인이 계속 연상되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맛도 샴페인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포도주 특유의 쓴맛이 없고, 사과주의 시큼한 맛이 조금 더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병 라벨에 적혀있는 맛의 척도를 보면, 드라이-미디엄-스위트에서 드라이와 미디엄의 중간에서 미디엄에 가까운 측이었는데요. 달콤한 맛의 사이더는 아니라고 적혀있던 것처럼, 처음에 소개한 써머스비 사이더와 비교했을 때 단맛은 상대적으로 떨어집니다. 하지만 사이더이기 때문에 맥주에서 쉽게 느껴지는 쓴맛은 느낄 수 없었습니다. 복숭아가 들어갔다고 하지만, 복숭아맛 탄산음료를 기대했다면 조금 실망하실수도 있겠습니다. 복숭아맛보다는 사과의 맛이 여전히 강한 사이더였습니다.

 

FINISH: 드라이한 사이더가 무슨 느낌인 지 바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끝맛이 굉장히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보통 달콤한 술의 경우 계속 마시다보면 너무 달아서 금방 질리는데, 이 사이더는 혼자 고고하게 빛나는 귀족 같은 맛이었습니다.

 

혼자 알고 있기 아까울 정도로 예쁘고, 맛있는 사이더였습니다.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때, 하지만 와인은 알코올 도수가 높아서 부담스러울 때, 예쁜 잔에 따라서 마시기 좋은 사이더입니다. 가볍게 여러잔을 계속 마시기보단, 시간을 들여서 마시고 싶어지는 맛이었습니다. 가격이 비싼 편이긴 하지만 그 가격만큼 고급진 사이더를 마시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1613865410_yWYEbOk5_7e9b0ecc28b9f4085084a66283f9ba55a9d97a47.jpg

3. “Pretty To Think So with Raspeberries” – Dominion Cider Co. / Cider / 6.2% / 473ml / BC주 Summerland 양조

이번에 소개드릴 사이더 역시, 사이더를 전문으로 하는 Dominion Cider Co. 사이더리에서 양조된 사이더입니다. 각각 잉글랜드 남부, 사스카추완, 서머랜드에서 태어난 세 친구가 합심하여 설립한 Dominion 사이더리는 1800년대 후반 캐나다 농부들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네트워크 “Dominion Experimental Farms”에서 그 이름을 따왔습니다. 과거 유럽에서 들여온 사과 품종을 연구하고 개발하면서, 이곳만의 독특한 사과를 만들어냈던 Summerland. 하지만 세월이 흐르고 사람들의 입맛이 바뀌면서, Summerland의 많은 과수원은 포도밭으로 변하게 되었는데요. Dominion 사이더리는 그런 세월의 흐름 속에서 잊혀져버린 사과를 다시 되돌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사이더는 Summerland에서 예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재래(Heirloom) 사과를 이용해 만든, 의미 깊은 사이더입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으깬 라즈베리에 숙성시킨 야생 발효 사과주. 베리향과 톡 쏘는 듯한 라즈베리맛. 약간의 쓴맛. 드라이함.

 

APEARANCE: 색은 흔히 볼 수 있는 라즈베리 쥬스와 같은 색으로, 짙은 자주색이었습니다. 보통 사이더가 투명한 것에 비해 불투명에서 반투명 정도의 탁한 색이어서 특이했습니다. 따랐을 때 연분홍색 거품이 생겼다가, 곧 작은 거품 하나 남기지 않고 사라졌습니다.

 

AROMA: 향에서는 달콤한 향이 거의 나지 않았는데요. 표현이 조금 이상하지만, 향에서 드라이함이 느껴졌습니다. 설명하기 힘든 향이 났는데, 라즈베리향이 강하게 나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나면서, 다른 사이더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사과향은 적게 나는 편이었습니다. 깊게 향을 들이마시면, 끝에 달콤한 향이 살짝 났습니다. 사과향이 적게 나다보니, 시큼한 향은 적게 났습니다.

