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25 : White Wood 어느 멋진 하루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본문 바로가기
Canada Korea
사이트 내 전체검색

Travel Day25 : White Wood 어느 멋진 하루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M PRESS TORON… 댓글 0건 조회 1,874회 작성일 16-12-20 15:38

본문



어젯밤 누워도 바로 잠들지 못한 건 덜 피곤했던 걸까? 자는 동안 생각보다 정말 가까이서 들린 기차소리에 몇 번이나 깨어 뒤척였다. 빨리 사유지에서 나가야 할 것만 같은 압박감에 일찍이 일어났다. Subway에서 샌드위치와 쿠키를 천천히 먹는 동안 정면에서 매일 익숙하면서도 낯선 해가 뜨거이 올라왔다. 그리곤 커피를 홀짝이는데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Cristine. 어제 만난 이 키가 큰 프렌치는 토론토에서 10일 전에 출발해 히치하이킹으로 벤쿠버까지 간다고 한다. 특유의 친화력으로 얘기를 이어나가더니만, 오늘은 트럭 운전수가 이제 출발한다고 하기에 바쁘게 사라졌다. 나 역시 9시 전에 출발했다. 바람이 덜 부는 오전에 최대한 멀리 도망칠 생각이었다. 매니토바 국경을 넘어 서스캐쳐원 관광안내소에서 점심을 먹을 참이었다.



다행히 오전 중에 서스캐쳐원 국경에 도착해 점심을 먹는다. 얼마 안가 도로에 멀리 누군가 큰 배낭을 허리에 걸고 걸어간다. 그것도 작은 개와 함께. 아까 관광안내소에서 무심코 지나친 사람으로 자전거여행자와 웜샤워 호스트들 사이에서 유명한 사람이었다. 걸어서(!) 퀘벡부터 벤쿠버까지 횡단을 하고 있는 쟝 이브jean yve와 릴루lilou였다. 나 역시 온타리오에서 반대편에서 오는 여행자들에게 들었던 사람으로, 이렇게 실제로 만나보게 되다니...
내가 멈추자 릴루가 더운지 나와 내 자전거가 만든 그림자로 바짝 붙어 누웠다. 그는 뭔가 쫓기는 듯한 바쁜 내 모습과는 완전히 다르게 차분한 태도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은퇴한 엔지니어로 그냥 해보고 싶었다고 한다. 은퇴했고 시간도 많으니 뭐가 문제될 게 없는 그는 하루에 평균 20~25km를 이동한다고 했다. 젊을 때 그는 캠핑과 더불어 여러 아웃도어를 정말 즐겨 섭렵했다고.
그리고 끝나고 앨버타주 근처 마을에서 살며 내년에는 자전거로 캐나다 종단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여행 만큼이나 그 이후 행보는 더욱이 빛났다. 끝으로 그는 2-3달 전만해도 많은 자전거 여행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거의 4일에 한 번꼴로 본다고 했다. 게다가 온타리오는 아무대서나 텐트를 치고 샤워도 하고 릴루도 씻기곤 했는데 매니토바로 넘어오자 그저 끝없는 평지 뿐이라며 불평을 했다.
반 시간동안 신나게 얘기를 하다 서로의 행운을 빌어주었다.

우리가 헤어지자마자 가슴속에서 뭔가 올라왔다. 내가 하는 불평들은 별게 아닌, 명함도 못내밀 어린아이 투정 정도로 되어버렸다. 그렇게 자극 받아 힘껏 밟아 오늘의 목적지 White Wood. 마을에 들어가기 전 고민을 했다. 시간 단축에 열을 올리는 욕심말이다. 더 가야하는지. 그러다 시내에서 딱히 텐트를 칠만한 장소를 발견하지 못하고, 마트에서 나오는 길이었다.


