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이 되어버린 가을 영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전설이 되어버린 가을 영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Julian 댓글 0건 조회 1,615회 작성일 20-09-15 11:24

본문

3형제와 한 여인 사이에서 벌어지는 운명적인 기구한 러브 스토리에  가을의 멜로디를 담은

분위기 있는 음악과 황홀한 자연 풍경만으로도 제목처럼 ‘전설이 되어버린 대표적인 가을 영화’


 음악이 영화를 만났을 때 6

봄이면 사랑이 넘치는 로맨스 영화가 제격이고, 여름이면 오싹한 공포 영화나 시원한 액션 영화를 선호하며, 겨울이면 따뜻한 온기가 넘치는 감동의 드라마를 찾게 된다. 그러면 가을에는 사랑과 이별을 다룬 애절한 러브 스토리가 어울리지 않을까? 가을의 초입을 맞이하면서 문득 한편의 가을 영화가 생각났다. 벌써 20년이나 지난 고전이 되어 버렸지만 해마다 가을이면 이 영화가 생각나는 것은 그 강렬했던 제목 때문이다. 영화 ‘가을의 전설(Legends of the Fall)’은 제목처럼 ‘전설이 되어버린 가을 영화’다. 3형제와 한 여인 사이에서 벌어지는 러브 스토리와 그로 인해 한 가문이 파멸로 치닫게 되는 영화의 줄거리로 인해 영화 제목의 ‘the Fall’을 ‘가을’이 아닌 ‘몰락’ 또는 ‘파멸’로 해석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영화 속의 분위기 있는 음악과 황홀한 자연 풍경만으로도 ‘가을’임을 입증하기에 충분한 대표적인 가을 영화라 할 수 있다.


1676709092_Up85FSzu_b1a039118486a7b7f88d2abec8a12da6b6cfbcf0.png

전설의 처음과 끝, 인디언이 말하다 

영화는 ‘원스텝’이란 인디언이 평생지켜보았던 루드로우 일가의 일대기를 회상하는 잔잔한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여러 차례 전쟁을 치르면서 전쟁의 참혹함과 무용론을 스스로 터득한 루드로우 대령(안소니 홉킨스 분)은 퇴역 후 몬태나에 정착하여, 장남 알프레드와 막내 새뮤엘, 거칠지만 자유로운 영혼을 지닌 둘째 트리스탄(브래드 피트) 등 3형제와 함께 목장을 경영하면서 평화로운 삶을 살고 있었다. 미국 정부의 차별적인 인디언 정책에 불만을 느끼고 있던 대령 밑에서 어머니 없이 3형제는 잘 성장했는데, 특히 가을에 태어난 둘째 트리스탄은 강인한 성격과 반항적 기질에도 불구하고 인디언들과 어울리면서 살아가는 방식을 스스로 터득하고, 남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으로 모든 이의 사랑을 받고 있다. 어느 날 유학을 떠났던 막내 새뮤엘이 약혼녀 수잔나

(줄리아 오몬드 분)을 데리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한 가족의 평화를 깨는 전설은 시작된다. 결국 한 여인을 모두 사랑하게 되는 3형제와 3형제 모두와 사랑에 빠져 버리게 되는 한 여인의 다소 망측한 러브 스토리가 극적으로 전개된다. 