 

FLAVOUR: 생각보다 첫맛이 드라이해서 놀랬습니다. 드라이한 사이더라고는 했지만 이정도일 줄이야. 따랐을 때 예상할 수 있었듯이 탄산감은 어느정도 있지만 강하지 않고, 딱 적당히 탄산 때문에 아프지 않게 마실 수 있는 정도였습니다. 시큼한 향이 적게 난 것에 비해 맛에서는 역시 시큼한 사이더 특유의 희한한 “짠맛”이 느껴졌습니다. 달콤한 맛은 위 두 사이더에 비해 확실히 적었습니다. 라즈베리가 들어가서 맛이 조금 다르게 느껴지긴 하지만, 계속 마시다보면 역시 사과주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FINISH: 달콤한 맛이 적고, 드라이하다보니 뒷맛은 굉장히 깔끔했습니다. 달콤한 맛은 적지만 그렇다고 쓴 것은 아니어서 오히려 위 두 사이더보다 더 계속 편하게 쭉쭉 마시기 좋은 맛이었습니다. 써머스비가 너무 달아서 그냥 음료수처럼 마신다면, 이 사이더는 술임을 인지하면서도 쭉 마시기 편했습니다. 친구들과 편하게 마시기에는 좋지만, 무언가 굉장히 특별한 점은 없는 것 같아 살짝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색깔과 향이 다른 사이더를 마셔보고 싶을 때 추천하고 싶은 사이더입니다.

 


1613865410_IH0B78A6_0ba34f554eab0ae3e31b9e863659477e55d90f89.jpg

4. “The Cook House: Raspberry Infused” – Left Field Cider Co. / Cider / 6.5% / 500ml / BC주 Logan Lake양조

또다른 사이더 전문 Left Field Cider 사이더리의 수제 사이더입니다. 사이더리의 가장 첫 시작은 설립자 중 한명인 Kate의 다소 엉뚱한 실험이었습니다. 3대째 목장을 운영하는 집안 출신이었던 Kate는 시대의 흐름을 타고 밴쿠버에 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어느날 갑자기 ‘집에서 사과주를 만들어보면 어떨까?’로 시작한 Kate의 야심찬 실험은 대실패로 끝나게 됩니다. 


하지만 좌절하지 않았던 그녀는 대학을 등록해 공부를 시작했고, 젊은 시절 사이더를 만드는 것이 꿈이었던 아버지 Gord와 합심하여 본격적으로 사이더를 만들고,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Theresa와 Deb이 이 사이더 여정에 동참하였고, 마침내 2011년 Left Field Cider Co.를 세우고 사이더를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The Cook House”는 애플 사이더에 라즈베리 주스를 첨가한 사이더입니다. 세번째로 소개한 사이더와 만드는 방식이 약간 다른 것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BC주에서 생산한 사과와, 지역에서 생산한 라즈베리가 들어갔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정보]

잘 익은 레드 라즈베리 주스를 첨가하여 만든 애플 사이더. 미디엄 드라이한 맛과 타르트한 피니쉬.

 

APEARANCE: 세번째로 소개했던 라즈베리 사이더와 달리, 투명한 선분홍빛을 띄는 사이더입니다. 두번째로 소개했던 사이더가 샴페인같았다면, 이 사이더는 로제와인과 비슷한 색입니다. 색이 너무 예뻐서 계속 쳐다보게 되었는데요. 따랐을 때 거품은 적게 났고, 큰 거품이 사라진 후, 거품 한줄이 계속 남아있었습니다. 두번째 사이더와 달리 탄산 기포가 밑에서부터 올라오지는 않았습니다. 

 

AROMA: 처음 맡았을때는 드라이한 향이 느껴지고, 사이더 중 처음으로 쓴 맛이 날 것 같다는 향을 풍겼습니다. 하지만 계속 맡다보면 달콤한 향도 살짝 감돌았습니다. 다른 사이더에 비해 사과주 특유의 시큼한 향은 덜 나고 라즈베리 향 같은 다른 향도 나는 편이었습니다. 시큼한 향이 덜 나서 그런걸까요? 왠지 향만 맡아도 고급진 사이더의 느낌이 났습니다.

 

FLAVOUR: 첫 잔을 마시자마자 감탄이 나왔습니다. 고급진 향이 났음에도 맛은 그냥 평범한 사이더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라즈베리 맛이 굉장히 많이 났습니다. 세번째로 소개한 사이더에서 포함되었다는 라즈베리가 라즈베리 향만 났다면, 이 사이더에선 라즈베리 맛이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색은 투명한데 맛이 더 강해서 놀라웠습니다. 