우유와 이온음료를 사서 나오는 마트입구에서 강렬한 인상의 어떤 이를 마주쳤다. 마치, 해리포터에 나오는 해그리드 같은 체격과 수염을 가진 할아버지. 몸이 편찮으신지 기침 섞였으나 생각보다 맑은 중음으로 말을 걸어왔다. 그 역시 일상적인 질문을 던지고, 만약 여기서 묵는다면 자신의 빌리지에서 재워주겠다는 것이었다. 자랑스러운 그의 말투에 현혹된 나는 따라가지 않을 수 없었다.
그의 자랑거리라는 장소는 (미안하지만) 큰 쓰레기 처리장같은 인상을 풍기는 오래된 저택이었다. 주변에 오래된 캠핑카부터 철제 골동품(?) 까지 쌓아놓은 골동품박물관으로 여기에 자신의 멋진 빌리지가 있다고 한다.


일단 19세기에 프랑스 건축가가 지은 자신의 박물관을 소개시켜주었다. 박물관 건물 자체가 상당히 오래되고 거대한 골동품이었는데, 그 내부는 다른 크고 작은 골동품을 담는 장소였다. 첫 인상은 귀신이라도 나올 것 같은 폐가 같았다. 그가 침이 마르도록 설명한 빌리지는 나가서 뒷 뜰로 골동품들을 넘고 넘어서야 그 실체를 확인 할 수 있었다. 18세기부터 19세기의 건물과 그 시대 소품들을 모아 재현하고 하나하나 이 빛바랜 노력들로 만들어진 건물들로 빌리지를 만든 것이었다.
비록 폭풍으로 몇몇 건물은 부셔지긴 했으나 소품 하나하나가 고즈넉한 빛을 발했다. 그가 가이드를 자처해 건물 하나하나 소품 하나하나 설명해주었다. 처음에는 그 적잖이 당황을 할 정도의 겉외형에 뭔가 잘못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으나, 그가 가진 것들을 얼마나 사랑하고 자랑스러워하는지 목소리에서 느낄 수 있었다. 반 시간 동안의 투어가 끝나자, 19세기 캐나다 가정집 중 하나를 쓰라고 허락해주었다. 여행 중에 이런 특별한 경험을 하다니. 내 운이 최고로 달한 날 인가보다. 그의 설명이 끝난 뒤 내게 해준 말들을 다시 기억해 카메라로 하나하나 담았다.

사연없는 이가 없다지만, 그의 이름은 Old Joe로 젊었을 때부터 퀘벡시티에 살다 이곳으로 이사와 골동품을 수집했다고 한다. 비록 지금 건강이 좋지 않고 더 이상 모은 골동품을 둘 장소가 없지만 계속 모으고 있다고 했다. 누구나 그의 보물이 무엇인지 알 정도로, 설명해줄 때마다 그의 눈에는 빛이 났고, 목소리는 경쾌했다. 다만 그의 설명이 끝나자 기침을 하며, 그의 본연의 나이를 되찾았다.
이 빌리지는 이전에 방송에도 몇 번 출연했다고, 하며 관광객이 원하면 자신의 빌리지 건물 중 하나에서 재워주기 까지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중에 친구가 여행을 온다면 자신의 빌리지를 꼭 들리길 전해달라며 많은 이들이 이곳에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땅거미가 지자 그는 자신의 집으로 갔고 나는 그가 빌려준 건물로 들어가 쉬었다.
정말, 멋진, 하루다.


Virden - Trans Cananda Hwy1 - Elkhorn - Manitoba Border (Tourism Saskachewan) - White Wood (Old Joe's Village)
9hrs 45min 119km



CBM PRESS TORONTO 12월호, 2016
컬럼제공 : 김태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CBM 자막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117건 187 페이지
토론토 라이프 목록

2017 Canadian International AutoShow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01-05, 조회: 1791
2017 Canadian International AutoShow 2017년 2월 17일 부터 26일 까지 캐나다 토론토의 큰 축제중 하나인 CIAS 2017 이번 오토쇼는 캐나다의 15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로 “O-CANADA” 가 추가되었으며, 2월 17일 부터 26일까지 10일 동안 진행 됩니다. 2016...

