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추억을 담은 보물상자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Living 영화는 추억을 담은 보물상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Julian 댓글 0건 조회 1,118회 작성일 20-06-12 11:24

본문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의 매혹적인 선율이 영화를 더욱 빛낸, 영화와 함께 성장한 세대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삶 속에서 피어난 영화 이야기’ 


 음악이 영화를 만났을 때 3

영화를 재미있게 감상한 후에 흔히 “영화 속에 빨려 들것만 같았다”라는 표현을 쓰곤 한다. 특히 요즘처럼 뛰어난 CG(컴퓨터 그래픽) 테크닉과 3D 효과에 이르기까지 기술적으로 발전된 블록버스터 대작을 보면서 실감 나게 하는 대목이다. 굳이 특수효과로 무장된 최신 영화가 아닐지라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러 영화나 현란한 액션이 난무하는 오락 영화를 보면서도 감상하는 내내 팽팽한 긴장감으로 영화 속에 몰입되곤 한다. 

이러한 영화의 오락적 기능을 무시할 순 없지만, 자극적인 영화에 익숙한 현대인들에게 스토리만으로 전개되는 드라마나 예술적 가치를 우선으로 하는 예술 영화는 ‘재미없다’라는 선입견을 갖기 마련이다. 그러나 영화 <시네마 천국>은 스토리와 음악만으로도 영화 속에 푹 빠져들게 만든 이탈리아 예술영화의 걸작이었다. 이 영화를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주인공 토토와 같은 마음이 된다. 영화와 함께 성장한 세대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삶 속에서 피어난 영화 이야기’가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의 매혹적인 음악과 함께 재미있게 펼쳐지기 때문이다. 


꿈을 꾸듯 떠나는 영화 속의 추억 여행

세대 간의 경험차가 있겠지만, 극장에 대한 추억은 누구나 간직하고 있으리라. 이제는 거의 사라져 버린 옛날 극장이 기능적인 면에서 다양한 선택권과 편의성까지 두루 갖춘 지금의 멀티플렉스 극장에 비할 수 없지만, 영사기가 돌아가던 사람 냄새 물씬한 옛 극장에 대한 향수가 가끔씩 떠 오른다. 긴 줄에 서서 표를 사기 위해 기다리면 어김없이 은밀히 다가오던 암표상도 생각나고, 조악한 극장 입간판의 그림도 그립고, 극장 안에서 먹거리를 팔던 행상들과 앞 좌석 관객의 뒤통수를 피해가며 관람해야 했던 일들, 컴컴한 극장 안을 밝혀 준 영사기의 한 줄기 빛, 그리고 아련히 들려오던 필름 돌아가는 소리, 심지어 시작 때마다 울려 퍼진 애국가와 지루하기 짝이 없던 ‘대한 뉴스’마저도 다신 경험할 수 없는 마음속 추억들로 남아 있다. 

영화 <시네마 천국>은 이처럼 옛날 극장에 대한 기억들을 새록새록 떠오르게 만든다. 고풍스러운 흑백영화의 멋에서부터 ‘총천연색 시네마 스코프’로 불렸던 대형 스크린의 감동과 사방에서 쏟아지는 엄청난 사운드의 첫 경험까지 기억 저편에 잠자고 있던 기록들이 되살아난다. ‘미남미녀배우들은 딴 세상에 사는 사람들이다’라고 믿었던 순수함과 TV를 통해서는 볼 수 없었던 배우들의 키스 장면에 숨죽이며 눈빛만 반짝거렸던 순진함이 부활되어 영화를 보는 내내 어둠 속에서 꿈을 꾸었다. 영화 <시네마 천국>은 과거에 대한 기억이며 누구나 가슴에 품고 있는 옛 시절에 대한 회상이다. 그리고 이 영화가 개봉한 지도 30여 년의 세월이 흘렀으니, 영화 속의 현재까지도 과거가 되어, 영화 전체가 추억이 되어 버렸다. 


