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과류를 꼭 먹어야 하는 이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견과류를 꼭 먹어야 하는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Julian 댓글 0건 조회 1,431회 작성일 20-06-29 11:58

본문

고소하고 바삭한 식감 덕에 한 번 먹으면 멈출 수 없는 영양 만점 간식 견과류! 견과류는 건강한 간식이라 많은 양을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고 오해하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식단 관리할 때 견과류는 하루에 얼마만큼 먹는 게 좋을지 알려 드리겠습니다. 


착한 지방 vs 나쁜 지방

대부분의 견과류는 착한 지방이라 불리는 불포화 지방산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불포화 지방산은 우리 몸에 해로운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은 낮추고 몸에 좋은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을 높여줘서 혈관 건강에 도움을 주는 영양소입니다. 


그래서, 버터나 팜유(포화 지방)가 들어간 과자나, 튀긴 음식과는 달리 견과류는 불포화 지방산 외에도 오메가3, 식이섬유, 비타민E, 미네랄, 마그네슘이 함유되어 있어 식단 관리 중 간식으로 추천하는 메뉴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몸에 좋은 견과류도 하루에 적정량을 지켜서 먹는 게 중요합니다. 


견과류 하루 권장량

견과류는 생각보다 칼로리가 높은 식품입니다. 몸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을 함유하고 있어도 견과류의 주 영양성분이 지방이기 때문에 많은 양을 먹으면 살이 찔 수밖에 없습니다. 

호두는 6~7g, 아몬드는 23g, 캐슈넛은 5~7개, 땅콩은 10~15g, 피스타치오 20~30g, 브라질너트 2g이 하루에 먹기 적당한 견과류 양이랍니다. 

1676709092_eSwOrs4Y_873157a7ac7fcf2ba579d19899d0dfd30fde86a3.png



견과류 선택 기준

한 봉지에 들어있는 견과류부터 시리얼 바까지 시중에는 정말 다양한 견과류 제품이 있습니다. 견과류가 들었다고 무조건 건강한 제품은 아니랍니다. 견과류 제품을 고를 때는 반드시 다른 조미료를 첨가했는지 살펴봐야 해요! 소금, 설탕, 버터 등에 견과류를 구웠거나 다른 맛으로 시즈닝한 견과류들은 칼로리가 매우 높고 설탕과 염분으로 오히려 체중을 늘릴 수 있습니다. 


건강한 간식 챙겨다니기

하루 중 아무리 밥은 든든히 먹어도 간식이 생각나는 시간이 있습니다. 배가 출출해지면, 가장 눈에 보이는 것에 손이 가기 마련입니다. 이때 과자와 빵 등이 눈앞에 있다면, 엄청난 유혹에 스트레스 게이지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미리 건강한 간식을 챙겨보시기 바랍니다. 실제로 미국 비만 전문가들은 하루 세끼를 포함해 2번 정도의 과일과 채소, 견과류 등의 간식은 체중 감소 및 건강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특히 식사 때 섭취 못 한 영양소를 간식으로 보충하실 수 있습니다. 


착한 간식들

ᆞ아몬드, 호두, 견과류, 캐슈넛 등 견과류

ᆞ맛 좋고, 신선한 제철 과일

ᆞ홈메이드 요거트

ᆞ오이, 당근, 브로콜리 등

ᆞ설탕과 버터가 들어가지 않은 베이킹



컨텐츠 : 다노

더많은 다이어트 정보는‘다이어트NO.1 정보 채널, 다노’에서 만나보세요!

www.dano.me | www.facebook.com/dietnote


CBM PRESS TORONTO 6월호, 2020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0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SOS side banner
one roo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63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오직 나만을 위한 미니 카페, 홈 카페 - 와플 시리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7-05, 조회: 48
나만의 취향으로 꾸미는 우리 집 안의 작은 카페 작은 기계 하나로도 가능해요나만을 위한 홈 카페 그 두 번째 시간입니다. 여러번의 셧다운 때문에 더 이상 삼시세끼 차려 먹는 재미로는 하루가 채워지지 않으시죠? 그럴 땐, 하루에 한 시간이라도 나만을 위해 이쁘게 준비하고, 사진도 찍고 즐기기도 하는 미니 홈 카페를 차려보는...

여름 액티비티, 코로나19 위험도는 얼마?

작성자: CBMED, 작성일: 07-03, 조회: 1808
여름 액티비티, 코로나19 위험도는 얼마? "캠핑부터 야외 바비큐까지" 캐나다 언론사 CBC에서 여름을 맞이해 각 여름 액티비티별 코로나19 노출 위험도에 대해 발표하였습니다.CBC 측은&...

견과류를 꼭 먹어야 하는 이유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29, 조회: 1432
고소하고 바삭한 식감 덕에 한 번 먹으면 멈출 수 없는 영양 만점 간식 견과류! 견과류는 건강한 간식이라 많은 양을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고 오해하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식단 관리할 때 견과류는 하루에 얼마만큼 먹는 게 좋을지 알려 드리겠습니다. 착한 지방 vs 나쁜 지방대부분의 견과류는 착한 지...

건강한 다이어트의 기준은?

작성자: CBMED, 작성일: 06-28, 조회: 1373
건강한 다이어트의 기준은?“주 1kg 이상 빼면 안 좋아”뜨거운 여름입니다. 여름은 꽁꽁 싸맸던 겨울과 달리 옷이 얇아지면서 몸매가 더 부각되기 마련입니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여름 대비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급작스러운 다이어트는 요요 현상을...