한 모금 했을 때 탄산감은 확실히 적었습니다. 아예 탄산이 없는 편은 아니지만, 목에서 가볍게 넘어가는 정도입니다. 도수가 높아서 그런지 맛도 로제와인과 비슷하다는 느낌이 들었는데요. 다만 로제와인에선 찾아볼 수 없는 사과주 특유의 “짠맛”은 가지고 있었습니다. 한번에 정의를 내리기가 어려운 맛이어서 여러 모금 마셔보았으나 형용하기 어려운 맛들이 입안에서 퍼졌습니다. 먼저 소개한 사이더들에 비해선 쓴맛이 아주 살짝, 어디선가 느껴지는 듯도 했습니다.

 

FINISH: 첫 맛이 매우 놀라웠던 것에 비해 계속 마셔보니 살짝 질린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드라이한 편이지만,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두번째로 소개했던 사이더처럼, 이 사이더 또한 맛이 고급지기 때문에 늦은 저녁,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때 마시기 좋을 것 같습니다. 사이더만 마시는 것보다는 한 끼 식사하면서 마시기 좋은, 크림파스타 같은 이탈리안 요리에 어울릴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맛있고 고급진 사이더를 마셔보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사이더는 그 맛과 다양성에 비해 한국에서는 아직 잘 알려진 술이 아닙니다. 하지만 쓴맛이 적고 달콤하기 때문에 쉽게 즐길 수 있는 술로, 술의 쓴맛이 부담스러운 분들에게 제격입니다. 달콤한 술을 좋아하는 저는 예전부터 사이더를 즐겨마시곤 했는데요. 앞으로도 캐나다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사이더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다들 즐거운 주(酒)간 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ault College
Maple Posts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45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캐나다에서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시는 '미사'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9, 조회: 79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정미사입니다. 현재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고, OCAD에서 환경 디자인 전공했습니다. 현재 캐나다 생활은 9년 차 되어가고 있습니다. 지금 다닌 직장은 근무한지 10개월 되었고요. 총 업무 기간은 2년 조금 넘었습니다.토론토 생활 어떠세요?저는 너무 만족하고 있어요. 한국에서도 20살까지...

Sweet Dessert Wine들과 함께 달콤한 새해 보내는 방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09, 조회: 1350
저마다 크고 작은 무게의 짐을 가득 안고 버틴 지난 한 해가 지나가고 2021년 새해가 밝았네요. 정처 없이 흘러가는 인생의 시간 앞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모든 순간을 감사하고 사랑하는 일일 뿐임을 깨닫는 지난 한 해였는데요. 우리 모두 정말 수고하셨다는 말을 꼭 전하며 이번 호 컬럼을 시작하고 싶네요.&nb...

토론토에 새로운 드라이브-스루 쥬라기 공원이 오픈합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04, 조회: 1255
토론토 도시에서 공룡이 살던 선사시대로 돌아가 볼수 있는 이벤트가 열립니다. 다이노 드라이브는 거대한 공룡들로 꾸며진 쥬라기 공원을 여행하는 느낌을 전해줄 것입니다. 이벤트는 3월 12일 부터 28일까지 Exhibition place에서 열리게 되며, 다른 시대의 35마리 이상의 공룡들이 전시됩니다. 일반 모형이...

새해에 볼만한 영화 4편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31, 조회: 1748
탈 많던 2020년이 지나가고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계획은 세우셨나요? 새해엔 부디 우리를 힘들게 했던 코로나바이러스도 사라지고, 일도, 사랑도, 다이어트도 모두 성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호에서는 새해에 여러 가지 꿈꾸는 당신을 위해, 긍정적인 기운 가득한 영화 4편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모두 새해 복...

무료한 집콕을 달래줄 떠오르는 취미, 뜨개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29, 조회: 1492
뜨개질은 실로 옷감이나 직물을 만드는 방법으로, 편물이라고도 합니다. 또한 만들어진 옷감을 편물(뜨갯것)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뜨개질로 뜬 직물은 바늘땀(코)이라 부르는 연이은 고리로 구성되는데요. 뜨개질은 손으로 뜰 수도 있고, 편물 기계로 짤 수도 있습니다. 편물은 구성단위가 코이므로 실의 움직임이 자유로워 직물과 ...

삶은 달걀, 아침에 먹은 좋은 점 7가지!

작성자: CBMED, 작성일: 12-23, 조회: 1677
삶은 달걀, 아침에 먹은 좋은 점 7가지!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삶은 달걀! 전날 밤에 삶아 놓거나 아침에 출근/등교 준비하면서 중불에...

캐나다에서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시는 '자넷'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22, 조회: 1396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 오늘은 캐나다에서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고 계시는 자넷님의 이야기입니다.<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안녕...