1676709092_q4CPwN5h_ef291eb7465b856c605f7310fe7b049885f1dd03.png


아름다운 영상과 음악의 완벽한 조합

<시네마 천국>은 시골 극장의 영사기사였던 알프레도와 진정한 시네마 키드였던 동네 꼬마 토토의 찐한 우정을 담은 훈훈한 감동과 첫사랑을 포함하여 영화감독으로 성공하는 토토의 애틋한 성장기를 담은 3시간의 장편 영화다. 긴 스토리에도 불구하고 전혀 지루함을 느낄 수 없었던 것은 모리코네의 음악이 스토리를 매끄럽게 풀어가면서 영화적 정서를 극대화시키고 아름다움을 더해준 덕분이었다. 토토의 심경을 묘사해준 “사랑의 테마”와 주제음악으로 사용된 “시네마 파라디소”는 장면마다 어울리는 다양한 멜로디로 변주하면서 영화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마치 음악이 또 하나의 주인공으로 영화 속에 등장하듯, 음악은 스토리의 일부가 되어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낸다. 먼저, 바이올린과 클라리넷의 조화가 돋보이는 “사랑의 테마”는 아름답지만, 슬픔이 베어 있다. 바이올린의 선율이 높아지면 회한도 더욱 깊어지고, 그 사이로 느리고 아련한 클라리넷 소리가 애조를 자아낸다. 모리코네가 맡았던 또 다른 영화 <미션, Mission>의 오보에처럼 바이올린과 클라리넷은 ‘기억의 매개체’로 사용되어 영화를 주도한다. 한편, 주제가인 “시네마 파라디소”의 초반부는 침묵 속에 흐르는 피아노 독주로 시작된다. 건반은 느릿느릿하지만 또렷하게 기억을 더듬어 간다. 


1676709092_bNJ9YIo7_bafa92cadab20caaed2b31399bbf6e2072faed20.png


호소력 넘치는 아름다운 피아노 멜로디에 이어 현악기들의 선율이 일제히 피아노를 감싸 안으면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시간여행을 자연스럽게 연출해낸다. 특히 영화 마지막 장면의 감동은 음악으로 연출할 수 있는 최고의 효과를 입증하였다. 세상을 떠난 알프레도가 남겨준 필름 한 벌을 감상하는 살바토레는 이미 어린 시절의 토토로 돌아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스승이자 친구였던 알프레도는 신부님의 검열로 잘려 나간 키스 신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모아, 약속한대로 토토에게 남겨 준 것이다. 


찰리 채플린, 게리 쿠퍼, 클라크 케이블, …. 어린시절의 영웅들이 다시 스크린에 부활하여 영화에 대한 진정한 사랑과 추억으로 되살아나고 있었다. 기억 속의 시간을 강물처럼 현재로 실어다 준 음악은 과거와 현재가 하나가 되어 다시금 유유히 흐르게 한다. 아름다운 영상과 음악의 완벽한 조합으로 영원히 기억될 라스트 신이 만들어진 것이다. 1989년 아카데미 최우수 외국 영화상을 수상하였고, 세계적인 흥행을 이끌어 냄으로 예술성과 상업성 모두를 인정받았다. 


<시네마 천국>의 음악은 이처럼 가슴속 깊이 오래도록 잠들어 있는 ‘기억의 음악’이다. 그 음악을 들을 때마다 알프레도와 토토의 해맑은 웃음도 생각나고, 영화의 감동과 애틋함도 떠오른다. 영화의 기억뿐만 아니라,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어린 시절의 추억과 과거에 대한 향수가 떠오르는 등 음악이 흐르는 짧은 시간 동안 만감이 교차한다. 그래서인지 <시네마 천국>의 음악들은 가사를 붙여 안드레아 보첼리와 조시 그로반 등 팝페라 가수들에 의해 다시 불려 졌고, 첼리스트 요요 마의 연주와 크리스 보티의 트럼펫 연주 등 시공을 초월한 변함없는 사랑을 지금도 받고 있다. 



