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리는 날, 우리 사랑을 나누자 - 영화 러브스토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눈 내리는 날, 우리 사랑을 나누자 - 영화 러브스토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Toronto 댓글 0건 조회 1,232회 작성일 20-12-19 11:20

본문

영화 <러브 스토리>는 겨울과 눈, 캠퍼스를 소재로 하고 있다. 그리고 뜨겁게 사랑하는 과정과 사랑하는 여인이 불치의 병에 걸려 죽는다는 결말은 다소 신파적인 주제를 지닌 영화다. 여기까지는 별로 특별한 것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아직도 사랑 영화의 고전으로 영원히 기억하고 있는 것은 프란시스 레이의 아름다운 음악이 더 해졌기 때문이다.


 음악이 영화를 만났을 때 9

‘눈 내리는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12월이다. 하얀 눈으로 덮인 세상을 바라보면 동심과 추억에 잠겨 마음의 여유를 갖게 된다. 하얀 눈 속에 파묻혀 뒹구는 아이들과 연인들의 웃음 속에서 한 편의 영화와 음악이 떠 오른다. “눈 장난(Snow Frolic)”, 가사 없이 여성의 허밍으로 부르는 이 노래는 겨울 영화의 대표작인 ‘러브 스토리(Love Story)’의 주제가다.


1217252399_i6WN2R8D_616e458f807153d3e8610c0e1f87b7a8540ef571.png


아름다운 테마와 격조 높은 클래식 음악 

영화는 처음 황량한 공원을 비추면서 시작한다. 감미롭고 애잔하게 흐르는 피아노 소리와 함께 주인공 올리버(라이언 오닐)의 독백이 나온다. “스물다섯 살에 죽은 여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영화의 비극적 결말을 미리 알리면서 시작하는 도입부부터 슬프도록 아름다운 프란시스 레이의 피아노 연주로 아름답기 때문에 슬픈 사랑 이야기를 암시한다. 도서관 사서로 일하는 제니(알리 맥그로)는 책을 빌리려는 하버드생 올리버에게 짓궂은 장난을 건다. 그리고 커피를 사달라고 먼저 프로포즈하면서 둘의 사랑은 시작된다. 제니는 평범한 가정 출신의 피아노를 전공하는 음악도이고, 올리버는 부잣집 아들에 과격한 아이스하키를 즐기는 법대생이다. 태생과 조건, 신분과 성격 모두가 맞지 않는 두 사람에게 운명과도 같은 순수한 사랑이 시작되는 접점이 바로 음악이다. 음악도인 제니가 모차르트와 바흐, 그리고 비틀즈까지 들먹이면서 그들만큼 아니 그 이상 사랑한다고 고백하면서 음악과 함께 둘의 사랑은 깊어 간다.


영화 속의 명장면으로 기억하는 ‘눈 장난 씬’은 사랑 고백을 받은 올리버의 행복함에서 시작된다. 눈으로 덮인 뉴욕의 한적한 공원에서 올리버가 눈 위에 털썩 눕자, 제니도 그 옆에 따라 눕는다. 아무런 반주 없이 기타 소리가 전주를 시작하면, 여성이 허밍으로 부르는 노래 “눈 장난(Snow Frolic)”이 화면 가득 흐른다. 그 음악 속에서, 새하얀 눈밭 위에서 두 사람은 눈을 먹고, 뒹굴고, 웃으면서 눈사람을 만들다가 입을 맞춘다. 적어도 이곳에는 사랑에 빠진 두 사람만 존재하는 듯 행복하고 아름다운 영상과 음악으로 가득하다. 

1217252399_edgVYXyJ_deeae776711818fa5c829b920ef5e2f0639ddc42.png

‘눈 장난’이 끝나면 카메라가 소규모 연주회장으로 옮겨간다. 바흐의 “하프시코드 협주곡 3번”이 밝은 톤으로 연주되고 있다. 영상은 제니의 하프시코드 연주에 집중되지만, 바흐의 바로크시대 음악이 계속해서 두 사람의 사랑을 이어주고 있다. 프란시스 레이는 이렇게 자신이 작곡한 ‘눈 장난’과 바흐를 연결하면서 사랑의 감정을 더욱 고조시킨다. 서로 다른 음악과 장소, 그리고 분위기를 지닌 2개의 시퀀스를 한마디의 대사 없이 음악만으로 연결하면서 영화는 사랑의 감정을 최고조로 끌어 올린다. 영상과 음악만으로 제니와 올리버가 모든 면에서 서로 함께하고 있다는 내면의 감정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음악은 마음의 연결고리다. 프란시스 레이가 선사한 음악만으로 관객들도 두 사람의 사랑에 공감하게 되는 것이다.