NO PANTS SUBWAY RIDE

작성자: Editor_J.Kim, 작성일: 01-05, 조회: 1636
바지 안 입고 지하철 타기 NO PANTS SUBWAY RIDE - 8일 오후 3시 핀치역 DWA 출발- NO PANTS SUBWAY RIDE? 공공장소에서 웃음을 줄 목적으로 장난삼아 시작한 행사가 지금은 전 세계 50여 개도시에서 약 수천 명이 참석하는 지구촌 행사로 확대되었습니다....

CHIHULY 데일 치훌리 유리공예 특별전

작성자: Editor_J.Kim, 작성일: 01-04, 조회: 2963
CHIHULY 데일 치훌리 유리공예 특별전 1월 8일까지, ROM 박물관 데일 치훌리(Dale Chihuly) 누구? 치훌리는 추상적인 유리 작품을 제작하는 데 있어서, 일률적인 창작 과정에 이의를 제기하며 새로운 스타일의 협력 방식을 도입했으며 수공업적인 유리 공예를 순수미술로 끌어올리는 데...

Good Beer Folks Art Show 2017

작성자: Editor_J.Kim, 작성일: 01-03, 조회: 1508
Good Beer Folks Art Show 좋은 맥주와 함께하는 갤러리 아트쇼 1월 4일 부터 29일 까지 @ Steam Whistle Brewing 맛있는 맥주와 함께 신선하고 좋은 맥주와 멋진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함께 감상하는 굿 비어 폭스 아트쇼는 토론토의 인기 수제 맥주 양조장...

환경운동가 Steve Lee

작성자: Editor_J.Kim, 작성일: 01-02, 조회: 1990
불확실한 미래에 아프고 힘든 우리 청춘들을 위한 토마토 프로젝트 4회 -  Steve Lee 환경운동가 환경문제에 대해 고민 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환경파괴로 인간의 존속 여부가 아직 머나먼 이야기 같이 느껴지시나요? 최근 환경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자연 재해가 발생하는 빈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지구상에서 멸종되어지는 동...

헐리우드의 매력녀, 제니퍼 로렌스의 자기관리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2-24, 조회: 3500
스스로를 ‘fat actress’라고 말하는 쿨녀 제니퍼 로렌스 , 사실 제니퍼 로렌스는 그녀가 말한 것처럼 fat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다른 헐리웃 여배우들처럼 skinny한 몸을 갖고 있진 않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헐리우드 기준에서는 뚱녀로 보일 수 있다고 말하는 거죠.   “제가 13살 때, 제 또...

셀프 뷰티 - 젤네일 이란?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2-24, 조회: 6793
매일 매일 쏟아져 나오는 뷰티 아이템들. 이 뷰티 아이템 홍수 속에서 무엇을 골라야 할지 몰라 고민이 였다면 CBM에서 속속들이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젤네일 '에 대해 다들 한번씩은 들어 보셨을겁니다. 젤네일이란 기존 자연 바람에 건조 시켰던 메니큐어와 다르게 자외선으로 컬러를 굳혀서 지속력은 높여주고, ...

숫자와 관련된 사실들 - 크리스마스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들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2-24, 조회: 2336
    예수의 탄생일을 12월 25일로 정한 최초의 인물은 3세기 초 로마 교회의 주교였던 히폴리투스 입니다. 그는 예수가 십자가에 처형된 해를 기원후 29년으로 보고 처형된 날짜를 만월(滿月)인 3월 25일이라고 추정하였고, 예수가 성령으로 잉태되어 십자가형을 받기까지의 생애는 정확하...

와인, 알고 마시면 더 즐겁다!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2-24, 조회: 5213
와인은 연말 파티에 로맨틱한 분위기를 더해주며, 센스 있는 크리스마스 선물로도 제격입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와인은 어려운 술이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와인의 가장 기본적인, 와인의 종류에 대해서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와인이란? 잘 익은 포도의 당분을 발효시켜 만든 알코올 음료로 영어로는 와인(Win...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수 있는 즐겁고 쉬운 나만의 DIY-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2-24, 조회: 2714
드디어 크리스마스 시즌이 돌아 왔습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로맨틱하고 포근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해보세요!   - 준비물 - 재료 : 스티로폼 볼, 굵은 털실, 안쓰는 옷or 천, 글루건, 두꺼운 종이, 미니트리 구입처 : 달러샵     &nbs...