크리스마스에 볼만한 영화 4편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20, 조회: 1114
연말에 '나 홀로 집에'나 '해리 포터'만 보신다면?크리스마스에 볼만한 새로운 영화들을 추천해드립니다.올해는 COVID-19 확산으로, 보통과는 다르게 조용한 연말을 보내야 할 것 같은데요. 크리스마스에 집에서 맛있게 식사하고 저녁에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나는 영화 한 편으로 마무리해보시...

눈 내리는 날, 우리 사랑을 나누자 - 영화 러브스토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19, 조회: 1226
영화 <러브 스토리>는 겨울과 눈, 캠퍼스를 소재로 하고 있다. 그리고 뜨겁게 사랑하는 과정과 사랑하는 여인이 불치의 병에 걸려 죽는다는 결말은 다소 신파적인 주제를 지닌 영화다. 여기까지는 별로 특별한 것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아직도 사랑 영화의 고전으로 영원히 기억하고 있는 것은 프란시스 레이의 아름다운 ...

고양이가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18, 조회: 1425
고양이가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들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고양이의 후각은 인간보다 14배나 더 발달했기 때문에 냄새에 민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집안에 향초나, 방향제와 같은 물건을 배치할 때는 고양이의 후각을 자극하지 않는지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그럼 고양이가 좋아하는 냄새부터 알...

[화유기] 캐나다 바디워시 추천 제품

작성자: CBMED, 작성일: 12-07, 조회: 1184
[화유기] 캐나다 바디워시 추천 제품 화장품 유목민을 위한 기본 지침서 겨울철에는 피부가 거칠어지고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기 쉽습니다. 특히 얼굴보다도 피지선이 적은 몸은 쉽게 건조해지고 거칠어지게 되는데요. 얼굴만큼 자주 보지 않는다고 방심하면 앗 하는 사이에 피부가 ...

크리스마스에 선물로 마음을 표현하기 좋은 와인 5종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7, 조회: 1981
크리스마스트리를 어디에다 세울까, 어떤 캐롤 송을 들을까 하는 들뜬 고민을 하게 만드는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어요. 우리 모두에게 참으로 쉽지 않은 한 해였지만 크리스마스 만큼은 모든 근심과 걱정을 다 내려놓고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따뜻하게 보내셨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 있으실 텐데요. 그 바람을 조금이라도 도와드리고...

아이와 함께 Popsicle Stick으로 만드는 크리스마스 오너먼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6, 조회: 1434
아이랑 이번 크리스마스는 어떻게 보내야 할지 막막하신가요?집에서 안전하게 즐겁게 할 수 있는 놀이를 추천해 드립니다.12월이 다가오면서 크리스마스트리를 준비하고 아이들과 함께 설레는 시간을 보내는 가정이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오늘은 아이들과 부모님들이 함께 아주 간단한 재료만을 가지고 근사한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할 수 있...

오직 나만을 위한 미니 카페, 홈 카페 - 크리스마스 칵테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5, 조회: 1551
일 년에 가장 설레는 휴일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바로 크리스마스인데요. 이번 크리스마스는 아쉽지만, 집에서 최대한 따듯하게 보내는 게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 CBM 12월호에서는 집에서 보내는 크리스마스가 쓸쓸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따듯하게 마음을 데워줄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칵테일 레시피를 추천해드립니다.W...

크리스마스 시즌을 더 즐겁게 만들어줄, 드라이브 쓰루 탈출 게임(12/3~27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4, 조회: 1895
새로운 드라이브 쓰루 탈출 게임이 다음 주 목요일 GTA지역에 찾아옵니다.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을 기념하며 진행되는 이 이벤트는 '크리스마스를 구하기 위한 여행'이라는 이름으로, Square One에서 자가용으로 편하게 즐길 수 있는데요.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13개의 크리스마스 방을 지나며, 제...

강아지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

작성자: CBMED, 작성일: 12-03, 조회: 1977
강아지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집에 있는 반려견을 볼 때면, 나와 건강히 오래오래 살았으면 하는 마음은 누구나 가지기 마련입니다. 옛날에는 집에서 키우는 반려견에게, 사람이 먹고 남은 음식을 모아서 주는 경우도 있었지만, 이제는 옛날이야기! 반려견의 건강을 위해, 이제...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1월호 (Vol.76)
CBM PRESS TORONTO – 2020년 12월호 (Vol.75)
CBM PRESS TORONTO – 2020년 11월호 (Vol.7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