명장면, 명대사와 함께 OST 음악이 고전으로 남아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감행하는 결혼, 그리고 짧은 행복 뒤에 찾아오는 제니의 죽음으로 영화는 전개되는데, 뻔한 통속적인 스토리임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고급스럽게 만든 것은 프란시스 레이의 음악 덕분이었다. 그가 작곡한 음악들은 쉽고 아름다운 멜로디를 지녀 관객들의 깊은 공감을 끌어낼 수 있었으며, 그가 선곡한 클래식 음악들이 아름답게 흐르면서 신파의 통속성을 지우고 서정성의 품격을 높이면서 슬픈 내용을 격조 있게 승화시켰다.

2년 전 세상을 떠난 프랑스 출신의 프란시스 레이는 <남과 여(1966)>, <빗속의 방문객(1969)>, <파리의 정사> 등으로 미국에도 널리 알려진 영화 음악가였는데, 영화 ‘러브 스토리’를 통해 그해 아카데미 영화 음악상과 골든 글러브 영화 음악상을 동시에 받았으며, OST 음반은 빌보드 차트 2위에 오르는 인기도 얻었다. 이후 <엠마누엘(1974)>, <빌리티스(1977)> 등 40여 년 동안 100편이 넘는 영화의 음악과 600여 곡의 히트곡을 작곡한 대표적인 영화 음악가다.


1217252399_g3HFyX7V_e9df521883cd2e0687e100cedc5c270e6cd5dd94.png

끝으로 음악만큼 유명한 영화의 명대사를 소개한다. 두 사람이 다툰 후 올리버가 제니에게 미안하다고 말하자, 제니는 “사랑이란 결코 미안하다는 말은 해서는 안 되는 거야. Love means never having to say you’re sorry”라고 눈물이 맺힌 채 대답한다. 이 대사는 제니가 죽은 뒤에 찾아온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했던 것에 후회하며 아들 올리버에게 미안하다고 말하자, 올리버가 울먹이며 아버지께 반복했던 대사다. 

코로나19의 공포 속에서 유난히 춥고, 고독한 2020년의 겨울을 보내야만 한다. 하지만, 다시 찾아올 봄을 생각하면서 겨울의 긴 터널을 지나야만 한다. 새하얀 눈 덮인 겨울 세상에서 영화와 음악으로 이렇게 따뜻한 사랑을 이야기하고 만들어 가면 좋겠다. 미안하다고 말하지 않을 사랑을 나누면서.


컬럼제공 송정호

블로그  https://blog.naver.com/jhsong0713


CBM PRESS TORONTO 12월호, 2020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0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one root
SOS side banner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45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캐나다에서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시는 '미사'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19, 조회: 1107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저는 정미사입니다. 현재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고, OCAD에서 환경 디자인 전공했습니다. 현재 캐나다 생활은 9년 차 되어가고 있습니다. 지금 다닌 직장은 근무한지 10개월 되었고요. 총 업무 기간은 2년 조금 넘었습니다.토론토 생활 어떠세요?저는 너무 만족하고 있어요. 한국에서도 20살까지...

Sweet Dessert Wine들과 함께 달콤한 새해 보내는 방법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09, 조회: 1368
저마다 크고 작은 무게의 짐을 가득 안고 버틴 지난 한 해가 지나가고 2021년 새해가 밝았네요. 정처 없이 흘러가는 인생의 시간 앞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모든 순간을 감사하고 사랑하는 일일 뿐임을 깨닫는 지난 한 해였는데요. 우리 모두 정말 수고하셨다는 말을 꼭 전하며 이번 호 컬럼을 시작하고 싶네요.&nb...

토론토에 새로운 드라이브-스루 쥬라기 공원이 오픈합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1-04, 조회: 1283
토론토 도시에서 공룡이 살던 선사시대로 돌아가 볼수 있는 이벤트가 열립니다. 다이노 드라이브는 거대한 공룡들로 꾸며진 쥬라기 공원을 여행하는 느낌을 전해줄 것입니다. 이벤트는 3월 12일 부터 28일까지 Exhibition place에서 열리게 되며, 다른 시대의 35마리 이상의 공룡들이 전시됩니다. 일반 모형이...

새해에 볼만한 영화 4편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31, 조회: 1759
탈 많던 2020년이 지나가고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계획은 세우셨나요? 새해엔 부디 우리를 힘들게 했던 코로나바이러스도 사라지고, 일도, 사랑도, 다이어트도 모두 성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호에서는 새해에 여러 가지 꿈꾸는 당신을 위해, 긍정적인 기운 가득한 영화 4편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모두 새해 복...

무료한 집콕을 달래줄 떠오르는 취미, 뜨개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29, 조회: 1506
뜨개질은 실로 옷감이나 직물을 만드는 방법으로, 편물이라고도 합니다. 또한 만들어진 옷감을 편물(뜨갯것)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뜨개질로 뜬 직물은 바늘땀(코)이라 부르는 연이은 고리로 구성되는데요. 뜨개질은 손으로 뜰 수도 있고, 편물 기계로 짤 수도 있습니다. 편물은 구성단위가 코이므로 실의 움직임이 자유로워 직물과 ...

삶은 달걀, 아침에 먹은 좋은 점 7가지!