1676709092_EOwgHtk0_6ef149a3902987ab8b10fc06100def307621ca9b.png

3형제 모두가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여 막내 새뮤엘이 전사하고, 동생의 죽음에 대한 자책감에 빠져버린 트리스탄은 기약 없는 방랑자의 길을 떠나면서 다친 장남 알프레드만이 홀로 남는다. 트리스탄을 사랑했던 수잔나는 알프레드의 적극적인 애정 공세에 연락이 끊긴 트리스탄을 잊고 결국 알프레드와 결혼하게 되고, 형제를 배반한 알프레드는 뇌졸중으로 쓰러진 아버지 루드로우 대령과도 결별한 채 현실 정치인이 되어 세상과 타협하면서 살아간다. 그러나 기나긴 방황을 정리한 트리스탄이 집으로 돌아와 차별받는 인디언들에 대한 연민으로 그를 사랑한 인디언 여인과 결혼하여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그러나 인디언 아내가 살해당하는 뜻밖의 사건이 벌어지고, 불행해진 트리스탄에 대한 자책감으로 수잔나 마저 자살하면서 가문은 파멸에 이르게 된다. 하지만 강인한 아버지와 트리스탄을 중심으로 다시 일어선 루드로우가는 장남 알프레드가 후회와 반성으로 회심하여 돌아오고, 결국 정의가 승리하여 가족애를 회복하게 된다는 해피 엔딩 스토리로 관객에게 감동을 전한다. 그리고 영화 처음처럼 마지막에 인디언 원스텝의 목소리로 산으로 들어간 트리스탄이 곰과의 싸움으로 용감하게 죽음을 맞이한다는 마지막 내레이션은 한 편의 전설 같은 긴 여운을 남게 한다.


죽음으로 승화된 사랑의 멜로디

영화와 음악의 만남은 주인공인 트리스탄의 이름에서 비롯한다. 바그너의 오페라 <트리스탄과 이졸데>에서 주인공의 이름을 가져온 이유는 트리스탄은 오페라처럼 영화를 ‘죽음’으로 연결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했던 트리스탄과 이졸데가 결국 죽음으로 사랑을 완성하는 오페라처럼 영화는 서로 사랑했던 연인들을 모두 죽음으로 결론 내고 있으며, 끝으로 트리스탄의 죽음을 전설로 승화시키고 있다. ‘트리스탄’이라는 이름은 ‘슬픔’을 뜻하는 라틴어 ‘트리스티스(tristis)’에서 온 것이다. 결국 해피 엔딩으로 끝나는 듯싶지만, 슬픔은 고스란히 남아 영화가 끝나도 슬픈 여운이 오랫동안 남는 것이다. 


1676709092_3wyc9ptJ_ea8b36e7a4d23d6a4cbba7f27a8a197c5833d018.png


이 영화의 강점은 이처럼 비현실적인 러브 스토리를 눈물과 감동의 차원으로 끌어 올렸다는 데 있다. 마치 <자이언츠>나 <아웃 오브 아프리카>처럼 잘 짜인 드라마 구성과 몬태나에 펼쳐진 광활한 자연을 스크린에 담은 그림 같은 영상미와 더불어 감정을 극대화하는 아름다운 음악이 영화에서 단연 돋보인다. 흥미로운 것은 영화 속에 비친 몬태나의 아름다운 풍경이 실은 우리가 사는 나라, 캐나다 서부의 작은 마을 캔모어(Canmore)였다는 점이다. 고요한 초원과 자연 그대로의 웅장한 산세가 1880년대부터 1950년대의 미국 서부 모습을 완벽하게 재현해 낼 수 있었으며, 아카데미 촬영상 수상의 소재로 제공된 것이다. 이렇게 에드워드 즈윅 감독은 치밀하면서 뛰어난 연출로 전설을 써 내려갔다. 여기에는 당시 신인 배우였던 브래드 피트의 열연과 영화음악의 거장 제임스 호너의 로맨틱한 음악이 큰 힘이 되었다. 막내 새뮤엘 역은 영화 <ET> 의 아역배우였던 헨리 토마스가 캐스팅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제임스 호너는 100편이 넘는 할리우드 영화의 음악을 담당한 영화음악의 대가다. 1998년 영화 <타이타닉>으로 그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과 관련된 전 부분의 상을 휩쓸었으며, 1986년 영화 <어메리칸 테일>의 주제곡인 ‘Somewhere Out There’로 그래미상을 받기도 했다. 또한 ‘브레이브 하트’, ‘아폴로 13’, ‘아바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할리우드 대작들의 음악을 담당했다. 그가 가을의 전설에 사용한 메인 테마는 막내 새뮤엘이 집으로 돌아와 저녁 만찬 후에 부르는 한 편의 시와 같은 아름다운 노래로 들려주는데, 가을의 풍경과 잘 어울려서 기억 속에 또렷이 남게 되었다. 단순한 아일랜드 민요풍의 멜로디지만, 여러 독주 악기로 연주되어 장면 요소요소에서 애절함을 더해 주었고, 마지막 엔딩 크레딧에서 울려 퍼진 매혹적인 주제가로 인해 영화가 끝나도 자리를 떠날 수 없었던 기억을 간직한 아주 특별한 가을 영화다.  