Day25 : White Wood 어느 멋진 하루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2-20, 조회: 1875
어젯밤 누워도 바로 잠들지 못한 건 덜 피곤했던 걸까? 자는 동안 생각보다 정말 가까이서 들린 기차소리에 몇 번이나 깨어 뒤척였다. 빨리 사유지에서 나가야 할 것만 같은 압박감에 일찍이 일어났다. Subway에서 샌드위치와 쿠키를 천천히 먹는 동안 정면에서 매일 익숙하면서도 낯선 해가 뜨거이 올라왔다. 그리곤 ...

Day24 : Virden 내 여행 나의 여행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2-10, 조회: 1784
자다가 펄럭이는 귀에 익은 소리와 바람이 텐트안을 헤집는 바람에 깜짝놀라 일어났다. 텐트를 덮고 있던 플라이가 한밤 중에 강풍에 날아갔던 것이다. 마침 공원 밖을 둘러보니 불빛 없는 캄캄한 밤을 칼바람이 채우고 있었고, 경찰도 돌아 갔는지 나 밖에 없었다. 작은 소동을 정리하고 들어가 자니 이번엔 빗소리가 들린...

여성 CEO로서의 과거 경험과 현재의 삶 Mikah Lee

작성자: Editor_J.Kim, 작성일: 12-02, 조회: 2123
불확실한 미래에 아프고 힘든 우리 청춘들을 위한 토마토 프로젝트 3회 - Mikah Lee 대표 철없던 20대, 사랑을 좇아 낯선 나라 캐나다에 처음 발을 디딘 막막했던 시절의 자신에게, 그리고 그 낯선 나라에서 그녀와 같은 막연함과 불안함을 지금 겪고 있을 이 시대 청춘들에게. 현재는 캐나다에서 한국 기업들의 북미...

Day23 : Brandon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1-20, 조회: 1768
매번 하루 이상 침대에서 벗어날 때만 되면 몸이 이리도 무거워 지던지. 여기 가족들과 더불어 그리워질 맛있는 아침식사를 먹고나서 집을 나섰다. 약간 쿨하게 느껴졌던 Pam 아주머니께서 가기 전에 점심에 챙겨 먹으라고 직접 해주신 식빵과 쿠키를 챙겨주셨다. 코 끝이 찡해졌다. 인사와 함께 나가는길. 다른 길보다도...

Day22 : Winnipeg 고고한 도시여 (세 박자쉬고) :: 5,000km의 기적 캐나다 자전거 횡단

작성자: CBM PRESS TORON…, 작성일: 11-10, 조회: 1865
침대 위에서 늦잠을 잘 수 있다는 건 얼마나 행복한일이 던가. 일어나 Pam 아주머니가 해주는 홈메이드 빵을 먹는데 땅콩버터, 꿀, 버터, 크림치즈 뭘 발라 먹어도 맛있었다. 게다가 아침마다 마시는 커피도 이제는 거르면 어색해질 지경이니. 이왕 대도시에 온 김에 의식처럼 여행을 만끽하기로 했다. 일단 오늘의 일정은...

한인 예술가들을 지원을 위해 설립된 Coreators 유호진 대표

작성자: Editor_J.Kim, 작성일: 11-02, 조회: 1904
불확실한 미래에 아프고 힘든 우리 청춘들을 위한 토마토 프로젝트 2회 - 유호진 대표 단순히 시작된 작은 꿈에서 현재 캐나다에 살고 있는 한인 예술가들을 지원하기 하기 위해 설립된 Coreators! 유호진 대표가 자신의 경험을 통해 여러분과 함께 이야기를 하기 위해 토마토 강연자로 나섰습니다. 불안한 미래에 고민 ...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