작성자: CBMED, 작성일: 12-23, 조회: 1694
삶은 달걀, 아침에 먹은 좋은 점 7가지!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삶은 달걀! 전날 밤에 삶아 놓거나 아침에 출근/등교 준비하면서 중불에...

캐나다에서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시는 '자넷'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22, 조회: 1415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 오늘은 캐나다에서 필라테스 강사로 일하고 계시는 자넷님의 이야기입니다.<Interview Room>은 캐나다에서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고, 생생한 경험담, 팁, 정보 등을 전달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안녕...

크리스마스에 볼만한 영화 4편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20, 조회: 1131
연말에 '나 홀로 집에'나 '해리 포터'만 보신다면?크리스마스에 볼만한 새로운 영화들을 추천해드립니다.올해는 COVID-19 확산으로, 보통과는 다르게 조용한 연말을 보내야 할 것 같은데요. 크리스마스에 집에서 맛있게 식사하고 저녁에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나는 영화 한 편으로 마무리해보시...

눈 내리는 날, 우리 사랑을 나누자 - 영화 러브스토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19, 조회: 1233
영화 <러브 스토리>는 겨울과 눈, 캠퍼스를 소재로 하고 있다. 그리고 뜨겁게 사랑하는 과정과 사랑하는 여인이 불치의 병에 걸려 죽는다는 결말은 다소 신파적인 주제를 지닌 영화다. 여기까지는 별로 특별한 것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아직도 사랑 영화의 고전으로 영원히 기억하고 있는 것은 프란시스 레이의 아름다운 ...

고양이가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18, 조회: 1451
고양이가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들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고양이의 후각은 인간보다 14배나 더 발달했기 때문에 냄새에 민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집안에 향초나, 방향제와 같은 물건을 배치할 때는 고양이의 후각을 자극하지 않는지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그럼 고양이가 좋아하는 냄새부터 알...

[화유기] 캐나다 바디워시 추천 제품

작성자: CBMED, 작성일: 12-07, 조회: 1193
[화유기] 캐나다 바디워시 추천 제품 화장품 유목민을 위한 기본 지침서 겨울철에는 피부가 거칠어지고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기 쉽습니다. 특히 얼굴보다도 피지선이 적은 몸은 쉽게 건조해지고 거칠어지게 되는데요. 얼굴만큼 자주 보지 않는다고 방심하면 앗 하는 사이에 피부가 ...

크리스마스에 선물로 마음을 표현하기 좋은 와인 5종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7, 조회: 1991
크리스마스트리를 어디에다 세울까, 어떤 캐롤 송을 들을까 하는 들뜬 고민을 하게 만드는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어요. 우리 모두에게 참으로 쉽지 않은 한 해였지만 크리스마스 만큼은 모든 근심과 걱정을 다 내려놓고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따뜻하게 보내셨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 있으실 텐데요. 그 바람을 조금이라도 도와드리고...

아이와 함께 Popsicle Stick으로 만드는 크리스마스 오너먼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6, 조회: 1439
아이랑 이번 크리스마스는 어떻게 보내야 할지 막막하신가요?집에서 안전하게 즐겁게 할 수 있는 놀이를 추천해 드립니다.12월이 다가오면서 크리스마스트리를 준비하고 아이들과 함께 설레는 시간을 보내는 가정이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오늘은 아이들과 부모님들이 함께 아주 간단한 재료만을 가지고 근사한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할 수 있...

오직 나만을 위한 미니 카페, 홈 카페 - 크리스마스 칵테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5, 조회: 1555
일 년에 가장 설레는 휴일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바로 크리스마스인데요. 이번 크리스마스는 아쉽지만, 집에서 최대한 따듯하게 보내는 게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 CBM 12월호에서는 집에서 보내는 크리스마스가 쓸쓸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따듯하게 마음을 데워줄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칵테일 레시피를 추천해드립니다.W...

크리스마스 시즌을 더 즐겁게 만들어줄, 드라이브 쓰루 탈출 게임(12/3~27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2-04, 조회: 1901
새로운 드라이브 쓰루 탈출 게임이 다음 주 목요일 GTA지역에 찾아옵니다.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을 기념하며 진행되는 이 이벤트는 '크리스마스를 구하기 위한 여행'이라는 이름으로, Square One에서 자가용으로 편하게 즐길 수 있는데요.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13개의 크리스마스 방을 지나며, 제...

강아지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

작성자: CBMED, 작성일: 12-03, 조회: 1992
강아지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집에 있는 반려견을 볼 때면, 나와 건강히 오래오래 살았으면 하는 마음은 누구나 가지기 마련입니다. 옛날에는 집에서 키우는 반려견에게, 사람이 먹고 남은 음식을 모아서 주는 경우도 있었지만, 이제는 옛날이야기! 반려견의 건강을 위해, 이제...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1월호 (Vol.76)
CBM PRESS TORONTO – 2020년 12월호 (Vol.75)
CBM PRESS TORONTO – 2020년 11월호 (Vol.74)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