컨텐츠 송정호 /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hsong0713


CBM PRESS TORONTO 6월호, 2020

페이스북 : @cbmtoronto  

인스타그램 : @cbm_press_toronto

Copyright© 2014-2020 CBM PRESS TORONTO All rights reserved.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YCteam
one roo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63건 1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오직 나만을 위한 미니 카페, 홈 카페 - 와플 시리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7-05, 조회: 48
나만의 취향으로 꾸미는 우리 집 안의 작은 카페 작은 기계 하나로도 가능해요나만을 위한 홈 카페 그 두 번째 시간입니다. 여러번의 셧다운 때문에 더 이상 삼시세끼 차려 먹는 재미로는 하루가 채워지지 않으시죠? 그럴 땐, 하루에 한 시간이라도 나만을 위해 이쁘게 준비하고, 사진도 찍고 즐기기도 하는 미니 홈 카페를 차려보는...

여름 액티비티, 코로나19 위험도는 얼마?

작성자: CBMED, 작성일: 07-03, 조회: 1807
여름 액티비티, 코로나19 위험도는 얼마? "캠핑부터 야외 바비큐까지" 캐나다 언론사 CBC에서 여름을 맞이해 각 여름 액티비티별 코로나19 노출 위험도에 대해 발표하였습니다.CBC 측은&...

견과류를 꼭 먹어야 하는 이유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29, 조회: 1431
고소하고 바삭한 식감 덕에 한 번 먹으면 멈출 수 없는 영양 만점 간식 견과류! 견과류는 건강한 간식이라 많은 양을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고 오해하는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식단 관리할 때 견과류는 하루에 얼마만큼 먹는 게 좋을지 알려 드리겠습니다. 착한 지방 vs 나쁜 지방대부분의 견과류는 착한 지...

건강한 다이어트의 기준은?

작성자: CBMED, 작성일: 06-28, 조회: 1373
건강한 다이어트의 기준은?“주 1kg 이상 빼면 안 좋아”뜨거운 여름입니다. 여름은 꽁꽁 싸맸던 겨울과 달리 옷이 얇아지면서 몸매가 더 부각되기 마련입니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여름 대비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급작스러운 다이어트는 요요 현상을...

밴쿠버 근교에 이런 워터파크가? Big Splash Water park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28, 조회: 1098
빅 스플래쉬 워터파크(Big Splash Water Park)뜨거운 여름이 다가옵니다. 밴쿠버 여름은 햇볕이 강해서 하늘 아래 있으면 따갑다 싶을 정도로 뜨겁게 느껴지지만, 습기가 적어 일단 그늘만 들어가면 시원하고, 바람이 불면 더위를 잠시 잊을 수 있는 편입니다.습도가 높아 후터분한 무더위는 아니라서 그래도 비교적 더...

캐나다 복권 어떤 종류가 있을까?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21, 조회: 1877
캐나다는 복권을 좋아하는 나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복권은 굉장히 중요한 존재가 아닐까 싶습니다.  많은 분이 '로또가 되면 ~를 할 거야'라는 식으로의 농담도 자주 주고받곤 하니까 말이죠. 캐나다 역시 북미에 위치한 복권 애호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국민들이 대중적으로 다양한 ...

와인 영화와 함께 한 잔 하시면 좋을 와인 5종 추천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20, 조회: 1304
높고 청량한 하늘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너무나도 따뜻하지만 이따금 외출할 때면 답답한 마스크에 가려져 그 산뜻한 공기를 온전히 느끼는 것마저도 어려워진 요즘, 모두 잘 지내고 계신가요?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지만, 특히 우리 모두의 일상을 위해 Front Line에서 열심히 일하고 계시는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

숨겨진 토론토 명소 9개 - 2편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16, 조회: 1534
비상사태 끝나면 어디 새롭게 가볼 곳 없을까?토론토에도 있다! 아무도 모르는 나만 아는 히든 스팟!길고 긴 겨울이 지나고 드디어 봄이 찾아 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비록,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아직은 지난 봄들과 같이 즐길 수는 없지만, 조만간 밖으로나가 봄을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그 날을 고대하며,...