밴쿠버 근교에 이런 워터파크가? Big Splash Water park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28, 조회: 1098
빅 스플래쉬 워터파크(Big Splash Water Park)뜨거운 여름이 다가옵니다. 밴쿠버 여름은 햇볕이 강해서 하늘 아래 있으면 따갑다 싶을 정도로 뜨겁게 느껴지지만, 습기가 적어 일단 그늘만 들어가면 시원하고, 바람이 불면 더위를 잠시 잊을 수 있는 편입니다.습도가 높아 후터분한 무더위는 아니라서 그래도 비교적 더...

캐나다 복권 어떤 종류가 있을까?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21, 조회: 1877
캐나다는 복권을 좋아하는 나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복권은 굉장히 중요한 존재가 아닐까 싶습니다.  많은 분이 '로또가 되면 ~를 할 거야'라는 식으로의 농담도 자주 주고받곤 하니까 말이죠. 캐나다 역시 북미에 위치한 복권 애호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국민들이 대중적으로 다양한 ...

와인 영화와 함께 한 잔 하시면 좋을 와인 5종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20, 조회: 1304
높고 청량한 하늘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너무나도 따뜻하지만 이따금 외출할 때면 답답한 마스크에 가려져 그 산뜻한 공기를 온전히 느끼는 것마저도 어려워진 요즘, 모두 잘 지내고 계신가요?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지만, 특히 우리 모두의 일상을 위해 Front Line에서 열심히 일하고 계시는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

숨겨진 토론토 명소 9개 - 2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16, 조회: 1534
비상사태 끝나면 어디 새롭게 가볼 곳 없을까?토론토에도 있다! 아무도 모르는 나만 아는 히든 스팟!길고 긴 겨울이 지나고 드디어 봄이 찾아 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비록,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아직은 지난 봄들과 같이 즐길 수는 없지만, 조만간 밖으로나가 봄을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그 날을 고대하며,...

치즈 먹으면 살 찌나요?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16, 조회: 1557
"치즈는 우유로 만들었으니까 살 안 찌겠죠?" 이런 생각 한 번쯤 해봤을 것 같습니다. 먼저 우리는 치즈에 대해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치즈란?치즈는 우유에 유산균을 넣어서 발효시킨 제품으로 발효되는 동안 분리된 유청을 모두 제거해  우유의 단백질을 응고시킨 결과물입니다. 네이버 지식...

토론토 미술관•박물관 총정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15, 조회: 1450
토론토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모든 곳들을 모아봤습니다캐나다 토론토에는 예술과 미술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궁금해할 곳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만큼 예술적 가치가 높은 작품들, 수 만 가지의 종류들로 빼곡히 채워진 박물관, 아프리카, 이집트, 아시아 등 세계 각지의 예술품들을 볼 수 있는 다양한 장소가 이곳 토론토에 있기...

브런치와 디저트 메뉴로 사랑받는 와플의 모든 것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15, 조회: 1302
와플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이번 호에서는 와플의 유래, 종류 그리고 레시피까지 모두 알려드리겠습니다. 와플의 유래와플은 중세 시대 유럽에서 처음 만들어졌는데, 팬케이크를 만들다 실수로 고기 망치로 굽고 있던 팬케이크 반죽을 누른 것에서 기원합니다. 기원에서 알 수 있든 와플은 특유의 요철 모양...

더워지는 날씨, 차내 손 소독제 방치하지 말아야...

작성자: CBMED, 작성일: 06-14, 조회: 1681
더워지는 날씨, 차내 손 소독제 방치하지 말아야... 여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제 그늘 없는 곳에 차를 주차하면 순식간에 차 내부 온도가 상승하는데요. 일본 소방청에 따르면, 알코올 도수가 67 % 이상인 제품을 내부 온도가 올라간 차내에 놔둘 경우, 화재 위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차량 내부가...

영화는 추억을 담은 보물상자다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12, 조회: 1119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의 매혹적인 선율이 영화를 더욱 빛낸, 영화와 함께 성장한 세대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삶 속에서 피어난 영화 이야기’  음악이 영화를 만났을 때 3영화를 재미있게 감상한 후에 흔히 “영화 속에 빨려 들것만 같았다”라...

캐나다 3D 디자이너 '의진'님 인터뷰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09, 조회: 1217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 자기소개?저는 공의진이라고 합니다. 캐나다에는 한 10년 전쯤에 가족들과 함께 처음 런던(ON)에 같이 이민을 오게 되었고요. 고등학교 그리고 OCAD 대학에서 Industrial 디자인을 전공하고 현재는 "3D FACTORY"라는 3D 프린트 서비스 ...

소중한 내 피부를 위해, 자외선 차단제에 대한 모든 것!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05, 조회: 1479
토론토 여름의 뜨거운 햇살!자외선 차단제로 우리의 피부를 보호합시다.뜨거운 햇살을 느낄 수 있는 토론토의 여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날이 좋다고 그냥 나가게 되면 우리의 피부는 상할 수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왜 꼭 발라야 하며, 어떤 자외선 차단제가 좋은 것일까요? SPF 수치가 높으면 모두 좋은 제품일까요...

오직 나만을 위한 미니 카페, 홈 카페 - 400번 젓기 시리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3, 조회: 1401
내가 제일 잘 아는 곳에서 나만을 위한 메뉴로 자신에게 주는 힐링! 요즘 핫한 홈 카페는 무엇이 있을까?어머님들이 집에 모여 과자 에이스를 하나씩 앞에 두고, 인스턴트 커피를 즐기며 도란도란 얘기하는 모습. 한국인들의 회사 생활에 절대 빠질 수 없는 점심시간만 되면 하나씩 자판기 종이컵을 들고 수다를 떠는 모습. 모두 익...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0년 7월호 (Vol.70)
CBM PRESS TORONTO – 2020년 6월호 (Vol.69)
CBM PRESS TORONTO – 2020년 5월호 (Vol.68)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