컬럼제공 : 송정호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hsong0713


CBM PRESS TORONTO 9월호, 2020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0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OS side banner
one root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99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캐나다 데이 주말, '드라이브 스루' 립 페스티벌 개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14:40, 조회: 81
매해 열리는 토론토 립 페스티벌이 이번에는 캐나다 데이 주말내내 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열릴 예정입니다.토론토 립페스트 측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토론토가 다시 재개를 시작함에 따라, 립페스트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편안한 차안에서 입에 침이 고이는 맛있는 립을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립 페스...

Dino and friends 야외 공룡 전시회 드라이브-스루 6월 19일 해밀턴에서 오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9, 조회: 1224
6월, GTA지역 해밀턴에서 Dino and friends 공룡들을 드라이브-스루를 통해 만나 볼 수 있습니다. 해밀턴 Lime Ridge mall에서 6월 19일 부터 7월 4일까지 진행하며, 사랑스러운 아기공룡 부터 스테고사우르스, 밸로시랩터, 티라노사우르스 등 다양한 움직이는 공룡들을 자신의 차량에서 경험 ...

내 방 구석에서 이탈리아로 와인 여행 떠나기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5, 조회: 1189
이탈리아에 여행을 가면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없는 것이 3가지가 있다고 하는데요. 그 3가지는 바로 음식, 와인 그리고 아름다운 이탈리아 전경이랍니다. 이번 6월호 컬럼에서는 요즈음 쉽게 떠날 수 없는 이탈리아로의 와인 여행을 내 방구석에서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해 봤는데요. 아름다운 이탈리아 포도밭을 바라보며 맛있는 ...

[별별동물] 캐나다에서 인기 있는 견종 BEST 10

작성자: CBMED, 작성일: 06-04, 조회: 1151
[별별동물] 캐나다에서 인기있는 견종 BEST10“캐나다인들이 좋아하는 개들은 어떤 개들일까?”나라별로 많이 선호하는 견종들이 다 다른데요. 지역별 특징, 기후, 역사 등 여러가지 요건에 따라 많이 달라진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캐나다에서 가장 인기있는 견종 ...

캐나다 샤퍼스[Shoppers Drug Mart] 추천템 1편

작성자: CBMED, 작성일: 06-02, 조회: 1874
 캐나다 샤퍼스[Shoppers Drug Mart] 추천템 1편 한국에서 화장품을 사러 갈 때 많이들 가는 곳을 꼽으라면 바로 올리브영일 것입니다. 하지만 밴쿠버엔 올리브영이 없어 아쉬워하시는 분들도 많으신데요. 대신 한국의 올리브영 같은 존재, 샤퍼스가 있습니다. 샤...

The World Naked Bike Ride가 이번 달에 토론토로 돌아옵니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2, 조회: 1291
The World Naked Bike Ride가 6월 12일  토론토 거리로 돌아옵니다. 이 이벤트는 깨끗하고, 안전하고, 몸을 더 긍정적으로 만드는 세상을 위한다는 취지로 개최되는데요. 자동차로 인한 오염에 반대하고, 안전한 자전거 거리와 그리고 모든 것으로부터 신체의 자유를 추구하는 전 세계의 라이더들을 모아...

28일, 아시아 문화유산의 달을 기념하기 위한 나이트 마켓 열려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7, 조회: 1504
토론토의 스택트 마켓은 금요일 아시아 문화유산의 달을 기념하기 위한 나이트 마켓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5월 28일 스택 나이트 마켓에서는 오후 4시 부터 8시까지 아시아를 대표하는 다양한 비지니스업체가 참여할 예정입니다. 참여하는 업체로는 Make KwentoMama Joos Hot SauceSaigo...

Billie Eilish 2022년 월드투어 발표, 몬트리올, 토론토, 밴쿠버 포함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1, 조회: 1329
빌리 아일리쉬가 이번 겨울에 토론토에서 "Happier than ever"  월드투어를 진행 합니다. 2020년 3월 아일리쉬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월드 투어를 중단 하였으며, 중단하기 전 6개의 그래미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번 월드투어는 2월 미국 뉴 올리언스를 시작으로 펼쳐지...