치즈 먹으면 살 찌나요?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16, 조회: 1557
"치즈는 우유로 만들었으니까 살 안 찌겠죠?" 이런 생각 한 번쯤 해봤을 것 같습니다. 먼저 우리는 치즈에 대해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치즈란?치즈는 우유에 유산균을 넣어서 발효시킨 제품으로 발효되는 동안 분리된 유청을 모두 제거해  우유의 단백질을 응고시킨 결과물입니다. 네이버 지식...

토론토 미술관•박물관 총정리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15, 조회: 1450
토론토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는 모든 곳들을 모아봤습니다캐나다 토론토에는 예술과 미술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궁금해할 곳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만큼 예술적 가치가 높은 작품들, 수 만 가지의 종류들로 빼곡히 채워진 박물관, 아프리카, 이집트, 아시아 등 세계 각지의 예술품들을 볼 수 있는 다양한 장소가 이곳 토론토에 있기...

브런치와 디저트 메뉴로 사랑받는 와플의 모든 것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15, 조회: 1302
와플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이번 호에서는 와플의 유래, 종류 그리고 레시피까지 모두 알려드리겠습니다. 와플의 유래와플은 중세 시대 유럽에서 처음 만들어졌는데, 팬케이크를 만들다 실수로 고기 망치로 굽고 있던 팬케이크 반죽을 누른 것에서 기원합니다. 기원에서 알 수 있든 와플은 특유의 요철 모양...

더워지는 날씨, 차내 손 소독제 방치하지 말아야...

작성자: CBMED, 작성일: 06-14, 조회: 1681
더워지는 날씨, 차내 손 소독제 방치하지 말아야... 여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제 그늘 없는 곳에 차를 주차하면 순식간에 차 내부 온도가 상승하는데요. 일본 소방청에 따르면, 알코올 도수가 67 % 이상인 제품을 내부 온도가 올라간 차내에 놔둘 경우, 화재 위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차량 내부가...

영화는 추억을 담은 보물상자다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12, 조회: 1119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의 매혹적인 선율이 영화를 더욱 빛낸, 영화와 함께 성장한 세대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삶 속에서 피어난 영화 이야기’  음악이 영화를 만났을 때 3영화를 재미있게 감상한 후에 흔히 “영화 속에 빨려 들것만 같았다”라...

캐나다 3D 디자이너 '의진'님 인터뷰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09, 조회: 1217
캐나다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 자기소개?저는 공의진이라고 합니다. 캐나다에는 한 10년 전쯤에 가족들과 함께 처음 런던(ON)에 같이 이민을 오게 되었고요. 고등학교 그리고 OCAD 대학에서 Industrial 디자인을 전공하고 현재는 "3D FACTORY"라는 3D 프린트 서비스 ...

소중한 내 피부를 위해, 자외선 차단제에 대한 모든 것!

작성자: Julian, 작성일: 06-05, 조회: 1479
토론토 여름의 뜨거운 햇살!자외선 차단제로 우리의 피부를 보호합시다.뜨거운 햇살을 느낄 수 있는 토론토의 여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날이 좋다고 그냥 나가게 되면 우리의 피부는 상할 수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왜 꼭 발라야 하며, 어떤 자외선 차단제가 좋은 것일까요? SPF 수치가 높으면 모두 좋은 제품일까요...

오직 나만을 위한 미니 카페, 홈 카페 - 400번 젓기 시리즈

작성자: Toronto, 작성일: 06-03, 조회: 1401
내가 제일 잘 아는 곳에서 나만을 위한 메뉴로 자신에게 주는 힐링! 요즘 핫한 홈 카페는 무엇이 있을까?어머님들이 집에 모여 과자 에이스를 하나씩 앞에 두고, 인스턴트 커피를 즐기며 도란도란 얘기하는 모습. 한국인들의 회사 생활에 절대 빠질 수 없는 점심시간만 되면 하나씩 자판기 종이컵을 들고 수다를 떠는 모습. 모두 익...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CBM PRESS TORONTO – 2020년 7월호 (Vol.70)
CBM PRESS TORONTO – 2020년 6월호 (Vol.69)
CBM PRESS TORONTO – 2020년 5월호 (Vol.68)
Copyright © cbmpress.com.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 보기
Developed by Vanple Networks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