캐나다에서 반영구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일하시는 '혜민'님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1, 조회: 1815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제 이름은 문혜민이고, 캐나다에 있는 뷰티 스튜디오에서 반영구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일하고 있습니다. 경제학과를 전공했지만, 항상 뷰티 쪽에 관심이 많아서 이 분야의 직업을 선택하게 되었어요.반영구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어떤 직업인가요?반영구 메이크업은 타투, 미용 문신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기존에 ...

북미에서 가장 유명한 해안 로드 트립 코스, 캘리포니아주!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20, 조회: 1387
내리쬐는 햇살, 야자수 나무, 백사장, LA 갈비, 와인 등이 떠오르는 캘리포니아주! 캐나다 서부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그리고 여행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 자동차로 하는 미국 서부 로드 트립에 대한 로망이 있으실 겁니다. 그 로드 트립 코스 중 꽃 중 꽃이 바로 이곳 캘리포니아주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토론토 근교 야외 액티비티 12개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19, 조회: 1512
보기만해도 마음이 시원해지는, 토론토 근교에서 즐길만한 액티비티 12개를 소개해드립니다.온타리오주의 스테이앳홈(Stay-at-Home) 명령으로 이렇게 날씨가 좋아진 5월에도 집콕을 해야 하는 시기, 어떻게 보내고 계신가요? 답답한 마음으로 공원에 산책가고, 뒷마당에서 풍경을 보는 것이 유일한 낙일 거라는 생각이...

토론토 실 공방 추천 4곳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18, 조회: 1515
영화에서나 보던 이쁜 실들이 가득한 공방. 한 번쯤 방문해보시고 싶지 않으셨나요? 토론토에도 그들만의 특색을 가진 실 공방이 많이 있습니다. 공방에서 가지각색, 휘황찬란한 색들로 염색된 실들이 나열된 것을 보면 사탕 가게에 온 것 같기도 하고, 동심으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요. 뜨개에 관심이 없던 분들도 한 번 ...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7, 조회: 1576
봄에 뿌리면 좋은 플로럴 향수 추천 Top 4요즘 길가에 꽃들을 보니 완연한 봄을 느낍니다. 일주일 넘게 화창한 날씨가 지속되기도 하고, 꽃들도 흐드러지게 피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울적했던 마음이 조금이나마 화사해지는 기분을 받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이런 화사한 봄에 쓰면 더욱 찰떡인 플로럴 계열의 여성 향수를 추천...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캠퍼들의 로망, 캠핑카!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7, 조회: 1157
슬기로운 캠핑 생활 – 캠퍼들의 로망, 캠핑카!“캠핑카 종류가 이렇게 다양했어?”    날이 점점 풀리며, 캠핑을 하기 정말 좋은 시즌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현재는 코로나19 유행이 심해지면서&nbs...

내 집을 브런치 레스토랑으로 만들어 줄 와인 5종 소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5-07, 조회: 1538
따뜻하게 불어오는 봄바람을 걱정 없이 마음껏 느끼고 싶지만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확진자와 연이은 락다운 소식에 여러분들 모두 많이 지쳐가고 계실 텐데요. 온전한 봄 공기를 마시는 것조차 마스크에 가려져 그것마저도 쉽지 않은 요즘입니다. 유일하게 바깥 공기를 천천히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내 집 마당 또는 발코니일 텐데...

[별별 동물] 강아지 수면 자세로 알아보는 의미!

작성자: CBMED, 작성일: 05-05, 조회: 1098
강아지 수면 자세로 알아보는 의미!강아지를 보고있을 때면, 항상 자고 있어서 걱정될 때가 있습니다. 강아지 수면시간은 얼마 만큼이 적당한 건지, 또 왜 이렇게 오래 자는건지, 잠자는 자세로 알아보는 의미까지! 이번 편은 강아지 수면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강아지 수면시간이 긴...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1년 6월호 (Vol.81)
CBM PRESS TORONTO – 2021년 5월호 (Vol.80)
CBM PRESS TORONTO – 2021년 4월호 (Vol.79)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